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
ko
19 Members
Commons
Cards
Talks
Q&A
Members
Popular
Updated
조회수 70만이었던 역대급 사연 '완전체 남편' 3탄
ㅋㅋㅋㅋ완전체 남편 3탄 가져왔습니다!! 징글징글한 완전체 남편스키.. 이번에는 이 남자랑 결혼한 이유가 적혀있네여..ㅋ.ㅋㅋㅋ 이번편도 재밌게 읽어주세요!! ======================================================================= 일단. 이런놈과 어쩌다 결혼했는지 써드릴게요. 철.저.하.게 몰랐어요. 저 눈치도 빠른편이었고 애들 가르치고 하다보니 사람파악은 왠만해선 하는편이었어요. 연애할때. 저희 1년 연애했는데 남편이 저를 엄청 좋아했습니다. 무조건 자기가 잘못했다고 싸우지말자고 바람? 여자? 절대 없었습니다. 의심갈만한짓 절대 하지않고 착하고 순진한사람. 연애시절 공주처럼 대해줬고 사랑해줬고 정말 그때당시에는 1%의 남자라는 생각까지 들었어요. 문제는 그런 그사람 태도때문에 싸운적이 없다는거. 그리고 연애당시 내존재는 그사람에게 권위적이고 높은존재였으나 결혼하면서 동급으로 여겨져 자기주장을 어필할수 있게되고 싸움도 일어나게 되면서 제가 알게된겁니다. 제 주위사람들도 감쪽같이 몰랐습니다. 이건 정말 박수쳐주고싶네요 어떻게 그 또라이기질을 숨기고 참았을지. 맞장구도 잘 쳐주고 아프다 힘들다 하면 자기일처럼 아파해주고 그땐 그랬어요. 지금은? 그냥 너는 모르는사람이 몸이 아프데. 어~ 불쌍하네. 이런 수준.ㅡㅡ 즉 결혼을 하면서 긴장이 풀려버린것이죠. 헤어지자고 쉽게 못하는사이고 아이도 가졌으니 내여자다. 이런사람들이 가정에서 다 본색을 드러낸다고... 그리고 저는 이혼하자는 말을 했고, 남편은 왜그러냐 이야기좀 해... 우왘ㅋㅋㅋ이야기하잔말이 제일 싫엌ㅋㅋㅋ -너 왜그래? 라고 남편이 말했음 주의 # 여기 대화는 전에 했던대화를 다시 적은게 아님. 또다시 새로 창조된 대화임. 즉 이놈은 한이야기를 또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 진짜 힘들었어. 내몸이 아프고 아이도 잃었잖아. 니가 위로라도 해줬으면 난 이렇게 안했어. - 넌 왜 니 생각만해. 그니까 시간을 가지자 - 연애도 아니구 내상황에 그런여유는 없어. 내 몸이 너무 힘들어. 유산하는게 힘든걸 니가 이해를 못하는구나..내 입으로 일일이 설명하는것도 지쳐. - 유산으로 몰아가려고 하네. 그때 의사가 임신인거 모르겠다고 했잖아. - 내가 한번말했니...두번말했니...세번말했니.........으어엉넌ㅇㅁㄴㅁ어어(오열함 답답해서) 진짜 나 이러다 죽어버리겠다 너무힘들다 으어어엉ㅇㅇ엉헝 주수가 짧아서 안보인다고 으헝엏ㅇ 그렇게으헝어엉 말했잖아 나 미쳐버리겠어 으앜ㅠㅠㅠ -닌 왜 헤어지기 싫으면 싫다고 말안하고 죽는다 힘들다 그래? - ㄴㅇㅁㅎㅇㄴㄹㅇㄴㅁㄴㅁ아.......넌 내가 어떤상황인지 몰라? 진짜모르겠어? - 니 말하는거 이해안되게 말한다....한번쯤은 나한테 맞춰볼께 이해해볼께 이말을 못하겠어? - 뭘 이해해야 되는데? 내가 니 뭘 이해해? -솔직히 커피집에서 진짜 어이없더라 그 남자애랑 인사 왜했어? - 그 이야기가 또 왜나와 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좀 솔직해질수 없어? 그 남자애 누구야? -닌 내말 지금 듣는거야? 야 진짜 제발 좀 나 지금 몸상태 안좋다고 말하잖아!!!!!!!!!!!(악지름) - 애가 유산되도 우리둘만 있으면 되잖아 나만있으면 되잖아 (니가 나에게 해를 끼친다...ㅅㅂㅂ야..) - 넌 니몸이 아니지만 난 내몸이 지금 아프고 스트레스 받고있잖아... - 넌 그럼 나 운전하고 일할때 전화하기전에 생각해봤어? 위험한건데. - 아 너 또 어디가니? 저기요? 삼천포로 왜 빠져 이야기가? - 나 사고날뻔 한적있거든. 그거 문자랑 전화때문이야 - (여기서부터 통곡함) 그ㅡㅡㅡ걱ㄴㅁㄴㅁ연락안한다고 내가 보챈적도 없고 니가 좋아서 연락한거잖아 니가 그건 알아서 컨트롤 하는거잖아 으앜!!!!!!!!!!!!!!!!!!!!전화 안해도 지.랄 해도 지.랄 으악!!!!!! -너 일단 나보고 그만하자했었지? - 너도 시간가지자고 이야기했으니까 말 끝난거같다. -그건 다른거야 -똑같은말이지, 내상태에서 내팽개쳐놓고 아내가 이상태인데 시간가지자는 남편이 제정신인지. -의사가 임신 아니랬잖아 엉엉엉...엉어어어엉ㅇㅇ 글쓰는 지금도 저 홧병나겠어요... 앙ㅁ너ㅏㅇㄴㅁㄴㅁㅇ으앜!!!!!!!!!!!!!!!!!!!!!!!!!!!!!!ㄴㄹㅇㅁㄹㅇ너ㅏㅣㄹㅇㄴㄹㅇㄴ 다시 힘내서 써볼께요. 분해서 씩씩대면서 눈물 줄줄흘리지만 써볼께요 아... 그러고 한참 연락안하니까 카톡이 오더군요 - 너때문에 친구랑 싸웠어 ㅡㅡ어쩌라고.......씹었어요. - 미안해.. -왜 씹어? -야! -알겠다...우리 끝인거지. 결국 답장하나 보냈어요. -일찍자라 그니까 답장이 오더군요 -뭐야..뭐했어. 술마셔? 이 미친놈이 제상태가 술처먹을 상태로 보이나봅니다. 저는 이제 다 놔버렸어요 ^^ 정말 나는 해탈을 했죠. - 니말이 다맞아...내잘못이야....니말대로 하자. 아니 우리말대로 하자. 이혼하자. -아 니잘못이 아니고. -다~ 니말대로 내가 전화하고 문자하고 ~운전하시는데 전화해서 니가 힘들었나보네~ 그럼 우리둘이 이제 전화못하는 사이가 되야겠다 그치~? - ㅡㅡ 난 분명히 시간가지자한건데.. - 싫어 ㅋㅋㅋㅋㅋㅋㅋ꺼져줘 ㅋㅋㅋㅋㅋㅋ(해탈) -이상황이 웃겨? - 어 종나웃겨ㅋㅋㅋ미친사람 상대하다보니까 나까지 미쳐버렸네 ㅋㅋㅋㅋㅋㅋ -알겠다 나 진짜 연락 안할거야? - 응 ^^ 빠잉~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렇게 대화는 끝나고 이혼절차 밟으려구요 몸조리좀 하구. 그래도 여기에 푸니까 속도 시원하고 헤어진다 생각하니까 보통은 미련남고 힘들다는데 나 완전행복함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피폐해진 정신이 조울증마냥 기분좋아지고있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행복하네요 여러분 ....햇살이 너무 눈부셔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방금 카톡왔네요.. - 스트레스 많이받았지..? 내가 진짜미안해... 애는 괜찮데? 병원가볼래? ===================================================================== 보는 사람도 속터져 뒈지겠네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와중에 작성자님 글을 너무 재밌게쓰셔서 금방 읽었어요 ㅋㅋㅋㅋㅋㅋ 이어서 이혼하는 풀스토리도 가져오게씁니다. 여러분, 다들 행복하세여!!!
(판) 사진有)쌍욕하는 시어머니 ㅎㄷㄷㄷ
29살 결혼2년차 입니다. 결혼 할 때 시댁에서 해준거라곤 어머님이 끼시던 금 팔찌 순금 5돈짜리짜리 하나  주신게 다에요 . 저희 집에서는 그래도 첫 사위라고 고급시계해주고 차 바꾸라고 현금도 얹혀주셨는데... 무튼 이 시부모들이 너무 답이 없습니다. 제사가 1년에 명절포함 5번이있는데 한번이라도 제가 빠지거나 음식준비하러 못오면 난리가 납니다. 하나뿐인 며느리가 시가알기를 우습게 안다며 ....올 봄 아버님께서 교통사고를 당하셔서  제가 병간호 해드렸어요. 이직준비중이라 시간도 있고해서요. 집에는 어머님도 시누도 놀고있는데 절 꾸역꾸역 부르시더라구요. 참았어요. 싸우기 싫어서요.. 시누가 음주로 사고 쳤을때 합의금도 저희 부부가 내줬는데 고맙단 소리도 못들었구요. 친정엄마 생신때 제돈으로 제주도 여행 보내드렸더니 친정엄마만 부모냐고 쌍욕에 생때를 쓰시길래 남편 여름휴가비로 제주도 보내드렸네요. 여자가 먹으면 좋다고 남편주지 말고 저 혼자 먹으라고 반찬 싸주신거 집와서 열어보면 이틀뒤면 상할만한 반찬들 싸주시고 등등 어른으로써, 시어머니로써 이해가 안될 행동들만 줄 곧 하셨습니다. 그러다 9월 초에 제가 유산을 했습니다. 지금 다시 떠올리는것도 너무 괴롭지만 .... 그 유산탓을 제 탓으로 돌리는 시어머니. 처녀적에 뭔짓을 하길래 자궁에서 애가 죽냐며 , 니가 우리 손주 잡아먹었다고 제 앞에서 엉엉 우시는데........제가 두번 죽는 느낌이더라구요. 친정엄마는 유산한 제가 안타까워서 안절부절 저 위로해주시는데 어째 시어머니는 터진입이라 저리 막말을 하시는지.. 그뒤부터 남편도 시댁에 가지말라했습니다. 그러다 올 긴 연휴가 왔고 남편은 제가 몸과 마음이 고생이 많았다고 혼자 여행이라도 다녀오라고해서 일본에서 온천 여행을 하고 왔습니다 시댁엔 남편이 말해준다 했구요. 그러다 7일에 한국으로 왔고 제가 온줄 어찌아셨는지 어머님이 문자를 보내셨더라구요. 원본으로 올리니까 사진이 너무 커서 내용만 잘랐어요. 저런말을 꾸역꾸역 듣고 있다가 저도 폭팔해서 문자받고 바로 전화 드리니 안받으시더라구요. 남편한테 캡쳐한거 보여주고  더이상 이런 소리 못듣고 살겠으니 제발 이혼해 달라고했어요. 이혼이 답인것 같아서요. 남편을 사랑하지만 남편때문에 제가 평생 이꼴 보면서 살 순 없잖아요? 폰 번호도 바꾸고 집도 몰래 이사를 할까요? 하.......... 남편도 너무 화가 났고 퇴근하면 시댁가본다 하네요. 세상에 저런 시어머니 가지신 분들 계신가요? 저게 정상인가요? 할 수 만 있다면 법적으로라도 고소하고 싶은데 미치겠네요. ------------------------------------------------------------------ 출처- http://pann.nate.com/talk/339074714 고소감인데요 진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