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애완동물)

ko
13.9K Members

Cards

Updated

전 세계 20마리 뿐이라서 보기 매우 힘들다는 '귀염뽀짝' 희귀 알비노 핑크 돌고래
원문글 : http://www.animalplanet.co.kr/news/?artNo=3786#vingle 사진 : Sunnyskyz 전 세계 20여마리 밖에 없는 것으로 알려진 희귀 알비노 핑크 돌고래가 카메라에 포착된 모습이 다시금 재조명 되면서 누리꾼들의 뜨거운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습니다. 온라인 미디어 써니스카이즈는 3년 전인 지난 2016년 전 세계적으로 매우 희귀해 보기 매우 힘들다는 희귀 알비노 핑크 돌고래가 찍힌 사진을 공개한 적이 있는데요.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그동안 알고 있는 돌고래와 달리 온몸이 핑크색을 띄고 있는 돌고래 모습이 담겨져 있어 보는 이들로하여금 놀라움을 자아내게 합니다. 당시 카메라에 찍힌 사진 속 핑크 돌고래는 미국 루이지애나주 멕시코만에 위치한 캘커슈(Calcasieu) 호수에서 찍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 Sunnyskyz 핑크 돌고래는 지난 2007년 관광보트를 모는 에릭 루(Eric Rue) 선장이 처음 발견했던 핑크 돌고래 핑키(Pinkie)인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너무 신기하지 않나요? 핑크 돌고래라니요! 한편 캘커슈 호수는 멕시코만과 맞닿아 있는 곳인데요. 민물보다는 대부분이 바닷물로 채워져있기 때문에 돌고래가 나타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여집니다. 그렇다면 핑크 돌고래 핑키는 어떻게 해서 온몸이 핑크색을 띄고 있는 것일까요. 피부가 핑크색으로 보이는 건 선천적으로 피부의 색소가 적어 나타나는 알비노(백색증) 때문이라는데요. 핑키 같은 희귀 알비노 핑크 돌고래는 특이한 색깔 때문에 포식자에게 잡히기 쉬운 탓에 일반 돌고래에 비해 수명이 짧은 편이라고 합니다. 사진 : Sunnyskyz [저작권자 ⓒ 애니멀플래닛,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볼만한 콘텐츠
고기잡이 배에서 17년간 일한 선원의 인스타그램
러시아 원양어선에서 17년째 선원으로 일하는 Roman Fedortsov 씨는 심해어 혹은 특이한 물고기를 잡을 때마다 사진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인스타그램은 점점 기괴한 생물체들의 사진으로 가득찼지만 사람들은 오히려 그 신비함에 열광하는 듯 보이네요! Roman Fedortsov 씨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된 사진과 함께 유저 반응을 모아보았습니다. 1. '사이클롭스...?' '눈 위치를 보아하니 분명 심해 바닥에서 활동하는 물고기일 거야...' 2. '으... 바다로 다시 집어 넣어라' 3. '만화에 나오는 용같다' '심해에서 작은 빛만 받아도 볼 수 있게 진화된 거 아닐까' 4. '지구에 사는 생물체 맞아? ㄷㄷ' '맨손으로 잡는 거 실화냐' 5. '우주 갈 거 없다. 심해부터 조사해라' '누가봐도 외계인이잖아' 6. '우주에 생명체가 산다면 이렇게 생겼을 것 같다. 별 사이를 유유히 유영할 것 같아' 7. '아니 뭐 이따구로 생겼냐' 8. '어떤 이유로 저렇게 진화한 거지? 입 다물다가 지 이마 뚫을 거 같은데 ㅋㅋ' 9. '화장 실패한 우리 누나가 여기 왜' 10. '이건 또 뭐야' '위험해 보인다. 일단 죽여라' 11. '반지원정대 호빗과 드워프들' 12. '밥맛 떨어진다' '이상한 것 좀 그만 올려' 13. '똑똑똑. 누구 없어요?' '저그 알을 주워왔어 버려' 14. '무섭지 않아! 무섭지 않다고!' 15. '낚시 게임하다 드물게 나오는 전설의 물고기 같다' 16. '마블 히어로 판타스틱4에 더씽이라고 있는데. 똑같이 생겼네' 17. '오래된 잠수함 가져다 놓고 어디서 물고기래' 18. '밥맛 떨어진다;;' '양치하고 돌려보내라' 19. '이게 지구에 있는 생명 맞다고?' '바닷 속에서 마주치면 기겁할 듯' 20. '얼른 풀어줘라. 삐진 거 같다' 21. '심해 생물은 눈만큼은 정말 이쁘다. 다른 곳이 흉측해서 그렇지' 22. '마음의 준비가 안 됐다고. 이건 뭔데. 으' 23. '진짜 양치시키냐?' '뭔데 이겈ㅋㅋ' '소름돋는다' 24. '응. 심해는 절대 안 가는 걸로' '저 동네는 못생겨야 정상인듯' 25. '귀... 귀엽다?' 더 많은 사진을 보고싶다면, 아래 Roman Fedortsov 씨의 인스타그램으로 직접 놀러가보세요! 심해... 정말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