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여행

ko
2,056 Members

Cards

Recommended

[베네핏_디자인] 도시를 바꾼 네덜란드의 디자인 봉투
도시를 바꾼 네덜란드의 디자인 봉투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한 거리. 검은색의 쓰레기봉투들 사이에 희한한 봉투가 놓여있다. 일반 쓰레기봉투와 다르게 안에 뭐가 들어있는지 훤히 보이고 봉투 안 물건들이 깨끗하고 멀쩡해 보이기까지 한다. 심지어 다른 사람이 이 봉투를 자신의 집으로 가져가기도 한다…? 이 봉투…도대체 정체가 뭘까? 봉투에 쓰여있는 훗사크(Goedzak). 네덜란드어로 좋은 가방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나에겐 더 이상 필요하지 않지만 버리기엔 너무 멀쩡한데….’ 훗사크는 누구나 한 번쯤 해봤을 것 같은 고민을 해결해주기 위해 만들어진 쓰레기봉투다. 재사용이 가능한 물건을 훗사크 봉투에 담아서 내놓으면, 그 물건이 필요한 ‘두 번째 주인’이 가져가게 된다. 일정 시간이 지나도 주인이 나타나지 않는다면? 다른 쓰레기봉투와 함께 매립지로 보내진다. 어디에서나 쉽게 알아볼 수 있게 디자인한 이 기발한 봉투를 만든 곳은, 2명으로 구성된 디자인 스튜디오 ‘웰메이커스(Waarmakers)’. 웰메이커스는 훗사크처럼 사회에 도움이 되는 디자인 제품을 계속 만들어나가고 있다. 물건의 재사용을 유도하여 쓰레기를 줄이고, 환경에 일조하는 특별한 쓰레기봉투 훗사크. 길거리 위 작은 변화 하나가 그냥 그렇게 버려지고, 잊혀질 뻔한 물건에 온기를 불어 넣어주고 있다.
(눈호강 주의) 꽃밭이 이정도는 돼야지!
+_+ 이게 다 뭔줄 아세여 여러분? 이게 다 튤립 튤립 튜우우우울리이이이이이이이이입이에여! 여기 있는 튤립 다 부르려다 늙어 죽겠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렇게 넓게 아름답게 펼쳐진 튤립꽃밭이 세상에 어디 있겠어여 어디? 어디? 어디? 그~쳐~! 네~덜란드져! 근데 꽃도 어쩜 이렇게 예쁘게 심었을까여 ㅋ 드론으로 찍을거란거 알았나 ㅋㅋㅋㅋㅋ 이 사진은 왠지 예쁜 수건 같기도 하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또는 러그나 발매트 같기도 하고... 그만큼 부드러워 보인단 말이겠져? ㅋㅋ 이 사진들은 모두 독일의 사진 작가인 Bernhard Lang씨가 찍은 사진이라구 해여. 이 분은 이렇게 여기저기를 여행다니면서 사람이 지구에 미친 영향... 그 사이의 아름다움을 찾아내서 사진 찍는걸 즐긴다구 하십니다 ㅋ 와..... 손가락으로 슥- 하면 닦일 것 같지 않아여? 넘나 아름다운것 +_+ 와... ㅇ_ㅇ... (말을 잃었다) 한 때 튤립 파동으로 시끄럽고 나니 남은 건 튤립밖에 없네여 덕분에 이렇게 아름다워 지다니 +_+ 튤립은 17세기 한 식물학자가 들여와서 네덜란드에 알려 졌다구 해여. 없던 꽃이니까 얼마나 신기하겠어여, 이 때 튤립 제배에 목숨을 건 사람들이 부지기수였다구 합니다. 덕분에 정말 어마어마한 품종들의 튤립이 개량 되었구여...ㅋ 덕분에 우리는 이렇게 아름다운 풍경을 볼 수 있는거구여 ㅋㅋㅋ 사진 출처 어때여 눈호강 좀 하셨나여 밖은 비가 죽죽 내려도... 음 이제 그친 것 같긴 하지만 ㅋ 우리는 실내에서 차 한잔 마시며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자규여
네덜란드를 꼭 방문해야 하는 이유+_+
그러고보면 빙글에서 네덜란드 여행 카드를 본 적이 없는 것 같아여 적어도 제가 빙글 시작한 이후로는 한번도 없는듯...ㅋ 그래서 오늘은 제가! 바로! 여러분의! 네덜란드 소개사! ㅋㅋㅋㅋ 소개사가 있는 말이긴 한건진 모르겟지만ㅋㅋㅋㅋㅋ 네덜란드가 얼마나 예쁜 곳인지 보여드리고자 해여. 그럼 시작해 볼까여?ㅋ 그러니까 사실은 제가 소개하는 건 아니고... 네덜란드에 사는 여행 사진 작가인 Albert씨에 빙의를 해보려고 해여. 알버트씨는 처음엔 네덜란드가 참 밍밍하다는 생각을 했대여. 높은 산도 없고, 마천루같은것도 없고...ㅋ 긍까 완전 평지에다가 건물들도 낮고 그래서 사람들은 네덜란드 풍경은 다른 아름다운 나라들의 풍경에 비해 지루하다고 생각할 거라고. 하지만 아니라는 걸 깨달았대여. 다른 나라들처럼 네덜란드도 우리만의 특별한 것이 있다는 걸 말이에여. 생각해 봐여, 풍차도 있고, 끝없이 펼쳐진 꽃밭도 있잖아요. (근데 이 사람은 이걸 왜 이제야 알았지 한국 사는 나도 아는데ㅋ) 그래서 알버트씨는 이 네덜란드의 아름다움을 담기로 했대여. 지금 보여드리는 사진들은 약 1년간 알버트씨가 찍은 사진들이랍니다. 그럼으로써 종종 페북 친구들한테 질투어린 메세지를 받게 되었대여. 이케 아름다운 사진들을 찍을 수 있는 나라에 살고 싶다는 투의..ㅋ 그래서 니넨 어디 사냐 하고 물으면 걔네는 대부분 인도나 미얀마에 사는 애들이었대여. 그래서 알버트씨는 깜놀했다고 합니다. 뭐라고? 인도?! 미얀마?!?! 알버트씨가 생각하기에 그 나라들은 진짜 굉장한 풍경들을 가진 곳이었으니까여. 사진찍기에 진짜 적ㅋ격ㅋ 특히 지방으로 가면 더 더 엄청난 것들이 바글바글한게 저 나라들이잖아여. 그러니까 이런 이유들로 알버트씨가 이 사진들을 소개를 하는거였어여. 너네 나라(또는 우리나라)는 충분히 아름답다. 지루하다고 생각 마라. 모든 나라들은 자신들만의 특별함을 가지고 있으니까 그 곳 만의 아름다움을 찾아보아라... 뭐 이런거 말이에여. 그러니까 하고싶은 말은, 당장 밖으로 나가여, 탐험해여, 아름다움을 찾아여+_+ _________________ 출처 : albertdros.com _________________ 우리나라도 맞아요 얼마나 아름다운 곳이 많나여 이번 주말에 한번 나가 볼까여?+_+ 라고 하려고 했는데 비가 미친것처럼 오네여 날씨가 미쳤네...ㅋ 그래서 오늘도 그냥 방구석으로 여행합니당..ㅋ
일상이 예술이 되는 순간 그리고 숨겨진 성적 코드
우유를 따르는 여인 | 요하네스 베르메르 | 1658~60년경, 암스테르담 국립박물관 ​ 극소수의 작품만을 남기고도 한 시대를 풍미하는 대가가 되는 경우는 흔치 않은데, 요하네스 베르메르가 바로 그 경우입니다. 지금까지 그의 진품은 약 35점 전후라고 하는데 하나하나 유명하구요. 아마도 가장 유명한 작품은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가 되겠지요. 베르메르의 작품들은 눈에 확 띄는 자극적인 소재도, 그의 시대를 전후하여 미술사의 영원한 주제인 신화를 테마로 하지도 않고.. 묵묵히 네덜란드 여염집의 일상들 을 셔터를 누르듯 무심하게 잡아냅니다. <우유를 따르는 여인>​에 등장하는 주인공도 유명한 귀족도 아니고 절세미녀도 아닌 가정집의 하녀입니다. 옷차림으로 판단하건데 안주인님은 아니시고 하녀가 맞는 것 같아요. 무심히 찍은 스냅샷 같은 풍경이지만 철저히 계산된 구도를 보여줍니다. 베르메르 특유의 한쪽 창에서 들어오는 빛, 제가 직접 측정을 해 보지는 않았지만 창문 위쪽부터 하녀의 치마와 테이블보가 겹치는 부분까지의 사선을 이루는 가상의 선은 화면 전체를 황금비로 분할할 것이라는 가정을 세울만 한것 같네요. ​평범한 일상을 예술로 만드는 비법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요? 저는 일상의 남루한 노동의 순간​조차 영원의 숭고함으로 변화시키는 마술은 빛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책탑으로 난장판인 제 방도 형광등 불빛 아래서 보면 참 한심~~~한 생각이 듭니다만, 주말 오후 황금빛 석양이 창에서 비출 때면 그 순간엔 일종의 종교적 엑스터시의 감정을 느낀답니다. 한없이 따스한 빛에 둘러싸여 눈을 감고 있으면 뜨겁지 않은 불 속에 들어있는 느낌.. 햇살이 온통 온 몸을 애무해 주는 느낌.. 방안이 온통 붉은 색도 주황색도 아닌 극적인 'Hyeyeon Orange' 칼라로 빛나는 순간. 그 순간이 바로 제 일상이 예술이 되는 순간 같아요. 여러분은 어떤 순간 일상이 예술로 바뀐다 느끼시나요?​ 원래 이 이 작품을 감상하면 주관적으로 적었던 내용은 이 정도였는데 최근에 읽은 <비밀의 미술관>에 보면 이 작품이 상당히 응큼한 작품이라는 내용이 있더군요. 소실점이 하녀의 가슴 근처에 머무른다는 점이 하나이고 또 하나는 오른쪽 하단 상대적으로 빈공간에 놓인 저 물건과 타일 문양의 해석이었습니다. 네모난 상자는 겨울에 여인들의 치마속에 두고 몸을 덥히는 일종의 발난로라는데요. 하반신을 뜨겁게 한다는 의미에서 여성의 욕망을 상징한다고 합니다. 게다가 타일의 문양은 막대기를 세운 큐피드의 모습이라네요. 후끈한 치마 속에 막대기를 세우고ᆢ 흠ᆢ 혹시나 해서 위키피디어를 찾아보니 역시 성적코드에 대해 같은 해설이 있더군요. 그동안 참 순수하게(?) 바라보던 작품안에 의외의 성적코드가 숨겨져 있다니 뭔가 아쉬운 느낌도 드네요. 저답지 않죠? ㅎㅎ - White 혜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