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30
Follower
0
Boost

[코코이찌방야] 가끔 땡기는 추억의 일본 카레, 코코이찌방야

코코이찌방야 카레를 처음 먹어본 것은 10년도 조금 더 전에 오사카 주변에 붙어 있는 작은 도시 아마가사키에서였다. 그때 기억을 거슬러 올라가 보면, 밤에 도착했고 엄청 배고팠고 패스트푸드는 싫고 아케이드 상점가를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집이 이 집이었다. 너무 배고픈 나머지 옵션이고 뭐고 살필 새도 없이 그냥 돈까스카레 나미모리로 주문하고 먹었었다. 볶은 양파가 진득하게 많이 들어간 오사카식 카레도 아니고, 집에서 보통 해먹는 야채가 풍성하게 들어간 카레도 아닌 오나전 묽은 카레소스에 고기 찔끔 들어간, 어찌보면 참 성의없는 카레였지만 시장이 반찬이라고 정말 꿀맛이었던 기억. 다 먹고 나서 여기가 체인점이라는 걸 알았지만 그때의 기억을 잊지 못해서 2년 뒤에 똑같은 도시를 방문했을 때에 굳이 가장 먼저 방문했던 곳도 코코이찌방야였다. 몇년 전에 우리나라에도 들어와서 강남역 쪽에 큰 매장이 운영중이긴 하지만 정작 한국에서는 코코이찌방야 카레를 두번인가밖에 안 먹은 것 같다. 카레는 집 카레 아니면 홍대의 베스트 카레집 사토시카레(지금은 없어진 곳)에서만 먹었기 때문에 굳이 코코이찌방야 카레를 먹을 일이 없었던 것. 그런데 누구나 가끔 카레가 정말 먹고싶은 때가 있잖아요? 그것도 밖에서. 하지만 여기는 회사고 강남 구석탱이. 메뉴를 슉슉 내리다가 갑자기 꽂혀서 시킨 코코이찌방야 카레. 회사 동료는 카라아게 카레에 새우까스 추가. 나는 2000년도 초에 먹었던 그대로 돈까스카레. 일본에서 들어와서 그런가 테이크아웃 용기도 제대로 만들어져 있다. 동그란 식판 스타일에 카레만 따로 흐르지 않게 분리 가능한 플라스틱 그릇. 추가토핑은 따로 포장되어 오고, 포장시간과 메뉴명이 위에 기록되어 있음. 배려돋는 포장 하나는 기가 막히다. 매장에서는 기본으로 돈까스카레, 토마토 아스파라거스 카레, 치킨까스카레 등등 완성된 메뉴가 있지만 배달시에는 '기본 카레'만 있고 모든 토핑/밥 양/소스 맵기 정도는 알아서 골라야 함. 토핑이 전혀 없는 기본카레 상태로는 주문이 안 된다.

[갓덴스시] 연어성애자가 반한 초밥. 배달로 즐기는 초밥의 맛은 과연?

갓덴스시는 일본의 스시 체인인데, 일본 내에서도 적당한 규모와 가격대의 체인점이다. 비슷한 이름의 갓파스시가 저렴버전이라면 갓덴스시는 전자보다는 조금 가격대가 있다. 그래서 예전에 갓덴스시 신주쿠점에서 이것저것 집어먹다가 3천엔 넘게 나와서 기함한 적도 있다. (그 돈이면 츠키지 시장에서도 먹을 수 있다...) 이전에 올린 연어 돈부리(사케동) 카드에서도 썼듯이 나는 회를 좋아하고 스시를 좋아하고 연어를 좋아한다. 혹자는 싸구려 입맛의 정점이라고 하지만 좋은걸 어찌하겠는가? 먹어야죠. 가까운 스시로에서 시킬까 하다가 주문페이지에서 갓덴스시가 눈에 확 들어와서 충동 주문했다. 이날 주문한 메뉴는 1인 특선 + 연어5p 추가. 혼자서 먹는 점심에 뭔 사치냐고 한다면 할말은 없지만 이날은 적립금이 있었기 때문에 큰맘먹고 질렀다. 배달이 왔다. 말이 필요없는 연어느님! 당연 본토만큼은 못하지만, 이 동네 배달 스시중에서는 가성비가 제일 좋다고 생각하는 곳이 갓덴인만큼, 맛있다. 특히 연어와 장새우는 이날 특히 상태가 괜찮았음. 다만 갓덴은 샤리의 간이 좀 심심한 편이라 간이 쎈 쪽을 선호하는 사람이라면 심심하게 느껴질지도 모르겠다. 괜찮은 가성비로 추천하는 배달 스시집 갓덴스시! 오랜만에 또 호화로운 점심 끝. ps. 장어는 퀄리티가 그닥 좋은 편이 아니다. 장어는 배달 스시집 중에 잘하는 곳을 못 본듯... 애초에 가격대비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하고.
음식
일본음식
+ 2 interests

[밥스바비] 학교 앞에서 풍겨오던 소시지 핫도그의 맛은 그대로일까? 맨하탄 도그 & 미트파이

내가 졸업한 학교 정문 건너편은 터가 안좋은지(?) 내가 입시생활을 하던 고등학생때부터 10년이 훨씬 넘도록 가게가 생기고 없어지고를 반복했다. 치킨 전문 요리집, 백반집, 라면집, 술집, 떡볶이집 등 별별 음식점들이 다 거쳐갔는데, 졸업할 때 즈음 휴학을 하고 오니 그쪽에 웬 작은 컨테이너로 핫도그집이 생겼었다. 머 으레 없어질 집이겠거니 하고 한번도 안 가봤는데, 저녁에 수업 끝나고 집에 가려는데 어디서 철판에 고기 굽는 소리와 냄새가 아주 제대로 나서 보니 그 핫도그 컨테이너가 진원지였다. 안 그래도 배고팠는데 소세지를 굽고, 양파를 직접 볶고, 데운 빵에 감자무스를 발라서 턱하니 얹어주는 핫도그는 꿀맛이었고 그 뒤로 단골이 되었다. 그 집이 밥스바비! 대학원을 졸업하고 일하게 되면서 학교 근처에 갈 일이 거의 없어져 그 존재를 잊고 살다가, 강남에 지점이 생겼다고 해서 반가움에 배달시켜서 저녁으로 때웠다. 메뉴는 항상 먹던 맨하탄도그(세트)와 미트 파이. 그때 자주 먹던 셰퍼즈 파이(미트 파이 위에 감자무스 올려서 구운 것)는 없어졌는지 메뉴에 없어져서 아쉬웠음. 밥스바비 핫도그는 빵이 맛있다. 버터맛이 확 나는 느끼한 프랑스빵이 아니라 담백하면서도 쫄깃한 빵. 아마 몇년 전 학교 앞에서 직접 점원분에게 들은 얘기는 빵은 어디서 사오는 게 아니라 직접 만들어서 공급한다고 했는데 아직까지 그런지는 모르겠음. 어쨌든 빵맛은 그때와 거의 흡사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밥스바비 핫도그의 맛 포인트는 불맛나게 볶은 양파! 보통 이런 핫도그 류에 올라가는 양파는, 다진 생양파 아니면 슬라이스된 것이 올라가서 그나마 느끼함을 좀 줄여주는 역할을 하는데 밥스바비 핫도그 양파는 슉슉 볶아서 소세지의 불맛을 한층 더해줘서 좋다. (이건 내가 양파를 정말 좋아해서일수도 있다) 아이러니하게 핫도그인데 소세지 그 자체는 그냥 평타인 수준. 맛이 없는 것이 아니라 다른 수제소시지 핫도그와 큰 차이가 없다. 핫도그를 한입 베어문 소감은... 그때 그 맛이랑 크게 달라진 건 없었긴 한데 뭔가 좀 아쉽다. 아무래도 그때와는 좀 다른 것 같은 이유는, 배달 vs 테잌아웃의 차이 같다. 아무래도 배달시켜 먹으니 빵이 많이 축축해지고 소세지도 식어서 오니까. 항상 학교 앞에서 사서 컨테이너 앞에서 먹거나 포장해서 학교 휴게실에서 먹곤 해서 식은 후 먹을 틈이 없었지. 근데 이제는 빵에 감자무스는 안 발라주나보다. 이게 포인트였는데!
맛집탐방
카페
+ 2 interests

[충정로 맛집] 내 마음 속 볶음밥과 청국장 맛집 짱짱맨, 공원장

* 안녕하셔요. ellaB입니다. 앞으로 오프라인 맛집은 새로운 컬렉션 '야근녀의 바깥맛집'에 주로 포스팅할 예정입니다만, 컬렉션에 카드가 좀 쌓이기 전까지 '야근녀의 배달맛집' 컬렉션에도 같이 발행하려고 합니다 :) '왜 배달맛집에 오프라인 맛집을 올리는거야 @*(*%&#(%' 욕하지 말아주세요 ^_T ----- 이 곳은 한 5년 전쯤에 충정로 근처에서 잠시 프로젝트 일 도와줄 때 알게 된 곳으로, '볶음밥이 진짜 맛있다'라는 제보를 듣고 찾게 된 집이다. 볶음밥과 청국장이라... 굳이 카테고리를 나눠 보자면 중식과 한식인데 참 이상한 조합이 아닐 수 없다. 메뉴를 보면 알겠지만 이 집은 고깃집+기사식당+백반집의 멀티포지션을 추구하는 집이다.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왼쪽으로 빠져 철길을 건너 바로 윗쪽인데, 저녁에 이쪽을 와본 사람은 알겠지만 좀 으슥(?)하다. 아니나 다를까 외관도 허름, 실내도 허름하다. 미리 말하지만 엄청나게 깔끔한 백반집을 원하신다면 여기는 가지 않는 것이 좋겠다. (그렇다고 지저분하진 않다. 한국식 레트로의 절정인듯ㅋ) 몇년만에 볶음밥이 먹고싶어서 퇴근길에 굳이 충정로에 들러서 방문했는데, 아줌마가 가게 안쪽 좌석 있는 곳에서 손녀랑 놀아주다가 나와서 '밥 없으면 못 볶아줘' 라고 말하는 쿨-씨크한 집. 그리고 '1인분은 나오겠네' 하고 아저씨한테 넘긴 후 빛의 속도로 볶음밥을 내오는 집. 말 그대로 집에서 살림하다가 손님 오면 밥 내오는 가정집같은 분위기인데 그릇에서부터 개성이 제대로 나온다. 마지막 사진 3장은 4년전에 엄마와 같이 방문했을 때 찍은 사진인데, 볶음밥 접시가 매번 다르다. 블로그에 이곳 방문하신 분들 사진 봐도 볶음밥 접시가 한번이 같은 것을 못 봤다. 반찬은 그냥 보통 집 반찬으로, 거의 대부분 김치와 파김치는 항상 나온다. 항상 푹 익은 김치가 나오는데 이것도 내 취향에 맞음. 볶음밥이랑 먹기엔 신김치가 짱이쥐.
서울여행
음식
+ 3 interests

맛집 탐방 2Q 에디터로 활동하게 된 ellaB입니다!

안녕하세요! 이번에 빙글의 맛집 탐방 관심사 2Q 에디터로 활동하게 된 ellaB입니다. 블로그에 지쳐서 빙글로 턴한 후, 복잡하게 신경쓸 것 없이 제 경험을 공유할 수 있다는 점이 좋아서 마음에 들었어요. 까마귀 날자 배떨어진다고 하필 빙글을 시작하게 된 이후 많이 바빠져서 계획대로 이것저것 많이 올리지는 못했지만, 이렇게 좋은 계기를 통해 제 자신에게 숙제가 주어진 기분이고, 빙글에 대한 제 사랑도 더 깊어지길 바랍니다 -_-♡ 저는 논현동에서 회사를 다니고 있는데요. 말만 가로수길 앞이지 주택가 구석탱이에 회사가 위치해 있는데다 걸어가기 참 애매한 거리에 있어서 거의 음식을 시켜먹고 있어요. 이전에는 주말에 맛집도 많이 다니고 했는데 이 곳에 다닌 이후로는 맛집 탐방을 예전만치 못해서 조금 아쉬운 요즘입니다. 주로 제가 시켜먹는 점심&저녁의 기록들을 카드로 만들어두고 있어요. 앞으로는 좀 더 다양한 먹거리 이야기들도 해볼 생각이고, 많은 분들의 맛집 카드들을 통해 신나게 대리만족하면서 괜찮은 맛집들은 골라 골라서 많이 소개할 생각입니다 :) 앞으로 잘 부탁드려요! 먹는게 남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