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Following
94
Follower
0
Boost

할머니 친구 무당할머니 2

안녕?좋은 주말보내고있지? 내이야기보다 내일이 월요일이라는 게 무서운게 흠이긴하지만ㅎ 어제 이야기가길어질까봐 끊은 이야기를마저 해볼까해 귀신을믿는사람들도 있고 안믿는사람들이있기에 억지로 믿어달라는말은 하지않지만 이런이야기로 말을지어내지는않는다는것만 기억해줬으면좋겠어!ㅎㅎ그럼 이야기마저할게 할머니가 무당할머니께그말을 듣기무섭게 다음날부터 난진짜 생사를 오갔던거같아 큰병원에가도 독감이라고만 처방을했고 한약을먹여도 몸에좋다는걸 다구해다 먹여도 소용이없었고 우리할머니는 매일 내옆에서 기도하시고 첫달이뜰때 물을받아 기도드리고 우리손녀 살려달라고 엉엉 우셨다고해 그렇게 효과도없는 약 봉지들만 쌓여갈때쯤 무당할머니에게서 갑자기전화가왔데 상치룬다는 말을하고 난뒤부터 애는까무러치지 전화는안받고 아무대답도안해주지 괜히 그말해서 우리 손녀 죽어간다고 우리할머닌 화가 단단히 나계셨는데 한소리 하려고 전화받자마자 "엄한데다 기도뭐하러하노 무릎닳도록 절하고 손지문 없어지도록 빌어봤자 씨도안맥히는데 산드가서 기도하고 왔으니까 내일 데리고온나" 이말만하시곤 바로전화를끊으셨데 우리할머닌 그나마 내목숨 붙잡을수있는건 무당할머니 밖에없다는 생각이들으셨다고해 그렇게

할머니 친구 무당 할머니

안녕?오랫만이지? 이리저리 바쁜삶을 보내다보니 어느덧 2019년을 맞이하게됬네 늦긴했지만 올한해 좋은일만가득하길바랄게!!!자 그럼 이야기를시작해볼까? 내가 오늘할이야기는 저번글에 간략하게적엇던 무당할머니 이야기인데 난 내경험담이지만 어릴적기억이라 물어보고 간간히 떠오르는 기억을더듬어서 이야기하는거라 완전 또렷하지않다는점 이해해줘ㅎ 나는 어릴적 몸이 약하게태어나서 부모님과 온가족들의걱정을 달고살았던거같아. 찬바람좀맞았다고 독감이 수시로 걸렸고 폐렴에 잔병치례도많이했고 먹을때마다 자주 체해서 토하고 그러다보니 그나이에 젖살땜에 포동포동 하질못하고 비쩍말라서 애기굶기냐고 손가락질받을정도로 심각했다고해 그러다 부모님은 맞벌이로 멀리가시게 되서 어린나는 할머니손에 키워지게됬는데 손녀가 건강하질못하고 병든닭처럼 비실대고 골골대니 외출하시거나 장에 나물팔러가실땐 나를데리고갈수가없어 할머니친구분들께서 돌아가시며 날 돌보아주셨어 그러던 어느날 할머니 친구분들은 단체로 관광을가신날이였고 할머닌 평소에 다리가 편찮으셔서 병원에 예약을잡아놓으신 상황이였는데 갑자기 내가 열이나는바람에 하는수없이 무당하는 친구한테 잠깐 맡겨놓기로 하셨데 워낙 터가쎄고 기가강한곳이라 안그래도 몸약한손녀 잡아먹히는거 아닌가 걱정은됫지만 지금은급하니 서둘러갔다오자는 마음에 나를데리고 무당할머니댁에 가게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