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통신

ko
2 Members

Cards

Updated

SK텔레콤 "1111, 2424, 4989…골드번호 신청하세요"
31일까지 공식인증대리점, 온라인몰 응모 6월 3일 추첨 6월 7일 당첨자 발표 SK텔레콤이 골드번호 5000개를 공개한다. 골드번호는 이동통신 번호 뒤 4자리가 AAAA, 000A, A000, 00AA, ABAB 등 특정 패턴이 있거나, 번호가 국번과 동일하거나, 특정한 의미(예 1004, 2424 등)를 지녀 식별이 쉬운 번호를 뜻하며 총 9개 유형으로 분류된다. SK텔레콤은 이번에 5000개의 골드번호를 공개 추첨으로 제공한다고 20일 밝혔다. 5월 20일부터 31일까지 공식인증대리점과 온라인 T월드에서 응모할 수 있다. 신규가입, 번호이동, 기기변경, 번호변경을 원하는 고객 모두 신청 가능하다. 신청 고객을 대상으로 6월 3일 공개추첨 행사를 갖는다. 추첨 행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KTOA 등 관계자 입회 하에 진행된다. 번호 당첨자에게는 6월 7일 개별적으로 문자로 안내할 예정이다. 당첨자는 6월 10일에서 7월1일 사이에 대리점을 방문해 새 번호로 이동통신 서비스를 개통하면 곧바로 이용할 수 있다. 골드번호 공개 추첨행사는 정부 시책에 따라 이동통신사가 매년 2회씩 시행하고있다. SK텔레콤은 하반기에 한차례 더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골드번호 공개 추첨은 1인 최대 3순위 번호까지 응모할 수 있도록 제도가 개편됐다. 기존에는 1인 1순위 응모만 가능해 당첨되지 않을 경우 후순위 당첨이 불가능했다. 올 해부터는 후순위 응모 번호가 당첨될 경우, 본인이 원하면 가입이 가능하다. 또한, 알뜰폰 가입자도 해당 알뜰폰사업자(MVNO)를 통해 골드번호 응모가 가능하며 다른 이동전화사업자로의 번호이동없이 선호번호를 취득할 수 있다. 한편 모든 고객은 누구나 행사에 응모할 수 있지만, 골드번호를 사용 중이거나 최근 1년 이내에 골드번호 당첨이력이 있는 고객은 응모가 불가능하다.
SK텔레콤 매장, 브롤스타즈 5G 체험하다
전국 100개 매장 총 300대 5G폰 연결해 가상 대결, 5G 초저지연 특성 활용...5G 격투장으로 변신 SK텔레콤과 다양한 기업간 협업 마케팅이 활발해지고 있다. SK텔레콤은 세계적인 모바일 게임 업체 슈퍼셀과 손잡고, 전국 100개 SKT 프리미엄 매장에서 브롤스타즈 5G 체험존을 20일부터 7월말까지 공동 운영한다. 브롤스타즈는 여러 이용자들이 가상 격투장에서 만나 3대3 등 다양한 형식으로 대전을 펼치는 실시간 모바일 슈팅게임이다. 브롤러라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조작해 이동·공격하는 간편한 게임 방식으로, 국내에서도 월간 이용자 1위를 기록했다. 브롤스타즈는 다자간 대전 게임 특성상 네트워크 반응 속도가 핵심이다. 이에 SK텔레콤과 슈퍼셀은 다수의 플레이어가 다른 장소에서 동시 접속해도 빠른 반응 속도를 제공할 수 있도록 5G네트워크와 이 게임을 접목했다. 아울러 양사는 전국 100개 매장에 3대씩 총 300대의 LG V50 씽큐(이하, V50)로 체험존을 구성했다. 이곳을 방문한 고객들은 5G폰으로 브롤스타즈에 등장하는 모든 캐릭터와 스킨을 자유롭게 사용해 다른 체험존에서 접속한 고객과 박진감 넘치는 대결을 펼치게 된다. V50의 듀얼스크린을 통해 보다 편안하게 게임을 즐길 수도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국내외 다양한 게임사와 제휴해 5G 가입고객 대상으로 무료 데이터 및 게임아이템 혜택을 제공하는 5GX 게임팩을 출시했다. 롯데물산과 협업해 롯데월드타워 불꽃축제를 VR로 생중계하는 등 협업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다.
中 5G 특허 1/3로 전세계 1위...韓 2위
화웨이 15% 점유율로 업체 중 1위 5G 표준필수특허 출원시장에서 중국이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며 5G 시장에서 앞서나가고 있다. 우리나라는 5G 표준필수특허 출원시장에서 25%를 차지하며 2위를 기록했다. 표준필수특허(SEP: Standard Essential Patent)란 대체할 수 없는 핵심 기술 특허를 말한다. 5G 표준필수특허를 확보하게 되면 5G 기지국을 포함한 인프라 확산과 스마트폰 가격 경쟁력 확보 등에 유리하다. 중국 통신장비 업체인 화웨이가 가장 많은 표준필수특허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기업으로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5G 표준필수특허를 갖고 있다. 최근 IITP(정보통신기획평가원)의 ICT(정보통신기술) Brief 보고서와 독일 지적재산권 조사분석회사인 IPlytics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 5G 표준필수특허 출원시장에서 중국이 약 34%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LTE 대비 1.5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한국은 LTE 대비 2% 포인트 이상 점유율이 상승한 25.23%로 2위에 올랐으며 핀란드 13.82%, 미국 13.53%, 스웨덴 7.93%, 일본 4.93% 순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5G 표준필수특허 점유율은 14%로 LTE 대비 2% 포인트 하락했다. 5G 표준필수특허는 신산업 육성과 차세대 첨단기술 주도권 확보를 위한 초석이자 국가 미래 역량을 좌우하는 핵심 지표로 선점 경쟁이 매우 중요하다. 3G·LTE 통신기술 표준특허 우위에 있는 퀄컴이 완제품의 2.5~5% 수수료를 받으며 막대한 특허사용료 수익을 창출하고 있는 것처럼 5G 특허 선점도 경쟁력을 좌우하는 중요 척도라고 볼 수 있다. 중국이 5G 표준필수특허 출원시장에서 3분의 1 이상을 차지한 것은 중국 정부가 첨단산업 육성을 위한 중국제조 2025의 핵심 분야로 5G를 포함시키며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한 것이 특허 기술 경쟁력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나아가 중국은 대규모 자금과 정부 주도의 장기 전략을 기반으로 차세대 5G 기술개발을 선도했기 때문에 각종 서비스에서도 우위를 확보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통신기술 개발을 선도해 온 미국·유럽은 3G·LTE 핵심특허 대다수를 보유했으나 5G 시대를 맞아 중국의 급성장에 역전된 상황이다. 최근 미국의 강력한 견제에도 불구하고 화웨이가 15.05%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으며 ZTE는 11.7%로 5위를 차지하는 등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은 중국 기업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미국은 화웨이가 자사 장비에 백도어를 심어 정보 유출 의혹이 있다며 화웨이 장비 사용 배제를 우방에 강력 촉구하고 있다. 국내 기업은 삼성전자 12.74%, LG전자 12.34%에 달하며 각각 3, 4위를 차지했다. 그 외 스마트폰 칩 시장에서 압도적 우위를 확보하고 있는 퀄컴이 8.19%로 6위, PC 칩 시장의 강자 인텔은 5.34%로 8위를 차지했다.
갤럭시노트10, 프로 모델 나온다
LTE(4G)와 5G 지원 스크린 비율 19:9 올해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인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10이 일반 갤노트10과 갤럭시노트10 프로 등 두가지 모델로 나올 전망이다. 갤럭시노트10 시리즈는 갤럭시S10 시리즈처럼 LTE(4G)와 5G 지원 모델로 출시된다. 갤럭시노트10 화면은 갤럭시S10과 마찬가지로 가로 및 세로 비율이 19대 9일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노트10은 SM-N970, SM-N975, SM-N971, SM-N976까지 총 4가지 모델로 나올 전망이다. SM-N970은 6.28인치 LTE 모델, SM-N975는 6.75인치 LTE 프로 모델, SM-N971은 6.28인치 5G 모델, SM-N976은 6.75인치 5G 프로 모델로 예상된다. 갤럭시노트10은 6.28 인치 디스플레이를 갖게 될 전망이고, 갤럭시노트10 프로의 경우 6.75 인치 디스플레이일 것으로 관측된다. 디스플레이 해상도는 1440 x 3040px가 될 전망이다. 갤럭시노트10의 OS(Operating System,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9 파이(Pie)다. 갤럭시노트10의 스크린 사이즈에 412 x 869px 라고 적혀있는 것이 발견됐는데 이 부분은 스크린의 해상도를 뜻하는 것이 아닌 스크린 종횡비(화면 비율)를 나타내는 것으로 보인다. 19:9의 비율은 베젤리스 극대화로 인해 스마트폰 테두리 공간이 더욱 얇아지면서 액정의 길이가 길어졌기 때문에 가능해진 것이다. 한편, 갤럭시노트10의 경우 갤럭시S10 5G 모델 처럼 후면에 쿼드(4) 카메라가 적용될 예정이다. 또한 갤럭시S10 시리즈처럼 홀 디스플레이인 '인피니티 O' 디스플레이가 갤럭시노트10에 적용된다. 또한 초음파식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센서가 갤럭시S10 시리즈처럼 들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갤럭시S10 5G 모델의 경우 후면에 쿼드 카메라가 사용되는데 정상적인 시야를 가진 12MP(메가 픽셀) 카메라, 12MP 원격 카메라 1개(2배 광학 줌), 16MP 광각 카메라, 3D 카메라로 구성돼 있다. 갤럭시노트10의 쿼드 카메라는 갤럭시S10 5G 모델보다 유사한 구성을 가질 가능성이 높으며, 아마도 일부 성능이 개선될 전망이다. 또한 갤럭시노트10의 경우 갤럭시S10과 비슷한 전면 듀얼(2) 카메라가 담길 것으로 예상된다. 폰아레나에 따르면 일각에서는 전면에 트리플(3) 카메라가 갤럭시노트10에 장착된다는 관측도 있다.
애플 아이폰XR 후속 모델 나온다
저렴한 가격과 프리미엄급 성능이 한몫 명칭은 아이폰XR(2019), 아이폰XR2, 아이폰11R 등 유력 애플이 작년 하반기에 출시했던 아이폰XR의 후속 모델이 나온다. 아이폰XR은 북미 시장에서 현재 가장 많이 팔리는 스마트폰이다. 아이폰XR의 경우 저렴한 가격과 프리미엄급 성능으로 많은 인기를 끌었는데 이에 따라 후속작을 출시하는 것으로 보인다. 올해 9월 경에 공개할 2019년형 아이폰XR 모델의 경우 명칭에 대해서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아이폰XR(2019), 아이폰XR2, 아이폰11R 등이 유력하다. 12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폰아레나와 애플인사이더는 애플이 아이폰XR(2019)을 9월까지는 공개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맥 오타카라(Mac Otakara)를 인용해 애플이 2019년형 모델에서 두 가지 색상 옵션을 새로운 색으로 교체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맥 오타카라의 전망이 맞다면 코랄 색상과 블루 색상은 그린과 라벤더 색상으로 바뀐다. 화이트, 블랙, 옐로우, 레드 색상은 유지될 전망이다. 아이폰XR(2019)의 렌더링은 불과 며칠 전에 유출됐는데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아이폰11과 아이폰11 맥스의 렌더링에 보이는 것과 동일한 후면 카메라 하우징을 장착할 것으로 보인다. 즉, 스마트폰 후면의 왼쪽 상단 구석에 사각형 모양의 모듈이 있을 것이라는 얘기다. 다른 프리미엄 스마트폰과 달리 아이폰XR(2019)는 후면에 카메라 2대를 장착할 예정이다. 다른 프리미엄 스마트폰은 후면에 카메라 3대가 들어간다. 아이폰XR(2019) 모듈에는 12MP 카메라와 2배의 광학 줌을 제공하는 망원렌즈가 장착된 카메라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11과 아이폰11 맥스도 마찬가지인데 세 번째 카메라로 초광폭 렌즈가 장착된다고 폰아레나는 전했다. 아이폰XR(2019)를 포함한 2019년형 아이폰은 새로운 역방향 무선충전 기능을 추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폰을 무선 충전 패드로 사용해 호환되는 휴대폰, 에어팟 휴대 케이스 및 애플 워치의 배터리 전원을 충전할 수 있다. 물론 이 기능을 사용하면 아이폰의 배터리 수명을 단축할 수 있다는 단점이 있다. 이 새로운 기능 때문에, 애플 전문가인 밍치 궈 애널리스트는 아이폰XR(2019)의 배터리 용량이 5%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이는 아이폰 XR 후속 모델은 3089mAh 배터리를 장착할 것으로 관측된다. 현재의 아이폰XR 모델 배터리 용량은 2942mAh다. 아이폰XR(2019)은 애플이 설계하고 TSMC가 제조한 애플의 A13 칩셋이 사용된다. 아이폰 2019년형 시리즈의 경우 전부 인텔 모뎀 칩을 장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갤S10 5G 18만원 · V50 공짜폰 대란
공시지원금과 과다 리베이트 정부 '아 몰랑' 이동통신3사가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에 이어 LG전자 V50 씽큐(이하 V50)에 많은 공시지원금과 파격적인 리베이트(판매장려금)을 실으면서 5G 가입자를 끌어 모으고 있다. 문제는 대리점과 판매점에게 지급되는 리베이트의 대부분이 불법 보조금으로 전환되는데 있는데, 정부는 뒷짐을 지고 있는 모양새다. 평상시 휴대폰 가입에는 약 20만원~30만원의 리베이트가 제공된다. 그러나 본지 취재결과 '5G 스마트폰'에는 평균 50만원~60만원의 리베이트가 지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40만원~50만원 상당이 불법보조금으로 바뀌는 것이다. V50의 경우 지난 10일 출시됐는데 이미 선택약정할인 25%보다 많은 공시지원금이 제공되고 불법보조금을 더해 공짜로 구매가 가능한 상태다. V50의 출고가는 119만9000원이다. V50에 가장 많은 공시지원금을 지급하는 SK텔레콤을 예로 들면, 8만원대 요금제에서 63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한다. 여기에 추가 지원금(지원금의 15%, 9만4500원)과 50만원 수준의 불법보조금이 더해지면 V50은 공짜폰으로 바뀐다. 실제로 일부 매장에서 V50을 공짜로 판매할 뿐 만 아니라 기기변경시 10만원 상당을 페이백을 통해 추가로 지급된 것이 확인됐다. V50 뿐 아니라 갤럭시S10 5G에도 비슷한 수준의 리베이트와 불법보조금이 지급된다고 관계자들은 전한다. 갤럭시S10 5G(256GB)의 출고가는 139만7000원이다. 지난 11일 갤럭시S10 5G에 공시지원금을 대폭 올린 KT를 예로 들면, 5G 완전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인 8만원 요금제에 61만원 지원금을 지급한다. 같은 요금제 기준, 선택약정할인 25%보다 13만원 더 많은 혜택이다. 여기에 추가 지원금(9만1500원)과 50만원 상당의 불법 보조금이 더해지면 갤럭시S10 5G는 실제 구매가가 20만원 수준으로 내려간다. 실제로 갤럭시S10 5G 모델을 18만원에 구매한 고객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LTE 스마트폰 구매 대상자들을 5G 가입자로 유도하려는 정책인데 불법 보조금이 살포되고 있는 것이다. 사후 규제 기관인 방송통신위원회는 이 사실을 인지하고 있지만 아직 5G 스마트폰 출시 초반이기 때문에 과다 리베이트와 불법 보조금을 일단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통신 주무 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역시 이통사의 과다 공시지원금에 대해 지원금 상한제가 폐지됐기 때문에 규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