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ko
404.5K Members

Cards

Updated

과연, 애플 유저는 X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을까?
MS의 X클라우드가 9월 15일 베타 서비스를 진행한다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X클라우드'가 9월 15일부터 Xbox 게임 패스 얼티밋에 포함, 베타 서비스를 이어가면서 애플 유저가 X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없는 상황에 놓였다. 이는 애플의 앱스토어 정책 때문이다. MS는 작년 10월부터 진행 중인 X클라우드 체험 서비스 단계에서 차츰 플랫폼, 대상 국가를 확장하며 시범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 과정에서 최초 지원하지 않던 iOS도 추가했다. 테스트가 장기화되고 사업 방향이 조금씩 잡히면서 X클라우드는 Xbox의 구독형 서비스 'Xbox 게임 패스 얼티밋'에 포함되는 것으로 결정됐다. 별도 과금 모델이 적용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으나 MS는 자사의 구독형 서비스를 좀 더 강화하며 힘을 싣는 것으로 결정했다. 안드로이드 플랫폼은 체험 서비스 종료일인 오는 9월 11일까지 기존 체험을 유지하지만 iOS는 미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5일 테스트를 조기 종료했다. ※ 참고: 일부에서 X클라우드가 9월 15일부터 '정식 서비스'로 진행된다고 표기하고 있으나, MS는 공식 보도자료에서 '베타(beta) 서비스'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 구독 모델에 포함되기는 하나, 수정 및 보완이 필요한 단계여서 정식 서비스라는 명칭을 쓰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Xbox 게임 패스 얼티밋에 포함, 서비스가 전환 되며 iOS 플랫폼에서는 더 이상 X클라우드를 서비스 할 수 없는 상태가 됐다. 그간 X클라우드는 iOS에서 제한적으로 테스트를 하는 상태였다. 앱스토어에 앱을 등록하려면 무조건 심의를 거쳐 통과해야 한다. 따라서 X클라우드는 iOS에서 '테스트플라이트(TestFlight)'로 테스트를 진행했다. 단, 테스트플라이트는 외부 테스터를 최대 1만 명까지만 초대할 수 있다. 테스트를 할 게임도 <헤일로: 마스터 치프 컬렉션>만 제공했다. 안드로이드에 비하면 여러 요소가 제한적이다. 애플은 유저가 소유한 호스트 기기나 콘솔에 연결되는 '원격 데스크탑' 클라이언트에도 호스트 기기와 클라이언트 모두 로컬 네트워크로 연결되어야 한다는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음악이나 영화 스트리밍과 다르게 게임은 상호작용이 가능하고, 고객의 기대치가 존재하기 때문이라는 이유를 밝혔다. 애플 대변인은 외신 비즈니스 인사이더를 통해 아래와 같이 답변했다. 앱스토어는 고객이 앱을 검색하고 다운로드 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장소이자 모든 개발자에게 훌륭한 비즈니스 기회가 되도록 만들어졌다. 모든 앱은 고객을 보호하고 개발자에게 공정하고 공평한 경쟁의 장을 제공하기 위해 동일한 지침에 따라 검토된다. MS는 9월 15일 X클라우드의 베타 서비스를 앞두고 삼성과 파트너십을 지난 5일 공개했다. 삼성 갤럭시 스토어에서 제공되는 'Xbox 게임 패스' 스페셜 버전을 제공하며 Xbox 유저가 코드를 리딤하고 Xbox 스토어에서 스킨이나 DLC를 구매할 수 있는 인앱 구매 구조를 적용한다. X클라우드가 애플 앱스토어에 등록되고, 애플 유저가 베타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애플이 앱스토어의 정책을 완화하거나, 아니면 MS가 정책에 맞는 별도의 커스터마이징이 필요하다. 그러나 양사가 이러한 반전을 보여줄 가능성은 매우 낮아보인다.
틱톡과 미국
오늘 애플이 대단히 유례 없는 일을 했다. Axios의 기사가 나온 뒤 곧바로 전혀 인수 논의 없다고 코멘트를 한 것이다(참조 1). 어지간한 일에 대해서는 절대 왈가왈부를 하지 않는 애플 홍보실이 이렇게까지 신속하게 반응한 사례가 내 기억에 정말 떠오르지 않는다. eWorld 이래 그동안 소셜네트워크에서 삽질을 해왔으니 애플이 관심을 가질만도 하지만… 나는 애플이 아이디어 차원에서의 논의는 했을 수 있지만 실제 논의는 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애플이 단순히 잘나가는 서비스 업체를 인수하는 일은 드물기 때문이다. NeXT를 포함하여 대부분 기술 획득이나 전략상 필요한(SoundJam?) 경우 외에는 별로 없었다. 그렇다면 마이크로소프트는 어째서 틱톡에 관심을 갖는다?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그동안 소셜네트워크에 헛발질을 해와서? 물론 마이크로소프트의 인수 시도가 문제가 있다(참조 2). 그러나 대관절 왜 틱톡이 문제가 됐을까? 사실 틱톡이 돋보이는 이유가 있다. 이제까지 뜨고 진 소셜미디어 중에 전세계적으로 히트친 서비스를 생각해 보시라. 페이스북(인스타그램)과 트위터, 링크트인, 핀터리스트 등등 모두가 다 미국에서 나온 서비스다. 그리고 최근 이 명예의 전당에 틱톡이 들어갔다. 더 큰 문제는 틱톡이 원래 소셜 미디어를 표방하지 않았다는 점에 있다. 그냥 알고리듬의 집합으로서 영상을 편히 만들 수 있게 해 주는 앱이 그 시작이었다. 하지만 Vine과 스냅챗이 실패한 자리에서 틱톡은 성공했고 이제는 유일하게 비-미국 앱으로서 세계적으로 성공한 소셜 미디어가 됐다. 중국의 인터넷/웹/앱 서비스가 이 정도 반열에 오른 사례가 없다. 그럼 어째서 미국이 일개 소셜 미디어 앱에 신경을 쓰는가? 그 뒤에는 중국 국가정보법 제7조(참조 3)가 있다. “모든 조직과 공민은 모두 법에 따라 국가정보업무를 지지ᆞ 협조ᆞ호응하여야 하고…” 부분이 문제되는 것이다. 즉, 중국 정부가 데이터를 내놓으라고 바이트댄스(틱톡의 모회사)에게 요구하면 바이트댄스는 중국정부의 명에 협조하고 “호응”해야 한다. 물론 중국은 그럴 일이 없을 거라 주장하고 있고, 결정적 증거(hard evidence)도 없지만, 저 제7조를 적용하면 반복적으로 춤추고 고양이랑 같이 노는 10대 애들 영상 모두 “호응” 대상이라는 의미다. 이미 미국 국방부(직원과 군인 대상이다)와 인도 정부(대상은 전국민)는 틱톡을 금지 대상으로 지정했다. (여담이지만 바이트댄스/틱톡에 투자한 일본의 소프트뱅크도 그렇다면 제재대상일까?) 따라서 증거는 없어도 논리는 간결하다. 중국을 믿을 수 없으니, 중국 앱인 틱톡도 믿을 수 없다(참조 4). 게다가 틱톡 스스로 의심가는 혐의가 많다(참조 5). 그렇다면 마이크로소프트(혹은 디즈니?)가 인수를 하여 그대로 운영하든 안 하든 간에, 아마 중국은 보복을 하려 할 것이다. 이미 페이스북과 구글을 서비스 못 하게 막은 중국이 가장 편하게 보복할 수 상대는 아마 애플일 듯(참조 6). -------------- 참조 1. Apple is not interested in buying TikTok(2020년 8월 4일): https://www.theverge.com/2020/8/4/21354082/apple-tiktok-acquisition-denial-targeted-ads-bytedance 2. 가령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사업부만이 대상이다. 소셜네트워크를 권역별로 나눈다는 점이 이상할 수밖에 없다. 기술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의미다. 따라서 이 경우, 영어권 기반 틱톡이 가진 시장 규모도 줄어든다. 그만큼 광고 수입도 줄 것이다. Breaking Off TikTok Will Be Hard to Do(2020년 7월 29일): https://www.theinformation.com/articles/breaking-off-tiktok-will-be-hard-to-do 3. 국가정보법(中华人民共和国国家情报法): http://world.moleg.go.kr/web/wli/lgslInfoReadPage.do?A=A&searchType=all&searchPageRowCnt=50&pageIndex=18&CTS_SEQ=45660&AST_SEQ=53&ETC=863# 4. Why America Is Afraid of TikTok(2020년 7월 30일): https://www.theatlantic.com/international/archive/2020/07/tiktok-ban-china-america/614725/ 5. 가령 홍콩이나 위구르 관련 영상을 삭제하거나 못 보게 한다거나 등등… 물론 이 역시 증거는 찾기 힘들다. TikTok Users Are Finally Posting About Hong Kong, But Only To See If They'll Get Censored(2019년 10월 24일): https://www.buzzfeednews.com/amphtml/ryanhatesthis/tiktok-users-are-finally-posting-about-hong-kong-but-only 6. Trump’s TikTok ruling could see China take revenge on Apple(2020년 8월 4일): https://9to5mac.com/2020/08/04/revenge-on-apple/
맥의 ARM 이주
짤방은 텔레비전(LG OLED)의 네이티브 애플TV 앱으로 보는 WWDC, 애플의 ARM 이주는 확실히 큰 소식이기는 한데, 결론부터 내리자면 느낌적 느낌으로 1994년의 68k->PowerPC, 2005년의 PowerPC->인텔 때보다는 훨씬 부드럽고 문제도 덜할 것이라는 생각이다. 주된 이유는 트렌드(CPU 성능+환경) 변화 때문이다. 나와 같은 일반인들은 전혀 걱정할 게 없을 일이기도 하다. 주력 CPU를 바꾼다는 것의 의미는 당연히 거대하다. 90년대 초반 당시 애플은 모토로라 68k의 한계를 돌파하기 위해 RISC칩으로 방향을 틀었고 모토로라는 물론 IBM과 같이 PowerPC 컨소시엄을 구성했었다. 목표는 원대했다. IBM이 아직 개인용 컴퓨터 하드웨어를 판매하던 시기였고, 소프트웨어도 각자 최적화시켜서 마이크로소프트/인텔을 몰아내자는 것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새로운 OS/2는 패키지 박스 없이 딱 1년동안만 번들로 나왔었고, 코플랜드는 아예 못 나왔다. 다만 애플은 팻 바이너리를 고안하여 그럭저럭 PPC 하드웨어를 유지했으나 서서히 노트북으로, 고성능 웍스테이션으로 트렌드가 바뀌어가던 상황에서 PPC는 68k 모토로라칩이 갖던 한계를 또다시 노출시킨다. 이 기간 중의 애플이 StarTrek 프로젝트, 그러니까 Systems와 MacOS, 그리고 Mac OS X을 포함한 맥용 시스템을 인텔 칩에서 돌리는 테스트를 계속 해왔음은 잘 알려져 있다. 언제든 스위치할 수 있게 준비를 했다는 의미다. 게다가 Mac OS X의 근본인 NeXTSTEP은 원래 인텔 칩 위에서도 돌아갔었다. 그런데 지금은 어떤 트렌드다? 노트북이나 고성능 웍스테이션이 아닌, 모바일이다. 인텔이 모바일에 와서 제대로 힘을 못 내고 있는 것. 우연찮게도 애플은 뉴튼 개발을 위해 영국 ARM에 지분을 갖고 있었고(현재는 소프트뱅크가 소유하고 있다) iPod를 만들 때도, 아이폰을 만들 때도, 아이패드를 만들 때에도 이 ARM을 사용해왔었다. 아마 macOS도 계속 ARM 칩 위에서 돌리는 테스트를 해 왔을 것이다. 그렇다면 어째서 예전보다 문제가 덜 할 것이냐… 어쩌면 말이다. 2005년 애플이 인텔 이주를 발표할 때부터 애플은 이미 인텔의 대안으로 ARM을 후보 중 하나 정도로 놓았던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아이폰이 2007년에 나왔고 05년 당시에는 한참 개발 중이었기 때문이다. 물론 아이폰이 대성공을 거두리라고는 애플도 큰 예상 못 했을 것이다. 따라서 90년대, 그리고 00년-10년대와 지금이 다르다는 점이다. 그 때는 오롯이 컴퓨터 관련 제품밖에 없었지만 현재의 애플에게는 아이폰(+에어팟+애플워치)이 있다. 왜 자꾸 아이폰을 강조하느냐, 애플이 아이폰으로 먹고 사는 회사라서 그러느냐… 어떻게 알았지? 아이폰 사용자들 중에 절반 가까이는 애플 제품과 관련이 없는/던 사람들이다. 이들이 컴퓨터를 산다면, 혹은 워치를 산다면 무엇을 사겠는가? 00-10년대에는 매킨토시를 위주로 했던 디지털 허브가 이제는 아이폰을 중심으로 하는 디지털 허브로 바뀌었다는 의미다. 이미 아이폰때문에 대량으로 워치와 에어팟을 선택한 그들이다. iOS에서 친숙한 앱이 그대로 이식될 수 있는 macOS가 있는 컴퓨터를 선택할 가능성 또한 매우 높다. 한 가지 더 있다. 바로 위에 잠깐 워치를 언급했지만, 애플워치를 따라갈 자가 현재 전혀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다음 웨어러블도 기대된다. 이번 WWDC에서 말하지 않은 것에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통화/시리의 윈도가 왜 작아졌을까? 위젯을 갑자기 왜 강조하는 것일까? 스티브 잡스가 애먼 사진을 보여주며 아이폰을 정식발표하기 직전에 했던 말을 다시 인용한다. Are you getting it? --------- P.S. 1. 좀 다른 측면에서 보자면 OPENSTEP/Rhapsody의 옐로박스(이 단어들의 의미를 아는 분들이 진정한 애플 매니아… ㅠㅜ)가 이제 정말로 애플 플랫폼을 다 점령했다는 느낌이다. P.S. 2. ARM 기반 맥에서 부트캠프는 구조적 차이때문에 안 될 것이다. 그렇다면 90년대 초중반 SoftWindows 시절로 돌아갈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얘기인데, 베르트랑 세를레가 지금도 Parallels에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Nikolay Dobrovolskiy의 능력을 믿쑵니다. P.S. 3. HairForce One 뱃지를 주문했다. 달고 다녀야지.
애플, 중국 앱스토어에 판호 미발급 게임 업데이트 중단
애플이 판호를 받지 않은 중국 앱스토어 게임 수천 개에 대한 업데이트를 중단했다. 중국 모바일게임 시장의 뒷문으로 여겨지던 앱스토어 출시가 완벽히 막힌 것이다. 1일 파이낸셜타임즈(FT) 보도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지난달 30일까지 모바일 게임 개발자들에게 중국 당국의 공식 허가를 받았다는 인증 서류 제반을 제출하도록 했다. 그리고 다음날 애플은 판호를 받지 않은 모바일 게임 수천 개의 업데이트를 중단했다. 이로써 중국에서 판호를 받지 않은 상태로 앱스토어에 남아있던 게임은 1일을 기점으로 서비스를 할 수 없게 됐다. 일각에서는 "미국의 틱톡 제재로 중국이 앱스토어 게임을 잡은 것"이라는 분석을 내고 있지만, 이같은 조치는 이미 지난 2월에 예고된 것이다. 애플은 지난 2월 iOS 10 버전의 안내에서 '6월 30일까지 올바른 판호를 제출하라'는 내용의 공지를 남긴 바 있다. 이전에도 앱스토어에서는 개발사가 앱을 올릴 때 판호 번호를 입력해야 했다. 하지만 가짜로 번호를 적거나, 공란으로 두어도 게임 출시에는 문제가 없기 때문에 적지 않은 개발사들이 판호를 받지 않고 앱스토어에 게임을 낼 수 있었다. EA는 <스타워즈: 갤럭시 오브 히어로즈> 유저들에게 게임 내 공지를 통해 게임 서비스를 중단할 예정이며, 아이템 판매도 중지한다고 알렸다. 한국의 <서머너즈워>, <크루세이더퀘스트>, <스톤에이지M> 등의 게임이 이러한 우회로로 중국 시장에 진출해 게임을 서비스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EA와 마찬가지로 게임을 서비스할 수 없게 됐다.  공식적으로 중국 당국이 "한국 게임에 판호를 주지 않겠다"라고 밝힌 바는 없지만, 중국은 현재 3년 째 한국 게임에는 판호를 주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대륙의 문을 두드리려는 한국 게임사들은 다양한 수를 내고 있었지만, 앱스토어마저 막히면서 상황은 더욱 어렵게 됐다. 한편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은 수년 전 판호를 받은 바 있기 때문에 현지에서 문제 없이 서비스될 전망이다. 한국에서는 <라그나로크 오리진>으로 서비스될 <선경전설 RO: 애여초견>은 중국의 환러후위가 개발한 것으로 하고 현지에서 테스트 유저를 모집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