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ko
483.8K Members
Commons
Cards
Talks
Q&A
Members
Community Activity Log
Popular
Updated
(펌) 현재 맘카페에서 난리난 남양 곰팡이 주스 사건
오늘 초저녁에 있던 일이고요. 지역까페에 올렸다가 더많은분들이 봐야할것같아 올려요. 하나참!!! 10갤아기에요. 오늘 까페질하다 간식으로 주스준다는 댓글을보고 나도함줘봐야겠다하고 큰애도먹이고해서 있던 주스를 꺼냈어요. 처음빨대물렸는데 어라?너무잘빠는거있죠. 이뻐라이뻐라하고있는데... 뭐지??뭐지???애가 빨대가신기한지 장난치다가 빨대가 빠졌는데 뭐가 얼룩덜룩 뭐지 비트사과인데 이런색이 나올수있나?? 아차싶은생각에 뺏어서 빨대뽑고 컵에붓고 안에들여다봤다가 기절할뻔했어요. 10갤아기한테 곰팡이주스를 먹였네요;; 심장이 벌렁벌렁거려요 남양에 전화해놓고 병원에전화해서 대처방안듣고 까페에올립니다. 내용추가합니다. 일단 남양서 왔다갔고요. 너무충격받아서 차마 제품을 열어볼용기가 없다가 좀진정하고 큰애하원시킨후 남양직원앞에서 열었습니다. 아침에 큰애도 같은걸먹어서 것도열었고요. 아기가먹은건 끔찍했고, 큰애가먹은거에도 덩어리하나 확인했어요. 큰애라고해도 이제5살. 만4세도 안된아이입니다. 기존에 요미요미먹이다가 11번가에서 체험팩으로 맛별로 2개씩 총6개받은제품이였습니다. 10월 18일날 주문했던거고 나머지4개도열어봤는데 깨끗했고 비트와사과 맛 2개만 이상있었어요. 전왜하필 3가지맛중 비트와사과를 줬던건지... 기가막히네요....후 아래 사진 추가합니다. 경악스러우니 비위약한분보지마세요. 혹시 이날 체험팩주문해서 받은분있으면 비트와사과맛 확인해보셔야할것같습니다. 일부러 쇼핑몰뒤져서 날짜확인했어요. 이거먹이는 주변맘들한테도 확인하라해주세요. 그리고 남양직원분. 아줌마가오셨는데 사원이더군요. 본사고객센터에 전화해서 아기가 곰팡이주스를 먹었다는데 사원을보냈더라고요. 팀장급 책임자가와서 고개숙여 사과해도 시원찮을 판국에. 팀장급 직접와서 사과하고 처리해야되는거아니냐니까 회의들어갔답니다. 10개월아기가 곰팡이주스를 먹었는데 이거보다 뭔회의가 중요한지 모르겠네요. 간혹 유통중에 발생할수있는 문제라는데  - 이런문제점이 있는걸 그럼 알고도 유통하는거냐 이런문제를 개선해서 유통해야될거아니냐. 그럼 앞으로 또 마주할수있으니 앞으로는 그냥 사먹지말란말이냐-- - 애가아프면 어떻게 책임질지. 제품에대한해명. 내일 상세히알려주고 아줌마말고 팀장한테전화하라해라. 했네요. 아기걱정해주신분들 고맙습니다. 다니는소아과에 전화해서 상황설명하고 대처설명듣고 지켜보는중이에요. 먹은지 약 3시간되어가는데 아직까지는 37.2 미열말고는 없네요. + 원글 덧글에서 또 다른 피해자도 나옴 남양이 남양했네 ㅡㅡ
부모님이 갑자기 용돈을 끊으시겠대요. 이제 어쩌죠?
다들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해서 가져와봄 부모님이 갑자기 이렇게 통보하시면 나라도 엄청 당황스러울듯.. 연대숲 #62290번째 외침 : 안녕하세요 대숲, 제 사연을 다들 읽어보시구 의견을 말씀해주시면 감사할 것 같아요, 많은 사람들의 의견이 궁금한 부분인지라... 저는 이제 2학년으로 넘어가는 학생입니다. 부모님에게서 용돈을 받으면서 살고 있어요! 알다시피 연세대의 엄청난 학비때문에 학비또한 부모님께서 내주시고 있구요, 저희 집은 돈이 부족하다고 느낀 적이 없을 만큼 괜찮게 살고 있구요! 1학년때는 알바를 했지만 알바를 하면서 버는 돈이 용돈으로 부족했기 때문에 제가 번만큼 용돈에서 삭감해서 나머지를 부모님이 지원해주셨어요, 그런데 사정상 방학때부터는 하던 알바를 못하게 되었구요. 그런데 갑자기 부모님이 일방적인 통보로 이제부터 용돈을 끊겠다고 말씀하시더라구요, 엄마는 엄마 친구의 딸을 언급하며 OO이는 용돈은 다 자기가 벌어써 쓴다더라, 이것저것 알바도 많이 해서 경험도 많이 쌓았다더라, 하시더라구요. 그런데 대숲, 전 이런 일방적으로 용돈을 끊는게 너무 당황스러웠어요. 결코 그럴만한 잘못을 했다거나 그런건 아니에요. 대숲 저는 모든 학생들의 사정은 다르다고 생각하고, 대학생이 되면 무조건 스스로 다 벌어야한다, 라는 생각을 갖고 있지 않아요. 현재 저는 연대 안에서도 빡세기로 유명한 과에 재학중이고 중요 직책도 여러가지 맡고 있어서 학교안에서의 일만으로도 충분히 바쁘기도 하고, 1학년때 이런 직책들과 학업, 그리고 알바를 병행해야 했을 때는 정말정말 힘들고 벅찼습니다. 학업에 제대로 집중하지도 못해서 학점도 낮게 나왔구요. 1학년이 끝나가는 시점에서 저는 더 많은 일들을 맡게 되고 전공수업도 들어야 합니다. 그런데 이 상황에서 알바까지 더 하면 저는 제가 맡은 직책의 일을 제대로 해낼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솔직히 말하면... 학생의 저는 부모님에 비해 어쩔 수 없는 경제적 약자인데 부모님께서 제가 경제적으로 독립할 수 없는 점을 들어 너무... 제 의사는 반영하지도 않고 멋대로 하시는 것 같아요. 저희 집이 알바를 하지 않으면 안되는 형편이 아닌 상황에서, 알바를 강요하는 건 경험을 쌓기 위해서이지 않나요? 알바말고 대학에서의 직책으로 경험을 쌓는 건 왜 인정을 안해주시는걸까요? 부모님께서는 대학에서의 직책이 별거 아니라는 반응입니다. 정말 얼마나 책임감 잊고 열심히 임해야 하는 자리인데... 물론 알바로 생활비를 버는 친구들,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것보다 우선으로 해서 제가 집중하고 싶은게 있으면 어떡해야하는걸까요? 저는 공부도 정말 열심히 해서 장학금도 받고 싶고, 제가 맡은 직책에 필요한 사회생활도 해서 대학생활의 목표를 이루고 싶은데, 갑자기 이렇게 일방적으로 알바해서 알아서 벌어라, 라는 부모님의 통보에 정말 억울한 눈물밖에 나지 않습니다... 눈물 흘리면서 4시간동안 온갖 알바 앱을 뒤져서 알바를 다 찾아봤는데, 아무리 찾아도 회의 일정이나 제가 있는 단체의 활동일정과 다 겹칩니다... 정말 화가 나네요... 여러분은 이 부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제가 너무 부모님한테 금전적으로 의존하면서 살아가려는 걸까요? 정말 방에서 혼자 욕하고 화내고 그랬는데 그런 감정 억누르고 대숲에 물어봅니다... 댓글반응 대딩 빙글러들아 이거 어떻게 생각해? 솔직히 난 너무 갑작스러운건 맞다고 생각함.. 내주변에 100% 자기가 벌어서 생활하는 애들 보면 고딩때부터 부모님이 '너 대학가면 지원 없다'라고 선언한 애들이나, 아님 집안 사정이 어려워서 스스로, 혹은 용돈이 부족해서 알바로 충당하는 애들이거든 근데 일언반구도 없다가 갑자기 이렇게 선언해버리시면 나같아도 좀 당황스러울 것같음.. 물론 부모님의 지원이 당연한건 아니지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대학생들이 교육받아온 환경을 생각하면 갑자기 너 혼자 살아라~ 하는건 진짜 갑자기 발가벗고 내동댕이쳐진거지ㅜㅜ 당장 학교다녀야되는데 밥값이 없어.. 알바도 아직 못구했는데.. 그래서 이경우는 적어도 한학기전에는 고지해줘야된다고 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