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3
Follower
0
Boost

KLPGA 스타들의 체력 관리 비법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16시즌도 어느덧 3분의 1이 지났다. 총 33개 대회 가운데 벌써 10개 대회가 끝났다. 여름의 문턱에 들어섰음을 의미하는 입하(立夏)가 훌쩍 지나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기 시작한 요즘, 선수들도 체력 안배에 각별히 신경 쓰는 모양새다. 체력이 곧 성적을 좌우하기 때문이다. ‘장타여왕’ 박성현(23ㆍ넵스)은 지난주 본지와 만난 자리에서 체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체력이 약해지면 정신력도 흔들린다”며 체력과 정신력 중 체력에 우선순위를 뒀다. 시즌 초반 4승을 거둔 박성현은 “투어 대회가 아직 많이 남았고, 해외 대회에도 출전할 계획인 만큼 체력관리를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달 초 KGㆍ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에서 우승한 고진영(21ㆍ넵스)도 과거 “기복 없이 꾸준히 좋은 경기를 하려면 체력이 뒷받침돼야 한다. 체력이 떨어지면 정신력도, 스윙도 무너질 수 있다. 프로들의 실력은 종이 한 장 차이다. 체력관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시즌 성적이 갈릴 것이다”고 역설했다. 고진영은 지난 시즌 체력의 중요성을 절감했다. 그는 지난해 7월까지 3승을 쓸어 담았지만, 이후 체력이 떨어지면서 시즌 끝까지 더 이상 승수를 추가하지 못했다. 흔히들 골프는 ‘멘탈 스포츠’라 한다. 그러나 전신 근육을 쓰는 스포츠이기도 하다. 강한 체력은 필수다. 21일 만난 한 스윙 코치도 “체력이 뒷받침 되지 않으면 샷의 정확도도 현저하게 떨어지게 마련이다”고 언급했다. 체력을 관리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강도 높은 웨이트 트레이닝과 유산소 운동, 식단 조절은 선수들의 흔한 체력 관리 방식이다. 물론 구체적인 트레이닝 방법과 식단은 선수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다. 박성현은 지난 겨울전지훈련에서 상체 근력 강화를 위해 팔굽혀펴기를 매일 200~500회 실시했다. 하루 200회(50회씩 4세트)는 기본으로 하고 몸 상태가 좋은 날에는 500회도 거뜬히 소화했다. 지난해 신인왕 박지영(20ㆍCJ오쇼핑)은 3~4년 전부터 코어와 고관절 트레이닝을 집중적으로 하고 있다. 박성현과 박지영이 주력한 근력 운동은 기초 체력을 다지는 데는 물론 드라이버 비거리를 늘리는 데도 큰 도움을 줬다. 보양식을 먹는 것도 선수들이 체력을 유지하는 한 방법이다. ‘미녀 골퍼’ 안신애(26ㆍ해운대비치골프앤리조트)는 원기 회복에 제격인 장어를 즐겨 먹는다. 또한 대회 라운드 틈틈이 비타민 음료를 마시며 신체에 수분과 영양소를 공급한다. 안신애는 인스타그램에 종종 먹을 거리를 촬영해서 올린다. 최근에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이 열린 라데나 골프장 인근 맛집에서 지역 먹을거리인 춘천 막국수를 찍어 올렸다. 양수진(25ㆍ파리게이츠)은 대표적인 보양식인 홍삼과 삼계탕으로 체력을 보충한다.

서현진·고현정…기 센 딸들 안방극장 인기몰이

기 센 딸들의 활약에 안방극장이 웃고 있다. tvN 드라마 ‘또 오해영’과 ‘디어 마이 프렌즈’의 기 센 딸들이 시청률 효녀로 사랑받고 있다. 전자는 서현진, 후자는 고현정이다. 앞서 응답하라 시리즈에서 성동일이 극중 딸들에 매번 했던 ‘개딸’들이 바로 이들인 셈이다. 개딸은 기 세고 부모에게 지지 않는 자식을 일컫는다. 월화극 ‘또 오해영’에서 서현진이 맡은 오해영은 결혼 전날 파혼하고 회사 동기들이 승진할 때 혼자 미끄러지고, 집에서도 쫓겨나 쪽방에서 살고 있는 흙 같은 인생을 살고 있는 보통 여자다. 인생의 악재들이 몰려와도, 그럴수록 더 밝고 더 당차게 살아가고 있는 여주인공이다. 집안 망신시키며 파혼한 자신을 향한 엄마의 구박에도 해영은 깔깔거리며 웃는 인형처럼 당당함을 잃지 않는다. 술을 마시고 친구와 내기를 하다 팔이 부러진 해영은 동네 어른들에게 “술 먹다 자빠졌어요”라고 해맑게 설명하며 엄마의 속을 긁는 완벽한 개딸 캐릭터다. 철 없이 밝은 해영에게 분노가 폭발한 엄마는 “너 내가 대낮에 돌아다니지 말라고 했어 안 했어? 동네 사람들 눈에 띄지 말라고 했어 안 했어”라며 딸을 향해 끓이려던 우족을 내던지기까지 했다. 금토극 ‘디어 마이 프렌즈’의 기 센 딸 박완의 활약도 만만치 않다. 특히 엄마와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명장면을 만들어내고 있다. 고현정이 맡은 박완은 극중 어르신 캐릭터를 이해시키는 중요한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 청춘인 박완의 솔직한 시선으로 시니어들을 바라보고 이야기를 전달해 젊은 시청자들의 이해와 공감을 높이고 있는 것. 박완은 또 엄마 장난희와 매일 티격태격 싸우고, 자신의 인생에 참견하는 이모들과 삼촌을 귀찮아 하지만 그에 못지 않게 엄마와 그 주변인물에 애틋함을 간직하고 있는 인물로, 시청자들에게 매화 가슴 짠해지는 감동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두 딸들과 엄마의 케미가 진해질수록 시청자들의 공감대도 두터워지고 ‘또 오해영’은 방송 6회 만에 6.1%%(닐슨코리아 기준)의 시청률로 인기 드라마에 올랐다. ‘디어 마이 프렌즈’는 최고 5까지 치솟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