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Following
113
Follower
0
Boost

바르셀로나의 아버지, 조안 감페르

20일(한국시간)에 진행된 일정을 끝으로 2016-2017 UEFA 챔피언스 리그 조별 예선 3차전이 막을 내렸다. 경기를 치룬 32개의 클럽은 경기 결과의 희비를 접어두고 남은 절반을 노려봐야 할 것이다. 펩 과르디올라 더비를 치룬 바르셀로나는 리오넬 메시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맨체스터 시티에게 4-0 대승을 거두었다. 한편 FC바젤을 3-0으로 제압한 파리 생제르맹은 메수트 외질이 생애 첫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6-0 대승을 거둔 아스날이 야속하기만 할 것이다. ▲ 창단 초기 바르셀로나 유니폼 ⓒ FC바르셀로나 공식 홈페이지 그런데 방금 언급한 클럽들 중 바르셀로나와 바젤을 나란히 놓고 보면 어딘지 모를 기시감이 느껴진다. 한때 바르셀로나를 바젤과 유사한 '바셀'이라 불렀다는 어쭙잖은 비교가 아니다. 2010년 이후 바르셀로나 유니폼이 가로 줄무늬를 강조한 디자인으로 바뀌며 비교가 어려워졌지만, 그 이전 유니폼을 보면 색상이나 선 배열이 바젤의 유니폼과 상당 부분 비슷하다. 바젤이 유명 클럽인 바르셀로나를 따라한 게 아닌가 하는 의문이 들 수도 있지만, 실상은 정반대일 가능성이 높다. 물론 두 클럽 간의 직접적인 교류는 없었다. 다만 사업가이자 만능 스포츠인이었던 한 스위스인이 두 클럽 사이에서 보이지 않는 교두보 역할을 했을 지도 모를 일이다. 지금으로부터 118년 전인 1898년, 21살 한스 감퍼(Hans Gamper)는 바르셀로나의 매력에 푹 빠져 있었고 이 지역에 축구 클럽을 창단할 계획을 가지고 있었다. 어린 시절부터 육상, 사이클, 테니스, 럭비 등 운동에 뛰어난 재능과 열성을 보였던 감퍼는 축구에 몸 담은지 2년만인 18살에 스위스 엑셀시오르의 주장이 되었다. 이듬해 팀을 떠나 공동 창단자로 FC취리히 창단에 힘썼고, 같은 시기 FC바젤에서 주장직을 맡기도 했다. 하지만 이 시기 스포츠는 프로개념이 없었고, 스포츠 활동을 통해 돈을 번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 그래서 당시 설탕 무역일 하던 삼촌을 돕기 위해 아프리카로 넘어가려던 감퍼는 예정에 없던 바르셀로나로 향했다. 물론 아프리카로 떠나는 일은 없었다. 바르셀로나에 완전히 매료된 감퍼는 자신의 이름이었던 한스를 카탈루냐인들에게 친숙한 '조안(Joan)'으로 바꾸었고, 그렇게 한스 감퍼는 바르셀로나 역사에 길이 남을 '조안 감페르'란 이름을 얻게 되었다.
축구
스포츠
+ 4 inter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