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준비

ko
78 Members

Cards

Updated

웨딩드레스? No! 이제는 웨딩 투피스의 시대!
스몰웨딩 등으로 결혼의 풍속도가 많이 바뀐 오늘날 웨딩드레스에도 많은 변화가 있습니다. 화려하고 아름다운 신부가 되기 다는 시크하고 멋있는 신부가 되기를 원하는 많은 예비 신부들이 전통적인 웨딩드레스에서 벗어나 좀 더 특별한 드레스를 찾고 있지요. 오늘 RedFriday에서는 이 중 가장 트렌디한 투피스 웨딩드레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웨딩 투피스 트렌드를 소개합니다. 1. BHLDN 비홀든이라고 불리는 BHLDN은 미국에서도 가성비가 뛰어나기로 소문난 드레스샵입니다. 빈티지 로맨틱 드레스가 많은 이 곳에서는 Bridal Separates라는 라인업을 만들어 스커트와 탑을 직접 고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Campbell Dress + Top인데 탑과 스커트 절개부분을 스캘럽트 라인(조개껍데기를 늘어놓은 물결모양)으로 만들어 독특함을 더했습니다. 2. Sanyukta Shrestha 2019년 새로 나온 Entwined Love - Chapter2 라인에도 웨딩 투피스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풍성한 쉬폰 스커트에 레이스로 장식된 탑을 사용해 귀여우면서도 우아한 웨딩룩을 선보였습니다. 3. Stephanie Allin 영국 웨딩계의 베테랑 디자이너인 스테파니 알린은 2019년 Nevada Top + Vegas Skirt 조합을 내놓았습니다. 네바다 탑의 등 쪽은 튤(얇은 망사) 느낌으로 섹시함을 더했으나 앞쪽은 노출을 최소화하며 비즈를 사용하여 핸드메이드로 장식하여 우아한 느낌을 선사합니다. 베가스 스커트는 깃털 모양의 장식을 더 해 독특함을 살렸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원문을 참고하세요. # 많이 본 컨텐츠 # 매일 업데이트되는 생활꿀팁과 알아두면 도움되는 이야기를 팔로우 하셔서 쉽게 구독하세요. # ‘좋아요’ 와 ‘공유하기’ 많이 부탁드려요.
'신부의 로망 웨딩 드레스!' 역사적으로 가장 유명한 웨딩 드레스 TOP 10
결혼식 준비의 하이라이트는 웨딩드레스를 고르는 것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핏, 소재, 베일의 종류, 디자인 등이 너무나 다양하여 자신의 체형과 이미지에 맞는 드레스 스타일과 액세서리를 고르기가 쉽지는 않습니다. 웨딩드레스를 고르는 일은 누구에게나 어려운 일이지만 대중의 관심이 쏠리는 유명인들에게는 더욱더 어려운 일이 아닐까요? 오늘 RedFriday에서는 그들이 심사숙고하여 결정한 웨딩드레스 중 역사적으로 가장 유명한 드레스 10벌을 소개합니다. 1. 케이트 미들턴 2011년 당시 윌리엄 왕자와 결혼한 케이트 미들턴은 알렉산더 맥퀸의 수석디자이너인 '이너 사라 버튼'의 드레스를 입었습니다. 브이자 네크라인이 좁고 길게 파여있으며 고풍스러운 레이스 디테일이 더해져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했습니다. 2. 그레이스 켈리 1950년대의 디자인이라고는 믿기지 않을정도로 세련되고 우아한 이 웨딩드레스는 영화 의상 전문 디자이너인 헬렌 로즈가 디자인했습니다. 이 드레스는 가슴 노출이 없고 긴 소매가 달려있으며 레이스로 우아함을 더하고 있어 재벌가의 신부들이 주로 입는 스타일입니다. 두산가의 박서원 대표와 결혼한 조수애 아나운서,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의 딸 이부진, 신세계 오너가로 시집을 갔던 고현정, 현대가의 노현정이 모두 이러한 드레스를 입었습니다. 3. 메건 마클 2018년 5월 19일 영국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의 결혼식이 열렸습니다. 전 세계의 이목이 쏠린 가운데 그녀의 웨딩드레스도 주목을 받았지요. 왕실의 고풍스러운 드레스를 입을 것이라는 세간의 예상과 달리 보트넥 디자인, 7부 소매인 심플한 드레스를 입었습니다. 이 드레스는 지방시의 최초 여성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클레어 웨이트 켈러'의 디자인 제품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원문을 참고하세요. # 원문 출처 : https://redfriday.co.kr/236 # 많이 본 컨텐츠 # 매일 업데이트되는 생활꿀팁과 알아두면 도움되는 이야기를 팔로우 하셔서 쉽게 구독하세요. # ‘좋아요’ 와 ‘공유하기’ 많이 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