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2~4세부모)
ko
136.4K Members
Commons
Cards
Talks
Q&A
Members
Popular
Updated
(펌) 현재 맘카페에서 난리난 남양 곰팡이 주스 사건
오늘 초저녁에 있던 일이고요. 지역까페에 올렸다가 더많은분들이 봐야할것같아 올려요. 하나참!!! 10갤아기에요. 오늘 까페질하다 간식으로 주스준다는 댓글을보고 나도함줘봐야겠다하고 큰애도먹이고해서 있던 주스를 꺼냈어요. 처음빨대물렸는데 어라?너무잘빠는거있죠. 이뻐라이뻐라하고있는데... 뭐지??뭐지???애가 빨대가신기한지 장난치다가 빨대가 빠졌는데 뭐가 얼룩덜룩 뭐지 비트사과인데 이런색이 나올수있나?? 아차싶은생각에 뺏어서 빨대뽑고 컵에붓고 안에들여다봤다가 기절할뻔했어요. 10갤아기한테 곰팡이주스를 먹였네요;; 심장이 벌렁벌렁거려요 남양에 전화해놓고 병원에전화해서 대처방안듣고 까페에올립니다. 내용추가합니다. 일단 남양서 왔다갔고요. 너무충격받아서 차마 제품을 열어볼용기가 없다가 좀진정하고 큰애하원시킨후 남양직원앞에서 열었습니다. 아침에 큰애도 같은걸먹어서 것도열었고요. 아기가먹은건 끔찍했고, 큰애가먹은거에도 덩어리하나 확인했어요. 큰애라고해도 이제5살. 만4세도 안된아이입니다. 기존에 요미요미먹이다가 11번가에서 체험팩으로 맛별로 2개씩 총6개받은제품이였습니다. 10월 18일날 주문했던거고 나머지4개도열어봤는데 깨끗했고 비트와사과 맛 2개만 이상있었어요. 전왜하필 3가지맛중 비트와사과를 줬던건지... 기가막히네요....후 아래 사진 추가합니다. 경악스러우니 비위약한분보지마세요. 혹시 이날 체험팩주문해서 받은분있으면 비트와사과맛 확인해보셔야할것같습니다. 일부러 쇼핑몰뒤져서 날짜확인했어요. 이거먹이는 주변맘들한테도 확인하라해주세요. 그리고 남양직원분. 아줌마가오셨는데 사원이더군요. 본사고객센터에 전화해서 아기가 곰팡이주스를 먹었다는데 사원을보냈더라고요. 팀장급 책임자가와서 고개숙여 사과해도 시원찮을 판국에. 팀장급 직접와서 사과하고 처리해야되는거아니냐니까 회의들어갔답니다. 10개월아기가 곰팡이주스를 먹었는데 이거보다 뭔회의가 중요한지 모르겠네요. 간혹 유통중에 발생할수있는 문제라는데  - 이런문제점이 있는걸 그럼 알고도 유통하는거냐 이런문제를 개선해서 유통해야될거아니냐. 그럼 앞으로 또 마주할수있으니 앞으로는 그냥 사먹지말란말이냐-- - 애가아프면 어떻게 책임질지. 제품에대한해명. 내일 상세히알려주고 아줌마말고 팀장한테전화하라해라. 했네요. 아기걱정해주신분들 고맙습니다. 다니는소아과에 전화해서 상황설명하고 대처설명듣고 지켜보는중이에요. 먹은지 약 3시간되어가는데 아직까지는 37.2 미열말고는 없네요. + 원글 덧글에서 또 다른 피해자도 나옴 남양이 남양했네 ㅡㅡ
안돼! 라는 말 대신 할 수 있는 5가지 말
01. ‘그래’라는 말부터 한다  아이에게 ‘그래’라는 긍정의 언어를 먼저 건네본다. 의미는 같지만 아이가 받아들일 때, 거절보다는 허락의 느낌이 강해 더 긍정적으로 듣게 되는 것이다.   아이가 “과자 먹어도 돼요?”라고 물을 때는 “안돼, 저녁 먹고 먹어”라고 말하는 대신 “그래, 그 대신 밥 먹고 보자!”라고 이야기하는 것이다. 아이와 대화할 때는 될 수 있는 대로 긍정적인 말을 먼저 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02. ‘같이 하자’고 청한다  아이의 행동을 무조건 제지하기보다 행동반경을 정해주고 그 안에서만큼은 아이에게 주도권을 주는 게 좋다. 가령 바쁜 등원 시간, 아이가 스스로 옷을 고르겠다고 떼를 쓴다고 가정해 본다. “시간 없으니까 다음에 하자”라고 이야기를 해봐도 소용없을 것이다.   이럴 때는 “그럼 엄마랑 같이 하자. 바지는 엄마가 입혀줄 테니 양말을 네가 신어봐”라고 차선책을 제시하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아이의 화를 가라앉힐 뿐 아니라 부모가 어느 정도 허락해주었다는 생각에 아이도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게 된다.  03. ‘어떨까?’라고 제시해 본다  아이의 행동을 무작정 제한하기보다 “~하는 게 어떨까?” 식으로 적절한 대안을 제시하는 게 바람직하다. 가령 “주머니에서 손 빼! 다쳐!”라는 말 대신 “엄마 손을 잡고 걷는 게 어떨까”라고 말하고, “뛰지마” 대신 “여기서는 걸어 다니는 거야”라고 말해본다.  04. ‘어떻게 될까?’ 하고 질문한다  잔소리나 꾸중이 아닌 질문은 사고와 참여를 유도한다. “만약 주변을 먼저 살펴보지 않고 길을 건너면 어떤 일이 생길까?” 이런 질문은 아이의 언어 발달과 사고 기능 그리고 자율성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된다.   아이가 종종 안아달라고 고집을 피울 때가 있는데 “집에 가려면 어디로 가야 하지? 비밀번호 누르는 곳이 어디지? 엄마한테 알려줄래?” 라고 말하면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먼저 뛰어서 앞장설 것이다.  05. ‘안돼!’ 다음엔 꼭 ‘왜냐하면’이라고 한다  물론 아이에게 ‘안돼’라는 말을 할 수 밖에 없는 상황도 있다. 아이가 위험한 행동을 하려고 할 때나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을 할 때는 어쩔 수 없기 때문이다.   이때는 부드러우면서도 단호한 태도로 훈육하되 행동을 제지한 뒤에는 왜 그래야 하는지 아이가 이해할 수 있도록 이유를 충분히 설명해줘야 한다. 긍정의 훈육은 엄마가 부드러우면서도 단호한 태도로 아이가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삶의 자세를 가르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