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스(슈즈&의류)

ko
79K Members

Cards

Updated

볼트 바이 반스 x 짐 골드버그 캡슐 컬렉션 출시
<라이즈 바이 울프>를 기념하며 반스(Vans)의 프리미엄 카테고리 볼트 바이 반스(Vault by Vans)가 포토그래퍼 짐 골드버그(Jim Goldberg)와 협업한 캡슐 컬렉션을 선보였다. 예술과 비주류 문화에 헌신적인 노력을 보여온 브랜드와 대표 인물의 만남. 그들이 조우하여 내보인 아이템은 1985년부터 1995년까지 10여 년간 소외된 십 대들의 모습을 다층적으로 묘사한 짐 골드버그의 포토북, <라이즈 바이 울프(Raised by Wolves)>의 주요 요소를 담아낸 풋 웨어와 어패럴 등이다. 주목할만한 아이템, 애시드 워싱 데님 소재가 더해진 오리지널 올드스쿨 LX(Old Skool LX)와 오리지널 스케이트 하이 LX(Sk8-Hi LX)는 짐 골드버그 작품 전반에 걸쳐 반복되는 이미지가 직접적으로 연결되었는가 하면, 오리지널 스케이트 하이 LX와 오리지널 클래식 슬립온 LX(Classic Slip-On LX) 역시 사이드 월(Side Wall)에 더해진 손글씨 아트워크로 어퍼가 장식됐다. 이러한 예술과 문화에 대한 헌신과 지지를 기리기 위해 반스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청소년과 노숙자 보호소에 2,000여 점의 풋 웨어와 어패럴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볼트 바이 반스 x 짐 골드버그 캡슐 컬렉션은 현재 반스 압구정 스토어, 신세계 본점, 신세계 센텀시티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반스 ‘울트라레인지 엑소’와 함께 여정의 길 위에서 만난 넉살 & 까데호
Editor Comment 우리는 때로 계획되지 않은 여정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남긴다. 유려한 랩으로 그 이야기를 긴밀히 엮어내는 래퍼넉살(Nucksal)과 각자의 방식으로 흑인 음악을 풀어내는 3인조 잼 밴드까데호(CADEJO)가 만나 나란히 길을 떠났다. 거친 땅을 햇살이 무겁게 감싸는 낮부터 해질녘 어스름 속에서도 경쾌함이 반짝일 때까지 그들은 반스(Vans)‘울트라레인지 엑소(UltraRange EXO)’와 함께 길 위에서 따로 또 함께 순간을 즐겼다. 다른 장르를 다루고 있지만, 음악이라는 공통분모 아래 여정의 궤적을 장식 없이 밟아나간 그들은 왠지 모를 편안함까지 선사하기도. <아이즈매거진>이 마주한 넉살 그리고 까데호의 편안한 여정의 순간을 아래에서 함께해보자. " 어디가 됐든 중요하지 않아 " 어디가 됐든 중요하지 않다는 듯 줄곧 편안한 그들의 모습에서 시선을 아래로 향하면 아스팔트 위 ‘울트라레인지 엑소’에 발을 맡긴 흔적이 보일 터. 반스의 클래식 실루엣인 올드스쿨(Old Skool)에서 영감받은 디자인을 채용한 ‘울트라레인지 엑소’는 통기성 높은 어퍼에 울트라쿠시(UltraCush) 미드솔을 몰딩 처리하여 발 딛는 곳이 어디든 완벽한 착화감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발끝부터 측면까지 이어지는 지지대와 더불어 뒤꿈치를 안정적으로 고정해주는 가벼운 EXO 스켈레톤 구조는 여정으로 향하는 발걸음을 더욱 지지해주기도. 익숙지 않은 전개 속에서 뜻밖의 즐거움을 전하는 ‘울트라레인지 엑소’. " 계획 되지 않은 여정을 함께 해 " 최근 발매된 까데호의 새 싱글 [Cyber Holiday]는 정신없이 흘러가는 일상에서 벗어나 어디론가 떠나는 모습을 담은 곡으로, 넉살의 보이스가 어우러진 곡조와 가사 속에서 나타나는 여정을 지지하는 메시지는 ‘울트라레인지 엑소’와 같은 맥을 지닌다. 그들이 도착한 곳은 사이버 공간의 이름 모를 휴양지. 그곳은 계획 없는 여정 속 모든 추억의 채집지가 되는 장소. 이처럼 일상에서 건져 올린 희망과 모험의 순간을 차근차근 그리고 꾸밈없이 묘사한 곡은 까데호와 넉살, 그리고 반스의 모습과 많이 닮아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아이즈매거진>이 함께한 반스 ‘하이-스탠다드 시리즈’ 들여다보기
최준하 라이더에게 MVP 영광이 돌아갔다 반스(Vans)의 글로벌 스노보드 콘테스트 ‘하이-스탠다드 시리즈(Hi-Standard Series)’가 지난 1월 18일 휘닉스 평창 스노우 파크에서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사전 등록 없이 선착순 100명 현장 접수로 진행됐던 해당 이벤트는 아침 일찍부터 찾아온 인파로 인해 10여 분 만에 접수가 조기 마감되기도. 가히 대표적인 스노보드 커뮤니티 이벤트로 자리매김한 반스 하이-스탠다드 시리즈의 인기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었다. 프로그램은 트릭 포 캐시(Trick for Cash),반 도렌 베스트 트릭(Van doren best Trick)그리고 라이즈 잼(RYSE Jam)과 미니 게임까지 성별, 나이 구분 없이 저마다의 실력을 갖춘 참가자 모두 즐겁게 참여할 수 있도록 다채롭게 꾸려졌다. 눈에 띄게 기량이 향상된 라이더에게 주어지는 모스트 임프로브드(Most Improved)부문은 어린 나이가 무색하게 과감히 빅 에어540(Big Air 540)를 성공한 이수오 라이더가 차지했다. 베스트 트릭(Best Trick)남자 부문은 더블 백 플립(Double Back flip), 프런트 플립(Front Flip) 등 난이도 높은 기술을 안정적으로 소화한 이채운 라이더에게 주어졌으며, 여자 부문은 프런트 테일 450(Front Tail 450)를 건사하게 선보인 박은정 라이더에게 돌아갔다. 이벤트의 하이라이트 MVP의 영광은 참신한 스타일과 수준 높은 라이딩으로 깊은 인상을 남겨준 최준하 라이더가 차지했다. MVP를 차지한 최준하 라이더에게는 오는 3월 미국에서 열릴 반스 하이-스탠다드 시리즈 파이널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이 함께 주어졌다. 이 밖에도 가장 멋지게 넘어진 라이더에게 주어지는 워스트 베일(Worst Bail) 부문에 정미송 라이더, 라이즈 호텔(RYSE Hotel)의 숙박권이 걸린 라이즈 잼(RYSE Jam) 부문에는 임산, 구본율 그리고 남기원 라이더가 나란히 이름을 올려 평창 휘닉스 스노우 파크에는 환호 소리가 메워지기도. 올해 열린 반스 하이-스탠다드 시리즈는 반스 글로벌 스노우팀 라이더가 직접 참여해 함께하는 재미를 선사했다. 독특한 패션 감각과 창의적인 라이딩 스타일로 최근 가장 주목받고 있는 루카스 보메(Lucas Baume) a.k.a 융 돌리(Yung Doli). 그리고 지안 써러(Gian Sutter)는 이벤트에 참여한 로컬 라이더들과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역동적인 경험을 돈독히 다지는 시간을 보냈다. 경쟁이 아닌 응원과 격려 그리고 함께하는 진정한 즐거움을 보여준 반스 글로벌 스노보드 콘테스트 ‘하이-스탠다드 시리즈’는 여타 대회가 아닌 커뮤니티 그 자체로 반스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의미를 새겨주었다. 하얀 눈 위에서 펼쳐지는 그들의 라이브함을 함께 경험하고 싶다면, 아래에서 추후 대회 일정과 장소를 확인해보자. 더불어, 평창 휘닉스 스노우 파크에서 <아이즈매거진>이 함께한 반스 하이-스탠다드 시리즈 모습을 감상해보길. 🏂 2020 ‘하이-스탠다드 시리즈(Hi-Standard Series)’ 일정 1월 11일 – 캐나다, 홀스슈 리조트(Horseshoe Resort) 1월 18일 – 중국 베이징, 나샨 멜로우 파크(Nashan Mellow Parks) 1월 18일 – 캐나다, 소메 생 소뵈르(Les Sommets Saint-Sauveur, Versant Avila) 1월 18일 – 한국, 휘닉스 평창 스노우파크(Phoenix Snow Park) 2월 1일 – 미국 버몬트, 킬링턴 리조트(Killington Resort) 2월 1일 – 러시아, 칸트 리조트(Kant Resort) 2월 15일 - 캐나다 앨버타, 노퀘이(Norquay) 2월 22일 – 프랑스, 샴루스(Chamrousse) 2월 29일 – 스위스, 락스(Laax) 2월 29일 –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마운트 시모어(Mt. Seymour) 3월 21일 – 이탈리아, 마돈나 디 캄필리오(Madonna Di Campiglio) 3월 21일, 27~29일 – 미국 유타, 브라이튼 리조트(Brighton Resort)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