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아트&비디오그래피

ko
65.8K Members

Cards

Updated

각양각색 5명의 유튜버들이 카메라 앞에 섰다
Editor Comment 손안의 볼거리가 넘쳐나는 지금은 그야말로 유튜버 전성시대. 패션, 뷰티, 음악부터 DIY 콘텐츠에 이르기까지 일상이 곧 소재가 되다 보니 주제 역시 다양하다. 늘 새롭고 다채로운 콘텐츠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유튜버. <아이즈매거진>이 그중 유독 여성 구독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5명의 유튜버를 만났다.등장만으로도 촬영장에 활기를 더해준 구효민, 김미정, 안리나, 치도 그리고 소피아. 관심사는 물론 생김새도, 사는 모습도 각양각색인 이들이 셀프캠이 아닌 또 다른 카메라 앞에 섰다. 그들의 채널에선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모습과 이야기를 아래 슬라이드를 통해 확인해보자. 구효민 "나에게 유튜브란 일기장이다. 나에 대한 기록이자 추억 저장소니까." 소위 말하는 ‘요즘 애들’의 스타일 아이콘 구효민. 브이로그 같은 소소한 일상부터 패션 하울, 셀프 염색 도전기 등 자신만의 뚜렷한 취향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구효민의 영상을 보고 있노라면, 그녀의 일기장을 훔쳐보는 기분이 들기도. 레트로 무드가 물씬 느껴지는 영상 편집 또한 보는 재미를 더해주는 관전 포인트다. "나에게 유튜브란 스텝 스툴이다. 키가 작은 내가 밟고 올라가면 세상을 보다 더 넓게 볼 수 있고, 타인들은 나를 조금이라도 더 잘 볼 수 있으니까.” 인기곡들을 본인만의 색깔로 소화해내는 커버 유튜버 김미정. 조금 수줍은 듯한 모습이지만 마이크를 쥐어주면 얘기가 달라진다. 작은 체구에서 뿜어내는 맑은 음색은 물론, 빠른 랩을 쏟아내는 반전 매력까지. 성별을 막론하고 그녀를 향한 많은 이들의 관심이 쏟아지는 이유다. 아직 김미정이 낯선 이들이라면, 268만 회의 조회 수를 기록한 [띵] 커버 영상을 꼭 감상해보길. 안리나 "나에게 있어서 유튜브는 타투 바늘과 같은 것. 바늘이 없으면 타투를 새기지 못하듯,  내 삶을 기록하기 위해 도움을 주는 매개체다.” 타인의 몸에 그림을 그려 ‘걸어 다니는 전시회’를 만들고자 했던 타투이스트 안리나. 온몸을 타투로 메운 그녀는 마치 한 폭의 그림을 연상케한다. 안리나의 채널에는 한 아이의 엄마이자 누군가의 아내로 살아가는 일상부터, 타투에 관한 모든 것이 기록돼있다. 특유의 솔직함과 쾌활한 웃음소리 덕에 보는 이들까지 미소 짓게 한달까. 가끔 등장하는 딸 ‘유하’의 귀여움은 덤. 치도 "나에게 유튜브는 버킷리스트다. 원하던 것을 모두 실현시킬 수 있는 공간이니까!” 165cm 62kg, 꽤 잘나가는 대한민국 1호 ‘내추럴 사이즈 모델’ 치도. 국내에선 생소했던 내추럴 사이즈 모델이라는 개념을 들여온 장본인이다. 66-77 사이즈를 위한 스타일링과 ‘바디 포지티브’가 주 콘텐츠. 진정한 멋은 ‘나다움’에 있다고 힘주어 말하는 치도는 오늘도 유튜브와 모델 일을 통해 그녀의 꿈에 한 발짝 더 나아가고 있다. 소피아 "나에게 유튜브는 단면이다. 표면적인 사진 한 장만 보이는 인스타그램보다 조금 더 내 안의 것을 보여줄 수 있으니까.” 누군가를 따라 하는 것이 아닌, 자신만의 스타일을 만들어 나가고 있는 모델 겸 유튜버 소피아. 헤나로 얼굴에 주근깨를 만드는가 하면, 미용실에 가지 않고 셀프 박스 브레이즈 헤어를 완성해내는 등 콘텐츠 역시 남다르다. 우연찮게 소피아의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보게 된다면, 그녀의 당당함과 지향점을 응원하게 될 터.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부산IN신문] 부산학생예술문화회관, 시각예술의 다양한 분야 한자리에서 만나보는 ‘아트 커넥트展’ 개최
부산광역시학생예술문화회관(관장 이정옥)은 10월 31일부터 11월 20일까지 5명의 예술작가를 초청해 ‘2019 예문HADA프로젝트’ 네 번째 전시회를 개최한다. 예문HADA프로젝트는 부산학생예술문화회관 개관 이후 올해 처음 시도하는 프로젝트다. 이번 전시회는 초청기획전 행사로서 ‘아트 커넥트’라는 주제로 열린다. 이 전시회는 학생들에게 지역 우수 작가들의 회화, 영상, 설치 작품 등 다양하고 생동감 있는 동시대 미술을 가장 가깝게 만나고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되었다. 이번 전시에서 설치(권신, 조정현), 회화(표현우, 허예란), 영상 및 드로잉(조나경) 등 시각 예술의 다양한 분야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권신 작가는 드로잉을 기반으로 가변설치 ‘별 볼 일없다_잔상’, 조정현 작가는 박제 오브제를 활용해 현대미술의 경향을 재해석한 ‘Blind_Zone Series’를 선보인다. 표현우 작가는 ‘골목길과 고양이의 이야기(부산 범일동)’ 등의 회화 작품을 통해 주변의 사라져가는 풍경과 이야기들을 담아낸다. 또 허예란 작가의 ‘짙은 저녁’, 조나경 작가의‘Shelter’ 등의 작품은 각각 일상의 소리, 이미지, 텍스트 등을 수집, 재조합한다. 31일 오후 3시 30분에는 전시실에서 작가의 작업 과정, 의도 등 출품작과 관련한 이야기들을 주제로 관객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아티스트 토크’가 개최될 예정이다. 토크 참여 희망자는 누구나 현장 등록이 가능하다. 이정옥 관장은 “이번 전시에서 학생들은 예술의 다양성을 직접 경험하며 감상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이러한 경험이 사람과 사람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손우승 기자 / busaninnews@naver.com #부산학생예술문화회관 #아트커넥트전 #예문HADA프로젝트 #미술전시 #미술전시회 #부산전시회 #부산전시 #부산미술전시회 #시각예술 #예술
눈이 즐거운 COLORS Show
Youtube에서 즐겨 보는 라이브 쇼 중 하나인 COLORS, 색을 중심으로 미적인 음악 쇼를 보여주는 채널인데요, 여러 아티스트들의 라이브와 함께 유니크한 컬러의 스튜디오를 구경하는 즐거움이 있어요. 이번 포스트에서는 제가 좋아하는 아티스트 위주의 COLORS 라이브들을 올려봅니다! 비디오가 안나오는 경우에는, 비디오 바로 위 링크를 클릭하시면 유튜브로 가서 보실 수 있어요! 먼저, 요즘 즐겨듣는 Mahalia 얼마 전에 새로 나온 Love and Compromise 앨범에 수록된 Hide & Out이라는 곡이에요. Love and Compromise 앨범에 좋은 곡들이 많으니 따로 찾아서 들어보는것도 추천합니다! (저는 Regular People, What you did, Do not disturb 추천해요!) Mahalia - Hide & Out https://youtu.be/GOFiGClu0uk Mahalia는 이것 말고도 Sober라는 곡으로도 유명한데, 이 곡으로도 COLORS에서 라이브를 한 적이 있어요. Mahalia - Sober https://youtu.be/QK7JQl9jNzM Tom Misch - It runs through me https://youtu.be/ilNEqmfUyzI Daniel Caeser - Best Part https://youtu.be/8GGGliIxpgc GOLDLINK - Rough Soul https://youtu.be/mwm7MXwTw9M Nao - Orbit https://youtu.be/ddeJvDgLCx8 Jordan Rakei - Wildfire https://youtu.be/5SyDcG82sQo Masego - Navajo https://youtu.be/fuAE3U1NvOs Loyle Carner - Ice Water https://youtu.be/wvbfpR7XOwQ Colde - 시 (Shhh) https://youtu.be/SJkOsp799y8 Dean - Love https://youtu.be/SkNB5AsgZOc 이외에도 더 많은 쇼들을 COLORS 채널에서 볼 수 있어요! https://www.youtube.com/channel/UC2Qw1dzXDBAZPwS7zm37g8g 여러분들은 어떤 아티스트의 라이브가 마음에 드시나요?
[부산IN신문] 기술과 영상제작의 만남… 공간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감각을 보여주는 미디어 스튜디오 ‘Vivisual Studio’ [청년창조발전소 꿈터플러스 입주기업 ②]
다양한 분야에서 프로젝션 맵핑, 미디어파사드 등의 기술을 접목한 공연, 전시, 행사들이 등장하고 있다. 기술이 영상의 표현방식을 확장시키면서 선사하는 새로움과 즐거움 때문이다. 이에 전시·컨벤션·행사 관계자들이 주목할 만한 기업이 있다. 바로 영상제작, 프로젝션 맵핑, 미디어 파사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미디어 스튜디오 ‘Vivisual Studio’다. 이 기업은 모션그래픽과 인터렉티브 콘텐츠를 강점으로 공연(미디어파사드, 프로젝션맵핑), 체험형 전시 컨텐츠(센서를 활용한 반응형 체험)를 제작하고 있다. ‘Vivisual Studio’는 시각매체를 기반으로 모션인식센서, 터치센서와 같은 상호작용 도구를 활용한 작업을 진행하며 타 업체와 차별화했다 기업명 역시 이를 반영한 시각적 상호작용을 뜻하는 ‘Visual Interactive’의 약자 ‘VI’와 시각표현을 뜻하는 ‘Visual’의 합성어로 ‘Vivisual’은 다감각적 콘텐츠를 제작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Vivisual Studio는 미디어파사드, 프로젝션맵핑, 공연, 전시 등 프로젝터를 활용하는 대형 디스플레이 작업에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이를 발판으로 다감각센서를 활용한 상호작용적 컨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역량까지 갖췄다. 또한 지역 예술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방식의 콜라보레이션 경험과 △금정문화재단 ‘금어의 대관식’ 공연영상 제작 △부산과학관 ‘천체과학관’ 위 미디어파사드 △영화의전당 ‘야외상영’ 미디어파사드를 진행하며 경험도 쌓았다. 김기석 대표는 “공연, 전시, 컨벤션, 행사 등의 관계자들을 만나면 항상 새로운 콘텐츠가 부족하다는 반응을 보였다”라며 “지방의 경우 지역 내 섭외가 어렵고, 서울과 경기권 행사와 작업 의뢰의 효용 대비 높은 비용 부담이 있는 것도 무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역 내 소규모 스튜디오로 이런 소비자들의 반응을 고려해 향후의 활동을 고민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Vivisual Studio는 지역의 전시, 컨벤션, 공연, 아트 분야에서 꾸준한 작업을 통해 새로운 인식과 감각을 보여주는 활동으로 브랜드의 인지도를 확보하는 동시에 고유한 색깔을 구축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강승희 기자 / busaninnews@naver.com #영상제작 #미디어 #스튜디오 #프로젝션맵핑 #미디어파사드 #시각콘텐츠 #시각매체 #전시콘텐츠 #인터렉티브콘텐츠 #모션인식센서 #공연영상 #청년창조발전소 #꿈터플러스 #입주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