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bo07's Collection
by
sobo07
s
sobo07's Collection
0 Followers
세계 건축 잡지가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단 10
세계적인 건축 잡지 AD(Acrhitectural Digest)에서 소개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단 10위 10위 뷔르츠부르크 레지덴츠(독일 뷔르츠부르크) 독일 뷔르츠부르크에 위치한 뷔르크부르크 레지덴츠는 1981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이곳은 대주교의 거주공간으로 지어진 곳인데요. 당대 최고의 건축가, 예술가들이 참여하여 지어졌으며 대표 건축가였던 발타자르 노이만은 이후 최고의 명성을 얻게 되었죠. 특히 뷔르츠부르크 레지덴츠에 들어서자마자 볼 수 있는 계단은 바로크 양식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또한 그 위의 천장에는 세계 최대의 프레스코화가 그려져 있는데, 이는 이탈리아 화가 조반니 바티스타 티에폴로의 작품입니다. 9위 산토리니 (그리스) 에게해의 중간에 위치한 산토리니섬은 파란 물과 하얀 집들이 환상적인 광경을 만들어내는 곳입니다. 특히 바다를 내려다보는 계단은 멋진 광경을 선사하기로 유명한 곳이죠.  8위 찬드바오리 (인도 아바네리) 찬드 바오리는 인도 아바네리에 있는 거대한 계단식 우물입니다. 계단의 수는 350개, 층수는 13층, 그리고 깊이는 100피트에 달한다고 하네요. 이곳은 이국적인 모습으로 인해 영화의 촬영지로 여러 번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우물은 정방형인데 삼면이 계단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7위 천국의 문 (중국 장가계) 중국 장가계의 산에는 자연적으로 생긴 구멍이 있습니다. 이곳을 오르기 위해서는 999개의 계단을 올라가야만 하죠. 이 구멍은 매우 좁아 보이지만 사실 비행기가 지나갈 수 있을 정도로 크다고 합니다. 6위 파타고니아 (칠레 & 아르헨티나) 특별한 장식은 없지만 자연 경관으로 인해 아름다운 계단에 등극한 파타고니아. 파타고니아의 나무계단은 이곳을 하이킹하는 사람들을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트레킹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꼭 한 번 가보고 싶은 장소이기도 하죠. 5위 바티칸 박물관 (바티칸시티) 바티칸 박물관 내 오래된 나선형 계단은 박물관 내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중의 하나입니다. '브라만테 계단'으로도 알려진 이곳은 1505년에 처음 지어졌으며 1932년에 새롭게 리노베이션 되었습니다. 4위 스페이스 아시아 허브 (싱가포르) 싱가포르에 위치한 스페이스 아시아 허브는 고풍스러운 두 개의 저택을 개조해 만든 건물입니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전시와 이벤트가 열리죠. 이 건물은 모든 벽이 유리로 이루어진 큐브 모양의 새로운 건축물과 오래된 두 개의 저택이 대조를 이루며 독특한 외관을 자랑하고 있는데요. 외관만큼이나 유명한 것이 이곳의 계단입니다. 이곳의 계단은 흰색과 검은색이 강렬한 대비를 이루고 있으며, 나선형의 계단과 직선의 미끄럼 방지용 띠가 대조를 이루고 있어 묘하게 조화로운 곳입니다.  3위 멜크 수도원(오스트리아 멜크) 움베르토 에코(Umberto Eco)의 추리소설 '장미의 이름'의 무대가 되기도 했던 이 수도원은 바로크양식으로 지어졌습니다. 이곳은 10만 권의 장서를 소장하고 있는 도서관으로도 유명하지만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바로크 양식의 나선형 계단입니다. 이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마치 신에게 닿을 것 만 같은 느낌이 드네요. 2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대한민국 서울) 완벽한 대칭이나 아름다운 나선의 형태도 좋지만 때로는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조형계단에서 보이는 비정형의 형태도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습니다. 일명 DDP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세계적인 건축가 자하 하디드의 작품입니다.  1위 봉 제수스 두 몬테 (포르투갈 브라가) 2019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에 등재된 봉 제수스 두 몬테 성소. 이곳은 신자들이 예루살렘의 성지 순례와 같은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만든 성소입니다. 이 건물은 바로크 양식으로 지어졌는데요. 이곳에 가기 위해서는 반드시 116미터의 등반을 해야만 합니다. 계단 또한 바로크 양식으로 지어졌는데요. 한 번에 올라가는 것이 아니라 벽으로 막힌 좁은 계단을 지그재그로 올라가야 하죠. 이 계단을 오르며 성소를 만나기 전 마음을 경건하게 하고, 또한 이는 예수의 고난을 한번 더 생각해볼 수 있는 건축적 장치로서의 의미를 지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