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예술단공연

ko
3 Members

Cards

Recommended

평양공연, 강산에·김광민 추가 합류 … 싸이는 최종 무산
총 190여 명 방북 예정 … "사회·곡목 등 공연 세부사항 아직 협의 중" 우리 예술단의 평양 공연에 가수 강산에와 피아니스트 김광민이 합류한다고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밝혔다. 관심을 모았던 가수 싸이의 공연은 최종 무산됐다. 황성운 문체부 대변인은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언론 브리핑에서 "기존에 발표된 출연진 9팀 외에 김광민과 강산에 씨가 합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 대변인은 "곡목, 사회자, 가수 출연 순서 등 평양공연의 세부사항은 연출팀이 북측과 계속 협의 중이다"며 "공연 직전까지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가수 싸이와 관련해서는 "애초 함께 하는 방안을 고민했지만, 빠지게 됐다. 더 좋은 기회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평양공연을 싸이가 고사한 것인지, 북측에서 반대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예술단 단장은 도종환 문체부 장관이 맡았다. 방북단은 예술단과 태권도 시범단을 포함해 총 190여 명 규모로 꾸려진다. 지난 20일 남북 합의 내용보다 30명 정도 추가됐다. 방북단에는 공연 스태프, 취재진, 정부지원 인력도 포함된다. 예술단의 숙소는 평양 고려호텔이다. 공연 명칭은 '남북 평화협력 기원 남측 예술단 평양 공연'으로 정해졌다. 공연의 주제가 담긴 소제목은 '봄이 온다'이다. 이 배경과 관련해 "남북 평화협력 기원하고, 남북 관계에도 봄이 오기를 암시하는 것"이라고 황 대변인은 밝혔다. 방북단은 여객기 1대와 화물기 1대로 서해직항로를 이용해 김포공항에서 평양 순안공항으로 이동한다. 여객기는 이스타항공, 화물기는 에어인천의 민간 전세기를 이용하기로 했다. 공연장 설치를 위한 기술진 70여 명이 29일 오전 10시30분 선발대로 출발한다. 단장을 포함한 본진은 31일 오전 10시 30분 출발한다. 총 두 번의 공연 중 4월 1일 공연은 우리 예술단의 단독 공연이다. 오후 5시(평양시각, 우리시각은 오후 5시 30분)부터 동평양대극장에서 2시간가량 진행된다. 4월 3일 공연은 남북합동 공연으로 진행된다.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2시간가량 펼쳐진다. 황 대변인은 "공연 시작 시간은 아직 미정이나, 오후 3시 또는 4시(평양시각)쯤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이 역시 논의 중이다"고 전했다. 남북합동 공연을 위한 합동 리허설은 4월 2일 진행될 예정이며, 공연실황은 남북이 공동으로 TV 프로그램을 제작해 녹화방송할 예정이다. 장비는 조선중앙TV가 제공하고 촬영과 편집은 MBC가 맡기로 했다. 태권도 시범단은 1일 평양 태권도전당에서 단독 공연을 한 뒤 2일 평양대극장에서 남북 합동 공연을 하기로 했다. 방북단은 남북 예술단의 합동 공연이 끝나는 3일 밤 여객기와 화물기로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해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북측은 우리 예술단에 숙식과 평양 내 교통편의 등에 대한 경비를 지원한다. 이외 무대 설치비, 가수와 스태프 출연료, 항공기 비용 등은 남북협력기금을 사용한다고 황 대변인은 밝혔다. ▶노컷뉴스 추천기사
이선희, 평양서 'J에게' 답가 부를까…서현은?
삼지연이 열창한 J에게 원곡 부를지 관심, 아이돌도 일부 출연할 듯 다음달 초 평양에서 진행되는 우리 예술단 공연은 가수이자 음악프로듀서 윤상씨가 예술감독을 맡았고 준비 기간이 짧다는 점에서 대중 가요 위주로 선곡될 가능성이 높다. 대한민국 대표 중견 가수들이 주로 섭외될 것으로 보이고 아이돌도 일부 참여할 가능성도 있다. ▷ 데뷔 50주년 조용필 섭외, 이선희 J에게 평양서 답가 부르나 이번 공연에서는 '가왕(歌王)'으로 불리는 가수 조용필씨와 이선희씨가 출연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평양 공연 경험이 있고 히트곡이 많아 북한에서도 인지도가 높은 인물들이다. 데뷔 50주년을 맞은 조용필씨는 2005년 8월 평양 류경 정주영체육관에서 단독콘서트를 성공적으로 열었던 경혐이 있다. 당시 '친구여', '돌아와요 부산항에', '허공' 등 히트곡과 북한 가요를 열창해 기립박수를 받기도 했다. 조용필씨 일행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나 담화를 나누기도 했다. 이선희씨는 그보다 앞선 2003년 류경 정주영체육관 개관기념 통일음악회에 출연했다. 특히 지난달 삼지연관현악단의 강릉·서울 공연에서 북측 가수들이 이선희씨의 대표곡 'J에게'를 열창해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관현악곡에 여성 2중창과 코러스로 편곡돼 원곡과는 또다른 감동을 줬다. 이선희씨가 방북해 평양에서 'J에게' 답가를 부를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이밖에 호소력있는 가창력의 소유자인 가수 백지영씨와 평양공연 경험이 있는 YB(윤도현 밴드)도 출연 제안을 받고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최신 아이돌 그룹 참여할까, 소녀시대 서현의 평양 방문도 관심 중견가수들 뿐 아니라 한류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아이돌 일부도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 2000년대 초반 아이돌이었던 젝스키스, 핑클, 신화, 베이비복스 등이 북한 무대에 올랐던 만큼 최신 가요 트랜드를 반영하는 아이돌 그룹이 함께할지 주목된다. 다만 북측 정서를 고려해 선정적이거나 자본주의를 반영하는 내용은 배제될 것으로 보여 공연 내용에 따라 섭외가 달라질 수 있다. 지난달 삼지연과 깜짝 합동공연을 펼쳤던 소녀시대 출신 서현씨가 평양을 방문할 수 있을지도 관심거리이다. 서현씨는 북한에서 소녀시대 멤버들 중에서도 인기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현씨는 서울 공연 당시 연습할 시간도 없이 급하게 섭외됐지만 북측 가수들과 완벽하게 호흡을 맞춰 감동을 준 바 있다. 서현씨가 방문한다면 북측 가수들과 앙코르 무대가 성사될 가능성도 있다. 준비기간이 짧은 만큼 규모가 큰 국립발레단의 발레공연은 실제 성사되기 힘든 여건이다. 다만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지난 2월 이낙연 총리 주재 오찬에서 강수진 국립발레단장에게 "통일이 되기 전에 평양에서 발레공연을 해달라"고 부탁한 바 있어 추후에도 가능성은 남아있다. 공연 장소와 내용, 공연단 규모는 20일 오전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열리는 실무접촉에서 가닥이 잡힐 것으로 보인다. 우리측에서는 윤상 예술감독이 수석대표를 맡고, 북측에서는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참석할 예정이다. ▶ 노컷뉴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