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식

ko
4 Members

Cards

Recommended

건강한 아이 식습관의 첫걸음, 쌀 이유식에서 부터
[노컷뉴스‧농식품부 공동기획 ②] 튼튼한 아이 만드는 건강한 쌀 이유식 이야기 어린이 식습관의 첫 걸음으로 '쌀' 이유식이 주목 받고 있다. (사진=농정원 제공) 아기에게는 언제나 좋은 먹거리만 주고 싶은 것이 모든 엄마들의 마음이다. 하지만 초보엄마들에게는 언제 이유식을 시작해야 하는지, 어떤 식단으로 주어야할지 등 걱정거리가 한 가득이다. 이유식을 너무 일찍 시작하거나 재료를 잘못 선택하면 소화기가 아직 덜 발달한 아이에게 부담이 되어 탈이 나기도 하고, 반대로 너무 늦게 시작하면 아이의 성장에 지장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아이의 발달 상태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만 6개월이 지난 이후에는 모유와 이유식을 함께 섭취해도 된다. 지난 2015년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만 2~3세 유아 1,352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유식을 늦게 시작한 아이의 비만과 충치 위험도가 높다고 발표했다. 생후 7개월 이후 이유식을 시작한 아이는 생후 4~6개월에 시작한 아이보다 과체중 위험이 1.66배 높았으며, 충치 위험도 1.33배 높게 나타났다는 것이다. 이때 이유식을 늦게 시작한 아이는 늦은 만큼 분유만 오랫동안 먹은 경우가 대다수였다. 일반적으로 생후 4~6개월이 되면 아기가 당질을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이 충분히 발달하는 시기로, 주변의 도움을 받아 스스로 목을 가누며 앉을 수 있을 정도로 성장했다면 이유식을 시작해도 좋다. 이때에는 수프보다 약간 묽어 주르륵 흐르는 정도의 쌀미음으로, 하루 한 번씩 2~4스푼의 소량으로 주다가 점차 횟수를 늘리면 된다. 초기 이유식에 필수적인 쌀에는 칼슘, 철, 인, 칼륨, 나트륨, 마그네슘과 같은 미네랄이 함유되어 있으며 쌀에 들어있는 탄수화물은 소화 흡수율이 98%에 달해 다른 곡물에 비해 소화가 잘된다는 장점이 있다. 아직 모유나 분유 외 다른 식재료에 익숙하지 않은 아이도 쌀로 이유식을 시작하는 이유이다. 알레르기 유발이 거의 없는 쌀미음으로 시작해 익숙해지면 부드러운 식감의 채소, 과일, 육류 순으로 넘어가며 다양한 영양성분을 공급한다. 다만, 새로운 식재료를 먹일 때는 한가지씩만 추가하면서 아기에게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는지 주의 깊게 관찰해야 한다. 이유식은 아이가 모유나 분유 외에 가장 먼저 접하는 음식으로 아이의 평생 식습관을 좌우한다. 특히 영유아기는 음식에 대한 맛과 향에 대한 반응이 민감해 음식을 판단하는 기준이 각인되는 시기이다. 이때 쌀 고유의 맛과 향에 대해 익숙해지도록 쌀을 중심으로 다양한 식재료를 자주 접하게 해줌으로써 평생을 좌우하는 건강한 식단으로 유도할 수 있다. 또한, 이유식에 사용하는 쌀은 혼합미보다 단일품종이 좋으며, 가급적 완전미율 95% 이상인 것을 고르기를 권한다. 하이아미처럼 필수아미노산 함량이 30% 가량 높은 품종이나 아밀로스 함량이 15% 이하인 반찹쌀계 밀키퀸, 밀키프린세스, 진상, 골든퀸2호, 백진주 등 품종을 선택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특히 저아밀로스 품종은 대부분 쌀알이 작고 찰기가 많아 맛도 우수하며 소화가 잘 되는 장점이 있어 이유식에 적합하다. 품종, 등급 등 쌀에 대한 정보는 2004년부터 시행되고 있는 양곡표시제에 따라 쌀 포장 앞면에서 품질표시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아이들이 건강한 식품에 익숙해져 자연스럽게 먹는 식습관이 형성될 때까지는 오랜 시간에 걸쳐 습관을 들이는 과정이 필요하다. 아이들이 선호하는 음식만 주거나 분말 형태로 된 이유식을 분유병에 타서 먹이는 편한 방법으로 먹게 하면 아이는 평생 올바른 식습관을 습득할 수 없다. 강재헌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어릴 적 식습관은 성인이 되어서도 그대로 이어져 자칫 잘못된 식습관은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기도 한다"라며 "평생을 좌우하는 영유아기 식습관이 올바르게 형성되도록 쌀을 비롯한 건강한 식단과 식습관을 알려주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엄마부터 적절히 참고 기다리며 아이가 쌀을 비롯한 건강한 식재료와 식습관에 익숙해지도록 돕는 것이 자녀의 성장과 평생 건강의 시작점이다.
치열한 이유식 시장, '쌀'이 주목받는다
[노컷뉴스‧농식품부 공동기획 ①] 튼튼한 아이 만드는 건강한 쌀 이유식 이야기 이유식 경쟁이 치열해짐에 따라 제품의 필수 식재료인 '쌀'이 주목 받고 있다. (사진=농정원 제공) 지속적인 출산율 저하로 신생아 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이유식 시장은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냉장 유통망의 발달로 배달 시장이 확대되면서 이유식을 직접 만들기보다 오히려 이유식을 사 먹이는 문화가 확산되기 때문이다. 시장조사기관인 링크아즈텍에 따르면 국내 이유식 시장 규모는 2016년 138억 원에서 2017년 259억 원으로 87.6% 확대됐다. 이로 인해 기존 업체 뿐만 아니라 식품대기업도 이유식 시장에 진입하고 있다. 기존 선도 업체들 간 인수·합병 등이 진행되고 경쟁도 치열해져 이른바 이유식 시장의 춘추전국시대가 펼쳐지고 있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이유식 제품의 필수 식재료인 '쌀'이 주목받고 있다. 22일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하 농정원)에 따르면 쌀에 함유된 필수 아미노산은 영유아의 성장과 발육을 촉진시키는데 도움을 주는 성분으로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고 식품의 섭취를 통해서만 공급될 수 있어 쌀은 이유식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식재료이다. 또 글루텐 함량이 현저히 적어 알레르기 반응이 낮은 것도 장점이다. 이 때문에 밀가루가 주식인 해외에서도 쌀을 활용한 라이스 시리얼로 이유식을 시작하기도 한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유명 한식프랜차이즈에서는 유기농쌀, 무항생제 한우 등 친환경 식재료를 사용하여 아이의 성장에 따라 미음부터 죽, 무른밥, 진밥 등 단계적으로 제공하는 이유식 브랜드를 론칭했다. 이유식 전문기업에서는 급속냉동기술을 적용해 국내산 유기농 쌀의 원재료의 신선함과 맛, 영양을 그대로 살린 냉동 이유식을 선보이고 있다. 냉동식품이지만 상온제품처럼 쌀의 질감을 그대로 재현해 저작운동과 미각 발달에 도움이 된다는 이유에서다. 유기농식품업체에서는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영유아 이유식용 쌀가루 소용량 스틱을 출시했다. 하이아미로 만든 쌀가루 스틱은 조리 시 간편하게 꺼내 만들 수 있고, 상온에 보관해도 쌀가루가 눅눅해지거나 오염될 위험이 적어 소비자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명지대 식품영양학과 황진아 교수는 "이유식은 영양 공급뿐만 아니라 액체에서 고형식에 익숙해지는 과정인데, 이때 쌀은 알레르기 위험을 피하면서 숟가락을 사용하고 씹는 연습을 하면서 식생활에 천천히 적응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좋은 식재료"이라며 "특히 쌀은 필수 아미노산과 철분을 함유하고 있어 아이의 성장과 두뇌발달에 도움이 되는 식품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유식은 아이의 발달을 고려해 무리하게 진행하지 않는 것이 중요한다고 한다. 전문가에 따르면 이유식은 통상 생후 4개월부터 준비를 시작해 6개월부터는 본격적으로 진행하지만, 아이에게 아토피 피부염이나, 부모에게 알레르기 내력이 있으면 6개월 이전에 무리하게 진행하지 않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