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경기대회

ko
1,036 Members

Cards

Updated

내년 상용화, 벌써부터 5G 브랜드 선보이는 이통사 왜?
SK텔레콤 '5GX' 론칭, KT 'KT 5G' 최근 SK텔레콤이 새로운 5G 브랜드 ‘5GX’를 선보였다.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G 시범 서비스에 나선 KT는 ‘KT 5G’라는 브랜드를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다. LG 유플러스의 경우 ‘모두의 5G'라는 슬로건을 선보인데 이어 새로운 5G 브랜드를 준비하고 있다. B2B(기업간 거래)를 중심으로 한 5G 상용화는 내년 3월에 진행될 예정인데, 3G나 LTE때와는 달리 5G 브랜드 마케팅이 이례적으로 빨리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통사들의 미래 먹거리가 5G 외에 사실상 없는 상황에서 5G에 대한 기대감이라는 분석과 함께, 평창 올림픽에서 5G라는 이미지 선점효과를 KT에게 뺏긴 SK텔레콤이 이를 만회하기 위해 브랜드를 빨리 론칭했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평창 올림픽 시범서비스 변수로 브랜드 마케팅 이뤄져 최근 SK텔레콤은 18일 주파수 경매가 종료되자 새로운 5G 브랜드를 론칭했다. SK텔레콤은 자사의 5G 브랜드 5GX를 홈페이지, 유튜브, TV광고 등을 통해 공개했다. 5GX의 X는 새로운 경험(eXperience), 한계 없는 확장(eXpand), 특별함(eXtraordinary) 등을 뜻한다. 어떤 것도 될 수 있는 미지수 X, 협력하면 효과가 곱하기(X)가 된다는 뜻도 있다. 이미 SK텔레콤은 브랜드 5GX를 론칭하기 전에 윤성빈, 김연아 선수가 출연한 광고를 통해 ‘디스 이즈 5G’ 캠페인을 펼친 적 있다. ‘디스 이즈 5G’가 캠페인을 위한 하나의 슬로건이라면 ‘5GX'는 SK텔레콤 5G를 대표하는 브랜드다. 이에 대해 KT는 ‘KT 5G’를 이미 브랜드로 내세우고 있었다고 강조한다. KT는 지난 3월부터 5G를 알리는 광고 캠페인 ‘하이 파이브! KT 5G’를 선보이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KT 관계자는 “평창 올림픽 5G 시범망, 싱크뷰, 옴니뷰 등 국내외 전시/다양한 홍보에 KT 5G 마크를 사용하고 있다”며 “KT 5G라는 브랜드가 앞으로 바뀔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의 경우 모두의 5G하는 슬로건(캠페인)을 선보인 적이 있는데, 5G 브랜드를 준비 중인 상황이다. 현재 언제 5G 브랜드를 발표할 지에 대해 조율 중이다. SK텔레콤이 5G 브랜드를 선보인 이상 LG유플러스 역시 조만간 5G 브랜드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5G의 경우 3G나 LTE 때와는 다른 평창 올림픽 시범서비스라는 변수가 있었다. KT가 평창 올림픽에서 5G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기 때문에 상용화 전 마케팅 경쟁이 시작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이통3사 한 관계자는 “KT가 동계 올림픽에서 5G 시범서비스에 나서면서 KT가 5G 이미지를 선점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KT는 올림픽 마케팅을 계속 이어가고 싶은 것이고, 이에 뒤지지 않기 위해 SK텔레콤이 5G 브랜드를 빨리 론칭한 것이라고 본다. 5G 이미지 선점을 위해 상용화 전에 마케팅이 먼저 시작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피겨 스케이터 김연아의 멘탈
나는 스케이터다. 또래 친구들이 '학생' 이라고 불릴때 나는 '피겨 스케이터' 라는 또 하나의 이름을 가지고 있었다. 사람들은 이렇게 말한다. 아직 자기가 무엇이 되고 싶은지 조차 모르는 아이들에 비해 얼마나 행복한 일이냐고. 꿈이 있다는건 행복한 일이다. 하지만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얼마나 나를 독하게 단련해왔는지를 떠올려 보면 매 순간 행복할 수 만은 없었다. 내 몸이 내 몸이 아닌것 같고, 마음은 조급해지고, 이유를 알 수가 없으니 속만 상했다. 답답해서 울기도 많이 울었다. 대체 왜? 라는 질문에 대답할 사람이 나밖에 없다는 것. 그런데 그걸 나도 모른다는 데에 화가 나기도 했다. 그런 고비들을 불과 몇년 전까지도 겪어왔다. 선수 생활을 하면서 '그만두고 싶다.' 는 생각을 하게 만든 이유 중 절반 이상이 실력 유지가 힘들어서였다. 매일 매일 죽어라 연습해도 그 날 컨디션에 따라 잘됐다, 안됐다, 기복이 있었다. 어떤 날은 아무 이유도 없이 아예 감각을 잃어버려 처음 배우는 사람처럼 바보가 될 때도 있었다. 그럴때면 점프를 시도하는 것조차 두려워지곤 했다. 고국의 팬들에게 좋은 연기를 보여주어야 한다는 부담감은 컸다. 홈 어드밴티지? 그런건 전혀 없었다. 연습장도 경기장도 정신없는 환경과 부담 속에서 내가 스케이팅을 계속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 뿐 이었다. 정신없이 짐을 챙기고 버스에 탔다. 끊임 없이 날아오는 문자들 하지만 확인하고 나니 너무 섭섭했다. 그 많은 문자들 중에 나에게 축하한다는 말을 해주는 사람은 단 한명도 없었다. 내가 일등이 아니라서? 실수를 해서? 아사다 마오 선수한테 져서? 언제부터 나는 일등을 해야만 축하를 받게 됐을까. 나는 이제 일등이 아니면 축하를 받지 못하는 사람이 된 건가. 나는 위로가 아닌 축하를 받고 싶었다. 내 성적이 나빠지면 국민들 뿐만 아니라 내 주변 사람들마저도 나를 외면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외로웠다. 사람들은 내가 잘했을 때만 내편이고 내가 실수를 하고 경기를 잘 못하면 금방 돌아서겠구나... 경기가 시작되는 빙판 위에서, 나는 혼자다. 그 순간에는 모든 것들이 어둠 속으로 밀려가 버리고 덩그러니 나만 남는다. 얼음 위에 발을 내딛는 그 순간 이젠 두려워서 숨을 곳도 피할 방법도 없었다. 긴장 때문에 숨이 멎을 것 같았다. 음악이 시작되었다. 음악이 흐르고 연기가 시작되면 이제는 나도 어찌 할 수가 없다. 4분 10초 동안 무슨 일이 일어날지는 나조차도 예상할 수가 없다. 하늘이 정해준 대로 내 몸은 움직일 것이고 넘어질수도, 잘 해낼수도 있었다. 그 후에는 모든 것을 인정하고 받아 들이는 것만이 내 몫으로 남는다. 처음부터 겁먹지 말자. 막상 가보면 아무것도 아닌게 세상에는 참으로 많다. 훈련을 하다 보면 늘 한계가 온다. 어느땐 근육이 터져버릴 것 같고 어느땐 숨이 목 끝까지 차오르며 어느땐 주저앉고 싶은 순간이 다가온다. 이런 순간이 오면 가슴 속의 무언가가 말을 걸어 온다. 이만하면 됐어 충분해 다음에 하자 이런 유혹에 포기하고 싶을때가 있다. 하지만 이때 포기 한다면, 안한 것과 다를게 없다. 환경을 탓하며 불평만 하고 있을 수는 없었다. 그런 환경을 모르고 시작한 것이 아니니까. 아쉽고 불편하고 때로는 내 처지가 불쌍하기도 했지만 무언가를 탓하며 주저앉아 있을 수는 없었다. 불안하고 험난한 줄 알면서도 그 길을 기꺼이 가는것. 그것 또한 의미있는 일일 테니까. 99도까지 열심히 온도를 올려 놓아도 마지막 1도를 넘기지 못하면 영원히 물은 끓지 않는다고 한다. 물을 끓이는건 마지막 1도 포기하고 싶은 바로 그 1분을 참아내는 것이다. 이 순간을 넘어야 그 다음 문이 열린다. 그래야 내가 원하는 세상으로 갈 수 있다. 기적을 일으키는 것은 신이 아니라 자신의 의지라고 한다. 기적을 바라기만 하고 아무 노력도 하지않는 사람에게 기적은 일어나지 않는다. 이번 시즌에서 내가 거둔 성적은 부상과 싸우면서도 포기하고 싶지 않았던 내 의지가 있었기에 가능 했을 것이다. 아마도 그런 나를 기특하게 여긴 신께서 보내주신 선물이 아닐까. 앞으로 또 닥칠지 모르는 일들이지만 큰 두려움은 없다. 그 동안 많은 일들을 겪어 왔고 우습지만 이젠 너무 익숙해서 무덤덤한 것도 사실이다. 무언가가 아무리 나를 흔들어댄다 해도, 나는 머리카락 한 올 흔들리지 않을테다. 내가 부당한 점수 때문에 흔들려서 스케이팅을 망쳤다면 그것이야 말로 나 스스로 지는 결과가 아니었을까. 나에게 닥친 시련을 내가 극복하지 못했다면 결국 내가 패하기를 바라는 어떤 힘에 무릎을 꿇는 결과가 되지 않았을까. 하지만 나는 지지 않았다. <김연아의 7분 드라마>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