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마르다실바

ko
321 Members

Cards

Recommended

가레스 베일 인생 골 TOP5!!!
안녕하세요~스포츠구루 이준호 에디터입니다^^ 많은 분들이 메시, 호날두에 이어 베일 TOP5 골 좀 올려달라고 해서 준비해봤습니다~ 베일의 인생 골 BEST5!! 먼저 10/11시즌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에서 나온 베일의 골입니다~ 프리미어리그 창설 이후 첫 챔피언스리천신만고 끝에 챔스 무대에 오른 토트넘은 디펜딩 챔피언 인터밀란과 같은 조에 속합니다~그리고 인터밀란과의 첫 대결(원정)에서 고메스 골키퍼의 퇴장 때문에 전반에만 4골을 허용하며 0-4까지 끌려가게 됩니다ㅠㅠ 그리고 10명으로 맞선 후반전, 베일의 원맨쇼가 시작됩니다. 후반 7분, 자네티와 마이콘을 제치고 추격골을 넣습니다! 이후 2골을 더 넣은 베일은 비록 팀이 3-4로 졌지만, MOM과 함께 평점 10점을 받습니다! 2주 뒤에 펼쳐진 홈 맞대결에서는 마이콘을 탈탈 털어버리며 2어시스트를 기록 3-1 승리와 함께 조 1위로 16강 진출에 성공합니다!(이날도 평점 10점) 2010.10.21 두 번째 골은 웨일스 대표팀에서 넣은 골입니다~긱스의 국가대표 은퇴 이후 에이스 자리에 오른 베일이었지만, 팀 전력이 워낙 약한 탓에 2014 브라질 월드컵 예선에서도 힘겨운 행보를 보입니다. 첫 두 경기에서 벨기에와 세르비아에 패한 웨일스는 3차전에서 라이벌 스코틀랜드와 만납니다. 하지만, 홈에서 전반 28분 실점하면서 패색이 짙어졌죠. 이 때 베일이 후반 36분, 페널티킥을 넣었고 경기 종료 3분전 말도 안되는 중거리 슛으로 예선 첫 승리를 가져옵니다! 찰리 아담의 파울성 태클에도 중심을 잃지 않았네요~축구에도 바스켓 카운트가 있었다면 추가 페널티킥까지 얻었겠죠?^^ 2012.10.13 세 번째 골은 12/13시즌 선덜랜드와의 리그 최종전에서 나온 골입니다~ 골도 멋있었지만, 이 골이 토트넘 시절 마지막으로 터뜨린 골이라 의미가 배가 됐네요! 당시 아스날과 마지막까지 챔스 티켓을 놓고 싸우던 토트넘은 홈에서 강등권 싸움을 벌이는 선덜랜드와 만납니다! 반드시 승리를 거두고 아스날의 경기 결과를 봐야했던 토트넘은 후반 44분까지 0-0으로 끌려갑니다ㅠㅠ 이 때 해결사 베일이 나타납니다. 엄청 먼 거리에서 혼자의 힘으로 승점 3점을 선물했네요~결국 4스날의 과학 때문에 5위에 머물지만, 레알로 떠나기 전 유로파리그 티켓을 선물하고 간 베일이었습니다~ 2013.5.20 네 번째 골은 레알 마드리드 첫 시즌에 나온 골입니다~리그 31라운드 라요 바예카노전에서 나온 팀의 네 번째 골입니다! 무시무시한 치달로 라요 선수들의 사기를 꺾어 버리네요. 라요 바예카노는 남자의 팀으로 레알을 만나더라도 항상 라인을 올려 공격적으로 나옵니다! 베일은 현재까지 라요전에서 많은 골을 넣었지요. 이날 베일은 2득점 1도움으로 경기 MOM에 선정됩니다! 2014.3.30 마지막 골은 여러분들이 너무나 잘 아시는 골입니다~오늘 전체적으로 멋있는 골 위주로 뽑았는데 큰 경기에서 멋진 골들을 많이 넣은 베일이네요~영양가 굿입니다! 베일은 여태까지 코파 델 레이(스페인 FA컵)에서 단 1골만, 넣고 있습니다. 부상도 있고 주전이다보니 많이 출장하지 못했는데요~그 1골이 바로 이 골입니다. 13/14시즌 코파 델 레이 결승전! 리그 우승을 바르셀로나에 내줬지만, 코파 델 레이 만큼은 내줄 수 없던 레알 마드리드는 1-1로 팽팽하던 후반 39분, 베일의 치달골로 우승을 차지합니다! 바르샤 수비수 바르트라는 터치 라인 바깥으로 돌아가는 베일을 제어할 수 없었습니다! 2014.4.17 베일이 부상에서 돌아와 더 멋진 골을 넣길 기대한다면 좋아요 한 번 눌러주세요~ https://www.facebook.com/sportsgurukorea/
또 다시 도마위에 오른 네이마르 인성 문제
지난 그라나다 전에서 포착된 문제의 발단입니다. 이 앞 상황에서 네이마르가 그라나다 선수에게 거친 태클을 했고 지켜보던 루벤 베조가 네이마르와 맞붙습니다. 최약체인 그라나다를 상대로 1골 밖에 넣지 못한데에 대한 불만족이 있었던지 네이마르도 핏대를 세우게 됐습니다. 그리고 경기 종료 후 양팀 선수가 라커룸으로 향하는 터널에서 문제가 터졌습니다. 이미 몇분전 서로 맞붙었던 네이마르와 베조는 들어가는 길에서도 언쟁을 벌입니다. 그러다 계단을 내려가던 베조를 네이마르가 밀어버립니다. 베조에게는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실제로 터널로 내려가는 계단은 총 8계단, 그 중에서 네이마르가 두계단 정도 내려온 후 밀었으니 못해도 5계단 정도는 더 남아있었던 상황이었습니다. 충분히 굴러떨어져 부상을 당할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화가난 베조가 네이마르에게 달려듭니다. 일단 부상을 당하지 않은게 천만 다행이네요. 네이마르도 꿍하긴 했지만 이 후 관계자들이 말리면서 사건은 일단락 됐습니다. 이미 지난 시즌에도 경기 후에 바라간의 뒷통수를 때리면서 한차례 논란이 된 적이 있는 네이마르입니다. 네이마르가 이런 행동을 보이는건 주로 팀이 패배하고 있는 상황에서 입니다. 그런데 이번엔 1:0으로 이기고 있는 상황에서 였습니다. 어지간히 본인의 플레이가 맘에 안들었던 모양입니다. 사실 네이마르가 팬들한텐 정말 인성이 좋은 선수입니다. 난입한 아기 팬도 직접 챙기는 클래스가 있는 선수죠. 하지만 유독 선수들끼리 동업자 정신을 망각한 행동들이 종종 나옵니다. 이게 단순히 인성 문제라고 봐야할지 승부욕의 연장선이라고 해야할지 참 어렵네요 ㅠㅠ
오늘자 상대팀 팬들에게 박수갈채를 받은 네이마르
오늘도 하드캐리하고 후반전 종료직전에 교체되어 들어가는 네이마르 그 순간 프랑스는 관중 난입이 하나의 이벤트인가?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편안하게 난입 관중을 맞이하는 네이마르를 볼 수 있었습니다.(하물며 저 애기도 막지 못하는 시큐리티들 존재 무엇..?) 아시다시피 네이마르는 아이들에게 굉장히 관대하고 잘해주는 선수입니다. 아이돌 사생팬에 버금가는 오열을 보여주는 아이에게 능숙하게 밖으로 나가서 이야기하자고 리드하는 네이마르 정말 이벤트인양 뒤늦게 속속 등장하는 시큐리티들에게 네이마르는 괜찮다며 제지를 합니다 보통 관중이 난입하면 곧바로 시큐리티가 와서 떼어놓고 데려가기 마련인데 네이마르는 자신이 직접 데리고 가겠다는듯 시큐리티들의 난입을 제지합니다. 그리곤 작별의 시간이 다가오자 아이에게 직접 입고 뛰었던 유니폼을 주며 한 아이를 종신 파리팬으로 만들어버립니다. 그리곤 원정 경기장임에도 불구하고 렌의 홈경기장에서는 네이마르를 향한 박수갈채가 이어졌습니다. 네이마르가 사실 그간 psg로 와서 이미지도 많이 안좋아졌지만 팬서비스, 그중에서도 아이들에 대한 팬서비스 만큼은 어느 선수를 데려와도 비교불가 수준입니다. 그래서 슈퍼스타인거겠죠.
네이마르vs카바니 사태를 키운 장본인
불과 며칠전 네이마르는 우나이 에메리 감독에게 발롱도르를 위해 PK를 전담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발롱도르 수상을 위해선 메시, 호날두와 비슷한 득점수를 기록해야 한다는게 이유였습니다. 하지만 거절당하고 말았죠. 지금 PK를 전담하고 있는 카바니가 성공률이 낮은것도 아닌데 마땅한 이유없이 넘겨줄 수는 없는 상황이니 에메리 감독도 난감했을 겁니다. 그런데 바로 오늘 있었던 경기에서 네이마르가 또 다시 카바니에게 PK를 요구하는 촌극이 벌어졌습니다. 한두번 요청을 하던 네이마르는 이내 포기하고 페널티 박스 바깥쪽으로 향합니다. 네이마르의 표정은 그다지 유쾌해 보이진 않았습니다. 사실 생각해보면 바르셀로나에서는 메시가 해트트릭 기회도 마다하고 양보해줬던 경우도 있었지만 이제 네이마르는 PSG 선수입니다. 카바니에게는 불행하게도 PK는 실축으로 돌아갔습니다. 이로써 네이마르가 PK를 찰 수 있는 명분은 어느정도 생긴 상황이 됐습니다. 사실 여기까지보면 네이마르가 PK를 요구한게 그다지 큰 사건처럼 보이진 않습니다. 둘 사이에 공을 두고 실랑이가 있거나 말싸움을 한 것도 아니니 말이죠. 네이마르와 카바니의 PK 논란 사태를 키운건 바로 몇분전에 있었던 다니 알베스의 행동때문입니다. 후반전 초중반 네이마르는 역습 상황에서 개인 돌파를 하다 프리킥 찬스를 얻어냈습니다. 원래 프리킥이나 코너킥은 네이마르가 전담하다보니 자연스레 네이마르가 차게 되긴 했습니다. 하지만 그 이전에 카바니와 다니 알베스간 실랑이가 있었습니다. 다니 알베스는 프리킥을 차려는 카바니에게서 공을 지키다 네이마르가 오자 공을 자연스럽게 넘깁니다. 아시다시피 다니 알베스와 네이마르의 국적은 브라질로 똑같은 조국을 가지고 있는 선수들입니다. 이같은 알베스의 행동이 기존 PSG 팬들에게는 안좋게 보여질 수 밖에 없습니다. 카바니 역시 프리킥에 일가견이 있는 선수 중 하나입니다. 득점 스페셜을 보면 꼭 한 두골 정도는 프리킥 골이 들어가는 선수죠. 그런데 이제 막 입단한 선수들끼리 편가르기하듯 밀어주는 현상이 나타나는건 분명 팀에게 좋지 않은 징조입니다. 여하튼 PK 상황 이전에 이런 장면이 있다보니 네이마르에 대한 반감만 더욱 강해진게 사실입니다. 마치 팀보다는 발롱도르를 타겠다는 개인 욕심이 더욱 강하게 비춰지니 말이죠. 물론 본인이 먼저 발롱도르를 타기 위해 PSG에 왔다는 이야기를 하긴 했습니다. 하지만 그 모든것은 팀이 잘됐을때 따라오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