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Following
453
Follower
6
Boost

돈 봉투 든 양말바람 손님… ‘피싱’ 직감한 사장님

“현금 봉투를 보는 순간 알았죠. 긴장요? 전혀 안 했어요.” 경기 부천시 원미구에서 카페를 운영 중인 60대 여성 임모씨는 지난달 있었던 그 사건을 떠올리며 이렇게 말했다. 아찔한 상황이었지만 임씨는 오히려 다른 누군가가 아닌 자신이 현장을 목격하게 돼 다행이라며 웃었다. 지난달 18일 임씨의 카페 안에서 벌어진 일이었다. 임씨는 평소와 다름없이 장사를 하던 중 손님 A씨의 수상한 행동을 포착했다. 가게 안을 이리저리 오가며 안절부절 못하는 모습이었고 가끔씩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는 듯 발을 구르기도 했다. 자세히 보니 급하게 집을 나온 듯 양말만 신은 차림이었다. 임씨는 자초지종을 묻기 위해 A씨에게 다가갔다. A씨는 심각한 표정으로 통화 중이었고 그의 수화기 너머에서는 누군가의 말소리가 끊임없이 들려왔다. 임씨는 “무슨 일이 있으시냐”고 물었다. 그러자 A씨는 조용히 손에 들고 있던 뭔가를 펼쳐 보였다. 현금이 가득 든 봉투였다. 그 순간 임씨는 A씨가 보이스피싱에 당하고 있다는 걸 직감했다. 그리고는 “안돼요. 현금은 무조건 보이스피싱이에요”라고 말한 뒤 카운터에 있는 메모지를 챙기기 시작했다. 이어 그는 ‘그 사람에게 돈을 받으려면 우리 카페로 오라고 하세요. 그동안 제가 경찰에 신고해 사복경찰을 보내 달라고 할게요’라고 썼다. 임씨는 A씨에게 설명한 뒤 곧장 밖으로 나가 경찰에 신고 전화를 했다. 경찰복이 아닌 일상복을 입고 출동해달라는 당부도 덧붙였다. 현장에 도착할 현금수거책이 상황을 눈치채고 달아날 것을 미리 대비한 것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