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가전

ko
3 Members

Cards

Updated

귀요미들 이사가는 날...
냉장고에 붙어있는 저 아이들 여행 다녀오면서 한두개씩 데려온 저의 귀요미들이랍니다. 와입은 정신 사납다고 싫어라 하지만 저에겐 소중한 아이들이랍니다. 그런데 귀요미들이 이사를 하게 됐습니다. 냉장고가 올해 구력이 14년차인데 언제부턴가 상태도 살짝 그렇고해서 와입께서 바꾸신다고 하시네요. 근데 중요한건 새 냉장고엔 귀요미들이 붙지를 않는다네요 ㅡ.,ㅡ 스뎅인건가... 귀요미들 일단 방을 뺐답니다. 귀요미들 임시거처... 어서 안정된 거처를 찾아줘야 할텐데 말입니다... 냉장고 비워보니 내용물이 엄청나네요 ㅋ 방빼~~~고 나니 썰렁하네요... 그동안 정들었던 아인데 말입니다. 그대... 잘가라~~~ 새로 들어온 아이랍니다. 혹시나 해서 마그넷을 붙여봤더니 역시나 ㅡ..ㅡ 혹시나하고 건조기 옆으로 이사를 해보니 휴 다행히도 아이들이 다 들어가네요^^ 제가 건조기를 들이고 엄청 만족해하고 있었는데 귀요미들의 보금자리로도 안성맞춤이라 다행입니다 ㅎ 건조기가 살짝 진동이 있는데도 귀요미들 제자리를 잘 잡고 있더라구요 ㅎ. 와입이 건조기 옆으로 또 뭔가를 들이려고 하는데 불안하네요 ㅡ..ㅡ 찬조출연... 마그넷은 아니지만 어서 빨리 장식장을 사서 이사를 시키라는 압력을 받고있는 아이들...
건조기 사용 후기...
저희 집에서 빨래는 제 담당입니다. 세탁후 빨래를 베란다랑 건조대에 널고 마르면 걷고 개서 아이들, 와입 그리고 제 옷들을 옷장에 걸고 정리하는 일까지요. 저는 빨래후 깨끗이 세탁된 빨래들을 널고, 마르면 개는게 너무 기분이 좋습니다 ㅎㅎ. 주말에 가끔 와입이 세탁기를 돌리지만 세탁기의 세탁이 끝날때 나는 멜로디에 자동적으로 잠이 깨집니다 ㅋ. 하지만 가끔 빨래 때문에 신경이 쓰이거나 짜증이 날때도 있습니다. 갑자기 강풍이 불어 빨래가 날아가는 일이 생길때 아래층으로 내려가 그 빨래를 찾아와 다시 세탁해야 할때 입니다. 하지만 아주 가끔은 그 빨래를 찾지 못할때도 있었습니다. 그것도 제가 아끼는 옷을 말입니다. 날씨가 맑았다 흐렸다 해가 났다 비가 왔다 오락가락 할때는 빨래를 널었다 걷었다를 반복합니다. 그러다 아예 포기하고 방안에 제습기를 돌리고 빨래를 말릴때도 있습니다. 비둘기는 저의 적입니다. 깨끗하게 빨아놓은 빨래에 똥을 찍찍 갈겨놓습니다. 그럼 그놈을 죽이고싶습니다 ㅡ..ㅡ 미세먼지가 많을 때는 밖에 널어놓고도 왠지 찜찜합니다. 그래서 제가 먼저 와입에게 건조기를 사자고 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드디어 건조기가 배송됐습니다... 숙원사업 한가지가 해결됐습니다. 오늘도 평소처럼 빨래를 하고 건조대와 베란다에 널려고 하고 있던차에 아기다리 고기다리던 건조기가 배송된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아, 드디어... 늬들은 일단 이 상태로 동작그만... 언제올지 모를 건조기를 위해 책장을 치우고 공간을 만들어놨습니다. 참, 저흰 공간이 없어서 거실 구석에 건조기를 놓을 예정입니다. 김냉 색깔이랑 대비되지만 어쩔... 드디어 건조기 설치... 머 설치랄것도 없습니다. 그냥 저 위치에 놓으면 설치 끝입니다. 세탁기 위에 많이들 설치를 하시던데 저흰 세탁기 아래에 미니워시가 달려있어서 높이가 맞지가 않더라구요. 오늘 마침 저희 처제도 건조기를 설치했는데 요렇게 위로 올렸더라구요. 이렇게 설치를 하면 배수호스도 연결하고 정말이지 설치 개념이지만 저흰 거실이라 그냥 두고가는거더라구요 ㅋ 떡본김에 바로 제사 지내야지요 ㅎ. 건조기를 사면 꼭 해보라고 하는 수건 단독 건조를 해봤습니다. 설치기사님 말대로 처음 사용할 때는 다섯번 정도까지는 고무 타는 냄새같은게 날수 있다고 하시던데 정말 나네요 ㅋ. 건조시간이 2시간으로 나오던데 실제는 30분 정도 단축이 된것 같더라구요. 수건 8장을 건조시킨후 나온 먼지들입니다. 저흰 애들이 벗어놓는 빨랫감 때문에 거의 2, 3일에 한번은 꼭 세탁기를 돌리는데 이렇더라구요. 실내라 이 아이를 사용하는데 수건 8장이라 물은 소주잔 정도 나오네요 ㅎ 이제 나머지 빨래들은 한꺼번에... 빨래 양이 훨씬 많은데도 시간은 1시간 40분으로 나오네요 ㅎ. 돌려놓고 잽싸게 나가서 일하고 왔습니다 ㅋ 오마이... 이게 어디서 나온 먼지투성이들이란 말입니까... 집에 와보니 건조기가 할일을 다해놓고 있더라구요. 근데 이 먼지들은... 하지만 저 먼지들 보고 흐뭇해졌습니다^^ 건조기가 아니었다면 ㅡ..ㅡ 아이들과 와입이 퇴근후 내일 다시 입을 옷들 몇가지를 넣고 리프레쉬 기능을 사용해 봤습니다. 왜 낼 또 입어야해서 빨지는 않지만 그냥 다시 입기엔 찜찜한 기분 있잖습니까. 1시간 코스네요. 아, 근데 리프레쉬 기능에서도 이렇게 먼지들이... 저 이쑤시개 꼭지는 뭐니 사모님... 와입이 리프레쉬 기능 사용후 하는 말이 꼭 세탁소에 드라이 맡기고 찾았을 때 느낌이랍니다. 저도 옷 꺼내서 냄새도 맡아보고 촉감도 느껴봤는데 넘 좋더라구요. 행복한 기분이 들 지경^^ 아, 빨래 담당이라 행복해요... 진실이 누나가 하던 광고 생각이 다 나네요... 암튼 건조기 대만족입니다. 건조기에 딸려온 섬유유연시튼데 오늘은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담부턴 사용해 보려구요 오늘 수고한 필터들은 잘 씻어서 그늘에 말렸습니다. 빨리, 잘 말리려고 햇볕에 말리면 큰일납니다 ㅎ
주목! 이 회사/ 발뮤다①…브랜드에 숨은 뜻
버뮤다(BERMUDA)도 아니고, 발뮤다(BALMUDA)가 도대체 무슨 뜻이지? 발뮤다와 발음이 비슷한 버뮤다는 수많은 항공기와 선박들을 삼켜버리는, 악명 높은 해양 삼각지대를 말한다. 그럼, 발뮤다는?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일본 디자인 회사 이름이다. 2003년 설립된, 소형 가전 및 컴퓨터 액세서리를 주로 만드는 회사. 발뮤다(주)의 기본 전략은 기능과 성능보다는 디자인에 초점을 둔다는 것. 요즘 이 회사가 이른바 ‘핫’하다. 히트작인 토스터기(BALMUDA The Toaster)는 ‘죽은 빵도 살려낸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일반 제품에 비해 가격이 3~5배 높은데도 인기가 높다. 선풍기 팬(Green Fan) 등 시장에 내놓는 제품마다 족족 없어진다. 그런 입소문(구치코미:くちコミ)을 타고 한국 소비자들도 서슴없이 지갑을 열고, 기업들은 협업에 열을 올리고 있다. 발뮤다엔 ‘분명’ 뭔가가 있어 보였다. 재팬올이 이 회사를 ‘뒤져봤다’. 기사 형식을 좀 달리했다. 발뮤다 관련 기사를 1,2,3편에 나누어 릴레이로 처리했다. 이렇다. 이재우 기자가 ‘1편 발뮤다 브랜드의 의미’에 대한 기사를 쓰고, 바통을 김재현 기자에게 넘긴다. 김 기자는 1편 기사를 이어 받아 ‘2편 발뮤다 대표 테라오 겐의 인생 철학’을 소개한다. 김 기자는 이 기사를 다시 일본에서 애널리스트로 일하는 정희선 객원기자에게 바통터치 한다. 정 객원기자는 이어서 ‘3편 발뮤다의 시장 공략 전략’ 기사로 릴레이를 마무리 한다. <편집자주> 자, 그럼 버뮤다가 아닌 발뮤다(주)속으로 들어가 보자. 사실, 한국 소비자들이 디자인만큼이나 발뮤다에 대해 궁금해 하는 것이 있다. ‘발뮤다가 대체 무슨 뜻이냐’는 거다. 아마도 이렇게 생각할 지도 모르겠다. “버뮤다가 항공기와 선박들을 삼켜버리는 것처럼, 발뮤다라는 브랜드도 기존 시장을 삼켜버리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지 않을까?” 과연 그럴까? 전혀 아니다. 록 뮤지션 출신의 1973년생 CEO 테라오 겐(寺尾玄‧46). 그의 발뮤다 네이밍 과정을 제대로 전한 매체는 찾아 보기 어려웠다. IT매체 와이어드재팬과 가진 인터뷰에서 살짝 ‘맛봬기’가 나올 뿐이다. <소리에서 짜맞춘 조어로, 의미는 없습니다. 세계 어느 곳의 사람이 들어도 이국적(이그조틱)이고, 조금 옛 문명의 냄새가 나는 멋진 것이라면 어떨까 생각했습니다.(音から組んだ造語で、意味はありません。世界中のどこの人が聞いてもエキゾチックで、ちょっと昔の文明のにおいがする感じがカッコいいと思って)> 그러던 중, 때마침 테라오 겐이 쓴 ‘가자, 어디에도 없었던 방법으로’... ............................... 이 기사를 ‘2편 담당’ 김재현 기자에게 바통터치 한다. <이재우 기자‧비영리매체 팩트올 전 편집장> (기사 더보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90)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TV홈쇼핑 방영중 다운이 초고속 블랜더 할인구매
TV 홈쇼핑에서 판매중인 다운이 초고속 블랜더 입니다. 5단계 자동 프로그래밍 다이얼로 간편하고 빠르게 믹싱하여 사용가능한 제품이에요 다운이 블랜더의 장점을 소개해드릴께요 다운이 초고속 블랜더는 젖병에도 사용되는 내구성 좋은 트라이탄 소재의 1.8L 의 대용량 용기가 구성되어있어 큼지막한 야채와 과일등을 담아야하는 번거로움이 없어요 티타늄소재로 제작된 6편의 십자 칼날은 입체적으로 섞고 치대는 딥 블랜딩이 가능하며 5단계로 프로그램된 원버튼 다이얼로 상황에따라 편리하게 조작가능해요 광고중인 영상을보면 단단한 바둑알이나 호두껍질 은 물론 무른 야채도 강력하게 믹싱해요 꽁꽁 얼은 얼음도 10초면 분쇄하여 눈꽃빙수도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어요 다운이 초고속 블랜더로 바쁜아침 간단한 과일&야채주스 또는 선식을 간편하고 빠르게 ~! 시간 절약은 물론 건강까지 챙길수 있어요!! 분리가능한 용기로 간편하게 세척하여 매일매일 새것같이 깔끔하게 사용가능해요!! 대용량의 파워풀한 초고속 블랜더 다운이 블랜더로 삶의 질을 높여보세요!! 100%정품 블랜더를 저렴하게 구매할수 있는 공식 판매처 링크 걸어놓을께요!! 모두 즐거운 하루 되세요^^ https://smartstore.naver.com/locos9/products/4200304049
삼성 2019년NEW 무풍 에어컨 체험단 모집 공고
#삼성무풍에어컨 #무풍갤러리 #무풍벽걸이 #인테리어가전 2018년 12월31일 완공된 우리집에 아직 에어컨이 없다. #단독주택 은 LX 시스템 에어컨이라는 주변의 얘기를 모두 뿌리치고 미래 스마트홈을 지향하는 몇가지 이유로 일찌감치 우리집 에어컨은 #삼성무풍에어컨 으로 결정했다 스마트 기능과 인터넷 연결기능은 필수! 가전 제품이 일단 대부분 삼성 제품이라 #스마트싱즈 와 #빅스비 연결이 되는 #삼성무풍에어컨 을 일찍부터 점찍어놓았다. (향후 여러 IoT 제품과 통합을 위해) 시스템 에어컨 대비 주택의 공간활용도는 떨어지지만 설계 시공시부터 무릅쓰고 요즘 #인테리어가전 으로 디자인도 이쁘고 필터 청소도 간편한 스텐드 #무풍벽걸이 #무풍갤러리 제품으로 결정했다. 그러나 이미 설치 장소를 배관공사는 끝났으나 슬프게도 제품은 아직 없다. 그러던 찰나!! 우연히 체험단 모집 광고를 보았다. https://www.samsung.com/sec/event/2019_air-conditioner_launch/ 우리집은 에어컨 설치할 배관이 7개나된다 ;;;; 올여름 #2019년NEW무풍에어컨 으로 더 진화한 #공기청정 기능과 #음성인식 #뉴빅스비 로 스마트 홈을 시작 해보자~ 제발 체험단에 선정 되기를......ㅎㅎ 2018년 제품도 디자인이 좋았지만 2019년 New 디자인이 확 바뀐것 같다~~ 좀더 모던해진것 같음. 2019년 #삼성무풍에어컨 은 바람문이 패널 안쪽에 있고 #하이패스팬 과 #서큘레이터팬 이 강력하고 멀리 냉기를 보낸다고 한다 체험단은 1,2차 로 나뉘어져 있는데 1차는 끝났고 2차는 2월15일 까지다~ 내게도 이런 행운이 올까? (살면서 이런건 한번도 안됨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