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1
Follower
0
Boost

20대 여성 4명이 새벽에 산에서 "살려달라"고 절규한 이유

심야 시간 부산 황령산에서 살려달라는 여성의 비명이 들려 경찰이 수색에 나섰습니다. 24일 오전 2시께 부산경찰청 112지령실에 황령산(해발 427m) 정상 부근 산속에서 젊은 여성의 살려달라는 소리가 들린다는 신고가 접수되었는데요. 행여나 강력 사건일 수 있어 황령산을 관할하는 남부경찰서, 연제경찰서, 부산진경찰서에 비상이 걸렸답니다. 하지만 비장하게 출동한 3개 경찰서의 형사 등 70여명은 비를 맞으며 3시간 가까이 황령산 일대를 샅샅이 수색했음에도 아무런 특이사항을 발견할 수 없었는데요. 경찰은 현장에 가장 먼저 출동한 직원이 신고 지점 인근에서 여성 4명이 내려오는 것을 봤다고 설명한 것을 토대로 추적에 들어갔습니다. 이 여성들은 처음에는 '비명을 들은 적 없다'는 진술을 하고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는데요. 경찰이 이 여성들의 차량의 차적을 조회하자 이모(26·여)씨가 친구 3명과 밤새 놀다가 자신의 차량을 운전해 황령산 정상으로 간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들은 경찰의 조사가 시작되자 일행 중 김모(28)씨가 "하나님, 취업 좀 되게 해주세요. 제발 살려주세요"라고 절규하듯 고함을 질렀다고 털어놓았습니다. 이 소리를 인근에서 산책하던 최모(21)씨가 듣고 경찰에 신고한 것입니다. 김씨 등 4명은 대학을 졸업하고 몇년째 취업을 못했다고 합니다. 07학번 정도가 막차였고 그 뒤로 몇 년째 꽁꽁 얼어붙은 취업시장. 때문에 많은 취준생들이 힘에 겨워하고 있는데요. 마음이 얼마나 답답했으면 새벽에 산에 올라서 제발 살려달라고 절규했을까요. 상황이 너무 어이없어서 시트콤 같은데 또 현실을 생각하면 안타깝습니다. 빙글의 취준생 여러분들도 힘내세요. 소취 댓글이나 답시다. 하반기 꼭 간다 대박! 심야 황령산서 "살려달라"는 비명…알고보니 취업준비생 절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