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Following
11
Follower
0
Boost

빌버의 페미니스트일침

https://youtu.be/VgJkrhTUFiw 영상번역자의 말 모든 편견적 언어표현의 완전한 제거'라는 기치를 내건 정치적 올바름(Political Correctness; PC) 운동이 확산됨에 따라 미국인들은 서로의 언어에 담긴 사회적 차별을 지적하기 시작했다. 기존의 약자들은 그간 받아온 차별에 대해 보다 뚜렷이 인지하게 되었다. 운동이 진전을 보일수록 오히려 분노가 쌓여갔고, 그에 따라 독단성이 짙어져갔다. '약자'들은 자신들의 과격한 행보에 제동을 거는 이들을 기득권이자 가해자로 낙인찍고 입을 틀어막았다. 그 중심에는 물론 광기 어린 페미니즘이 있었으며, 이는 인터넷의 남성혐오자들을 통해 한 층 더 악질화된 형태로 한국에 전염되었다. 그들은 남성들이 여성들의 고통을 이해하지 못한다고 말한다. 남성은 여성만큼 여성을 이해하지는 못할 테니 일리 있는 말이다. 그렇다면 동일한 논리로 여성은 남성의 고통을 이해하지 못한다. 그들은 역차별의 아픔을 모른다. 하지만 언론과 정치권은 남성의 여성에 대한 이해 부재만을 조명한다. 그런 행태의 근저에는 여성은 이해받아야 하는 존재이고 남성은 이해해주는 존재라는 구시대적 전제가 자리하고 있다. 남성들이 억울함에 몸서리치면서도 적극적으로 행동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스스로가 여전히 이러한 사고의 포로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것으로부터의 해방이 페미니즘 독재에 대한 투쟁의 시작점이 될 것이다. 남성도 여성만큼이나 이해받을 권리를 가진 존재이며, 그것을 주장할 입이 있고, 그 입을 활용할 자유가 있음을 가슴으로 깨달아야 한다. 이 시대에 솔로몬이 설 자리는 없다. 모든 기존의 것을 의심하고 다시 생각해봐야 할 시간이다. 블랙코미디의 황제 빌 버는 PC의 압제에 정면으로 도전하는 용자다. 백인 남성의 입장을 대변하는 것일 뿐이라는 생각에 거부감이 든다면, 당신이야말로 빌 버를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이다. 백인 남성은 침묵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깨부수는 것으로 인식 전환의 첫걸음을 떼면 된다. 그의 자유로운 유쾌함 속에 내재된 날카로운 통찰이 큰 도움이 되어줄 것이라 확신한다. - 번역자 스탠드업중독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