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태블릿
ko
327.9K Members
Commons
Cards
Talks
Q&A
Members
Popular
Updated
넷플릭스, "나 지금 떨고 있니?"
거대 콘텐츠 기업 디즈니 스트리밍 서비스 출시 준비 넷플릭스가 강력한 경쟁사의 등장과 실적 저조로 인해 올해 부정적인 전망에 시달리고 있다. 거대 콘텐츠 기업 디즈니의 스트리밍 서비스가 가까워짐에 따라 넷플릭스가 오리지널 콘텐츠를 대거 출시하고 있다고 지난 17일(현지시간) 더버지는 보도했다. 이미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에서 넷플릭스의 아성은 높다. 현재 넷플릭스의 전체 가입자는 1억 4000만 명으로, 지난해 2900만 명 증가했다. 게다가 최근 출시한 영화 ‘버드박스’의 경우, 넷플릭스 가입자 4500만 명이 시청했다.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CEO에 따르면, 넷플릭스가 미국 내 모든 텔레비전 시청의 10%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문제는 2019년의 부정적인 전망이다. 넷플릭스의 2018년 4분기 매출은 41억9000만 달러(4조7000억 원)를 기록했다. 전망치인 42억 1000만 달러를 넘어서지 못했다. 가입자는 늘어나지만 그만큼 효과가 없는 것. 실적 발표에 대한 실망으로 17일(현지시간) 넷플릭스 주가는 4% 가량 하락했다. 가입자 상승세도 넷플릭스의 구독료 인상 발표로 인해 둔화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강력한 경쟁자의 스트리밍 시장 진출도 코앞으로 다가왔다. 디즈니는 올 가을 독립형 스트리밍 서비스는 ‘Disney+(디즈니플러스)’의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또 워너브라더스, HBO를 자회사로 소유한 '워너 미디어(Warner Media)도 스트리밍 서비스도 올해 말 출시될 예정이다. 하지만 헤이스팅스 CEO는 “우리의 초점은 디즈니+나 아마존 등 경쟁사에 있지 않고, 어떻게 하면 우리 회원들의 경험을 향상시킬 수 있는지에 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2019년에 더 많은 오리지널 시리즈와 영화를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가짜뉴스 논란은 계속되는데
미성년자에게만 가혹한 '유튜브' 미성년자의 정서적, 신체적 안전을 지키는 것 허위∙극단적 정보를 내포하고 있는 것을 통칭하는 '가짜뉴스'가 각종 포털사이트에서 공유되고 있다. 물론 유튜브도 예외는 아니다. 유튜브는 가짜뉴스 유포를 막겠다고 이야기는 하고 있지만, 눈에 띄는 변화는 보이지 않는다. 반면 초등생 유튜버의 영상은 삭제하며 강경한 대응을 하고 있어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작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존 리 구글코리아 대표가 증인으로 참석했다. 그는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에 가입을 적극 검토해, 유튜브에 올라오는 가짜뉴스 제거를 위해 나서겠다고 말했다. 그후 3개월이 지났지만 아직 가입 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다. KISO는 포털 업체들이 설립한 인터넷 자율 규제 기구로,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 카카오를 비롯해 뽐뿌, 아프리카TV, 클리앙 등이 회원사로 가입돼 있다. KISO는 이들 회원사와 협력해 유해 게시물, 가짜뉴스, 명예훼손 게시물 등을 신고받고 KISO 정책규정에 따라 처리하고 있다. 회원사 사이트에 올라온 게시물만 취급할 수 있기 때문에, 보다 많은 회원수를 확보하는 것이 관건이다. 유튜브는 협력보다는 회사 자체적으로, '기술'을 이용하는 기조를 유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의 현정책에 따르면 미성년자가 등장하는 ASMR 비디오의 경우 '성적 만족감'의 상황적 신호가 발견되는 즉시 삭제처리 되며, 성인이 등장하는 영상의 경우 시청 연령을 제한하고 있다. 유튜브 관계자는 관련 정책이 머신러닝에 의한 기계적 제재인지, 관리자가 개입한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으며, "미성년자의 정서적, 신체적 안전을 지키는 것은 유튜브에게 무엇보다 중요한 우선순위"라고만 전해왔다.
SKT, '갤럭시S8' 실구매가 10만원대
SK텔레콤이 삼성전자의 갤럭시S8의 공시지원금을 올려 실제 구매가를 낮췄다. SK텔레콤에서 데이터 요금제 6만원대를 사용할 경우 갤럭시S8의 실제 구매가는 10만원대다. 대신 SK텔레콤은 중저가폰 갤럭시J5 2017년형의 공시지원금을 내렸다. 스마트폰의 출고가에서 공시지원금을 뺀 값을 실제 구매가라고 부른다. 공시지원금이 내려갔다는 의미는 실제 구매가가 올라갔다는 것을 뜻한다. 반대로 공시지원금이 인상되면 실제 구매가가 내려간다. SK텔레콤은 지난 8일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8(64GB)의 공시지원금을 인하했다. 이용자가 가장 선호하는 6만원대 데이터 요금제(티플랜 라지, 이하 이 요금제 적용) 기준으로 갤럭시S8의 지원금은 34만원에서 43만원으로 올라갔다. 즉 SK텔레콤에서 갤럭시S8의 실제 구매가가 9만원 저렴해진 것이다. 갤럭시S8(64GB)의 출고가가 59만9500원이기 때문에 실제 구매가는 16만9500원이다. 갤J5 지원금↓ SK텔레콤은 갤럭시J5(2017년형)의 공시지원금을 올렸다. 이전에는 갤럭시J5에 29만2000원의 지원금을 제공했지만 현재는 25만9000원을 지원한다. 즉, 실제 구매가가 이전보다 3만3000만원 비싸진 것이다. 갤럭시J5의 출고가는 29만7000원이기 때문에 실제 구매가는 실제 구매가는 3만8000원이다. 이통사가 스마트폰의 출고가를 내리는 이유는 재고를 떨쳐내기 위한 의도다. 실제 구매가를 낮춰 판매를 유도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재고를 정리하기 위해 출고가를 내리는 방법도 있지만 한번 출고가를 내리면 다시 인상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이에 따라 제조사와 이통사는 스마트폰의 출고가를 내리는 것보다 지원금을 올리는 것을 더 선호한다. 재고가 어느 정도 정리되면 올렸던 지원금을 다시 내리는 것이 어렵지 않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지원금을 인하했다는 것은 재고가 어느 정도 정리됐다는 뜻이다. 공시지원금은 삼성전자 및 LG전자 등 제조사와 이동통신사가 같이 부담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제조사와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가 각각 부담하는 공시지원금을 분리해 공시하는 분리공시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국회에서 법안 통과가 이뤄지지 않았다. 현재 분리공시제가 시행되지 않아 제조사와 이통사가 지원금을 각자 얼마 부담하는 지 알기는 어렵다.
게임업계 숙원 '셧다운제'
계속 간다 국내 게임산업 위축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셧다운제’ 등 게임 산업 규제는 계속될 전망이다. 업계서는 '게임을 악으로, 규제 대상으로 보는 인식 자체가 문제'라고 지적한다. 게임 업계 대표적인 규제로는 ▲온라인 게임 결제 한도 ▲웹보드 게임 규제 ▲셧다운제 등이 있다. 온라인게임 월간 결제 한도는 성인 50만원 청소년 7만원이다. 이 한도는 2003년 영상물등급위원회와 게임사 간 자율규제로 시작돼, 법적근거는 없다. 다만 웹보드 게임 규제와 마찬가지로 게임물관리위원회가 이용등급을 심의할 때 결제 한도를 지키고 있는지 검토하기 때문에 사실상 정부 규제인 셈이다.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성인 대상의 온라인게임 월간 결제 한도는 올해 폐지할 예정이다. 지난해 현행 유지로 결론이 난 웹보드 게임 규제와 더불어 게임계 오랜 숙원인 ‘셧다운제’는 계속된다. 셧다운제는 ‘강제적 셧다운제’와 ‘게임시간 선택제’로 나뉜다. 강제적 셧다운제는 청소년 보호법에 의거, 오전 0시부터 오전 6시까지의 심야시간대에는 인터넷게임의 제공자가 16세 미만의 청소년에게 인터넷게임을 제공할 수 없도록 막는다. 게임시간 선택제를 통해선 법정대리인이 신청하는 시간대에 만 18세 미만 청소년에게 인터넷 게임을 제공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게임 업계에서 폐지를 주장하는 것은 여성가족부 소관의 강제적 셧다운제다. 여가부의 입장은 ‘현행 유지’로 확고하다. 2011년 만들어진 셧다운제는 2년마다 평가해 개선 등의 조치를 해야 한다. 현재 여가부는 셧다운제 재평가를 진행 중이며 올해 3~4월에 고시한다는 계획이다.
퀄컴, 애플에 모뎀 칩 공급 거부
애플이 지난해 하반기에 출시했던 2018년형 아이폰 시리즈인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에 퀄컴의 모뎀 칩(modem chip)을 사용하기 원했지만 칩 제조업체인 퀄컴이 공급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애플과 퀄컴은 2017년부터 특허권 문제로 여러 나라 법원에서 소송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퀄컴은 애플이 자사의 기술 등을 경쟁사인 인텔에 넘겼다고 확신하고 있다. 애플-퀄컴, 2017년부터 특허권 문제로 여러 나라에서 소송 진행 중 퀄컴은 우리(애플)를 지원하지 않았고, 우리에게 모뎀 칩을 판매하지 않으려 했다 씨넷에 따르면 윌리엄스 COO는 퀄컴이 그동안 자사의 모뎀 칩을 적용하는 스마트폰 한 대당 지불하는 로열티로 애플의 요청보다 다섯 배나 높은 7.50달러(한화 약 8400원)를 강요해왔다고 주장했다. 퀄컴은 스냅드래곤으로 대표되는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와 모뎀 칩 등을 제조하는 회사다. 애플은 자사 AP를 자체 개발하고 있지만, 모뎀 칩의 경우 퀄컴 등 다른 업체에게 제공받고 있다. 퀄컴은 AP나 모뎀 칩 부문에서 기술력이 세계 1위인 회사다. 특히 아직 스마트폰 상용화가 이뤄지지 않은 5G의 경우 경쟁사 대비 퀄컴의 기술이 압도적이다. 애플은 퀄컴의 모뎀 칩 공급이 중단되면서 경쟁사인 인텔의 LTE 모뎀을 사용하고 있다. 애플이 퀄컴과의 법적 분쟁 중에 갑자기 퀄컴 모뎀 칩을 공급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것은 올해 3월로 예정된 5G 스마트폰 출시 경쟁 때문으로 풀이된다. 애플이 2019년에 5G 스마트폰을 출시할 계획이 없고, 2020년에야 출시를 하겠다고 언급한 것도 모뎀 칩 문제 때문이다. 애플 등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퀄컴으로부터 모뎀 칩을 공급 받지 못할 경우 올해 5G 스마트폰 출시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다. 삼성전자나 LG전자, 화웨이 등 경쟁사들은 올해 안에 5G 스마트폰 출시할 것이 확실하다. 한편, 최근 퀄컴이 중국과 독일에서 벌어진 소송에서 승소하면서 이 두 나라에서 퀄컴 모뎀 칩을 적용한 아이폰 예전 모델의 판매를 중단하도록 하는 법원 결정이 내려지기도 했다.
삼성전자, 인도시장 공략
샤오미에 도전 16만원 '갤럭시M' 출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정체로 판매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이를 돌파하기 위해 중저가폰에 프리미엄 기능 성능을 담는 등 중저가 강화 전략을 펴고 있다. 삼성전자는 신형 갤럭시M 라인업을 개발하고 있는데, 몇 주 안에 갤럭시 M10, 갤럭시 M20, 갤럭시 M30이 수면에서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예상된다. 갤럭시M 라인업은 인도에서 먼저 출시될 예정이다. 중국업체 샤오미가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판매 호조를 보이면서 삼성전자의 인도 시장 점유율은 예전보다 많이 하락한 상황이다. 삼성전자의 대표적인 중저가 모델은 갤럭시J시리즈인데 삼성전자는 갤럭시M 라인업이 갤럭시J시리즈를 대체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갤럭시M 라인업은 삼성 웹사이트와 아마존을 통해서만 인도에서 구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가격은 1만루피~2만루피(142달러~284달러, 한화 약 15만9000원~31만8000원)으로, 빠른 충전 기능이 담긴다. 갤럭시 M10 엔트리 레벨은 5.6인치 LCD 화면이 장착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엑시노스 7870 칩셋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장치는 3GB 램(RAM), 32GB 내장 저장장치, 3000mAh 배터리를 담을 것이 유력하다. 후면에는 13MP(메가픽셀) 카메라, 전면에는 5MP 카메라가 들어갈 것이 확실시 된다. 갤럭시 M20은 6.1인치 LCD 디스플레이를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엑시노스 7885 SoC(칩셋)와 3GB의 램, 64GB의 내장 저장장치를 갖출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 M20의 경우 후면 듀얼 카메라(12MP + 5MP)에 8MP의 전면 카메라가 적용된다. 5000mAh 배터리가 장착될 예정이다.
SK텔레콤 2G 서비스 종료 카드 만지작
수익보다 망투자비, 유지 보수비가 더 들어 서비스 종료 위해서는 정부 승인 필요 이동통신 가입자 기준 1위 사업자인 SK텔레콤이 2G 서비스 종료 카드를 꺼내 들 것으로 보인다. 이 회사는 지난 달, 정부에 2G 서비스 종료를 하고 싶다는 의지를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2G 서비스는 2012년 1월 KT가 종료했으며, 현재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운영하고 있다. 2G 서비스 종료를 하기 위해서는 통신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인가(승인)를 얻어야 한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한시적으로 011, 017 등 01X 가입자들이 번호를 010으로 바꾸지 않고도 3G나 LTE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프로그램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SK텔레콤이 사용하는 2G 주파수인 800㎒ 대역 10㎒ 폭의 주파수 할당 기간은 2021년 6월까지다. 앞으로 2년 이상 주파수 이용기간이 남아있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국에 2G 서비스 종료 의사를 전달했다. 지난 11월 기준(과기정통부) 2G 서비스 가입자는 SK텔레콤 100만4849명, LG유플러스 71만6258명, MVNO(알뜰폰) 8만4456명이다. 이들을 합친 수는 총 180만5563명이다. 과기정통부의 가장 최신 통계는 지난 11월이다. 이에 대해 SK텔레콤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것은 없고, 정부의 승인이 필요한 부분”이라며 “SK텔레콤이 2G 서비스 종료나 01X 가입자 LTE 서비스 이용 프로그램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은 맞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