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Following
1
Follower
0
Boost

소나무

겉씨식물 구과목 소나무과의 상록침엽 교목.주로 관상용·정자목·당산목으로 많이 심는다. 중국, 일본, 한국의 북부 고원지대를 제외한 전역에 분포하며 상하로는 해발 1,600m 이하에서 자란다. 꽃은 5월에 피고 수꽃은 새가지의 밑부분에 달리며 노란색의 타원형이다. 암꽃은 새가지의 끝부분에 달리며 자주색 달걀 모양이다. 열매는 솔방울이라 하며 열매조각(씨앗+날개)은 솔방울 하나당 70∼100개이고 다음해 9∼10월에 익는다. 용도 쓰임새가 아주 많다. 한방에서 잎은 각기·소화불량 또는 강장제로[6], 꽃은 이질에, 송진은 송근유를 만들어서 제로센 연료로고약의 원료 등에 쓴다. 먼저 식용으로, 꽃가루는 송화가루라 해서 차나 다식으로 만들었으며 송나라에서도 고려산 송화를 으뜸으로 쳤다 한다. 풍매화라서 꽃가루가 금세 날아가기 때문에[7][8] 약간 덜 핀 걸 주머니에 모았다가 트고 나면 모은다. 송화를 모으고 불순물을 거르는 과정에 상당히 수고가 많이 드는데, 물에 탄 다음 바가지를 담아 겉에 송화가 붙게 하고 그 바가지를 깨끗한 물에 씻어 불순물을 거르는 과정을 몇 번 반복한다. 솔방울은 기름진 특성때문에 연료로 많이 쓰였다. 그리고 어느 위대한 령도자는 수류탄으로 쓴다 카더라 속껍질은 백피라 해서 생식하거나 송기떡을 만들어 먹고, 솔잎은 갈아서 죽을 만들어 보릿고개를 버티는 데 쓰였다. 소나무 자체는 그다지 좋은 장작이 아닌데, 송진 때문에 잘 타는데다 타는 향도 좋다는 장점이 있지만 불똥이 퍽퍽 튀고 검은 매연이 나온다. 고기를 직화로 구우면 고기가 검게 된다. 허나 아궁이에 불 땔 땐 이러한 단점이 그다지 영향이 없으므로, 옛부터 땔감으로 자주 쓰였다. 일단 산에 오르면 가장 쉽게 구할 수 있는 나무이기도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