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도 알고 나도 알면 백전백승✨
by
stylecrew
https://media.vingle.net/images/co_m/khk9up9dgc.jpg
브랜드도 알고 나도 알면 백전백승✨
1 Followers
패딩의 원조, 아웃도어의 최강자 노스페이스
가을은 독서의 계절? 아니 등산의 계절! 등산하면 노스페이스~! 오늘은 노스페이스에 대한 브랜드 스토리를 소개할게~! 노스페이스는 창업자인 더글라스 톰킨스(Douglas Tompkins)가 1966년에 설립했어. 어릴 적 명문 사립학교를 다니다 자연과 암벽이 더 좋았고, 크고 작은 사고를 치며 학교에서 ‘문제아’로 낙인, 결국 퇴학까지 당한 학생이였던 그는 학업에 관심이 없었고, 17살에 집을 나와 미국과 유럽 곳곳을 돌아다니며 돈을 벌고 여행을 했어 3년간의 여행을 마친 후에 돈이 없었던 그는 “모험과 여행을 하기 위해서는 돈을 벌어야겠다.” 라는 생각했고 여행동안의 아웃도어 경험을 살려 ‘노스페이스(TheNorthFace)를 창업하게 돼 노스페이스의 로고는 1960년 대 당시 가장 오르기 힘들었다고 여겨졌던 알프스 3대 북벽을 본 따서 만들었대! 노스페이스의 슬로건 멈추지 마라. (NEVER STOP EXPLORING) 늘 도전을 멈추지 않은 더글라스 톰킨스의 생각이 많이 반영 된 것 같음 창업 초기엔 유럽의 아웃도어 장비들을 수입해서 파는 일을 해서 돈을 벌었고, 어느 정도 자본이 쌓이자 독자적인 제품을 만들었는데 그 제품이 바로 다운파카ㅎㄷㄷ (=시에라 파카) 시에라 파카를 출시 후에 엄청난 브랜드로 성장했고, 그 이후 도전정신이 뛰어난 톰킨스는 과감하게 1989년에 모든 지분을 매각하고 회사에서 물러나.. (네?) 그 지분이 한화로 무려 1,700억원… 그가 모두 매각하고 떠난 이유는 공장에서 쏟아져 나오는 각종 폐기물과 유해물질을 보며 자연이 망가지는 것을 보았고, 자연을 사랑했던 톰킨스는 엄청난 재산을 버리고 ‘생태 환경운동가’로서 살기로 결심하게 돼. 그 이후 1992년, 노스페이스 하면 떠오르는 시그니처. 눕시 자켓이 출시하게 되고 그렇게 시작 된 숏패딩의 전설 그 전설은 이후 등골브레이커가 되었다는..) 눕시 자겟은 2018~2019년도에 재출시하면서 품절대란을 일으켰던 장본인! 눕시는 다들 알다시피 노스 700이라는 이름으로 더 많이 불렸던거 알지? 90년 대 교복 : 떡볶이 코트 2010년 대 : 노스700 2020년 대 : ..? 2010년 초반 10대들의 열렬한 사랑 덕분에 지금의 젊은 감성의 노스페이스가 되었다는 소문..!! 노스페이스하면 떠오르는 또 하나의 패딩, 평창 롱패딩! 명불허전 노스페이스 패딩~! 이거 선착순으로 사려고 매장 앞에서 밤새 죽치고 있던 그 시절이 생각,. ㅋㅋ(왜 그랬지) 평창 롱패딩으로 인해 국내에 롱패딩이 더 유행한 것이 아닐까 조심스럽게 추측해봄. 노스페이스는 2019년부터 환경을 생각하는 브랜드로 변화하기 시작해! 늘 이슈 메이커였던 노스페이스의 선견지명이란,.! 플라스틱을 재활용하여 만든 ‘에코 플리스자켓’을 시작으로 작년엔 100여개의 재활용 제품을 출시하고, 국내 최초 ‘자연 생분해 자켓’까지 출시하며 에코 브랜드의 선도자로 활동하고 있어! 노스페이스는 유행을 선도한다는..^^ 벌써 성큼 다가온 F/W 시즌, 이번 겨울도 노페 패딩으로 따뜻하게 보내자~^^! 노스페이스 가을 자켓 구경하러 가기 ▼ https://www.stylecrew.co.kr/goods/brand/12?affiliate=naver_DA3
꿈과 희망의 나라 네버랜드? 아니 팀버랜드!
스타일크루가 소개하는 브랜드 시리즈 #9 돌아온 지식 공유의 시간~! 꿈과 희망의 나라 네버랜드? 아니면 에버랜드? (아니~아니~아니~아니~아니~아니~) 오늘은 부츠하면 떠오르는 그 브랜드! 닥터마틴의 영원한 라이벌(?) 팀버랜드야! 자 그럼 팀버랜드의 FAQ!!, 진실 혹은 거짓!!! 서프라이즈한 이야기를 속속들이 살펴볼까!! (후룸라이드 게 섰거라! 100% 방수신발의 원조! 팀버랜드가 나가신다!) 브랜드는 자고로 단 하나의 이미지만 떠올리게 만들어도 성공한다는 거 RG? 그럼 팀버랜드를 대해 잘 몰라도 팀버랜드하면 누구나 떠올리는 그것은? (6초 후에 공개합니다) ↓↓↓↓↓↓↓↓↓↓ (정.답.공.개.) *팀버랜드의 성공공식 [ 팀버랜드 = 옐로부츠 ] 팀버랜드는 바로 이 튼튼짱짱! 옐로부츠의 대명사란 말씀! (오~별표2개(☆★)동그라미 밑줄 쫙~) 영원히 변하지 않는 패션, 팀버랜드를 찾아서~~GO GO! 팀버랜드의 정식 런칭은 1973년이지만, 그 역사는 한 세대를 건너 뛰었다고도 할 수 있지! 무려 (마이너스 20여년전) 1952년 미국 동부 뉴잉글랜드의 작은 마을에서 시작해! 팀버랜드의 창립자인 ‘네이던 슈왈츠’는 에빙턴 슈 컴퍼니가 인수한 작은 신발가게에서 말이야! 아들 시드니 슈왈츠와 함께 약 10여년 간 신발 제작방식을 갈고 닦고 쌓아 그 기술을 바탕으로 그들 만의 신발을 제작하기 시작했어! 그런데 슈왈츠 가족이 만든 신발이 어떤 포인트를 잡았는지 궁금하지 않오? 처음에 슈왈츠 가족은 에빙턴 슈 컴퍼니를 인수한 이후, 많은 고민을 했어…. 뉴잉글랜드 지역은 눈이나 비가 많이 오기 때문에, 튼튼하고 견고한 신발이 필요했지! 노동자들이 편하고 안전하게 신을 수 있는 신발을 만들고 싶었던 거야! 그래서 수년간 완벽한 방수가 가능한 부츠를 개발하기 시작했고, 1965년 신발업계 최초로 박음질 없이 가죽 어퍼를 밑창에 붙이는 방식의 주입식 몰딩 기술을 개발하여 완벽한 방수가 되는 부츠를 만들게 되었지!! 그렇게 탄생한 신발이 오늘날 우리가 알고 있는 오리지널 옐로부츠야! 옐로부츠를 개발하고 슈왈츠 가족은 대성공을 거두었어, 그 이후 1978년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금의 ‘팀버랜드 컴퍼니’로 이름을 변경하여 브랜드를 더욱 발전시켜 나갔어! 옐로부츠가 성공한 이후, 대중화를 위해 이번에는 모든 사람이 편하게 신을 수 있는 핸드메이드 캐쥬얼화 제작에 돌입하였어, 팀버랜드로 변경한 지 1년만에 팀버랜드의 두번째 아이콘. 클래식 보트슈즈가 탄생해! 그런데 팀버랜드의 옐로슈즈는 노동자뿐만 아니라 젊은 세대에게도 호응을 얻었어! 미국뿐만 아니라 이탈리아를 시작으로 유럽에서 큰 인기를 얻어 내로라하는 패셔니스타들이 팀버랜드의 옐로부츠를 신고 다녔지~~ 그리고 요즘 MZ세대들 사이에서 선한 영향력을 보여주는 기업들에게 돈쭐문화가 유행이잖아? 팀버랜드는 이미 20여년전부터 선행 기업으로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지^_^ 특히 4월 22일 지구의 날은 전 세계 팀버랜드 사원들이 움직이는 날이야! 2003년 수천 그루의 나무를 심어 ‘배움의 정원’을 만들고, 자사 직원들의 봉사활동 유급휴가를 장려하기도 해. 황사 발원지인 몽골에 지난 15년 이상 200만 그루의 나무 숲을 만들고, NGO 단체와 손을 잡고 나무를 심고, 수천 명의 City year 봉사자들을 후원하고 기부하지. (돈쭐내자) 투박하고 거칠지만 단단하게 딛고 선 팀버랜드의 브랜딩 참 짱짱하지 않음? 존버는 승리한다는 말이 있지? 좁게 파면 우물이 될 수 있지만, 긴 시간 오래도록 파면 금맥이 될 수 있는 거 아닐까? 고로 팀.버.는.승.리.한.다! 오늘의 이야기는 여기까지야. 어땠어? 정말 유익한 시간이였지~? 오늘도 팀버랜드 코디 추천 아이템 가져왔음★ 패셔니스타의 상징.오리지널 옐로부츠 나도 갖고싶은 매드버리 스니커 부츠 환절기 필수템, 윈드브레이커 꾸안꾸. 로고플레이 맨투맨
뉴발란스의 시작은...닭발???
스타일크루가 소개하는 브랜드 시리즈 #8 오늘은 애플사의 창립자, 스티브잡스가 사랑한 뉴발란스 히스토리를 가져 왔어~ 요즘 다시 993모델이 인기를 끌고 있는데..993은 우리나라에 정식 유통이 되지 않는 거 알지??? 수요는 많은데 공급량이 적다 보니 가격도 정말 비싸더라구…ㅠㅠ (역시 유행은 돌고 돈다…) 그렇다면 이 뉴발란스가 어떻게 인기를 이렇게까지 얻을 수 있었는지 100년 전으로 돌아가서 그출발을 한번 알아 보자규~!!! 많은 사람들이 스티브잡스가 신었던 신발이 993모델이라고 생각하는데, 사실 잡스가 신었던 신발은 992 모델이라고 해!! 검정색 티, 리바이스 진에 뉴발란스 하나로 저렇게 섹쉬할 수 있나???ㅇㅁㅇ 스티브잡스고 뭐고 역시 류간지…ㅎㄷㄷ 당시 류승범이 사막에서 찍은 뉴발란스 화보는 정말 SNS를 뜨겁게 달궜었지!!! 아~ 뉴발란스는 패션화로 시작한 게 아니라 의료관련 신발로 먼저 시작한거구나! 그래서 그런지, 신을 때 발이 좀 편했던 거 같아ㅋㅋ;; (내 별명: 팔랑귀) 아~~~ 그래서 닭이랑 연관이 있다고 한거구나!!! 그럼 닭에게 인센은 따로 때 주는 건가??? ㅋㅁㅋ 캥거루 하니까 갑자기 저번에 소개한 캉골이 떠오르네 ㅋㅋ 캉골 스토리를 봤던 크루들을 알지? 캉골의 반전… 아직 못 본 크루들을 위해 링크 투척! https://vin.gl/p/3906085?wsrc=link 좋은 신발을 신고 다니셔서 장수를 하셨나? 오늘부터 저는 뉴발란스 신겠습니다! ㅎㅎ 뉴발란스 몇몇 매장에 몸의 밸런스를 측정하는 기계가 있는 거 알아? 펄핏이 자체 개발한 발 측정 디바이스인 'PerfittR'을 이용해서 발을 측정하면 되는데, 측정에 걸리는 시간은 1분이며 결과 값에 맞춰서 신발을 추천해주던데 짱신기… 이제 점점 날이 시원해지면서 한강주변에 런닝하는 사람이 많던데~ 그래서 오늘, 뉴발란스 런닝 아이템을 가져 왔어! 1. 기능성 그래픽 러닝 반팔티 2. 햇빛을 가려줄 로고 볼캡 3. 가장 중요한 통풍기능, 셀러레이트 3인치 쇼츠 4. 간단한 소품을 보관 할 수 있는 웨이스트백 5. 런닝의핵심, 런닝화 그럼 뉴발란스로 건강도 챙기고 패션도 챙기자고~~~~~~~:)
한국 길거리에 가장 많은 동물, 캉골
스타일크루가 소개하는 브랜드 시리즈 #7 안녕 크루들~ 우리나라에서 캥거루하면 호주라는 나라보다 캉골이라는 브랜드가 먼저 떠오른다고 하지?ㅋㅋㅋ 그래서 오늘은 가방과 모자로 대한민국을 카운트 어택한 캥거루, 캉골의 이야기를 가져왔어~ 전쟁을 통해 성장??? 하긴,,,캥거루가 주먹질로 유명하긴 하지? 복싱보단 태권도를 잘하네? ㅋㅋㅋ마지막 사람 싸울때랑 비슷하네 ㅋㅋㅋ 캉골 룩북 모델컷 같은데,,, 모자보단 얼굴 낙서(?)에 눈이 가요 눈이 가~ㅋㅋ 창시자분, 포스 작렬인데??? 뭔가 모자보다 총기류 사업을 할거 같은 느낌..??? 역시 겉모습으로 사람을 판단하면 안돼!!!! 역시~ 역시~ 한 우물만 파야 한다니까??? 고인물들이여 힘을 내라!!! 롸??? ㅇㅅㅇ 캉골이라는 이름에 이렇게 깊은 의미가 담겼 다니…소름…ㅋㅋㅋㅋㅋ 군인이 만든 모자라 군인들에게 인기가 많은, 뭐 이런 건가??? 확실히 베레모가 간지 나긴 한다,,,ㅋㅋㅋ 오~ 올림픽 유니폼으로 채택된 거면 엄청난 인정을 받았다는 건데?? 잠깐!! 2021 도쿄올림픽 영국 유니폼이 궁금하다면? https://vin.gl/p/3892545?wsrc=link 키야~ BTS버프 받으니까 역시!! 뷔가 캉골했다… …앨범 자켓 사진 찍는 거 같은데 폴 매카트니 손가락 사이에 담배 든 거 실화??ㅋㅋㅋ 그래서 그런가 윤아, 제이홉, 아이유까지 캉골!!! ㅋㅋㅋㅋㅋ캥거루가 선택된 이유, 너무 성의 없는 거 아니야???ㅋㅋㅋㅋㅋ (그 와중에 저 형 표정ㅋㅋㅋㅋ) 오~ 퓨리 국장님도 캉골을?? 근데 가운데 완전 다른 사람인데? ㅋㅋㅋ 세월을 정통으로 맞으신건가.... 이렇게 해서 캉골 이야기 끝~~~~ 잠깐!!! 추천 아이템이 빠지면 섭하지~~★ 오늘은 캉골의 인기 아이템들을 가져왔음~~ 깔끔하면서 포멀한 캉골 카라티 빈티지한 느낌, 헨리넥 반팔티 활동성 최고! 환경을 생각한 리사이클 조거 팬츠 간절기에 딱, 바람막이 후드 자켓 이제 진짜 안녕~~~ 다음주에는 ‘파티고니아’ 브랜드 히스토리를 갖고 돌아오겠음!!! 좋은건 한번 더!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