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
Following
142
Follower
7
Boost

게임 체인저 game changer

우리는 스스로를 바꾸고 싶어합니다..현재의 자기모습이 마음에 들지않아서,나는 왜 이렇게 살아야 하는지 한탄스러워서..등등 뭐라도 해야할거 같은데 뭘 해야할지 정말 모르겠기에, 삶은 우리에게 가시밭길을 선사하는것 같습니다..세상은 언제나 악의를 가지고 우리에게 다가오는것 같으며 우리는 언제나 그 세상의 등짝 스매싱에 피를 토하고 쓰러지는것 같이 느낍니다..도대체 무엇이 문제일까요.. 마음이 요동칩니다..두렵고 결론을 내지 못합니다..공황장애라고도 합니다..그럼 한가지 질문이 생깁니다..그 마음이란 무엇일까요..아니 마음은 어느정도까지 작용할수 있는걸까요.. 마음에 대한 글은 저번에도 몇번 올린것 같습니다만 마음은 오감을 통해서 모아진 정보로 작용합니다.그럼 우리의 눈이 볼수 있는 한계는 어디까지일까요..우리는 달의 뒷면정도가 아니라 몇 km 떨어져있는 간판의 글자라도 읽을수 있나요?...우리의 귀는요? 박쥐가 내는 소리를 우리는 들을수 있나요..? 우리의 혀는 독극물을 ,죽지않고 편안히 맛보며 음미할수 있을까요? 다른 감각도 마찬가지입니다..이렇게 능률 떨어지는 감각을 모아 짜집기해서 만들어진 정보로 만들어진 의식이라는것으로 작동하는것이 우리의 마음입니다..그렇기에 인간은 레이다를 만들고 망원경을 만들고 자동차를 만들었습니다..사과껍질같은 대뇌피질이 이루어 놓은거죠..(오감이 만들어내는 결과물인 6번째 감각인 의식이 이것을 가능하게 했습니다..진화론 등은 나중을 기약합니다..) 태풍이 올라온다고 합니다..그러한것을 어떻게 알았을까요..바로 지구상위에 떠있는 인공위성과 기타 기상 레이더의 정보를 취합하여 알아낸것입니다..이렇게 비교해볼때 우리의 마음은 정말 하급의 정보수집 소프트웨어일뿐입니다.. 인생을 게임이라고 합니다..누가 그 게임을 만들었나요? 여기서 대답은 여러가지가 있을수 있습니다..중이(中二)스럽게 자기 스스로가 만들었다는둥..신(神)이 준거라는둥...글쎄요 답은 없습니다..왜 라는 질문에 그냥 아무렇게 답을 해도 성립되는것과 마찬가지입니다..

마누라 바꾸기

어느 기사에서, 부인이 자기가 얼굴성형을 할려는데 남편이 찬성하지 않는다,자기 얼굴 자기가 바꾸는데 왜 남편이 반대를 하느냐 등등의 불만과 함께 자기의 얼굴은 자기것이다 라는 주장을 펼치는것을 보았습니다.. 얼핏들어보면 맞는 말인것 같지만 수십년 함께 산 남편의 입장에서는 난감할것은 분명해보입니다.. 그 이유는, 몇번 이야기를 했지만 패턴때문에 그렇죠..몇십년 같이 산 메이트(mate)?의 친근했던 상태가 변해버리는것입니다..마음이 변할수도 있지만 얼굴이 변하는것은 물질적으로 그 순간 확연히 달라져 버리는 것이기에 ,남편의 입장에서는 그동안 익숙해져있던 패턴이 바뀌어져 버리는것이고 너무 많이 심적(心的)으로 불편해지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다른 관점은 이렇습니다.. 예전 삼성 이건희 회장이 말했던것중에, 마누라 빼고 다 바꾸라 는 지시가 있었습니다..사실 속마음은 마누라고 자식이고 모두 바꾸라고 이야기하고 싶었을겁니다.. 운(運)을 바꾸는 가장 쉬우면서도 어려운 방법은, 버리는것입니다..그래서 사람들이 운(運)을 바꿀수 있을때가 언제인가 하면 이사할때, 내부 인테리어 리모델링 할때입니다..물론 일상적인 청소를 할때도 포함되지만 이건 너무 작은 범주이기에 저 두때를 잘 이용하면 운은 바뀌기 시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