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1
Follower
0
Boost
2015년 1월 판매량 벨로스터 94대. i40 :187대. 젊은층을 겨냥한 현대차의 PYL실적이 매우 저조하다. 젊은층은 수입차를 타든지, 다른 차종을 타든지 유독 PYL만 요리조리 피해가는것 같다. 잘못된 마케팅의 전형 현대차 PYL라인을 살려야 한다면 이렇게 마케팅해 보구 싶다. 벨로스터, 왜 안살까? 그렇게 별론가? 개인적 생각으론 경쟁 차종과 비교해 성능에서 별로 손색이 없어 보인다. 더구나 가격이 미니보다 천만원 정도 저렴해 요새말로 가성비가 탁월하다. 디자인 면에선 호불호가 갈리는데 실제로 보면 옐로우 같은 강한 색상만 피하면 그리 튀는 디자인도 아닌것 같다. 오히려 날렵한 느낌이라고 할까.. 그러나 누가 내게 벨로스터를 사겠냐 묻는다면 대답은 글쎄요다. 왜냐면 현대차에서 만든 벨로스터의 브랜드 이미지가 나와 맞지 않기 때문이다. 문짝이 3개로 미니쿠퍼보다 하나 더 있는건 매력적 이지만 말이다.
마케팅
광고
+ 1 interests

그시절 나이키, 아식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던 옛날 국제상사 프로스펙스. 연아의 워킹화로 뜨는 듯 했으나 지난해 글로벌 경쟁사에 비해 실적에서 크게 밀렸다. 2015년 재도약을 꿈꾸는 우리의 토종 브랜드. 나라면 이렇게 마케팅해보고 싶다. <과제: 브랜드 나이를 젊게 하자> 프로스펙스의 주력인 워킹화는 연아가 신는다 지만(?) ABC마트의 인기 집계에서도 볼 수 있듯 젊은층의 관심보다는 워킹화 열풍이 불때 공원에서 바삐 걷던 어머님들이 많이 신던 모습이다. 브랜드가 젊다는건 언제나 좋은 일인 것 같다. 나이키와 컨버스를 보자. 남녀노소가 있던가?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모델만 쓴다해서 브랜드가 젊어지는게 아니다. 브랜드 나이가 젊어지면 브랜드 수명도 길어진다. <해결방안> 1. 브랜드 케미를 창조하자- 통하는게 있어야 불꽂이튄다. 100년이 넘었다는 컨버스의 케미는 젊음과 자유, 반항이다. 그래서 여고생도 신고 아가씨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