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en
3 Members

Cards

Updated

정희선의 재팬토크/ ‘색으로 먹는’ 식품 박람회
글로벌 푸드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이 해마다 기다리는 국제적인 행사가 있다. 바로 ‘푸덱스 재팬’(FOODEX JAPAN)이라는 식품 박람회다. 푸덱스(FOODEX)는 Food and Beverage Exhibition의 약자다. 푸덱스 재팬은 아시아에서 열리는 관련 박람회 중 가장 규모가 크다. 독일 식품박람회(ANUGA), 파리 식품박람회(SIAL PARIS)와 함께 ‘세계 3대 박람회’라고 불린다. 세 박람회 모두 식품, 유통, 비즈니스 트랜드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행사로 유명세가 대단하다. 차이점은 독일과 파리 박람회가 격년, 푸덱스 재팬은 매년 열린다는 것이다. 그런 '푸덱스 재팬 2019' 행사가 5~8일까지 도쿄 인근 치바현 마쿠하리 전시장에서 열렸다. 일본에서 기업, 산업 애널리스트로 일하는 나도 6일 오전 마쿠하리 전시장을 찾았다. 이곳은 일본에서 큰 전시가 많이 열리는 장소인데. 예전에 여러 번 방문했었다. 올해 행사는 전시장 전체를 빌린 이른바 ‘메머드급’이었다. 둘러보니 11개 홀이 전부 식품회사 부스로 가득차 있었다. 세부적으로는 1~8번 홀은 해외 식품들이, 9~11번 홀은 주로 일본과 한국 식품들을 전시하고 있었다. 행사장에서 나름 식품, 유통 트렌드를 읽어보려고 했다. 예를 들면, 오가닉, 칼로리를 제한한 저염식, 베지터리언을 위한 식품과 음식 등이다. 이미 우리가 잘 알고 있는 트렌드들도 눈에 띄었다. FOODEX 이벤트 행사 중에 ‘미식여자 어워드 2019’(美食女子 Award 2019: Hot products chosen by Japanese women)가 있다. 이는 여성들에게 가장 사랑을 많이 받은 식품에게 주는 상이다. 상 받은 음식들을 보면, 요즘 일본의 식품 트렌드가 읽힌다. ᐅ칼로리를 396 칼로리로 낮추고, 염분도 하루 섭취량의 1/3로 줄인 도시락 ᐅ유럽 여행을 테마로 만든 소세지 ᐅ스파클링 사케다. 저염분 도시락은 굳이 설명이 필요 없을 것이다. 스파클링 사케는 요즘 젊은 여성들 사이에 인기다. 소세지에 대한 추가 설명을 좀 붙이자면, 프랑스, 이태리, 포르투갈 등 나라 별로 다른 맛이 나게 만들었다. 각국의 특성을 살린 허브, 치즈, 토마토소스 등을 첨가한 것이다. 특히나 ‘유럽병’(일본 여성분들 유럽 사랑이... (이어지는 기사 더보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320) 정희선 객원기자 -인디애나대 켈리 비즈니스 스쿨(Kelly School of Business) MBA -한국 대기업 전략기획팀 근무 -글로벌 경영컨설팅사 L.E.K 도쿄 지사 근무 -현재 도쿄 거주. 일본 산업, 기업 분석 애널리스트 -'불황의 시대, 일본 기업에 취업하라' 저자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화장품과 의약품 융합 매치메이커
[인터뷰] 비앤피코리아(B&P KOREA) 배노을 대표…히알루론산·연어DNA·경피흡수제형 설비 및 관련 특수포장재 공급  ‘거래의 원칙’은 상호 이익, ‘거래의 기술’은 바둑의 포석과 비슷 ▶ http://www.cncnews.co.kr/news/article.html?no=2929 [CNC NEWS=권태흥 기자] 식품-화장품-의약품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융합의 시대다. 먹고(Inner Beauty)-바르고(Cosmetic)-필러(Filler)로 피부 관리하는 복합 처방이 유행이다.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을 위해 업종 간 구분은 사라지고 이합집산과 합종연횡이 활발하다. 최근 LG생활건강이 태극제약을 인수한 사례가 그것이다.  이번에 CNCNEWS가 인터뷰를 진행한 비앤피코리아(B&P KOREA) 배노을 대표는 제약사 출신으로 의료기 화장품분야까지 산업 및 업종 간 융·복합 흐름 중간에서 컨트롤하는 매치메이커(Matchmaker)다. ▲ 배노을 비앤피코리아 대표는 의료기 화장품분야까지 산업 및 업종 간 융·복합 흐름 중간에서 컨트롤하는 매치메이커이다. /사진=이덕용 기자 배 대표는 “최근까지 국내시장에 주로 의료기·제약등급으로만 판매되던 프랑스산 연어DNA(PDRN)를 화장품 시장에 판매확대를 위하여 화장품 등급의 ‘PDRN 1% 솔루션’ 제품을 기획중이다. 연어의 정액 또는 정소에서 추출·가공한 DNA인 PDRN(Polydeoxyribonucleotide)은 인대·힘줄·피부 등 몸속 조직 재생과 염증완화에 특별한 효과를 낸다”며 “제약사 경험을 살려 히알루론산·PDRN 등 글로벌 최신 소재를 화장품업계에 소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화장품원료사에서 제약바이오 사업 확대를 모색 중인 큐젠바이오텍(대표 이종대)에  다당류인 베타글루칸의 화장품+의약품 사업화의 융합 컨설팅을 진행하기도 했다. 매치메이커는 원래 ‘결혼 등을 중매하는 사람’이란 뜻이지만, 배노을 대표에겐 “같은 것을 원하는 수요와 공급을 정확히 매칭해 주는 사람”이다. 그의 ‘거래의 원칙’은 양쪽 모두 이익이 되는 것이며, ‘거래의 기술’은 접촉할 수 있는 기회다. 그가 단순 브로커와 다른 점은 양쪽의 일치된 이익 외에 제3의 가치 창출이다. 배 대표는 “거래처인 프랑스 제조사가 화장품용으로만 소량 팔던 PDRN원료를 제약과 의료용으로 확대해 국내 제약사에 납품계약을 성사시키고, 추가로 히알루론산 원료까지 프랑스사 공급계약을 맺어 양사 모두 끈끈하며 지속적인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었다”며 “에이전시나 무역업체는 단순히 계약이나 거래만으로 끝나서는 안되고 양사의 비즈니스 모델을 관찰해 윈-윈 아이템을 발굴, 상호필요로 하는 것을 절충하고 해결하도록 아이디어를 제공해야 한다”고 했다. 그래야만 비즈니스의 연속성과 유대를 가져갈 수 있다고 강변한다. ▲ 배노을 대표가 비앤피코리아의 주요 추진프로젝트를 설명하고 있다. 비앤피코리아는 △스위스 M+P Pharma의 미세먼지 인체흡수 방지하는 NASCUM(Nasal Dust Blocker) △ 이태리 라메플라스트사의 점안제 설비와 프랑스 HTL사 원료(히알루론산 등) △독일 하로회프리거사의 경피흡수제형 제조설비 △인도 항암제 원료 수출(펩타이드원료 Leuprolide Acetate) 등이다.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화장품 기업들의 소재 전쟁도 007 작전 못지않다. 배 대표는 “매치메이커에게 기회가 오는 경우는 △구매처에서 의뢰받거나 △에이전시가 소싱해서 국내에 소개하는 두 가지 경우”라고 설명한다. 전자는 구매처에서 구하기 어려운 관계로 난이도가 높다. 후자는 수요를 찾아다녀야 한다. 둘 다 어렵다. 이럴 때 배노을 대표는 과학(Science)보다는 네트워크를 활용한다. 그의 링크드인(Linked-IN) 친구 또는 팔로워 수는 약 1만 5000명에 달한다. 코스메틱·파머슈티컬·메디컬 등 종사자라면 친구를 맺고 상호 산업정보를 교환한다. 질문과 요청도 많이 받는다. 원료 구해 달라, 이런 원료 팔아 달라, 연락처를 가르쳐 달라 등 정보 홍수 속에서 그는 알토란같은 원료를 찾아낸다. 배 대표는 “IT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한다. 할랄이나 코셔 인증 등 확인 사항도 많다. 업무 외 시간이나 모임 중에도 틈틈이 대화를 나누고 기회를 엿본다. 비즈니스 기회는 역시 발품이 우선이다”라고 말한다. 그는 파트너사, 전시회, 학회 등 출장이 잦다. 정보와 트렌드를 놓치면 그만큼 기회가 줄기 때문이다. 그의 출장은 출장계획을 제본한 한권의 책으로 만들면서 시작된다. 비행기 항공권·현지교통편 및 숙박예약정보부터, 관련 이메일·브로슈어·자료·출장일정·협의 내용·샘플·각종 보고서 등을 준비하고 갔다 오면 결과 보고까지 책 한 권이 뚝딱 만들어질 정도로 꼼꼼하고 치밀하게 작성한다. ▲ 배노을 대표의 출장은 출장계획을 제본한 한권의 책으로 만들면서 시작된다. 배노을 대표는 “파트너를 만나면 축구나 취미 등으로 대화를 시작하기도 한다는데, 실제로는 비즈니스 얘기를 충분히 하는 게 좋다. 비즈니스를 주제로 한 대화로 서로 친해지면서 친구가 되기도 한다”고 했다. 그는 “유럽·미국 파트너들은 한국의 산업 현황과 주요 회사, 아이템 등에 대한 정보를 원한다. 소소한 것(Micro)부터 큰(Macro) 것까지 둘 다 꿰고 있어야 바이어나 셀러가 좋아한다”고 전했다. 매치메이커라면 산업 전반에 걸쳐 정보가 풍부하다는 인상을 주어야 한다고. 이렇게 해서 100건의 비즈니스 진행을 하더라도 실제성사는 불과 한 자릿수에 머문다. 하지만 그 희박한 성공률을 위해서 하루에 많을 땐 40~50통의 이메일을 쓰고 1시간 단위로 국제화상회의를 진행한다. 주요 거래선인 유럽과는 시차로 밤낮이 따로 없다. 틈틈이 저녁이나 야간에도 유럽 거래선 요청에 실시간으로 응대한다. 배 대표는 사업을 하면서 수많은 실패를 경험했다고 한다. 하지만 나중에 깨닫게 된 것은 실패한 시도들이 시간낭비가 아니라, 설령 실패하고 성사되지 못한 비즈니스도 훗날 작은 포석이 되어 심지어 연쇄반응(Chain Reaction)으로 사업기회를 준다는 것이다. ▲ 배노을 대표에게 메치메이커란 “같은 것을 원하는 수요와 공급을 정확히 매칭해 주는 사람”이다. 그의 ‘거래의 원칙’은 양쪽 모두 이익이 되는 것이며, ‘거래의 기술’은 접촉할 수 있는 기회다. 아이큐어 근무 때 배운 의약품 경피흡수제형(Plaster, Patch) 덕분에 독일 설비회사 하로회프리거를 알게 됐고 이어서 스위스 미세먼지방지제품을 만드는 회사와도 일하게 됐다, 이태리 라메플라스트(Lameplast)사 점안제 설비를 취급하면서, 다른 이태리 발매틱(Valmatic)사의 화장품 설비도 취급하게 되었고, 이렇게 여러 연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2018년 회사의 주요 사업 아이템인 경피흡수제형 특수포장재도 취급하게 됐다“며 “당장 어쩔지 모르지만 바둑 포석처럼, 작은 돌 하나가 나중에 집이 만들어지거나 대마를 잡을 수 있는 묘수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배 대표가 유럽에서 수입하는 경피흡수제형 특수포장재는 경피흡수제형류(패치·플라스터) 포장에 쓰이는 필수 제품이다. 미국 FDA와 유럽에 등재된 특수 물질이 내면에 도포되어 있어 활성의약품원료(API)가 포장지 내면 접합층에 흡수되는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했다. 올해 국내 주요 경피흡수제형 제조 제약사에 순차적으로 납품 예정이다. 또 국내엔 최초 소개하는 필름 열성형(Film ThermoForming Sealing) 방식의 화장품 액제 주입설비를 만드는 이태리 발매틱(Valmatic)사의 국내 공식 에이전시도 맡았다. 이 설비는 소포장 단회 사용(Single Mono Dose) 제품 포장 설비로, 화장품사용자의 제품 휴대·사용·보관이 간편하고, 제조면에서 일반 사출용기제품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있다고 한다. “종이로 2차 포장을 하면 H&B숍의 팝(POP) 진열에 어울리는 포장”이라고 그는 소개했다. 올해 비앤피코리아의 주요 추진프로젝트는 △스위스 M+P Pharma의 미세먼지 인체흡수 방지하는 NASCUM(Nasal Dust Blocker) △ 이태리 라메플라스트사의 점안제 설비와 프랑스 HTL사 원료(히알루론산 등) △독일 하로회프리거사의 경피흡수제형 제조설비 △인도 항암제 원료 수출(펩타이드원료 Leuprolide Acetate) 등이다. 밤 새워 출장을 준비하고, 12시간 비행에 렌터카로 거래처 대표를 밤길 300~400킬로미터를  운전해 계약을 성사시킨 경험도 있다. 긴 여정과 힘겨운 시간이지만 계약 후의 성취감과 보람으로 또 다른 도전에 나선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배 대표는 그가 좋아 하는 프란시스 베이컨의 격언 ‘현명한 사람은 그가 찾은 것보다 더 많은 기회를 창출해낸다’는 경구를 인용하며 ‘도전+창의+글로벌’ 3박자를 갖춘 보건의료산업계의 비즈니스 매치메이커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 배노을 대표는 “IT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한다. 할랄이나 코셔 인증 등 확인 사항도 많다. 업무 외 시간이나 모임 중에도 틈틈이 대화를 나누고 기회를 엿본다. 비즈니스 기회는 역시 발품이 우선이다”라고 말했다. 비엔피 코리아 배노을 대표는… 그가 창업하고 대표로 있는 비엔피코리아 창업 전에 한독·아벤티스(외자구매)→중외제약(해외사업, 개발)→한미약품(해외사업, 라이센싱)→세원셀론텍(세포치료제, 해외마케팅)등의 기업을 거쳤고 겸직 및 컨설팅 형태로 아모젠(ODF 필름)→아이큐어(해외사업본부장) 등을 거쳤다. 중앙대 의약식품대학원에서 산업약학석사학위를 취득하고 ‘치매환자의 의약품 복용실태 및 제형 다변화를 통한 치료효율성 개선방안 연구’라는 경피흡수제형 관련 논문도 썼다. #비엔피코리아 #배노을대표 #화장품 #의약품 #식품 #융합 #제약바이오 #매치메이커 #히알루론산 #연어DNA #PDRN #경피흡수제형설비 #거래의기술 #특수포장재 #비즈니스 #미세먼지방지제품 #점안제 #화장품액제주입설비 #발매틱 #도전 #창의 #글로벌 #보건의료산업계 #CNCNEWS #권태흥기자
냉장고에 보관하면 안되는 식품
식품들은 모두 냉장고에 넣어야 한다?! 그러면 안되는 식품을 소개합니다! 1. 토마토 : 토마토는 바나나와 같이 상온에서 숙성시켜먹는 후숙 채소중 하나인데, 완숙의 토마토를 냉장보관하면 부패를 막아 줄 수 는 있지만, 저온에서의 토마토는 숙성이 멈추게 되며 세포막 손상, 수분 증발로 인해 영양소가 파괴됩니다. *보관법 : 덜 익은 토마토는 통풍이 잘되고 서늘한 곳에서 보관해야 하며, 완숙의 토마토는 깨끗이 씻어 신문지로 개별 포장 후 검은 봉지에 입구를 닫아 냉장보관합니다. 2. 감자 : 감자는 냉장 보관하면 수분이 증발하고, 냉장고 속 다른 음식의 냄새를 흡수하기 때문에 냉장보관을 하면 안되요! 비닐에 싸서 보관하는 것 또한 감자의 부패를 부추기는 행동입니다. 고구마도 같아요 ㅠ_ㅠ *보관법 : 신문지와 같은 종이로 감싸 직사광선을 피해 통풍이 잘 되며 서늘한 곳에 보관합니다. 3. 초콜릿 : 달콤한 초콜릿은 쉽게 녹아버리는 식품인데요. 그렇다고 냉장고에 보관하게 되면 냄새를 흡수하는 성질이 강해서 냉장고안의 음식물 냄새를 흡수하게 되어 특유의 풍미를 잃어버립니다. *보관법 : 서늘한 곳에 보관하는게 가장 좋고, 냉장보관을 해야한다면 지퍼백이나 공기가 통하지 않는 밀폐용기에 넣어 냉장고에 보관합니다. 4. 빵종류 : 빵은 구매후 1-2일 내로 먹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냉장보관을 하게 되면 수분 증발과 함께 가장 부패하기 좋은 온도가 되기 때문에 냉장 보관은 피해야합니다. *보관법 : 실온 보관 이후에도 하루 이틀 내에 바로 먹어야합니다. 식빵처럼 양이 많고 조리가 가능한 빵이라면 냉동실에 넣어두고 먹을때마다 해동해서 드세요. 5. 양파 : 양파는 냉장보관하면 안 되는 대표적 음식인데, 양파의 수분함량은 90%로 냉장보관하면 쉽게 무르고 상하기 쉽습니다. 껍질은 손질한 양파라면 보관용기에 담아 가급적이면 빠르게 먹는것이 좋아요. *보관법 : 그물망에 담아 서늘한 그늘에 보관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특히 감자와 양파는 서로 다른 수분량으로 지니고 있어 함께 보관할 시 모두 상할 수 있으니 따로 보관하는것이 좋아요. 6. 바질 : 바질은 냉장보관하게 되면 금새 시들기 때문에 꼭 실온에 보관해야 하는 음식이랍니다. 바질 특유의 싱그러움이 사라지는것도 있지만, 냉장고의 각종 냄새들을 흡수하기 때문에 바질 특유의 향을 느낄 수 없습니다. *보관법 장기간 보관할 경우 뜨거운 물에 살짝 데친 후 냉동 보관하는것이 가장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