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1,124
Follower
0
Boost

갤럭시노트8을 이루는 8가지 – 갤럭시노트8 리뷰

갤럭시노트7의 아쉬움을 딛고, 이달 15일부터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의 판매를 시작한다. 지난 갤럭시노트7 리뷰에 이어, 갤럭시노트8도 조금 일찍 입수해 제품을 살펴봤다. 작년과는 사뭇 달라진 부분도, 한편으로는 전혀 달라지지 않은 부분도 있었다. ‘만듦새 끝판왕’이라고 평했다가 장렬히 ‘평’해버려, 에디터 얼굴을 화끈하게 했던 갤럭시노트7. 갤럭시노트8에서는 어떤 부분이 흔적으로 남았을까? 언팩 행사로 본 첫인상과 실제 제품은 얼마나 달랐을까? 갤럭시노트8을 살펴봤다. 1.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6.3인치 슈퍼 아몰레드 쿼드 HD+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역대 가장 큰 갤럭시 노트가 된 갤럭시노트8. 크게도 무게도 상당하다…까지는 지난 언팩 감상을 보며 한 이야기. 하지만 생각보다 작고, 생각보다 크다. 6.4인치 스마트폰과 비교해보면 갤럭시노트8가 얼마나 경량화에 성공했는지 알 수 있다. 한편으로는 여전히 한 손으로 쓰긴 버겁다. 어쨌든 노트 기능은 필연적으로 두 손을 모두 활용해야 하니까. 갤럭시 S8보다 급격하게 휘어진 옆면의 곡률은 날렵해 보이진 않지만 안정된 그립감과 옆면의 베젤을 종전보다 더욱 보이지 않게 했다. 영상을 틀어놓고 보다 보면 베젤을 거의 체감하지 못할 정도다. 엣지 디스플레이를 넘어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의 위엄을 엿볼 수 있다.

노이즈 캔슬링 완전 무선 이어폰, 소니 WF-1000X

슬슬 완전 무선 이어폰이 대세가 되려나 봅니다. 최근 뱅앤올룹슨에서도 완전 무선 이어폰, 베오플레이 E8을 출시했는데요. 소니에서도 완전 무선 이어폰을 선보였습니다. 소니의 첫 번째 완전 무선 이어폰, WF-1000X는 기존 소니가 출시했던 헤드폰과 마찬가지로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탑재됐습니다.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탑재된 완전 무선 이어폰이 그리 많지 않고, 헤드폰에서도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돋보였던 소니인 만큼 기대해도 좋을 듯 하네요. Smart Listening by Adaptive Sound Control이라는 기능도 탑재되었습니다. 쉽게 말해 음악을 감상하면서 외부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기능인데요. 상황에 따라 외부 소리가 들리는 정도를 스마트폰 앱으로 설정할 수 있습니다. 외부 소리를 완전 차단할 수도 있고, 목소리만 통과시킬 수도 있죠. 단순한 노이즈 캔슬링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기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소니 WF-1000X 역시 베오플레이 E8처럼 피트니스 보다 음악 감상에 초점을 맞춘 완전 무선 이어폰입니다. 내부에는 6mm 네오디뮴 드라이버를 탑재했죠. 배터리 시간은 3시간으로 다소 짧은 편입니다. 충전 케이스가 있어도 사용 시간은 최대 9시간에 불과합니다. 소니의 완전 무선 이어폰, WF-1000X는 오는 9월 16에 출시할 예정이며, 가격은 199.99달러입니다.

레고 밀레니엄 팔콘의 역대급 귀환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다양한 우주 비행선 중 해리슨 포드 아니 한 솔로(Han Solo)의 밀레니엄 팔콘(Millennium Falcon)은 가장 인기가 많습니다. 또한 스타워즈 세계관에서 가장 빠른 우주 비행선이죠. 2007년에 출시된 레고 밀레니엄 팔콘(10179)도 영화 속 밀레니엄 팔콘 못지 않은 인기를 누렸습니다. 출시 당시 가격은 500달러. 국내에는 정식 출시되지 않았지만 80만원대에 거래됐다고 합니다. 현재는 단종되어 10배애 가까운 돈이 있어야 구할 수 있죠. 레고 밀레니엄 팔콘(10179)은 지난 10년 동안 레전드급 명작으로 불려왔는데요. 이번에 새로운 레전드로 기록될 밀레니엄 팔콘(75192)이 나왔습니다. 새로운 레고 밀레니엄 팔콘은 일단 크기부터 역대급입니다. 높이 21cm, 길이 84cm, 너비 56cm로 지금까지 출시된 레고 중 가장 크죠. 블록 개수도 7,541개에 이릅니다. 5,195개였던 이전 밀레니엄 팔콘(10179)보다 대폭 늘었고, 블록 개수가 늘어난 만큼 디테일도 좀 더 확실해 졌습니다. 피규어는 스타워즈 오리지널 3부작(에피소드 4~6)의 한 솔로와 츄바카, 레아 공주, C-3PO를 비롯해 에피소드 7,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의 한 솔로와 레이, 핀, BB-8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두피를 부탁해 – pangao 스마트 머리 마사지기 리뷰

에디터에겐 머리카락과 관련된 몇 가지 콤플렉스가 있다. M자형 이마, 얇고 힘없는 모발 그리고 최근 들어 나타나기 시작하는 탈모의 기운까지. 아직 결혼도 하지 않은 총각인데 너무 가혹한 게 아닌가 싶지만, 이미 시작된 거 어쩔 수 있나. 지금부터 잘 관리하는 수밖에. 그래서일까. 요즘 두피와 관련된 것들에 많은 관심이 생겼다. 좋다는 샴푸 다 써보고, 병원 가서 상담도 받아보고, 탈모에 좋다는 선식도 주문 제작해 아침저녁으로 먹기 시작했다. 두피 마사지는 효과가 별로 없을 것 같아 하지 않았는데, 우연찮은 기회에 요 며칠 나와 함께한 두피 마사지기가 있어 조금 얘기해보려 한다. pangao 스마트 머리 마사지기와의 첫 만남은 KITAS 2017 현장. 당시 에디터가 받았던 첫인상은 ‘브레오 Scalp랑 비슷한데?’였다. 그도 그럴게 닮아도 너무 닮았기 때문. 하지만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 하지 않는가. 이런 모습으로 만든 것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겠지 뭐. 우선 한 손으로 쥐기에 굉장히 편하다. 이런 걸 인체공학적 설계라고 하는 거겠지. 안정적인 그립감이 받쳐주니 두피 어느 곳이든 손쉽게 마사지할 수 있다. 그리고 아랫면의 마사지 헤드. 작은 돌기 7개가 모여 하나의 마사지 헤드를 이루고, 그런 마사지 헤드가 4개로 구성되어 있다. 전원을 켜고 작동을 시작하면 마사지 헤드들이 빙글빙글 돌아가기 시작하는데 그 모습이 아주 귀엽다. 기본적으로 상단의 2개는 시계 방향으로, 하단의 2개는 반시계방향으로 돌아간다. 손잡이에는 전원 버튼과 충전 상태, 작동 모드를 표시하는 부분이 있다. 전원 버튼은 작동 모드를 조작하는 버튼으로도 사용한다. 전원이 꺼진 상태에서 한 번 누르면 느리게 회전하며, 두 번 누르면 빠르게 회전하고, 세 번 누르면 반대 방향으로 빠르게 회전한다. 총 3가지 작동 모드가 있지만, 별다른 차이점은 느끼지 못했다. 그냥 그런가 보다~ 하면서 사용하는 정도랄까.

놀라움이 가득한 백팩 – 1THEBAG 리뷰

언제부턴가 백팩은 민폐의 상징이 됐습니다. 가방의 한 종류일 뿐이려니 했는데 적어도 지하철이나 버스 안에서는 다른 사람에게 불편함을 줄 수 있는 가방이 되었죠. 백팩으로 인한 불편함을 체감하지 못하는 건 백팩을 메고 있는 사람뿐입니다. 물론 백팩은 넉넉한 수납공간과 두 손이 자유로워지는 활동성 등의 장점이 있는데요. 사실 백팩의 진짜 불편함은 이런 장점에 가려져 있습니다. 지금까지 그냥 백팩이니까, 백팩이려니 하면서 메고 있지 않았나요? 백팩에 불편함을 고민하다 최근 국내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를 보면 유독 눈에 띄는 제품들이 있습니다. 바로 백팩. 백팩에 대한 불만이 이토록 많았던 걸까요? 물론 기존 백팩이 갖추지 못한 아이디어는 반갑기만 합니다. 1THEBAG(원더백)도 그런 백팩입니다. 기존 백팩의 불편함을 고민하고 나름의 해답을 제시하는 백팩이죠. 1THEBAG 역시 지난 4~5월에 와디즈(Wadiz)에서 크라우드 펀딩으로 시작된 가방인데요. 목표액의 7배 이상을 달성하기도 했습니다. 1THEBAG이 성공적으로 크라우드 펀딩을 이끌 수 있던 건, 이름에 걸맞은 놀라운 접근성과 이를 충실하게 뒷받침하는 수납력, 그리고 반전의 매력과도 같은 디자인이 아닐까 합니다. 구석구석에서 얼마나 고민했는지 그 흔적을 발견할 수 있죠.

깃털처럼 가벼운 전동 스케이트보드, 페더비

이름에 깃털이 들어갈 만큼 가벼운 4kg 대의 스케이트보드가 등장했습니다. 시원하게 바람을 가르며 질주하는 전동 스케이트보드, 페더비입니다. 자전거와 킥보드를 넘어 이제 스케이트보드에도 전동이 붙는 시대가 왔습니다. 스케이트보드에 발만 대면 온몸이 긴장하는 바람에 발이 땅에서 떨어지지 않아 속력은커녕 중심잡기도 힘들어 스케이트보드를 외면한지도 어언 2년이 흘렀네요. 그러다 이 프로젝트를 보니 괜스레 반갑습니다. 페더비라면 그냥 두 발을 보드에 얹고 리모컨으로 속도만 적당히 조절해준다면 한강 바람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것만 같은 기분이 들었거든요. 페더비는 크게 세 모델로 나누어져 있습니다. 오른쪽부터 초보자를 위한 GT-M8 mini 1.0과 롱보드를 좋아하는 분들을 위한 GT-W3, 보드라면 자신 있다! 하는 분들은 GT-M6가 적합하다고 합니다. 크게 다른 점은 없습니다. 데크 재질과 크기, 무게, 파워만 조금 다를 뿐, 모터 타입이나 배터리 등의 기타 스펙은 모두 동일하네요. 얼핏 투박해 보이기도 한 겉모습에서 강인함이 드러납니다. 대나무와 유리섬유로 제작해 쉽게 변형되지 않고 내구성 역시 뛰어나다고 합니다. 마니아를 위한 GT-M6 모델의 경우 순수 탄소섬유 (카본) 데크로 제작해 고급스러운 느낌이 나네요. 페더비의 핵심은 모터가 아닐까 싶습니다. 듀얼 허브 모터를 장착해 약한 경사, 언덕 주행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살짝 있는 턱만 마주쳐도 흠칫 놀라 버벅거리던 보드에 실망했다면 경사에도 굴하지 않고 파워풀하게 뛰어다니는 페더비에게 끌리는 것은 당연합니다. 속도 역시 뒤쳐지지 않습니다. 올해 8월, 퍼스널 모빌리티의 최고 속도가 시속 25km/h로 제한되어 페더비의 최고 속도 역시 25km/h로 맞추었습니다. 스케이트 보드가 이 정도의 속도면 절대 시시할 일은 없겠습니다. 배터리는 LG화학의 리튬이온 배터리를 내장했습니다. 매일같이 달려도 최대 5년까지 사용할 수 있다고 하네요.

glo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만난 glo의 첫인상

궐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IQOS)에 이어, 지난달 13일 또다른 궐련형 전자담배인 글로(glo)가 공식 출시했다. 글로는 던힐로 유명한 브리티시 아메리칸 토바코(British American Tobacco)에서 제작한 히팅 디바이스다. 출시와 함께 플래그십 매장을 준비했는데, 오픈 당시 줄 서서 입장했을 정도로 ‘핫플레이스’라고 한다. 새로운 기기에 관한 호기심 한 스푼, 그리고 핫 플레이스라는 플래그십 스토어에 관한 호기심 한 스푼을 더해 ‘글로 플래그십 스토어 가로수길점’에 다녀왔다. 가로수길에서 소위 가장 ‘핫한 곳’. 가로수길 한가운데 글로 플래그십 스토어가 있다. 글로 고유의 스마트하고 모던한 감성을 담아낸 공간이라는데, 확실히 깔끔하고 눈이 한 번이라도 더 가는 인테리어를 갖췄다. 한산한 시각에 찾아가 들어가려고 하자 직원이 자연스레 앞 길을 막았다. 아, 신분증. 전자담배는 미성년자가 구매할 수 없는 품목이므로 플래그십 스토어 입장 시 신분증을 확인한다. 내가 어려보여서가 아니라 입장하는 모든 사람의 신분증을 확인하니 섣부른 김칫국은 금물이다. 글로 특유의 로고를 곳곳에서 볼 수 있는 글로 플래그십 스토어는 총 4개 층으로 이뤄졌다. 제품과 액세서리를 직접 볼 수 있는 공간이, 2층은 글로 스페셜리스트와 상담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있다. 3층은 제품 상담과 이벤트를 진행하는 곳으로 커피 등 간단한 음료도 즐길 수 있다. 건물 옥상으로 올라가면 루프탑 라운지가 있어 이곳에서도 상담을 하거나 제품을 시연해볼 수 있다.

Bio
You Are What You Buy 얼리어답터 매거진은 제품이 가진 가치를 발견하고 전달하기 위해 브랜드보다 제품 그 자체에 집중하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입니다. 제품을 매개로 그 제품이 가진 고유의 경험과 가치를 공유하며 구매에 있어 합리적인 정보를 유쾌하게 제공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