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WINNER)

ko
1,526 Members

Cards

Updated

컴투스 신작 댄스빌 "누구나 셀럽 될 수 있는 하나의 소셜 미디어"
내년 1월 8일 출시를 앞둔 컴투스 신작 <댄스빌> 쇼케이스가 12월 14일 성수 에스팩토리에서 진행됐다. <댄스빌>은 춤과 음악이라는 독특한 콘셉트를 내세운 모바일 게임으로, 이번 행사에는 약 300명의 유저가 쇼케이스를 찾아와 직접 게임을 시연했다. 행사는 유저 이벤트뿐 아니라 레이저 트론 댄스, 크리에이터 오땡큐와 넵킨스의 비트 퍼포먼스 그리고 인기 아이돌 위너의 공연 등 다양한 볼거리 위주로 진행됐다.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댄스빌> 총괄 이석 PD의 간단한 게임 소개와 시연이 진행됐다. 이석 PD는 <댄스빌>은 음악, 춤, 뮤직 비디오 그리고 커스터마이징을 통해 자신만의 개성을 강하게 드러낼 수 있는 작품이다"라고 설명했다. # 캐릭터 관절부터 뮤직 비디오 앵글까지, 세밀한 조작이 가능한 콘텐츠 제작 <댄스빌>은 유저가 직접 캐릭터를 꾸미고, 간단하게 음악과 춤을 만들어 뮤직비디오를 찍을 수 있는 창작 SNG다. 유저는 이렇게 만든 뮤직비디오를 다른 유저나 SNS 친구들에게 공유할 수 있다. 컴투스는 <댄스빌>의 그래픽은 아기자기하고 간결해 보이지만, 실제로 유저가 콘텐츠를 만들면 제작 자유도가 상당히 높고 세밀해 다양한 작품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유저는 캐릭터의 관절과 프레임을 세밀하게 조정할 수 있을뿐더러 팔, 다리, 몸통, 머리 등 캐릭터의 신체를 360도 움직일 수 있는 등 2D 이미지로 구현할 수 있는 대부분의 동작을 만들 수 있다. 물론 춤의 주체가 되는 캐릭터도 자유롭게 꾸밀 수 있다. 캐릭터 의상뿐 아니라 표정 역시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어 자신만의 색다른 캐릭터를 만들 수 있다. 여기에 음악과 춤, 배경까지 만들어 나만의 이야기가 담긴 뮤직 비디오도 제작할 수 있으며, 심지어 앵글과 효과도 조절할 수 있다. 실력만 있다면 실제 뮤직 비디오를 만들 듯 섬세한 연출도 가능하다. 이렇게 만든 음악은 유저와 공유할 수 있어 SNG에서 느낄 수 있는 '소통의 재미'도 느낄 수 있다. 또한 <댄스빌>에서 만든 뮤직 비디오는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타 소셜 미디어에도 게시할 수 있어 <댄스빌> 유저가 아닌 이들과도 자신이 만든 콘텐츠로 소통할 수 있다. 유저들은 서로가 만든 영상에 별점을 주거나, 팔로우할 수 있기 때문에 <컴투스> 내에서 하나의 미디어 크리에이터로서 활동하는 것도 가능하다. # "댄스빌, 누구나 쉽게 자신만의 춤과 음악 만들 수 있는 일종의 소셜 미디어" 행사 중 공연에 참여한 유튜브 뮤직 크리에이터 오땡큐와 넵킨스는 <댄스빌>을 '그 어떤 것보다 음악을 쉽게 만들 수 있는 게임'이라고 소개했다. 실제로 둘은 <댄스빌> 안에서 지원되는 음악 제작 툴을 활용해 근사한 음악을 즉석에서 만들어냈다. 실제로 이석 PD는 <댄스빌>을 만들면서 '유저들이 이러한 과정을 쉽게 느끼도록 하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며 '콘텐츠 제작의 간편함'을 강조했다. 그는 "나 역시 춤과 음악을 좋아하지만 실제로 따라 하려니 너무 어려웠다. <댄스빌>은 음악을 좋아하는 누구나 매력적인 춤과 음악을 만들 수 있는 게임으로 만들었다."며 <댄스빌> 개발 계기를 밝혔다. '간단한 콘텐츠 제작'과 더불어 SNG(소셜 네트워크 게임) 특유의 '소통하는 재미' 역시 <댄스빌>의 특징 중 하나다. 실제로 이번 행사를 찾은 대부분의 유저들은 SNG의 주 소비자인 여성 유저였고, 게임 내 콘텐츠를 줄줄이 읊어주는 방식이 아닌 개발자와 셀럽이 직접 게임을 시연하며 <댄스빌>안에서의 소통이 어떻게, 어떤 과정을 통해 진행되는지 직접 보여주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이 PD는 "<댄스빌>은 춤을 쉽게 만들 수 있을 뿐 아니라 유튜브, 인스타그램 같은 다른 플랫폼에 영상을 게시하는 것도 쉽고 빠르다. 그렇기 때문에 게임을 하지 않는 유저에게도 <댄스빌>의 콘텐츠를 쉽게 접하게 할 수 있다"며 손쉽게 많은 유저와 콘텐츠를 나눌 수 있음을 강조했다. <댄스빌>에서 가장 중요한 콘텐츠는 '댄스 빌리지'다. 댄스 빌리지는 유저들이 만든 뮤직 비디오가 공유되는 공간으로 서로의 영상에 대한 감상을 남기거나 별점, 팔로우 등 다양한 소통이 진행되는 곳으로, 앞서 이 PD가 설명한 <댄스빌>만의 '셀럽(Celeb)'이 탄생하는 장소다. 그는 아이돌 위너와 콜라보를 진행하게 된 사연도 밝혔다. 이 PD는 "마케팅 팀을 통해 아이돌 위너가 광고 모델을 맡게 됐다고 전해 들었을 때 처음에는 놀랐다. '정말 우리랑 해줄까?'하고 말이다. (웃음) 이왕 아이돌 위너가 모델을 맡게 된 만큼, 게임 안에 그들의 춤과 목소리를 구현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위너도 그 부분에 적극적으로 찬성해 게임 캐릭터로 등장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댄스빌>과 콜라보를 진행하게 된 YG엔터테인먼트의 인기 그룹 위너 역시 게임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각 멤버들은 <댄스빌> 안에 구현된 자신의 캐릭터에 대한 짧은 감상과 함께 "앞으로 <댄스빌>이 더 많은 아티스트들과 콜라보할 수 있는 작품이 됐으면 좋겠다"며 <댄스빌>과의 콜라보에 대한 소감을 남겼다.
위너 송민호가 가장 사랑하는 존재들
JTBC 새로운 예능 인간지능이라는 프로그램에 출연해 김정기 화백님과 4시간에 걸쳐 송민호의 인생을 그려낸 라이브드로잉쇼를 했음 송민호의 탯줄과 연결돼있는 카세트줄과 유년기 친구들과 생애첫 랩 녹음을 하던 민호 힙합과 농구를 좋아했던 유년기의 민호 아이콘 바비와 MOBB이라는 유닛을 했을때, 홍대 놀이터에서의 게릴라공연 민호가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의미있는 순간이라 말했던 빅뱅의 태양과 함께한 쇼미더머니 '겁' 무대 올해 초, 위너 앨범과 솔로 앨범 작업에 몰두한 민호 자신의 모습 그리고 최근 민호의 모습. 민호의 고양이 죠니와 진우의 고양이 레이베이 그리고 파란장미. 올해 초 민호는 공황장애를 앓았다고 하는데 원래 꽃말은 '절망' 이었는데 구하기 쉬워지면서 '희망'과 '기적' 으로 바뀌었다는 걸 안 후 파란장미에 꽂혀서 자신의 몸에도 문신을 새김. 여기까지가 민호의 과거 이야기. 이제 현재를 그려낼 차례. 가장 아끼는 걸 그려달라는 제작진의 요청에 망설임없이 바로 그려낸 위너 멤버들 그리고 그림의 여백에 그려낸 '인어' 파란 물결= 위너 공식색 파랑. 인어=위너 공식 팬클럽 이너서클=이너=인어 그리고 꼬리부분을 유심히 보면 보이는 문양 팬클럽 로고 마지막으로 모든 그림이 합쳐져 완성되는 위너 자신의 인생사이에 크게 자리잡은 위너 멤버들 괜히 코끝이 찡해지네요 😢감동적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