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
Following
46
Follower
0
Boost

코로나 이전에 우리를 휩쓸고 지나갔던 치사율 100%(긴글 주의/ 진지 주의 / 빅데이터 러버)

코로나는 이미 예견됐었다 내가 사는 곳은 파주와 인접한 경기도 양주다. 우리 동네는 가을이 되면 피어나는 천일홍 축제로 항상 외지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었다. 하지만 이번 가을은 달랐다. 9월 16일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이 발병하자 천일홍 축제는 급하게 마무리됐고, 주요 도로 곳곳마다 방역차가 오고가는 차량에 소독제를 뿌렸다. 양주는 농업을 기반으로 하는 도시인만큼 내 친구의 부모님들도 대부분이 농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이 많다. 그 중 같은 학과 친구이자 같은 양주 출신인 A양과 10월에 오랜만에 만나기로 했는데, 아쉽게도 약속이 깨졌다. 그 이유를 물어보니 양돈업을 하시는 아버지가 양주 밖으로 나가지 못해 자신이 대신 아버지를 도와드려야 한다는 것이었다. ASF는 나에게는 신문에 일어나는 사건이 아니라 내 주변에서 실제로 일어나고 있는 사건이었다. 따라서 나는 ASF가 어떻게 전개되는지, 그리고 그에 따른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 알아보고 직접 빅데이터를 분석해 ASF의 원인과 앞으로 ASF의 동향에 대한 예측을 하고자 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ASF)은 치명적인 바이러스성 출혈성 돼지 전염병이다. 이병률이 높고 급성형에 감염되면 치사율이 거의 100%에 이르기 때문에 양돈 산업에 엄청난 피해를 주는 질병이다. ASF는 수인 공통 감염질병이 아니라 인간에게는 감염되지는 않지만 인간이 ASF의 확산의 주요 매개체이기도 하다. 돼지과에 속하는 동물에만 감염되는데, 사육돼지와 유럽과 아메리카대륙의 야생멧돼지가 자연숙주이다. 현재 세계적으로 사용가능한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어 ‘돼지 에볼라’라고도 불리며 아프리카에서 1920년대부터 발생했다. 대부분의 사하라 남부 아프리카 지역에 풍토병으로 존재하고 있다.

가짜뉴스가 빚어낸 나비효과, 서동요가 베를린 장벽 붕괴에 '미친 효과'

시험기간이다. 원래 글을 쓸 시간에 공부를 한자 더 해야 하지만 원래 꺼지기 전의 촛불이 더 밝게 타오른다고 하지 않던가? 잡담은 이정도로 하고 탈모썰보다 더 말도 안되는 뇌피셜을 가져왔다. 바로 서동요가 독일 통일에 미친 영향이다. 다들 서동요 전설에 대해서는 알고 있을 것이다. 서동요는 백제 무왕이 신라의 선화 공주와 결혼하기 위한 음모를 위해 만든 노래다. 백제 무왕은 어린 시절 ‘서동’이라고 불렸는데, 이 서동이란 ‘마를 캐는 아이’라는 뜻이다. 마는 감자처럼 생긴 뿌리 음식인데, 이런 걸 캤다는 걸로 먹고 살았다는 것으로 봐서 그는 몰락한 왕족으로 묘사되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는 신라 진평왕의 셋째 딸 선화공주가 절세미인이라는 소리를 듣고 (지금은 하늘의 별이 된 설리가 드라마 서동요의 선화공주 역으로 나왔었다...ㅠㅠ) 서라벌(지금의 경주)로 기어들어가 아이들에게 마를 나눠주며 (마는 생으로 먹을 수 있는 간식이기도 했다) 아래와 같은 향가를 퍼트렸다고 한다.
유머
실화썰
+ 2 interests

일본의 명령 하나에 우리나라에 대머리가 생겨버린 사건을 아시나요?

탈모, 남자들에게는 암보다 무서운 질병이다. 생기는 순간 제아무리 원빈이라고 해도 매력이 비트코인 그래프 떨어지듯 추락하게 되는 무서운 질병이다. 만약 마트 바닥에서 떼쓰는 아이에게 “민수는 마트에 살아, 엄마는 집에 갈 거야!”라는 뻔한 협박이 안 먹힌다면, “너 그러다가 탈모걸린다?”라고 말해보라. 아이는 조용히 일어나 공손히 손을 모으고 “먼저 가시죠, 어머니.” 점잖게 이른 뒤 당신 뒤를 따라올 것이다. 나 역시 군 제대를 한 뒤 머리를 기르다가 깜짝 놀랐다. 2년 전에는 몰랐던 그 허전함이 2020 내 머릿속을 헤집는 그 기분, 샤워를 하고 머리를 넘길 때 뭔가 맥아리가 없는 그 기분을 느끼자 내 삶의 질은 땅바닥으로 곤두박질쳤다. 좋다는 탈모샴푸 머리를 감고, 검은콩을 먹었지만 현대인의 질병 탈모가 나에게 미친 영향은 꽤나 지대하다. 그러다가 문득 뜬금없는 생각이 들었다. 뇌피셜에 가까운 상상이지만, 왜 단발령 당시 조선의 사대부들과 백성들이 하나되어 들고 일어났는지 말이다. 단발령은 1895년 당시 김홍집 내각이 주도해 상투의 위생을 문제시하여 모두 상투를 자르도록 한 명령을 지칭한다. 시대상으로 을미사변(1895)이 일어난 직후에 실시한 명령으로 전백성의 분노를 샀으며, 특히 유교의 ‘신체발부 수지부모’에 위배되기에 “차라리 내 목을 쳐라”며 격렬히 저항하던 양반들도 많았다. 하지만 조선의 복장 양식을 바꾸려는 시도는 1894년 변복령에서부터 조짐이 있었다. 따라서 급작스러운 단속 명령이 아니었다. 또한 부모님이 주신 몸의 일부이기에 머리를 자를 수 없다는 주장 역시 대외적인 근거일수밖에 없는 것이, 상투의 머리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원형탈모 마냥 상투 속 머리를 쳐내는 ‘배코치기’를 해야 했기에 조선에서 머리를 자르는 것이 영 이상한 일은 아니었다. 물론 을미사변으로 인한 여파도 존재했겠지만, 나는 이 역사적 비극의 기저에 내 망측한 상상을 더해보고자 한다. 혹시, 상투를 풀 경우 자신이 대머리였던 것을 들켜서 아닐까?
유머
+ 1 intere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