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ko
295.9K Members
Commons
Cards
Talks
Q&A
Members
Popular
Updated
여성의 위대함을 조명한 나이키 우먼스 ‘저스트 두 잇’ 캠페인
만능 엔터테이너 박나래의 화려한 등장 미투 운동, 각종 여혐 범죄 등의 확산으로 페미니즘이 작년부터 주요한 화두로 떠오르며 ‘여성’의 활약은 새로운 척도가 되었다. 사회 제도와 고정관념 탈피를 간절히 희망하는 여성들이 힘을 합쳐 목소리를 모으기도 했고, 각자만의 스타일로 여성의 메시지를 담은 브랜드들의 행보가 점차 눈에 띄게 등장하고 있으니. 지난달, 나이키도 이 흐름에 발맞춰 가능성을 믿고 나아가는 여성들인 엠버, 박나래, 청하, 박성현, 지소연이 참여한 영상 공개와 함께 ‘2019 우먼스 저스트 두 잇(2019 Women’s Just Do It, 이하 JDI)’ 캠페인의 신호탄을 쏘았다. 캠페인과 더불어 인생 변곡점을 맞이하게 된 19학번 새내기를 비롯한 50여 명의 여대생들을 대상으로 그들에게 주체적인 삶에 영감을 부여하기 위한 ‘위대한 보이스’ 이벤트도 진행되었다. ‘너라는 위대함을 믿어’. 이번 JDI 캠페인은 모든 여성에게 끊임없이 질문을 던진다. 색안경을 낀 타인에 의해 스스로를 억압하는가, 자신의 무한한 가능성에 한계를 두는가, 어떠한 난관 앞에서도 꿈을 잃지 않고 주체적으로 선택하고 있는가. 참된 가치와 에너지를 지닌 여성 대표 5인이 토크 콘서트를 통해 명쾌한 조언을 건넸다. 패널은 계속해서 도전하는 불굴의 작사가 ‘김이나’, 자신만의 스타일을 구축한 아티스트 ‘엠버’, 솔직하고 당당함이 매력인 만능 엔터테이너 ‘박나래’, 자신을 믿고 과감하게 나아가는 복싱 세계 챔피언 ‘최현미’ 그리고 당당함으로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선사하는 스트리트 댄서 ‘헬레나’ 등. 이들이 전한 메시지는 사회적인 편견과 어려움을 극복하는 과정에 대한 해답으로 충분했다. 그중에서도 많은 참가자들의 마음을 울린 박나래의 코멘트는 아래와 같다. “모두의 내면에는 작은 씨앗이 하나씩 있습니다.이 작은 씨앗에 물과 거름을 주는 것과 같이,꾸준히 자신을 사랑하고 배워나간다면 어느새 작은 씨앗은‘위대함’으로 성장하게 되지요.” 현장의 열기를 이어가 여성 새내기들의 내면에 내재된 위대함을 일깨우기 위한 트레이닝 세션도 마련되었다. 활기찬 음악에 맞춰 몸과 마음을 단단케한 ‘점핑 트램펄린’과 팀을 꾸려 에너지를 북돋는 ‘인터렉션 농구’ 활동으로 여성의 강인함을 다지기기도. 또한, 나이키는 JDI 캠페인 기간 동안 다양한 이벤트도 병행하고 있다. 2월 8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고 있는 참가자들이 나이키 공식 사이트를 통해 매주 스포츠 미션을 수행하는 디지털 챌린지,#위대한챌린지. 본인의 인스타그램에 주어진 자신의 도전 과제를 포스팅하면 참가자들의 누적 수에 따라 나이키 스포츠 브라가 기부되는 활동이다. 이어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해 3월 8일부터 3일간 러닝, 댄스, 축구 등 다양한 스포츠와 문화체험, 뮤직 페스티벌까지 즐길 수 있는 #위대한페스티벌을 개최해 이번 캠페인의 피날레를 장식할 예정이다. 나이키 우먼스 JDI 캠페인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브랜드 공식 홈페이지(NIKE.COM/JUSTDOIT)에서 확인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이..이렇게 멋진 남자가 보통남일리가 없잖아?!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빙글의 대표 러닝덕후 보통남입니다. 여러분 저 사진 속의 훈남이 보이십니까? 네. 접니다. 곧은 등허리, 편하게 쥔 주먹, 투지에 불타는 강려크한 눈빛! 보통남 1편, 2편 때의 어리버리한 모습과는 달라도 너무 다른 부분 인정? 이렇게 제가 보통남에서 진짜 러너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은 혼자만의 노력 때문만은 아니었습니다. 헬렌 켈러에게 설리반 선생님이 있었고! 2002년 한국 축구팀에게 히딩크가 있었고!! 맨유에게는 헤어드라이어 퍼거슨이 있었듯!!! 저에게도 저를 이끌어준 코치님이 계셨습니다. 고마운 러닝 스승님을 만나게 된 사연, 들어 보시렵니까? 때는 2월. 춥다는 핑계로 한동안 쉬었던 러닝을 다시 시작해보고자 이리 기웃, 저리 기웃 하던 차. 런클럽이라는 것을 접하게 됨. 코치와 함께 보다 전문적인 러닝을 배울 수 있다고 하길래 고민않고 아묻따 신청 ㄱㄱ. 저는 압구정 매장에서 진행되는 런클럽에 등록했는데요. 여기는 러닝을 메인 컨셉으로 한 매장이라 그런지 매장 안에도 트레드밀이 있고, 디스플레이도 러닝용품 위주로 되어있더군요. 저같은 러닝 덕후는 동공지진 날 수 밖에 없는 구조;; 자꾸만 장비로 향하는 눈을 간신히 돌려, 오늘 뛰게 될 그룹을 정했습니다. 런클럽에서는 자신의 실력과 컨디션에 따라서 페이스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오렌지<그린<블루<퍼플<블랙<볼트 순으로 고난이도 페이스라고 하는데요. 아직 러닝초보긴 하지만 런크루에서 몇번 뛰어봤다고 하니 60분 페이스의 블루를 추천해주셨습니다. 언젠가는 볼트 페이스(45분)로 뛸 날도 오겠죠. ㅎㅎ 그래도그린(60분 이상)보다 한 단계 위라는 데서 부심을 좀 느낍니다. 훗. 이제 본격적인 러닝에 앞서 코치님께 오늘 코스에 대한 설명을 듣는 차례. 뭔가 울끈불끈한 남자분을 상상하며 고개를 드는데... 제 상상과는 너무 다른 코치님이 저를 맞이해주셨습니다. (BGM - 쉬~ 이즈 더 뻬이쓰 아 칸트 폴겟~ ) . . . NRC(Nike+ Run Club)의 수장을 맡고 있는 나이키의 대표 코치 아이린 코치님을 소개합니다. 중학생 시절부터 선수로 활약하다 이제는 저같은 '보통사람'에게 러닝 참교육을 시키고자 NRC 코치로 나서신 분이심ㅇㅇ NRC가 다른 런클럽에 비해 차별화 되고 보다 깊이있게 러닝을 배울수 있는게 바로 이런 전문 코치진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이날 아이린 코치님과 함께 뛰었던 코스는 압구정매장에서 가까운 한강 코스였습니다. 잠원방향으로 웜업, 잠실방향으로 본 운동을 하는 서울 최고의 코스 중 하나라고. 특히나 야경이 아름다운 코스이기도 함. 달빛과 가로등 불빛이 칠흑처럼 검은 한강물에 녹아드는 모습... 크으!! 절경 오브 절경에 저도 모르게 러너부심을 느끼고야 마는 거십니다.(코쓱) 계속 뛰기만 하는 게 아니라 중간중간 웜업과 스트레칭도 있고 혼자 뛸 때도 적용해봄직한 유용한 러닝팁도 많이 배울 수 있었습니다.아이린 코치님께 배웠던 몇가지 기억나는대로 정리해봅니다. 1. 러닝 자세에 이론은 있지만 정답은 없다! 각자 신체 특성이 다르기에 편하게 뛰는 것이 중요하다. 단, 부상을 유발하는 자세라면 고쳐야 한다. 2. 가장 기본적인 자세는 팔을 90도로 접어 앞뒤로 자연스럽게 움직이고, 팔과 다리의 리듬을 맞춰가는 것. 3. 그냥 뛰지마라. 더 빠르게 혹은 더 멀리! 뛸 때마다 정확한 목적을 가지는 것이 중요. 4. 자신의 페이스를 찾고싶은가? 먼저 1km 기준으로 뛰면서 편한 속도를 찾는다. 이후 자기 목표에 맞게 인터벌 트레이닝, 지속주, 변속주, 거리주 등을 실시하면 된다. 5. 초보에게 가장 추천하는 아이템은 자기의 러닝 기록을 측정할 수 있는 제품이다. 암밴드나 시계형 제품이어도 좋고 가격이 부담스럽다면 NRC 앱을 받는 것도 방법. 읽는 것만으로 아이린 코치님 음성이 자동지원되는 거 같은 늑힘. 여튼 실제로 런클럽에 가시면 직접 코치님이 자세도 봐주시니 훨씬 도움이 됩니다. 코치님의 지도에 따라 헛둘헛둘 열심히 웜업중인 보통남의 모습입니다. 어떻습니까? 벌써부터 자세가 좀 잡히는 거 같지 않숨니까? 코치님들 뿐 아니라 페이서분들도 함께 도와주셔서 초보들도 헤매지 않고 따라가기 좋은 듯. 무료로 진행되는 세션인데도 이 정도 고퀄이라니 후덜덜할 따름이더군요;; 코치님 말대로 정신을 다잡고 뛰었더니 평소보다 속력도 나고 몸에 무리도 덜 가는 느낌. 이래서 코칭~코칭~ 하는 거구나 고개를 끄덕일 수 밖에 없슴. 이번 런클럽 세션의 마무리도 역시나 단체컷이었씀다. 참고로 런클럽에서는 전문 포토팀이 매번 동행하셔서 사진 촬영을 해주시고 이메일로 모든 참여자들에게 사진을 보내줍니다. 이번 카드에서 유독 사진퀄이 높아진게 우연이 아님 ㅇㅇ (여전히 보통남은 사진goja입니다) 이렇게 남는 게 있으니까 더욱 더 다시 참여하게 되고 싶고, 갈 때마다 뿌듯하게 되고 그런게 있는듭. 풀장비 세팅 - 런크루 입단 - 런클럽 참여 이렇게 3종 코스를 쭈욱 거치고 나니, 초보 러너에서 진짜 러너로 레벨업했다는 게 느껴집니다. 거울을 보면 이제 군제대 이후 운동에 손놓은 연서복 대신에 자세에서부터 파워자신감이 느껴지는 러너가 보입니다. (((전지적 내 시점))) 보통남이 해냈다면 빙글러 여러분도 할 수 있습니다. 다이어트? 혹은 건강? 아니면 친목이 필요해서? 단순히 재미로? 목적은 상관없습니다. 특정 브랜드의 고가 장비도 꼭 갖출 필요 없습니다. 가지고 있는 가장 편한 운동화끈을 동여메고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동료를 찾으세요.(친구도 애인님도 없다면 런클럽을 찾는 것도 조타) 그리고 “Come Run With Us, 함께 뛰세요" 그것만으로 여러분도 진정 달리기를 즐기는 러너가 될 수 있습니다. *좌표* NRC 신청페이지: www.nike.com/seou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