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여행
ko
351.9K Members
Commons
Cards
Talks
Q&A
Members
Popular
Updated
Empire state of Mind (뉴욕) 1st.
4번째.... 오늘은 뉴욕임 사실 뉴욕은 몇 번을 가도 가는 곳만 가는 나란 남자... 여기는 DUMBO! 내 프사이자 무도 촬영지, 영화 촬영장소로도 유명함 근데 배고파~ 뉴욕에서 스테키 칼질은 안머고 순대에 설렁탕 쳐묵 (비싸고 그닥...하지만 사촌형 회사 법카로 긁음) 설렁탕 때리고 구겐하임 미술관을 가서 문화 생활을 해야 있어 보임 그리고 그옆이 센트럴파크 여기 진심 큼 다 구경하려면 하루 날 잡아야함 여기는 컬럼비아대학교~~ 여기 엘리트들 진짜 많음....그리고 여기서 진짜 내 이상형 봄....그립다....이름만 알려준 그대여~ 여기는 록펠러 광장& 빌딩 뉴욕을 하늘에서 찍으면 여기가 자주 나올 정도로 높은 빌딩 내가 좋아하는 야구팀 시카고 컵스 & 뉴욕 양키스 (롯데...못해서 팬심 떨어짐...욕하지마요, 나 움니다) 여기는 WTC....가슴 아픈곳 미국에서 최악의 테러가 이뤄져서 예전 장소에 저 GroundZero park. 만들고 피해자들 성함 적어놓음 그리고 저 긴 빌딩은 다시 지은 WTC 빌딩 여기는 UN본부..그냥 밥먹으러 가다가 찍음 밥 못먹고 숙소와서 쉐이크 쉐(있어 보임?) 버거 먹음 2명꺼인줄 알겠지만 배고파서 1인 1콜라2버거&2 감튀 함(돼지는 아님) 밤에는 타임스퀘어&브로드웨이에서 이랬음 다크나이트 처럼 3부작으로 올지, 어벤져스 처럼 4부작으로 올지 고민중~ 2편으로 오겠슘~
시카고에서 살아남기
2번째... 올해 목표가 생겼다~ 내가 그간 다닌 해외를 정리하는것! (연말에 빙글한테 상품 받기) 난 미국 중부 시카고에서 교환 학생 생활을 했었다 시카고하면 대부분 시카고 피자를 떠올린다 나도 첨엔 그랬고 그래서 친구를 따라서 시카고에서 로컬에게 유명한 시카고 피자집을 갔다 그리곤 두번 다신 안간다 다시는 안가는 이유: 진짜 짜다..느끼하다... 한국인들이 아무리 짜게 먹어도 이거 스몰사이즈 한판은 다 못먹을듯! (만일 드신다면 내가....피자 사고 칭찬해주겠음) 이곳은 시카고의 시그니쳐 공원인 밀레니엄 파크~ 이때가 초가을 날씨여서 쌀쌀하면서 음청 덥지도 춥지도 않고 딱 좋았음(이때 공연 많이함) S.Y누나랑 사귈때 이 공원에서 데이트를 많이 했는데... 보고싶다.... S.Y 누나 잘 살고 있어?ㅠㅠ 참, 시카고의 날씨는 진짜 극단적인 날씨 여름엔 엄청 덥고 겨울은 엄청 춥고 (잘 모르시면 구글링으로 Chicago weather summer, winter 을 해보시길....) 시카고의 중심부에서 찍은 사진들 트럼프 타워도 있고, 옥수수타워도 있다. 시카고는 오대호에 닿아 있는 도시라서 배타고 잠시 나가서 도시를 볼 수도 있지만, 이건 돈 낭비... (차라리 존 핸콕 타워나 윌리스 타워 추천) 여기는 윌리스 타워(시어스 타워)에서 본 도시 전망 여기는 존 핸콕 타워인데 그 안에서 찍은 사진이 폰에 없는듯; 찾으면 올릴게요...ㅠㅠ 그 주변에 유명한 시카고 미술관과 시카고 불스(농구)와 시카고 블랙호크스(아이스하키) 홈으로 유명한 유나이티드 센터 생각 보다 시카고에선 많이 안찍은거 같다 컴터엔 사진 꽤 많던데ㅠㅠ 많이 돌아다니다 보니 안 찍은것도 있을 것이고ㅠㅠ 그럼 19999 +1 다음을 기약하며~
최고의 뷰를 자랑하는 헬리콥터 투어 장소 BEST 5
여행을 가면 그 지역의 가장 높은 건물에 가서 도시의 전경을 바라보거나 야경을 즐기는 것이 여행 코스 중의 하나입니다. 앞으로 여행을 간다면 높은 건물 대신에 헬리콥터를 타고 전경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오늘 RedFriday에서는 전 세계에서 최고의 뷰를 자랑하는 헬리콥터 투어 장소 다섯 군데를 소개합니다. 1. 뉴욕 뉴욕의 맨해튼에는 유명한 많은 루프탑바가 있습니다. 그러나 헬리콥터에서 보는 뉴욕 마천루의 풍경은 고층 건물에서 보는 것에는 비할 수 없을 만큼 황홀한 경험을 선사할 것입니다. 2. 에베레스트산 에베레스트 산을 오를 자신이 없다면 헬리콥터 투어라는 옵션이 있습니다. 일생에 한 번 있을 이 투어를 통해 해발 8,848m의 신비의 섬을 둘러보세요. 3. 비룽가 국립공원 비룽가 국립공원은 콩고에 있습니다. 이곳에는 빙하, 사바나, 열대우림, 습지대 등 다양한 풍경이 존재하고 있으며 다양한 하마, 마운틴 고릴라, 임팔라 영양, 가젤 등 많은 종류의 동물들이 서식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 국립공원에는 두 개의 활화산이 있어 이를 내려다보는 것이 매우 장관이라고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원문을 참고하세요. # 원문 출처 : https://redfriday.co.kr/176 # 많이 본 컨텐츠 # 매일 업데이트되는 생활꿀팁과 알아두면 도움되는 이야기를 팔로우 하셔서 쉽게 구독하세요. # ‘좋아요’ 와 ‘공유하기’ 많이 부탁드려요.
2019년을 기다려왔다! 올해 완공되는 화제의 건축물 BEST 5
지금도 세계 곳곳에서는 건축물이 올라가고 있고 그 중 몇몇은 2019년에 완공됩니다. 오늘 RedFriday에서는 2019년에 완공되는 건물 중 건축 애호가뿐만이 아니라 행인들의 관심도 끌만한 화제의 건축 5개를 소개합니다. 1. 르 몽드 본사 in 파리 1944년에 시작된 신문사 르 몽드(Le Monde)의 새로운 본사가 2019년에 새롭게 지어집니다. 새롭게 문을 열 이 건축은 다리(bridge)의 형상을 하고 있으며 이 형상은 언론사와 독자 사이를 이어준다는 상징성을 지닙니다. 실제로도 이 다리는 르 몽드 부서들 사이를 이어주게 됩니다. 다리 모양의 구조물 아래에는 물이 흐르는 것이 아니라 공개된 공간이 시민들에게 제공됩니다. 르 몽드의 새로운 본사는 파리의 스카이라인에 활기를 더해줄 것입니다. 2. 더 쉐드(The Shed) in 뉴욕 2019년 봄에 완공되는 더 쉐드는 건축 애호가들 사이에서 가장 화제인 건물로써 미국 민간 부동산 개발 사상 최대 프로젝트인 '허드슨 야드'의 수많은 건축물 중 하나입니다. 이 건물은 문화복합공간으로 다양한 규모의 공연, 전시가 이뤄질 수 있습니다. 이 건물의 특별한 또 한 가지 이유는 건물이 움직이고, 변형가능하다는 점 입니다. 건물의 겉 부분이 트랙을 따라 움직이며 또 다른 공간을 만들어내며 두 개의 연결된 공간을 만들어냅니다. 3. 베이징 다싱 국제공항 in 베이징 2019년 가을에 베이징 신공항인 베이징 다싱 국제공항이 완공됩니다. 완공 후에는 이 공항이 이스탄불의 공항을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큰 공항'이라는 타이틀을 얻게 됩니다. 세계적인 건축가이자 서울 동대문의 DDP를 설계한 것으로도 잘 알려진 자하 하디드(Zaha Hadid, 1950~2016)에 의해 설계된 이 공항은 불가사리의 형상을 하고 있으며 승객들이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게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원문을 참고하세요. # 원문 출처 : https://redfriday.co.kr/168 # 많이 본 컨텐츠 # 매일 업데이트되는 생활꿀팁과 알아두면 도움되는 이야기를 팔로우 하셔서 쉽게 구독하세요. # ‘좋아요’ 와 ‘공유하기’ 많이 부탁드려요.
마음을 움직이는 건축의 힘, 세계의 추모기념관 BEST 5
건축을 통해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는 지금, 건축의 감정적인 힘은 매우 큽니다. 한 공간에서 느낄 수 있는 희로애락은 다른 어떤 경험들보다 인간에게 큰 영향을 미칩니다. 어떤 사건의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공간의 경우 건축의 힘을 더 느낄 수 있지요. 오늘 RedFriday에서는 최고의 건축 디자인을 가지고 있으면서 세계 곳곳의 희생자들을 기리는 기념관(추모관) 5개를 소개합니다. 1. 베트남전쟁재향군인기념관 (Vietnam Veterans Memorial) 베트남전쟁재향군인기념관은 미국 워싱턴 D.C.에 있으며, 베트남 전쟁 때 복무 중 사망한 모든 미국 군인을 위해 지어진 기념관입니다. 이 기념관은 관람객들이 검은색 화강암 벽에 쓰인 사망자들과 실종자들의 이름을 읽으며 점점 지상에서 지하로 내려가도록 설계되어 있습니다. 21살의 예일대 학생이었던 마야 린(Maya Lin)의 이 단순한 디자인이 채택되었을 때 이 디자인이 너무 단순하다는 이유로 재향 군인에 대한 '모욕'이라는 비판을 들었으나, 이 기념관이 개장된 이후에는 모든 비평가와 관람객들의 극찬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2. 베를린 유대인 박물관 (Jewish Museum Berlin) 세계 곳곳에 유대인 박물관이 있고, 이 박물관들은 단지 '전시'를 하는 공간이 아닙니다. 베를린에 위치한 이 유대인 박물관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박물관은 독일에 거주했던 유대인들을 추모하는 공간이자 이들의 역사와 문화를 소개하는 곳입니다. 특히 구관과 신관을 잇는 지하 통로 중간에 '홀로코스트 타워'가 있는데 이곳은 유대인들이 당한 아픔의 역사를 물리적으로, 그리고 정신적으로 재현해냈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또한 이 건물은 지그재그 형태를 통해 의도적으로 관람객들이 방향감각을 상실하게 만드는데 이는 그 당시 유대인들이 처했던 상황을 관림객이 체험할 수 있게 합니다. 이외에도 방문객들의 가슴을 울리는 여러가지 건축 경험에 의해 저절로 숙연해질 수밖에 없는 공간입니다. 3. 스타일네셋 기념관 (Steilneset Memorial to Victims of Withch Trials) 노르웨이 북동부의 아름다운 해안도로에 세워진 이 기념관은 16세기에서 18세기까지 마녀재판을 당한 희생양을 추모하고 이에 대한 잘못을 뉘우치기 위해 만들어진 조형물입니다. 이 조형물은 프리츠커상 수상자인 페터 춤토르(Peter Zumthor)와 거대한 거미 형상인 '마망'으로 유명한 루이스 부르주아의 협업입니다. 이 기념관은 두 개의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하나는 긴 보트를 눕힌 듯한 구조물로, 내부에는 91개의 창이 있으며 이는 91명의 희생자를 뜻합니다. 또 하나의 공간은 불타는 의자와 이를 위에서 바라보고 있는 거울인데, 이는 마녀사냥으로 희생된 사람들과 그것을 지켜보는 시선을 뜻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원문을 참고하세요. # 원문 출처 : https://redfriday.co.kr/171 # 많이 본 컨텐츠 https://redfriday.co.kr/168 # 매일 업데이트되는 생활꿀팁과 알아두면 도움되는 이야기를 팔로우 하셔서 쉽게 구독하세요. # ‘좋아요’ 와 ‘공유하기’ 많이 부탁드려요.
어려운 호텔 용어, 이것만은 꼭 알아 두자!
여행 전 꼭 알아 둬야 할 호텔 용어 8가지! 1. 디파짓 (Deposit) 숙소 예약 시, 전체 금액의 10%, 체크인 시 하루치 숙박요금을 기준으로 잡는 일종의 예치금으로, 디파짓은 현금 혹은 신용카드로 결제가 가능하다. 2. 컴플리멘터리 (Complimentary) 호텔 투숙객을 위해 무료로 제공되는 객실 내 생수, 커피, 차 등을 지칭하는 용어. 보통은 객실 내 무료 생수가 비치되어 있지만, 일부 소규모 호텔의 경우 컴플리멘터리가 제공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3. 바우처 (Voucher) 호텔 예약 시, 예약이 완료되면 그를 증명하는, 증명서 혹은 숙소 예약 확인증을 말한다. 대부분 예약 후 이메일을 통해 전자 바우처를 발송하는 경우가 많다. 4. 어매니티 (amenity) 호텔 안에 기본적으로 배치된 생활편의용품을 말한다. 가장 밀접하게 사용하는 용품이다 보니 일부 여행객들은 어매니티의 종류에 따라 호텔을 선택하기도 한다. 5. 턴 다운 서비스 (Turn Down Service) 취침 전 객실을 한 번 더 청소해주는 서비스. 편안한 잠자리를 위해 청결한 시트에서 잠들고 싶다면, 턴 다운 서비스를 요청해 보자. 6. 메이크업 룸 (Make Up Room) 객실을 청소하거나 정리하는 것을 의미한다. 청소를 원하지 않을 시에는 문고리에 'Do Not Disturb' 고리를 걸어 의사 표시를 하면 된다. 7. 풀 보드 (Full Board) 투숙 기간 내내 조식 - 중식 - 석식의 식사를 제공하는 것. 조식과 석식만 제공하는 것은 '하프 보드'라고 말한다. 일본의 료칸이나 휴양지 리조트의 경우 풀 보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8. 올 인클루시브 (All inclusive) 호텔 내의 식당 및 부대 시설을 추가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로, 고급 휴양 시설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출처 : 다양한 여행 정보가 가득한 익스피디아 트래블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