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칸음식

ko
37.1K Members

Cards

Recommended

세계 식사 예절
프랑스 X : 손을 무릎에 두기 O : 두 손을 테이블 위에 두고 먹기 ▷ 포크나 칼 같은 도구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손목과 팔을 테이블 위에 올려두자. 독일 X : 칼로 감자 자르기 O : 포크로 감자 으깨기 ▷ 칼로 감자를 자른다는 건, 감자가 덜 익었다고 생각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포크로 감자를 으깨자. 그레이비 소스를 끼얹어 먹기에도 편하다. 스페인 X : 밥 먹자마자 자리 뜨기 O : '소브레메사(sobremesa, 저녁 식사 후 차를 마시며 이야기 하는 시간)'을 즐기자 ▷ '소브레메사'는 음식을 먹고 소화하는 시간이다. 사람들과 대화를 하기도 하고 편히 쉬기도 한다. 영국 X : 아스파라거스를 도구로 먹기 O : 손으로 아스파라거스 먹기 ▷ 아스파라거스가 드레싱 혹은 디핑 소스와 함께 나올 땐 손가락을 사용한다. 줄기 끝을 잡고, 소스에 찍어서 한입 베어 문다. 딱딱한 부분은 접시 가장자리에 놓자. 헝가리 X : 맥주 마시면서 '치어스'라고 하기 O : 술이 담긴 잔이라면 서로 부딪쳐서 땡그랑 소리내기 ▷ 1848년 헝가리 혁명이 있었을 때, 헝가리를 이긴 오스트리아 군인들이 맥주잔으로 건배를 했다. 헝가리 사람들은 150년간 맥주로는 건배를 하지 않는다. 그 전통은 아직 남아 있다. 멕시코 X : 타코를 칼, 포크를 사용해 먹기 O : 손으로 먹기 ▷ 현지인처럼 먹기 : 엄지, 검지, 중지를 사용해 타코를 집어 먹자. 조지아 X : '수프라(supra, 덕담을 나누며 술을 마시는 것)' 도중에는 와인을 홀짝이지 말자 O : 건배할 때는 한 번에 마시기 ▷ 수프라는 축하할 일들이 많을 때 열리는 저녁파티다. 연회를 집행하는 사람을 일컫는 '타마다(tamada)'는 축하할 일들의 숫자를 알려준다. 다행히도 술잔은 작은 편이다. 일본 X : 젓가락을 밥공기에 꽂아두기 O : 가로로 놓기 ▷밥공기에 젓가락을 꽂는 것은 일본 불교에서 봤을 때 죽은 사람에게나 하는 의식이다. 젓가락은 접시 옆 혹은 그릇 위에 가로로 두자. 한국 X : O : ▷ 다 아시죠?^^ 태국 X : 포크를 사용해서 음식을 먹기 O : 포크는 숟가락에 음식을 옮기는 용도로 쓰자 ▷ 태국에서 포크는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 포크와 숟가락은 쭐랄롱꼰 왕이 1897년 유럽을 방문하고 들여온 것이라고 한다. 그 전까지 타이 사람들은 손으로 밥을 먹었다. 또한 중국 음식을 먹는 게 아니라면 젓가락은 사용하지 말길.
[가로수길 맛집] 시끌벅적 인기많은곳, 그릴파이브 타코 (Grill5 Taco)
운동하려고 꼬물대다가 보니까 예전에 찍어둔 사진이 있길래, 자기전에 올리면서 셀프 고문 ^^;;; 가로수길에서 타코/퀘사디아로 꽤 유명한 '그릴파이브'에 다녀왔던 날의 사진이에요! 김치 퀘사디아랑, 뭔가 치킨이었나.. 들어갔던 브리또를 시켰던 것으로 기억. 이게 아마 올 초 겨울이었는데요. 가게 안에서 먹고갔는데.. 음... 1. 일단 자리가 너무너무 더웠음... 난방기 바로 앞에 있어서 그런건진 모르겠지만 진짜 과하게 더웠어요 ㅠㅠ 2. 음악이 좀 많이 시끄러웠음......... 이 두가지가 아직도 기억에 남네요.... 반면 부리또랑 퀘사디아는 둘다 맛 괜찮았어요. 아무래도 타코랑 퀘사디아는 간편하게 먹기 딱이죠! ^^ 그리고 여긴, 가게에서 먹고갈 경우 나초칩이 무한리필이라는 점~ 그치만 아무래도 음식 먹다보면 많이 못먹게 되더라구요. 일전에는 여기서 퀘사디아랑 부리또 포장해서, 한강공원 걸어가서 먹었었는데 그것도 꽤 괜찮았던 것 같아요 :^) 다만, 요새는 가로수길에 바토스도 생긴 관계로...!!! 멕시칸 음식이 땡긴다면 저는 개인적으론, 그릴파이브보다 바토스를 선택할 것 같기는 해요 ^^; 그치만 굳이 구분하자면 바토스 타코는 약간 퓨전의 느낌이 더 강하다는거...? 메뉴는 대부분 10,000원 이하입니당~ 얼마 안되어보이는데 은근 배불러요! * 위치: 가로수길 페이퍼가든 알로 바로 옆건물. 메인거리 아니구, 에이랜드 나오기 직전의 왼편 골목! 부첼라샌드위치 있는 바로 그 골목으로 좌회전해 들어오시면 나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