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Following
6
Follower
0
Boost

유학은 진정으로 효과가 있을까

지금도 많은 젊은이는 더 넓은 세상을 경험하기 위해 유학을 떠납니다. 그런데 이들이 지급하는 큰 비용을 정당화할 수 있을 만큼 유학이 과연 가치 있는 선택일까요? 최근 진행된 복수의 연구 결과는 이러한 질문에 당당히 “네, 그렇습니다.” 라고 대답합니다. 이들은 타국에서 거주한 경험이 있는 사람이 더욱 복잡하고 유연하며 창의적인 사고에 능하며, 그 결과 직업적으로도 큰 성공을 거둘 가능성이 더 높게 나타났다고 발표했습니다 해외 거주의 두드러진 효용 프랑스 인시아드(INSEAD) 경영대학원의 윌리엄 매덕스 교수는 MBA 프로그램에 재학 중인 해외 유학생들을 대상으로 타국에서의 유학생활이 그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에 대해 알아보는 연구를 진행했습니다. 이 연구에서 매덕스 교수는 다문화 활동에 더욱 활발하게 참여하는 유학생일수록 복잡한 정보를 종합하는 사고력에서 더욱 두각을 나타낸다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즉, 외국 문화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수용하는 자세를 지닌 유학생들이 별개의 생각들을 더욱 능숙하게 연결하는 모습을 보인 것입니다. 그 뿐만 아니라, 매덕스 교수는 다양하게 국제 경험을 쌓은 학생들이 상대적으로 더 뛰어난 문제 해결 능력과 창의성을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매덕스 교수는 이러한 우수한 능력이 이들의 졸업 후 인생에도 긍정적인 영향력을 발휘한다고 밝혔습니다. 매덕스 교수는 이들은 다른 일반 학생들에 비해 MBA 프로그램 종료 후 훨씬 많은 수의 기업체들로부터 일자리 제의를 받고 있으며, 더욱 활발하게 창업활동을 개진하고 일터에서도 빠른 속도로 승진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싱가포르 경영대학의 안젤라 룽 교수 역시 매덕스 교수와 비슷한 결론을 내립니다. 룽 교수는 해외 거주의 심리적 효과를 해부한 그의 연구에서 해외에서 거주한 경험이 있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서 보다 창의적으로 생각하고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여러 가지 개념들을 연결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보고했습니다. 룽 교수는 다만 이러한 능력이 해외에서 거주했다는 사실만으로 저절로 배양되는 것은 아니라고 못 박았습니다. 룽 교수는 오히려 이러한 능력은 이질적인 타국 문화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과정에서 생겨난 부산물에 가깝다며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자세가 중요함을 강조했습니다.

할리우드에서는 어떻게 창의적인 작가를 발굴하는가?

할리우드에서는 시나리오 작가가 직접 아이디어를 설명하는 ‘피치(pitch)’ 미팅이 자주 열립니다. 피처(pitcher)인 시나리오 작가는 캐처(catcher)인 프로듀서나 제작자, 영화사 경영진에게 자신의 아이디어를 짧고 간결한 문장으로 설득력 있게 ‘피치(던진다)’해야 합니다. 프로듀서는 짧은 피치 미팅에서 어떻게 작가의 창의성을 평가할까요? 프로듀서들은 어떻게 작가의 창의성을 평가할까? 캘리포니아대학교 데이비스 캠퍼스의 킴벌리 엘스바흐(Kimberly D. Elsbach)교수와 스탠퍼드대학교의 로드릭 크레이머(Rodrick M, Kramer)교수는 피치 미팅에 참여하여 실제 현장을 직접 관찰하고 시나리오 작가, 프로듀서, 제작자, 영화사 경영진을 인터뷰했습니다. 엘스바흐, 크레이머 교수는 연구를 통해 캐처가 피처인 시나리오 작가의 창의성을 판단하는 기준을 발견했습니다. 사람들은 창의적인 인물의 원형(Prototype)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령 스티브 잡스와 비슷한 행동을 하는 사람을 만나게 되면 그 사람도 창의적일 것으로 생각하게 됩니다. 할리우드에서는 아티스트라면 우디 앨런처럼 외모나 옷차림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고 행동 역시 형식에 얽매이지 않으리라고 생각합니다. 할리우드에서 통하는 창의적인 아티스트 원형을 표현하는 키워드는 다음과 같습니다.

기업이 중국에서 상표권 사전보호가 필요한 EU

기업이 중국에서 상표권 사전 보호가 절실한 이유 세계의 공장에서 세계의 시장이 된 중국이 한국과 가장 가까운 나라라는 점은 한국 기업에 있어 유리한 점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중국은 큰 기회의 땅인 동시에 한국 기업들이 비즈니스를 함에 있어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난의 땅이기도 하다. 한중 FTA가 아직 정식 발효를 하지 않았지만 꽤 많은 한국 기업들이 우세 품목을 중국으로 수출해 판매하기 위한 여러 가지 질의를 하고 있다. 이러한 질의내용을 보면 한국 기업들이 중국 비즈니스에 대한 장밋빛 전망과 더불어 중국의 시장에서 곳곳에 산재돼 있는 어려움을 어떻게 해결할지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중국 진출에 앞서 많은 것을 공부하고 그 해결방법을 찾아보려고 애쓰지만 그들이 아직도 많이 간과하고 있는 부분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중국의 지적 재산권 부분이다. 혹여 지재권 부분에 대해 그 어려움을 어느 정도 인지하고는 있지만, 세부적인 내용에 있어 실무에서 어떻게 지재권 침해를 방지하고, 침해를 당할 경우 어떻게 대응할지에 대한 구체적인 문제점들을 정확하게 인지하고 있지 못하고 있는 기업이 적지 않다. 지재권 관련 분쟁에 있어 여러 가지 영역의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지만, 그중에서 기업들이 제일 쉽게 체감할 수 있는 상표권 관련 분쟁사안들이 비교적 많다고 볼 수 있다. 1. 상표권 등록의 중요성 일부 한국 기업들은 중국에서 일정 기간 판매를 해보고, 매출이 안정적으로 증가하거나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지면 그때 상표등록을 하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무에서 적지 않은 한국 기업의 브랜드 인지도가 중국 내에서 높아지기도 전에 타인에 의해 상표가 등록되면서 자사 브랜드를 중국 내에서 사용하지 못하게 되는 상황이 발생한다. 상표를 먼저 사용했다 하더라도 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상표에 대한 배타적인 상표권을 주장할 수 없으며, 타인에 의해 먼저 등록된 경우는 중국 내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기울인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불상사가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한국에서 근무할 당시 한국에서 매우 인지도가 높은 음식점 체인이 자문을 구해왔는데 중국에 진출하기 위해 준비를 하던 과정에 자사 상표가 이미 중국에서 등록된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고 한다. 당시 필자가 근무하는 로펌에 찾아와 중국에서 선등록된 상표를 되찾을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 문의했따. 그 기업은 자사 상표가 유명상표이기 때문에 중국에서 등록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저명상표'로서 보호를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닌지 문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