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행

ko
257.9K Members

Cards

여행기

[일본_도야마]_#07.고카산소 료칸_일본에서의 마지막 밤은 료칸에서~
거슬러 올라갑니다. 거꾸로 보는 도야마~~ 일본여행을 하신다면 마지막 밤은 꼭 료칸에서 숙박해보시길~~ @GOKASANSOU Ryoukan 다테야마의 알펜루트를 그야말로 올라갔다 내려온 정도로 정복(?) 하고, 다음 행선지로의 이동거리가 멀기 때문에 바로 차를 타고 이동 시작~ 목적지는 도야마현의 난토시에 있는 고카산소 료칸입니다. 다테야마에서 대중교통을 이용해서는 3시간 30분 이상의 시간이 걸리지만, 렌터카가 있기 때문에 결정할 수 있었습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일본의 고속도로 톨게이트비는 아주아주 비싸답니다. 국도와 고속도로 두 가지 경로 중 한참을 고민하다.. 경치도 구경할 겸 국도를 택했습니다. 두 가지 경로 중에 국도를 이용한 경우입니다. 거리도 가깝도 가는 길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국도보다 거리는 좀 되지만 아무래도 고속도로를 이용하다 보니.. 시간은 30분 정도 단축되네요.. 여러분이라면 어떤 경로를 고르시겠습니까? 도쿄 시내에서의 운전은 조금 애를 먹을 수도 있지만, 한산한 교외에서의 운전은 그래도 수월한 편입니다. 일행 중 가장 젊은(?) 편에 속한 제가 계속해서 운전을 했는데, 나름 재미있었습니다. 국도를 가는 경로를 선택한 후 일행 모두는 일본 시골 풍경을 보며, 매우 만족했습니다. 렌터카에 설치되어있던 내비게이션을 따라 움직이는데.. 한 절반쯤 가서일까요? 갑자기 이상한 길(?)들이 우리 앞에 나타났습니다. 이건.. 자동차가 다니는 길이라고 하기엔 너무 좁은.. 옆에는 안전장치도 전혀 마련되어있지 않은 절벽이 계속해서 이어졌습니다. 지금까지는 아무 걱정 없이 운전하던 저도... 운전대를 두 손으로 꼭 잡고, 약간의 땀이 날만큼 긴장되는 길의 연속이었습니다. 물론 다니는 차들도 전혀 없었습니다. 이 내비게이션도 혹시 죽음의 내비가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그렇게 한 시간 정도의 아슬아슬한 길을 지나고 나서야.. 겨우 고카산소 료칸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방은 다다미방이 아닌 침실을 선택했습니다. 잠은 편하게 자야죠~~ 아주 깔끔하고, 잘 정돈되어 있습니다. 목욕재개하고 저녁식사를 해야죠.. 온천을 찾아가는 복도입니다. 중간중간 볼거리들이 있어, 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휴게실인듯한데... 여기서 쉴 일은 없을 것 같네요.. 시간이 너무 늦어서.. 료칸에 오면.. 반드시 온천욕을 해야죠.. (방안에 욕실이 없기 때문에 반드시 이곳에 와서 목욕을 해야 하지만요..) 남탕의 사진인데.. 저녁때는 카메라, 핸드폰을 가지고 가지 않아.. 아침에 찍은 사진입니다.  아직은 사람이 없어.. 얼른 찍었답니다. 벗은 옷을 두도록 소쿠리가 있습니다. 간단한 단장이 가능한 드라이기와 얼굴 로션이 비치되어 있습니다. 욕실로 들어가는 문인데.. 한국의 목욕탕과 별반 다르지는 않습니다. 물이 뜨끈뜨끈 습기가 많이 차 있습니다. 노천온천탕의 모습입니다. 추운 겨울에도 따뜻하게 몸을 담고 있으면, 피로가 싹 풀리는 듯합니다. 바로 옆에는 피톤치드가 뿜어 나오는 나무들이 아주 많이 심어져 있습니다. 산에 인접해있기 때문에 공기도 아주 상쾌합니다. 이런 시간이 바로 여행의 묘미가 아닐까요? 온천욕도 했으니 이제 저녁을 먹어야죠.. 식당에 가보니.... 일행의 방 번호가 식탁 위에 이미 놓여 있고, 준비가 끝난 상태입니다. 일본은 어딜 가나.. 생선과 해초류 재료의 음식이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간결하니 좋은데.. 많이 먹다 보면 약간은 물리는 감도 없지 않아 있습니다. 아직 배가 덜 고픈 게죠~~ 그래도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마지막으로 나온 후식입니다. 민트 잎과 체리로 예쁘게 장식했네요.. 젤라틴 재질의 푸딩인데 달짝지근한 맛이, 유럽의 크림브릴레와 비슷한 맛이었습니다. 이제 밥도 먹었겠다.. 동네 한 바퀴 산책하려고 나가는 찰나..... 안내하시는 분이 하는 말이 "이곳은 밤에 산책을 하시면 안됩니다. 곰이 자주 나타납니다~!" 헐... 멧돼지도 아닌 곰이 나타난다니.. 오늘 밤은 료칸에서 조용히 있어야겠습니다. 하긴.. 고 지를 걷고, 운전까지 했으니, 피곤해서.. 쉬어야 할 듯합니다. 어둠이 짙게 깔린 고카산소 료칸의 전경입니다. 시골이다 보니 가로등도 없고, 다니는 사람도 없고, 그야말로 이곳 불빛 외에는 칠흑 같은 어둠이네요..... 한국에서도 아주 두메산골 아닌 다음에야 보기 힘든... 동네 한 바퀴의 모습은 다음 포스팅에서 올리도록 하는데..이미 올렸죠~^^ 빙글은 지도 표시가 않되나...링크가 없어서 고카산소 료칸의 주소를 남깁니다. 333-1 Tamukai, Nanto-shi, Toyama-ken 939-1913 일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