hayeon32's Collection
by
hayeon32
h
hayeon32's Collection
5 Followers
조선은 진짜 '대동여지도' 불태웠나
지난 7일 개봉한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마냥 감동적일 것 같았던 이 영화는 ‘역사 왜곡’의 여지를 준다는 비판을 받습니다. 1861년 이미 근대적 가치를 지녔던 ‘대동여지도’ 어떤 사연이 있는 걸까요? 우리가 ‘진짜’라고 믿는 역사 - 김정호는 백성들이 엉터리 지도를 보는 게 안타까워 전국 8도를 돌며 정밀한 지도를 만들고자 ‘대동여지도’를 제작했지요. 그런데 쇄국정책을 펴던 흥선대원군은 소름끼치게 정밀한 ‘대동여지도’를 보고 놀라 국가기밀 누설을 우려해 지도를 새긴 목판을 몰수, 이후 불태웠습니다. (영화에서는 권력을 장악하기 위해 대원군이 지도를 빼앗으려하죠) 대원군은 김정호를 딸과 함께 옥에 가두어 숨을 거두게 했다고 전해집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1995년 10월 국립중앙박물관 창고에서 불태워졌다던 ‘대동여지도’ 목판 총 22첩 중 11첩이 발견됐습니다. (숭실대 1첩 보관) 도대체 누가?! 왜!? 김정호의 들끓는 애민정신과 엄청난 가치의 국토 정보가 담긴 ‘대동여지도’가 모두 소각됐다고 기록했을까요? ‘허위 역사’의 시작은 1934년 일제강점기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당시 조선 총독부가 만든 국어 교과서 ‘조선어독본’에는 김정호 전기가 실려있습니다. “(중략) 십여 년의 세월을 걸려서 이것도 완성하였으므로 … 뛸 듯이 기뻐하며 곧 이것을 대원군께 바쳤다. 그러나 대원군은 배외심(排外心)이 강한 어른이시라, 크게 노하시어 “함부로 이런 것을 만들어서, 나라의 비밀이 다른 나라에 누설되면 큰일이 아니냐.” 하시고, 그 지도판을 압수하시는 동시에, 곧 정호 부녀를 잡아 옥에 가두셨더니 … 아아, 비통한지고, 때를 만나지 못한 정호 · · · · ·, 그 신고(辛苦)와 공로의 큼에 반하여 생전의 보수 그 같이 참혹할 것인갚 ‘대동여지도’ 목판을 70년 만에 발견한 것은 ‘대원군 소각설’과 ‘부녀옥사설’ 모두 조선총독부의 날조였다는데 힘을 실어 주었지만 지금까지도 교과서와 역사책 곳곳에 그 잔재가 남아있습니다.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에서도 흥선대원군이 김정호를 적대한다는 측면에서 잘못된 역사와 맥을 같이한다는 평가가 있습니다. 다시 알아야 하는 역사이야기 당시 조선에는 이미 지도 연구가 한창 이었고 김정호는 여러 사람의 지도를 비교 ·연구하여 ‘대동여지도’ 제작했습니다. →조선은 엉터리 지도만 썼던 미천한 수준이 아니었습니다. 김정호는 실학자 최한기, 신헌 등의 도움을 받아 지도를 제작했습니다. → 김정호가 대원군의 눈엣가시였다면 그를 도왔던 최한기와 신헌도 함께 처벌을 받지 않았을까요? 우리 역사 어디에도 그런 기록은 없습니다. “제 나라 백성을 못 믿으면 누굴 믿습니까?” 김정호 영화 ‘고산자,대동여지도’ 中 의도적으로 기록이 삭제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을 정도로 업적에 비해 역사적 기록이 거의 없는 김정호 그래도 ‘대동여지도’ 목판이 지금까지 우리 곁에 남아주어 다행입니다. 하마터면 그의 믿음을 저버릴 뻔했습니다. 진실을 말할 용기 없는 자들이 거짓말을 한다 - J. 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