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체스터유나이티드

ko
14.7K Members

Cards

Updated

맨유, 팀 명칭 허가 없이 사용한 FM 제작사에 '상표권 침해' 소송
맨유 "상표권 침해", 세가 "처음부터 사용한 것.. 문제없다" 스포츠 게임에서 '라이선스'의 허용범위는 어디까지일까. 22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팀 멘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 <풋볼매니저(Football Manager>(이하 FM)의 제작사 세가와 스포츠 인터렉티브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해당 내용을 보도한 가디언에 따르면, 맨유는 <FM>이 허가 없이 구단 명칭을 사용한 것과 비공식 로고를 활용한 것을 지적했다. 시리즈 최신작인 <FM 2020> 속 맨유의 로고는 공식 로고와는 다소 차이가 있는 단순한 디자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맨유는 "팀의 이름을 허가 없이 사용했으며, 맨유와 어울리지 않는 단순한 로고를 사용했다"라며 "이는 상표권 침해에 해당한다"라고 주장했다. ▲ FM 속 맨유 로고는 '매우' 단순하다 이에 대해 세가와 스포츠 인터렉티브는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들은 "처음 게임을 개발했을 때부터 사용하던 것"이라며 "맨유는 비디오 게임의 합법적인 경쟁을 막으려 한다"라고 비판했다. <FM>은 1992년 발매된 <챔피언십 매니저>를 이어받은 축구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특히 한 팀의 감독이 되어 영입과 육성 등 구단 운영에 참가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팬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라이선스를 취득하지 못해 등장하는 '가짜 유니폼과 로고'는 <FM>의 고질적인 문제로 꼽힌다. 때문에 유저들은 새로운 타이틀이 나올 때마다 이를 해결할 수 있는 패치를 제작하여 문제를 자체적으로 해결하고 있다. 반면, 같은 문제에 직면한 다른 스포츠 게임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해결책을 찾고 있다.  <피파 시리즈>가 2003년부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라이센스를 취득함에 따라 위기에 몰린 <위닝일레븐 시리즈>는 2018년 러시아 프리미어리그에 이어 지난해 세리에A 유벤투스와 독점 라이센스 계약을 체결했다. 은퇴했거나 해외 진출한 선수들을 가명으로 표기했던 <컴투스 프로야구 매니저>는 2014년부터 이승엽, 박찬호 등을 실명으로 전환하며 라이선스 취득에 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FM 시리즈>는 최근 몇 년간 큰 변화가 없다는 비판에 시달리고 있다. 라이선스 문제에 직면한 <FM 시리즈>가 어떤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이를 통해 어떤 변화를 맞이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상식축구] 2020.04.28 해외축구 이적 루머
에버튼 스트라이커 모이스 킨이 나폴리와 연결됐다. 한편, 킨은 이번 주에 코로나 바이러스 정부 지침을 어겨 에버튼으로부터 징계를 받을 예정이다. (코리에 델로 스포르트) 아스널은 가봉 국적의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의 대체자로 첼시의 윙어 윌리안 영입에 대해 제안받았다. 하지만 너무 높은 급료 때문에 주저하고 있다. (선) 아스널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가나 대표팀 미드필더 토마스 파티에 대해 4,300만 파운드로 이적을 제안했다. (익스프레스) 바르셀로나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브라질 대표팀 미드필더 필리페 쿠티뉴와 프랑스 대표팀 우스망 뎀벨레를 스왑딜 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텔레그라프) 첼시는 쿠티뉴에게 관심을 보였으나, 바이엘 레버쿠젠과 독일 대표팀 미드필더 카이 하베르츠에게 관심을 돌렸다. (디 애슬레틱)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는 스쿼드 개편을 위해 잉글랜드 국적 미드필더 데클란 라이스를 처분할 수도 있다. 그는 첼시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관심을 받고 있다. (텔레그라프) 아스널 또한 라이스와 연결되어 있다. 그의 몸값은 7,000만 파운드로 알려졌다. (선) 리버풀은 릴 스트라이커 빅터 오시멘 영입에 관심이 있다. 레스터 시티와 첼시도 나이지리아 국적의 오시멘 영입을 고려 중이다. (풋 메르카토)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의 스포츠 디렉터는 맨유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제이든 산초의 미래에 대해 "완전히 진정됐다"고 말했다. (스포르트1) 하지만 맨유는 산초 영입 자금을 모으기 위해 프랑스 대표팀 폴 포그바와 잉글랜드 국적 제시 린가드를 방출할 수도 있다. (선) 아스널은 15살의 맨유 미드필더 오마리 폴손과 프로 계약을 놓쳤다. (메일) 맨유는 레알 바야돌리드의 가나 수비수 모하메드 살리수와 연결됐다. (아스) 레스터 시티 미드필더 윌프리드 은디디는 맨유와 아스널과 연결되고 있지만 현 소속팀에 남는 것이 더 좋다고 말했다. (팀토크) 스페인 미드필더 다니 세바요스는 아스널과 임대 계약이 끝나면 원 소속팀인 레알 마드리드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모비스타)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스트라이커 디에고 코스타는 자신의 전 소속팀 첼시 감독 안토니오 콘테가 레알 마드리드에서 "절대" 풀 시즌을 보낼 수 없다고 말했던 일화를 밝혔다. 콘테는 2019년 5월부터 인터 밀란 감독으로 재직 중이다. (ESPN) 토트넘 훗스퍼의 공격수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대비를 위한 훈련에 복귀하지 못했다. 그는 군 복무를 수행 중이며 영국에 돌아간다고 해도 자가 격리해야 한다. (이브닝 스탠다드) 전 토트넘과 첼시 감독 안드레 비아스 보아스는 절대 프리미어리그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 참고: https://www.bbc.com/sport/football/gossip
[상식축구] 2020.04.13 해외축구 이적 루머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잉글랜드 국가대표 윙어 제이든 산초는 첼시 합류에 관심이 없다. 레알 마드리드가 여전히 관심을 갖고 있지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산초의 영입에 가장 근접한 상태다. (디아리오 마드리디스타) 바르셀로나는 토트넘의 미드필더 탕귀 은돔벨레에게 관심이 있다. (스타) 에버튼은 레알 마드리드 소속 하메스 로드리게스 영입 경쟁에 참가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유벤투스 또한 그에게 관심이 있다. (익스프레스) 첼시는 나폴리와 벨기에 국가대표팀의 플레이 메이커 드리스 메르텐스에게 두번째 계약 제시를 할 것이다. 첼시는 지난 1월에 그에게 계약 제시를 했지만 거절당했다. 한편, 메르텐스는 현재 나폴리와 계약 연장에 합의하지 않은 상황이다. (가제타 델로 스포르트) 로마는 2,200만 파운드의 가격으로 헨리크 미키타리안을 완전 영입하는 것에 주저하고 있다. 현재 미키타리안은 로마와 한 시즌 임대 계약을 맺고 로마를 위해 뛰고 있다. (칼치오메르카토) 인터 밀란 스트라이커 라우타로 마르티네즈의 에이전트는 그가 국가 대표팀 동료 리오넬 메시를 따라 바르셀로나에 입단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예전에 맨체스터 시티가 마르티네즈 영입에 관심을 가졌다. (폭스 스포츠 멕시코) 그러나, 인터 밀란의 부사장 하비에르 사네티는 마르티네즈가 팀에 남을 것이라 믿고 있다. (ESPN) 게다가, 인터 밀란과 우루과이 축구 대표팀의 수비수 디에고 고딘은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프리미어리그로 팀을 옮길 수 있다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토트넘이 그를 노리고 있다. (투토스포르트) 전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 수비수 대니 밀스는 토트넘의 사장 다니엘 레비가 첼시와 브라질 공격수 윌리안을 포획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과거에 윌리안은 토트넘의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했지만 이적을 거절했다. (풋볼 인사이더) 사우스햄튼 랄프 하센휘틀 감독은 팀과 3년 재계약 연장에 합의했다. (선) 아스널은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시드를 따내지 못한다면, 선수들의 연봉을 삭감해 약 2,500만 파운드를 마련하려고 노력할 것이다. (텔레그라프) 웨스트햄과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 데클란 라이스는 첼시 미드필더 메이슨 마운트와 다시 뛰고 싶다고 말했다. 그들은 21살로, 첼시 아카데미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적이 있다. (코파90)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 수비수 필 존스는 2011년에 맨체스터 시티, 리버풀과 아스널의 제안을 거절하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합류했다고 말했다. (MUTV) 메이저리그 축구 리그 FC신시내티는 차기 감독으로,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수비수와 레딩의 감독이었던 야프 스탐을 데려올 지 고민 중이다. (ESPN) 아스널 골키퍼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즈는 어느 이적 제안이든 응할 자세라고 말했다. 그는 맨체스터 시티의 세르히오 아구에로와 유년 시절 소속팀이었던 인디펜디엔테로 돌아갈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TNT 스포츠) 참고: https://www.bbc.com/sport/football/52265644
전 맨유 선수 리오 퍼디난드, '피파 20' 통해 코로나19 기부 나선다
EA 'Stay home, Play Together' 캠페인... 한국에서는 '방구석풋볼챌린지' (출처 : copa90 트위터)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레전드 선수인 리오 퍼디난드가 코로나 19 자선기금 마련을 위해 <FIFA 20>  경기 중계에 나섰다. 4일 퍼디난드는 본인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EPL 축구 선수 완 비사카(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드와이트 맥닐(번리)의 <FIFA 20> 경기를 직접 해설했다. 이는 코로나19 자선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진행된 이벤트다.  2002년부터 2014년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활약한 퍼디난드는, 지난 2015년 은퇴한 뒤 BBC에서 축구 해설가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 코로나19로 EPL이 시즌 중단을 선언한 이후 사실상 휴업상태에 들어갔다.  ▲ 완 비사카와 맥닐의 FIFA 20 경기를 중계한 퍼디난드 (출처 : 퍼디난드 유튜브) EA 스포츠와 퍼디난드가 함께하는 이번 이벤트는 프로 축구 선수들의 <FIFA 20> 맞대결로 진행된다.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퍼디난드는 4일 EA 스포츠 공식 트위터를 통해 "몇몇 선수들에게 연락을 취했으며 곧 그들의 맞대결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최종 승자는 EA 스포츠와 함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EA가 주관하는 'Stay home. Play Together' 캠페인의 일환이다. 지난달 28일 EA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Stay home. Play Together'는, 자사 게임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참여를 독려하는 캠페인이다. 이번 캠페인에는 전, 현직 운동선수들과 인플루언서들이 참여해 <FIFA 20>과 <MADDEN 20> 등을 플레이할 예정이다. EA는 "물리적인 거리를 둬야 하는 시기지만, 게임은 소통의 원천이 될 수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에서는 집에서도 축구를 즐길 방법을 보여주는 '방구석 풋볼 챌린지'가 유행하고 있다. 현재 EA 코리아 틱톡 채널에는 염기훈(수원 삼성) 등 K리그 선수들과 스트리머 릴카, 축구 콘텐츠 유튜브 채널 슛포러브 출연진이 저마다의 방법으로 챌린지에 도전하는 영상이 올라와 있다. ▲ 방구석 풋볼 챌린지에 참가한 슛포러브 (출처 : 슛포러브 유튜브) ▲ 퍼디난드가 피파20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독려에 나섰다 (출처 : COPA90 트위터)
[상식축구] 골키퍼의 매력
(그라운드 위의 감독, 최후의 보루, 사진=스포티비뉴스) 코로나 때문에 멈춰버린 공과 발. 그러나 축구에 대한 우리의 열정은 식지 않는다. 다들 각지에서 잘 버텨내고 있으리라 생각한다. 특히, 코로나의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의료 관계자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오늘은 골키퍼의 매력에 대해 얘기하고자 한다. 축구할 때, 나의 포지션은 골키퍼다.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골키퍼로서 축구계에 입문(?) 했다. 그전에는 다른 친구들에 비해 운동신경이 좋아 필드 플레이어로 활약했다. 골키퍼 보는 친구가 하도 답답해서 내가 골키퍼를 하겠다고 자청한 이후, 필드에서 뛰는 나를 본 친구들은 없어졌다고 한다(?). 대학교 때는 필드로 뛰긴 했지만... 각설하고, 골키퍼는 축구에서 가장 특별한 포지션이다. 11명 중, 혼자 손에 골키퍼 전용 장갑을 착용하고, 다른 유니폼을 입는다. 그리고 페널티 박스 안에 상주한다. 유일하게 많이 뛰지 않는 포지션이어서 경기가 일방적으로 전개되어 끝나면, 샤워를 안 하고 집에 가도 된다. 땀을 흘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본격적으로 골키퍼의 매력 포인트 3가지를 짚어본다. (공이 날라오는 두려움을 이겨내고 몸을 날려 방어하는 골키퍼, 사진=스포티비뉴스) 1. 다이빙의 멋짐 골키퍼는 상대의 슛을 막는 것이 핵심 목표다. 그래서 손을 사용할 수 있다. 축구는 발로하는 스포츠지만, 이 규칙 안에서 골키퍼가 손을 사용해 슛을 막는 것이 매력 포인트다. 한번 상상해보자. 공격수가 멋있게, 슛을 잘 때려서 볼이 골대 구석으로 향한다. 때마침 나타나는 골키퍼의 손. 그리고 그 볼을 쳐냈을 때. 그 모습은 어떤 말로도 형용할 수 없는 멋짐이다. 몸을 날려 슛을 막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무섭기도 하고, 아프기도 하다. 다시 말해, 다칠까 봐 무섭다. 골키퍼는 두려움 없이 자신의 몸을 날린다. 두려움을 이기고 슛을 막는 게 멋있는 이유일까. 그저 몸을 날려 선방하는 모습 그 자체만으로 너무 멋있다. 무슨 말이 더 필요한가. 사진으로 감상하자. (역동작에 걸렸지만 반응 하는 골키퍼의 모습은 경이로움 그 자체다, 사진=스포티비뉴스) 2. 막는 것의 짜릿함 공격수가 골을 넣고 짜릿함을 느낀다면, 골키퍼도 마찬가지다. 우리도 슛을 막을 때 짜릿함을 느낀다. 손으로 제대로 막았을 때 맛볼 수 있는 손맛. 맛있다. 골키퍼가 슛을 멋지게 막고 들리는 "오우!" 소리와 박수. 그때 골키퍼들은 가장 뿌듯할 것이다. 가끔씩 골키퍼 레전드 영상들이 나온다. 3단 연속 선방 등. 슛을 연달아 막아내는 장면들은 믿을 수 없을 정도이며 그저 환상적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현재 레알 마드리드 골키퍼인 티보 쿠르투아가 첼시 소속이었을 때 보여줬던 3단 선방쇼를 기억하는가. 이게 골키퍼만 누릴 수 있는 특권이며 슈퍼 세이브의 매력이다. 특히, 아마추어 축구계에선 축구를 잘하는 사람들이 대부분 공격수 역할을 한다. 골키퍼에겐 잘하는 사람의 슛을 막았을 때 오는 쾌감이 있다. 슛을 막고 일어나서 포효하거나 거만한 표정을 짓는 것. 얼마나 멋있나. 글 쓰고 있는 나는 벌써 심취했다. (공은 항상 소중히, 아기 다루듯이, 사진=스포티비뉴스) 3. 잘 키운 골키퍼 한 명, 열 공격수 안 부럽다. 골키퍼 한 명으로 경기 분위기를 바꿀 수 있다. 골키퍼는 게임 체인저다. 질 수 있는 경기를 비기게도 하며, 이기게도 한다. 골키퍼의 희생으로 필드 플레이어들이 각성을 한다. 원인은 모르겠다. 추측하건대, 골키퍼가 몸을 날리면서 슛을 막아내는 모습이 필드 플레이어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 같다. 마치 '나도 팀을 위해 더욱 희생하겠다'라는 정신을 발현시키는 것 같다. 골키퍼는 자신의 희생정신으로 팀을 하나로 결집시킬 수 있다. 계속 선수들을 다그치면서 경기에 집중하게 만들기도 한다. 경기장 위의 감독이기도 하다. 골키퍼는 남는, 아무나 하는 그런 포지션이 아니다. 골키퍼에 대한 설명은 얼마든지 더 할 수 있다. 골키퍼는 괄시해도 되는 포지션이 아니다. 골키퍼도 중요한 역할을 차지하고 있다. 발롱도르는 항상 필드 플레이어가 받지만 골키퍼도 받을 수 있다. 항상 당신들 뒤에서 묵묵히 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골키퍼를 소중히 생각하자. 못 막았다고 욕하지 말고. 마지막 시 한 편으로 마무리한다. 공격수에게 묻는다 - 이상훈 골키퍼 함부로 욕하지 마라 너는 상대에게 한 번이라도 골 넣은 사람이었느냐
[Sense Soccer]Do! Apologize, Cristiano Ronaldo!
(Cristiano Ronaldo didn't play at Korea even though an event match, pictured by YTN) We are very upset. You should apologize to us. We are serious Cristiano Ronaldo. At July. 26, they visited at Seoul to play the event match with K-League All-Stars. ‘They’ means Juventus. Anyway, they came here for marketing targeted Asia market. Well... actually I don't like it. In the past, there are also some matches at Seoul. Because of them, we, K-League players should play. They have no benefit as playing with them. It's just event for fans. To play with super stars from teams belonged UEFA Leagues, K-League players should prepare and practice even if they will play on the weekend for K-League. It is really harmful. Although it's event, it's focused on the only foreign club like Juventus, FC Barcelona and Manchester UTD. Korean fans supported UEFA clubs not K-League players. So when I watched kinds of this match, I felt 'I am not in Korea now.' It makes K-League players sad because Korean seldom watch K-League matches and always watch EPL, La Liga and so on. They want to be loved by Korean fans. (Many Korean fans waited for Ronaldo pictured by Sportschosun) Anyway, the main problem is that Ronaldo didn't play on the pitch. He played at China against Inter Milan and he participated signing event for fans. But after arriving at Korea, he did nothing. Also in Korea, he should sign and play for Korean fans even though he played full time at China so he was tired because he is a superstar and have many Korean fans. He should play at least 15mins for fans. Especially, at the contract, this sentence was written "Ronaldo should play at least 45mins." Some Korean fan, for her brother, she bought illegal tickets due to fail ticketing. The point is her brother is fighting against illness about 3 years at a hospital. He loved Ronaldo so she wanted to give a present to him showing Ronaldo. Many fans waited to watch Ronaldo and his playing. At that time, it was rainy and cloudy. Although, many fans waited early. He ignored Korean fans. (What about Korea? pictured by Ronaldo's Instagram) When Ronaldo was in Korea, he said he was having a hard time but after arrived in Italy, he became fine in a day. Can you understand Ronaldo's stance? If he is a super star, he must show his performance. Korean fans are also same fans. We had had good image about him due to had played with Jisung Park at Manchester UTD. How can he betray? Many fans waited long times and paid a lot of money to watch his playing. Even though they couldn't get a refund, they want an apology from Ronaldo. Just come and apologize to Koreans. I am really disappointed his stance. If not, we will support and love only Lionel Messi your rival and Luis Nani your copycat. If no fans, no play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