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사진

ko
555 Members

Cards

Updated

아껴 읽고 싶은 너와 나의 이야기: 20
여름밤 특유의 냄새와 소리를 온전히 느끼기 어렵기에 일상이 더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어김없이 해는 뜨고 밤은 찾아오며 울다가도 웃음 짓습니다. 영어는 나와 관계없는 말이었다. 나와 가까운 사람들이 쓰던 말이 아니었다. 내게 상처를 줬던 말이 아니었다.⁣ ⁣ 인간의 형태를 구성하는 모든 것들이 소진되고 나면 그대로 사라지고 싶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 공기 중에 흩어지지 못한 우울함의 밀도가 높아진다. 그 정도로 몰릴 때면 모국어가 들리지 않는 곳으로 몸을 옮긴다. 아직은. 숨을 몰아쉰다.⁣ ⁣ #2020제11회젊은작가상수상작품집 #문학동네 #최은영 가슴을 복사하는 종이. 종이를 가슴에 대고 한두 시간 가만히 있으면 가슴속 말들이 한 자 한 자 복사되어 종이로 옮겨 간다. 여기까지가 편지를 쓰는 일. 복사가 끝나면 종이를 머리 위에 올려놓고 한두 시간 가만히 기다린다. 머리는 종이에 적힌 말들을 그대로 두기도 하고 다 지워버리기도 한다. 여기까지가 편지를 부치는 일.⁣ ⁣ 접혀있던 것들이 쏟아져 내린다. 입꼬리 끝에 별이 맺히는 낮이면서 밤인 곳에서 홀로 빛나기 시작한다.⁣ 오늘, 한 편의 편지를 받았다. ⁣ #사람사전 #허밍버드 #정철 때때로 일상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영화, 드라마보다도 환상적으로 비극적이다⁣ ⁣ 정형화될 수 없는 것들이 산재해 있다 그 잔여물들이 혈류를 타고 울컥거린다 검은 피가 흐르는 손바닥을 마주 잡고 한 이불을 덮는다⁣ ⁣ #가족같은소리하고있네 #사랑의모양 #요시 마음의 농도가 짙어질 대로 짙어져 검은색이 되었습니다 쓰기도 전부터 시작된 것이 많아 공백은 더는 공백이 아닙니다 종이를 얼굴에 비비며 묻어난 글자를 손끝으로 문지르면 지문에 그대가 스며듭니다⁣ ⁣ 나의 당신⁣ ⁣ 매일같이 당신을 중얼거립니다 나와 당신이 하나의 문장이었으면 나는 당신과 하나의 문장에서 살고 싶습니다⁣ ⁣ #연애의책 #삼인 #유진목 세상은 이토록 변덕스러운데 보이지 않는 곳에는 여전한 마음이 존재한다.⁣ ⁣ 공사 중 시멘트 덩어리가 잘못 떨어졌을 뿐인데 하트로 보는 나의 엉뚱함, 가지가 잘려 나갔어도 꿋꿋이 살아내는 가로수의 생을 보며 멈추는 발걸음, 날 바라보는 너의 눈빛, 듣고 싶은 소리만 담겨있는 플레이리스트, 검은색.⁣ 영원은 없다지만 영원했으면 하는 것들이 있다. 온난함을 잊지 않는, 인간.⁣ ⁣ #미친 이별 #달 #박근호 처음엔 첫 단추를 잘못 뀄다고 생각해서 앞으로 내 인생은 망했구나 싶었는데 그게 아니었어요. 돌이켜 생각해 보니 잘못 끼운 단추 하나 없더라고요. ⁣ ⁣ 카더라 통신의 수신을 약하게 한 채 자아 수신호에 따라 움직였으면 한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흔들릴 말도 아니었다. 그나저나 이 책, 재밌다. 수많은 일꾼의 말에 연신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알바생의 마음으로 회사 다니기, 우선순위, 말과 말. 마흔 명의 일꾼과 든든한 마음으로 오늘도 걸어간다.⁣ ⁣ #일꾼의 말 #시공사 #강지연 #이지현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일은 세계와 세계가 만나는 일. 그래서 나는 사람을 만날 때 그 사람의 세계가 넓길 바란다. 내가 들여다볼 곳이 많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나눌 수 있는 것들이 많은 사람이었으면 좋겠다. 하지만 가끔은 세계가 전혀 없는 사람도 있더라.⁣ ⁣ 그러니 상대의 입장에서 내가 품은 세계는 면적이 얼마나 되는지도 한 번쯤 생각을 해봐야 한다.⁣ ⁣ 지나온 아름다웠던 순간들을 굳이 복습하지 않고 다가올 빛나는 순간들을 애써 점치지 않으며 그저 오늘을 산다는 이의 세계가 넓다. 지평을 넓히고 싶다고 생각하며 자꾸 걷고 싶게 만든다. 아, 저사람. 내가 저래서 좋아했었어. ⁣ ⁣ #언제 들어도 좋은 말 #그책 #이석원 "나는 나와 나 사이에 있는, 신이 망각한 빈 공간이다."⁣ 나는 나와 나 사이에 있어보기로 했다. 그냥 나와 나 사이에. 나와 나 사이의 빈 공간에. ⁣ ⁣ 지문과 지문이 겹쳐진 채 문양이 되어 문이 되었다 열고 닫히는 무수한 수 속에 갇힌 것은 무엇일까 어쩌면 나일지도 모른다 신이 망각한 빈 공간 읊조리다가 눈을 감고 流失된 곳으로 간다⁣ ⁣ #사랑에는 사랑이 없다 #문학과지성사 #김소연 우리 자신의 현재 모습은, 각자가 처한 환경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선택한 최적의 모습일 것이다. 살기 위한 발버둥으로 이해하면 그의 상황까지도 배려할 마음의 여유가 생긴다. 지도 살려고 그런거다. 우리 모두는 저마다 살기 위해 애쓰고 있다.⁣ ⁣ "지도 살려고......"⁣ ⁣ #배려의 말들 #유유 #류승연 유일하게 두 세계 사이에 있는 감정이 있는데, 그리움이다 결핍은 충만을 원한다 무언가의 부재는 존재를 갈망한다⁣ ⁣ 현존의 부재가 자아내는 허망함이 유유하게 흘러가는 것을 바라보며 갈망의 근본을 유추해보곤 한다⁣ 그래서일까 나의 목은 항상 돌아가 있다⁣ ⁣ #차라투스트라에게부치는편지 #좋은땅 #오소현 안녕. 나에게 잊지 못할 여름을 선물해줘서 고마워. 누군가를 너만큼 좋아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다시는 그런 사람을 못 만난다 해도 상관없을것 같아. 나는 너와 함께 있을 때의 나보다 혼자인 내가 더 마음에 들거든. 잘 살아라. 나는 더 잘 살게.⁣ ⁣ 아무튼 시리즈의 첫 시작이 좋다. 하루키와 메모도 빌렸는데 벌써 두근거린다. 더위에 취약해서 기피했던 계절이 다르게 보인다. 편하게 느껴지는 글에 따라 변하는 마음. 에세이의 이런 점을 좋아했었지, 오랜만에 느껴보는 감정이 여름을 닮았다.⁣ ⁣ #아무튼 여름 #제철소 #김신회 힘을 내요 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