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피엘

ko
2 Members

Cards

Recommended

이 주의 프리미어리그 주목할 경기, "맨체스터 시티 vs 리버풀"
꾸역꾸역 월드컵에 진출한 국가대표팀 경기를 보시느라 마음 졸였을 축구팬 여러분 안녕하세요! 과정이 어찌 되었든 앞으로가 중요한 것 같으니 응원의 소리를 낼 때인 것 같습니다. (국대경기를 본 우리의 모습...) 아무튼 A매치 이야기는 각설하고 다시 프리미어리그 주말 예능극장으로 돌아옵니다. 제가 뽑은 이번 주말의 빅매치는 바로 "맨체스티 시티와 리버풀"의 격돌인데요. 이름값 하는 두 팀이죠? 2승 1무, 승점은 7점으로 같지만 최근 폭풍 득점을 이룬 리버풀이 임시로 2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리버풀의 평균득점이 눈에 띄네요. 먼저 홈팀 맨시티는 개막전 승격팀인 브라이튼을 잡고, 본머스도 잡았습니다. 에버턴전은 루니에게 일격을 맞고 무승부를 거뒀는데요. 하위팀이나 승격팀이 리그 초반에 반짝이는 모습을 많이 보여주는 가운데, 잘 상대했죠? 과르디올라 감독은 이번 이적시장에서 측면 자원에 몰빵(?)하였다고 볼 수 있습니다. 카일 워커, 다닐루, 벤자민 멘디를 데려오며 자신의 축구철학을 완성해나가고 있죠. 그와중에 라힘 스털링과 르로이 사네 역시 잘 해주며 득점에 힘을 싣고 있습니다. 남은 과제는 아구에로와 중앙센터 자원의 부활이 되겠네요. 리버풀 역시 2승 1무. 개막전 왓포드에서는 어수선한 난타전을 보여주더니 수정궁에 이어 아스날이라는 대어를 4점차로 잡았습니다. 기세가 올랐다고 할 수 있죠. 그 중심에는 화려한 공격진인 마네-피르미누-살라 라인, 이른바 '마누라(...)' 라인이 있습니다. 거의 모든 경기의 골을 이 셋이 담당하고 있으니까요. 출전은 불투명하지만 여기에 랄라나 까지 합세한다면 더 좋은 시너지가 될 것 같습니다. 관전 핵심 포인트 당연히 스피드 싸움이겠습니다. 원정에서 카운터 어택에 끝을 보여주는 리버풀을 상대로 맨시티가 자신들의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되는데요. 이를 위해선 사네와 스털링의 질주뿐만이 아닌 다비드 실바와 케빈 데 브라위너의 시야 넓은 패스도 중요하게 되겠습니다. 결국 축구는 공간 싸움이기에 측면, 중원, 둘 중 한곳이 밀리면 전체가 밀리기 때문이지요. 상대적으로 중원이 약한 리버풀은 이를 측면의 우위로 보완하여야만 승기를 잡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상대 수비에 새로 영입된 워커와 멘디를 어떻게 뚫어낼 것인가가 게임 전체의 흐름을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 . . 9월 9일 토요일 저녁에 있을 두 팀의 박터지는 속도경쟁, 여러분은 누가 이길 것 같으신가요? 이외에도 에버턴과 토트넘의 경기 역시 빅매치이니 꼭 함께 챙겨보시길 바라겠습니다. 좋아요와 댓글은 글쓴이에게 힘이 됩니다. 많은 피드백 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