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
Following
12
Follower
0
Boost

미투운동과 권력폭력

#MeToo #WithYou #권력폭력 과거 장자연씨의 사건의 발단으로 현재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등 우리의 정치, 사회, 문화, 경제 영역에서 성폭력 또는 권력폭력에 의한 피해의 목소리들이 용광물 마냥 솟구치고 있습니다. 인류사에서 12,000년전 농업혁명으로부터 봉건제를 거쳐 자본주의까지 오면서 여성의 인권은 언제나 차별받거나 또는 소극적 인권이었다는 사실을 대다수의 남여불문 생각하고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에 일부 학자들은 인류 마지막까지 남을 억압은 인간의 의한 성차별일 것이라는 주장을 내놓고 있습니다. 이 학자들 주장의 근거는 지구상의 모든 동식물은 자연의 법칙을 따르는 속국물에 지나치지 않는다고 합니다. 물론 틀린 주장은 아닙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상의 천부적 환경은 따뜻하다고 보는 여름과 그에 반하는 겨울 그리고 온갖 동식물이 눈을 뜨는 봄과 눈을 감으려는 가을로 이뤄진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여름과 겨울 두 개로 이뤄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여기서 중요하게 보아야 할 것은 따뜻한 여름의 기온은 따뜻하지 않는 겨울을 견디기 위해 모든 동식물의 체를 미리 단련하는데 도움준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다른 말로 잠이라는 더 좋은 삶을 위한 준비라고 보아야 할 듯합니다. 이렇듯 우리 인류역사의 큰 획을 그은 위대한 사건들은 더 나은 삶을 위한다는 명제를 내세운 변화였고, 그러한 위 명제에 상이한 주장을 내놓는 이들이 있습니다. 위대하다고 보는 사건들은 어떤 면에서 보면 퇴보의 길을 걷게 한 시발점이라고 말입니다. 하지만 저는 조금 다른 인과관계로 보고 싶습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현상황 또는 큰 획을 그은 사건들 가운데에 섰던 이들은 더 나은 삶을 위하자는 동기로 임했고 이후 변화된 사회를 운영하는 운영자들의 운영문제로 인해 퇴보로 보이는 결과를 불러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