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5
Follower
0
Boost

딩동 딩동

“ 딩동 딩동 “ 누군가 초인종을 눌렀다. 집주인은 자신이 하고 있는 일에 몰두를 하느라 신경을 쓰지않고 “ 바쁩니다 . 돌아 가시오 . ” 라는 말을 던진다. 하지만 초인종은 계속 집안에서 울려퍼졌다. 집주인은 할수없이 옷을 주섬주섬 입고는 문구멍으로 빼꼼히 내다보며 한 남자를 위아래로 훓어본다. 그 남자는 익숙지 않은 뿔태안경을 쓰고 있었다 . 본새로 보아 분명 잡상인일거라 확신을 하곤 다시 한번 돌아가라고 고함친다. 하지만 그 남자는 의미심장한 말을 한다. “ 문 좀 열어주세요 .. 선생의 신변에 관한 일입니다 . ” “ 아 일없다니까 ” “ 선생이 오늘 괴한에게 살해당할것입니다 !! ” 순간 귀가 솔깃한다. “ 선생이 오늘 이 자택에서 괴한에게 살해당할거란 말입니다 !!! ” “ 도대체 무슨 근거로 그런말을 하는겁니까 ” “ 제가 들어가서 모든걸 설명해드리겠습니다.. 문 좀 열어주세요 !! ” 남자는 다짜고짜 문손잡이를 움켜잡고 흔들어댄다 . “ 뭐하는 짓이요 ? ” “ 제발 문좀 열어주세요 .. 안에들어가서 설명해드리겠습니다 ..!! ” 초인종 소리와 둔탁한 쇠소리가 귀청을 따갑게 찔러댄다. 마지못해 문의 걸쇠를 풀어준다 . 풀기가 무섭게 다짜고짜 남자가 집안으로 몸을 들인다 . 그러곤 연신 불안한 표정으로 사방을 두리번 거리며 , 안절부절 호들갑을 떤다. 나는 그를 본능적으로 경계하게 된다. “ 전 정신과 의삽니다. ” 남자가 안주머니에서 명함을 꺼낸다. 그의 말은 거짓말이 아니였다. “ 정신과에선 우울증 치료를 위해 환자에게 최면요법을 병행하기도 합니다. 환자에게 최면을 걸면 그 사람의 전생을 볼수있습니다. 간혹 지각이 뛰어난 사람들은 미래까지 볼수있습니다. ” 갑자기 말을 끊은 남자가 심각하게 미간을 일그린다. “ 선생님이 괴한에게 살해당하는 장면이 투시됐습니다. 얼마전 , 최면 치료중에 느닷없이 어떤 한 환자에게서 선생님의 최후가 투시됐습니다. 환자의 예지를 조사해보니 적중률이 무려 100% 입니다 .” 난 하도 어이가 없어 한숨을 토했다. “ 환자의 말을 추슬러 보니 바로 이곳 선생이 살고 있는 아파트의 호수였습니다. 때문에 저는 지금 이렇게 부랴부랴 달려온것입니다. ” “ 얘기 끝났소 ? ” “ 선생님 이렇게 경솔하기 넘겨버리시면 안됩니다 . ” “ 이보쇼 .. 당신. 정신과 치료를 하다보니 정신이 어떻게 된거 아니요? ” 남자가 언짢은듯한 표정으로 날 쏘아본다. 그래도 난 다시한번 매몰차게 말을 내뱉는다. “ 저기요. 의사양반 . 이럴시간에 환자치료에나 전념하시오 . ” 남자는 이제서야 신발을 신고 나갈려는 기색을 보였다. 그런데 갑자기 신을 신다말고 내쪽을 올려다보며 “ 혹시 집에 고흐의 해바라기 라는 모사품이 있지않나요 ? ” 나는 두서없이 “ 없소이다. ” “ 그럴리가 없을텐데 ? ” 남자는 이리저리 집안쪽을 살핀다 . “ 저기 저기! 저기 있지않습니까 ..!! ” “ ..... 내가 신경쓸 일이 아니오. 집사람이 가져와 걸은걸요 . ” “ 보세요 . 그 환자의 예지가 확실하지 않습니까 ! 고흐의 해바라기 뿐만 아니라 모네의 중국여인도 표구되어 있다고 저에게 피력했었습니다. ! ” “ 난 이렇게 멀쩡하오 . 그렇다면 그 예견은 애초부터 틀려 먹었다는 반증아니오 ? ” “ 아닙니다 . 아마 조금뒤에 발생할 것입니다 . 하지만 모사품이 있는 예견을 딱 들어맞지 않았습니까 ! 그러니까 제말 좀 믿고 이 저택에서 나가야합니다 . ” “ 아 제발 시간낭비하지 말고 좀 나가시라고요 ” 다시한번 소리친다 . “ 선생님 정말 말이 안통하는 군요 .. ” 그는 답답하다는듯 등을 돌려 문손잡이를 움켜쥐었다. 그런데 다음순간, 놈이 갑자기 호주머니에서 뭘 꺼내더니 느닷없이 내 머리를 후려갈겼다 . 난 눈이 돌아갈정도에 통증을 느끼며 그대로 바닥에 풀썩 거꾸러질 수 밖에 없었다. 잠시 후 누군가 나를 무식하게 흔들어 깨운다 . 눈을 뜨니 요란하게 울려대는 사이렌 소리가 함께 들어온다. 난 미친듯이 사방을 둘러본다 . 이윽고 혼란스런 시야에 낯익은 얼굴이 포착된다. “ 머리는 좀 괜찮으십니까 ? ” 놈이 능글맞게 웃으며 나를 위로하는 척 가증스러운 위선을 연기한다 . “ 제가 선생의 정체를 언제 알았는지 아십니까 ? 바로 선생의 집에 고흐의 해바라기라는 모사품이 있지 않으냐고 물어본 순간 딱잘라 없다고 말씀하셨죠 . 전 순간 의아했습니다 . 아무리 모사품이라고 해도 한두푼 하는것도 아니고 어떻게 작품 이름까지 모를수 있나 ? 하물며 집주인이 말입니다 . 그래서 전 실험을 해봤습니다 바로 옆에있는 일본 여인을 중국여인으로 바꿔 말하며 선생의 반응을 주시했습니다 . 그러나 선생은 눈치를 채지 못하더군요 . 전 그때 비로소 확신했습니다. 선생이 이 집주인 아니란 것을 , 그럼 선생은 누굴까요 ? ”

실화 ) 수련회

저가 초등학교 5학년때 겪었던 일입니다. (3인칭말고 1인칭을 쓸게요 !) 수련회 당일 날 내 생애 첫 수련회여서 정말 기쁘고 설레서 버스에서도 친구들 끼리 “ 우리 가면 뭐하지 ? , 아 진짜 설렌다 ” 이런얘기하면서 수련회를 도착했어 . 들어가자마자 강당가서 이것저것하고 숙소를 들어왔어 . 숙소를 들어오니 잠도 쏟아지고 머리도 좀 아픈것같고 그랬는데 그냥 아무것도 아니겠지 하고 친구들이랑도 놀고 다양한 체험도 하고 그러던중 갑자기 배가 미친듯이 아픈거야 .. 머리도 깨질듯이 아프고 그래서 선생님께 말씀드렸더니 화장실 갔다오래서 가서 막 나오지도 않는데 계속 변기에 앉아서 시간만 벌다가 아픈채로 다시 들어가서 그 배가 아닌것같고 진짜 미친듯이 아프다 이랬더니 선생님이 선생님들께 말씀 드릴테니까 먼저 올라가서 쉬라는거야 . 차피 이 활동 끝나고 숙소로 가는 거라 그러신것같아 . 그래서 숙소로 가서 이불펴놓고 누워서 잠이 들었는데 .. 무슨 소리 때문에 깼는진 모르겠는데 어쨋든 깼어 그래서 나 왜 깼지 하고 다시 잘려는데 밖에서 걸어오는 소리가 크게 들리는거야 .친구들인가 싶어 숙소 문열고 보는데 우리 수련회 복도가 좁아서 끝에서 끝이 보였는데 비상구쪽에서 누가 걸어오다가 날보더니 뛰어오는거야 . 직감에 숙소로 다시 안들어가면 죽겠다 싶어 숙소 문 잠그고 바로 이불로 들어가서 있었어 . 뛰어오는 소리가 가까워 지더니 갑자기 미친듯이 우리 숙소 문을 쾅쾅 치면서 사람들이 말하는거에 2배속 ? 빨리 말하는거야 처음엔 그냥 너무 무섭고 그래서 뭔소린지 신경도 안쓰고 울고있었어 . 근데 말하는거 들어보니까 미타 ? 라고 하는것같기도 한거야 . 그래서 미타가 뭔말이지 생각하고있을때 더 크게 소리지르면서 문도 쾅쾅 두드리면서 말하길래 진짜 너무 무서워서 미친듯이 울고 난리도 아니었어 .. 막 왜 나한테만 그래 ㅠㅠ 왜그러냐고 이러고 욕하고 그러니까 소리가 없어지는거 그래서 뭐지 싶었는데 갑자기 문을 누가 두드리는거 그래서 깜짝 놀라서 아까 걘가 이러면서 살려주세요 빌고있는데 나랑 같이 방쓰는애들이 문잠그고 뭐하냐 이러는거야그래서 문열어주고 애들한테 있었던 일 막 말하니까 애들이 위로해주고 끝났는데 집가서 그냥 엄마한테 귀신본것같다 라고 했지 막 다 설명하진않았었어 . 그러다가 시간지나고 갑자기 그 미타인가 뭐시기가 떠오르는거야 나도 잘 들은건 아니지만 그냥 한번 미타가 뭔지 봤는데 일본어로 미타가 봤어 ? 봤지 ? 이거였던거 .. 그때 진짜 눈물나오더라 .. 지금은 괜찮아졌는데 아직까지 이때 생각만 하면 소름 ㅠ 이상이구 뭐 재미없을수도 있었는데 끝까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