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ko
250.9K Members

Cards

Popular

개미처럼 주식하자. - 2. 초보의 생각. 생각의 가치
앞에 5만원을 벌고, 5만원에 만족했다는 이야기를 했다. 만족의 이유는 간단하다. 우량주가 가지고있는 안정감. 그리고 내가 주식을 시작하면서 부터 가지고있는 마인드. 내가 생각하는 우량주의 안정감이란건 무척 단순하다. 우량주들은 정말 고점에서 구매한게 아니라면, 경제위기가 갑자기 찾아오지않는한 결국 원상복구가 된다는 믿음. 내가 우량주 구매를 판단하는건 정말 단순하다. 악재가 있고, 주식이 하락했다면, 매수한다. 그럼 매도는? 호재를 기다려 고점을 노린다? 난 그런건 모르겠다. 단순히 목표를 잡고, 4%든 5%든 올랐다면 그냥 익절한다. 고점계산하는건 전문가들이 하겠지. 주식은 시간이 이익이다. 조금이라도 빨리 이윤을 내고, 다른 주식에서 또 이익을 내야 더 큰 이익이 나온다. 내 방식은 너무 단순무식해서 이 시간에 대한 고려는 전혀 들어가있지 않다. 하지만, 이익보다 위에 있는건 내 마인드다. 내 가장 중요한 철칙은 "손해보지않는다" 이다. 시간이 지나도 복구만 된다면, 그건 손해본 주식이 아니다. 이익이 줄어든것 뿐. 내가 팔고 더올랐다 해도 상관없다. 시간으로 이익을 봤으니. 그럼 이익의 기준은 뭘까.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기준은 은행의 금리. 연 1%. 그럼 그다음은 뭘까. 지금은 왠만한 펀드 수익률을 고려하고있다. 연 10%. 5만원 벌어 놓고 무슨 웃긴이야기냐 할지 모르겠다. 그런데 200만원에 5만원이면 2.5%다. 10%면 1년동안 20만원만 벌면된다. 그럼 한달에 5%정도만 번다면 연수익은 얼마일까? 심플하게 60%가 나온다. 원금200만원이니 120만원. 현재는 이걸 목표로 하고있다. 그리고, 이익금은 재투자하면 복리가 된다고들 한다. 난 그런건 아직 생각하기 싫다. 주식을 팔고 통장에 들어온 잉여금은 꼬박꼬박 통장으로 1원단위까지 이체하고있다. 물론 이익금 + 손해(손절) 계산한 금액이다. 이체한뒤에도 주식계좌의 미판매된 주식을 구매한 원금은 항상 200만원을 유지하도록. 얼마나 걸릴지 몰라도 일단 원금 200만원이 통장에 다 들어가는 날까진 원금 200만원을 유지하고 이익금은 통장으로 보낼 예정이다. 실수로 200만원이 다 날아가더라도, 은행이자도 받으면서 그래도 손해는 안봤다고 말할 수 있게 말이다. 다시 말하지만, 내 최우선 목표는 많이 벌자가 아니다. "손해는 보지말자"다. 그리고 그 목표를 놓지만 않는다면, 투자는 실패는 하지않을거라 믿는다. 좀더 벌자고 욕심부리는건 생각없는 투자라고본다. 좀더 벌수도 있겠지, 그리고 크게 날릴수도 있을거다. 벌고 날리고 벌고날리고, 그러다가 크게 버는거다 하는데, 그러다가 크게 날릴수도 있는거다. 난 내 생각을 믿는다. 내 생각에는 그만한 가치가 있을거라 믿는다.
개미처럼 주식하자 - 1. 우량주에 도전
사실 주식을 사고파는 방법조차 몰랐다. HTS라는건 말로만 들어봤고, MTS라고 이름은 붙어있긴하지만 그냥 내눈엔 앱하나. 우선 우량주 하면 떠오르는 삼성전자부터 쳐다본다. 그리고 고민없이 담아본다. 그날 하락을 뜻하는 파란색이었으니까. 나눠담으라는 말을 수없이 들었으니 일단 6주, 25만원치 담아봤다. 2주 정도 지난 지금 생각하면 참 바보같긴했다. 삼성전자+파란색이라는 이유로 담다니. 구매 이유는 단 하나, 삼성은 안망할거니까. 그 뒤에 반도체가 어렵다느니, 이재용 구속이니 하는 뉴스를 보았고 간이 철렁했다. 근데 참 주식 웃기지. 그런소식이 뜸에도 삼성전자는 지금도 빨간색이다. 생각보다 오르진 않아서 당장 팔 생각은 없다. 남은돈은 어디쓸까 하다가, 이제 생각좀하고 담기 시작했다. 첫도전은 넷마블. 게임중독 뉴스가 산날 바로 전날 터진걸로 기억한다. 그리고 문득 떠올렸다. BTS월드가 6월초에 사전예약 한댔는데.. 나름 확신이 들더라. BTS월드 사전예약때까진 오를꺼야.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BTS월드 사전예약일이 되자 거의 산가격의 12퍼 가까이 올라서 그냥 팔아버렸다. 지금보면 더 올라있던데 아쉬움은 없다. 이부분은 따로 이야기 하겠다. 그다음은 LG U+였다. 화웨이가 심각해졌다는 뉴스가 떴으니 LG U+는 당연히 한참 내린 상태. 화웨이 사태가 잠잠해지면 오르지않을까.. 한번기다려 보자 하고 샀다. 그리고, LG U+가 화웨이땜에 장기적으로 내려갈경우 다른 통신사가 반사이익을 얻지않을까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SK텔레콤은 너무 비싸더라.. 그래서 KT로 일단 사봤다. 둘다 25만원어치. 세상일 참 모른다. KT가 지지부진한 반면, 화웨이 사태가 심각해져도 LG U+는 계속 올라간다. 적당히 5%정도 이익남을때 깔끔히 팔았다. KT는 계속 지지부진하다가 결국 4%대까지 이익이 남아 팔았다. 물론 좋은일만 있던건 아니다. 대한전선... 내 아픈손가락. 동전주는 하지말라는 이유를 절실히 알려준 주식. 사업 개선, 대표위원 교체등 반전의 여지가 있어보이기에 한번 믿고 15만원어치 샀었다. 지금은 -10000원. 날이 갈수록 추락한다. 매각할때까지 버텨볼지 그냥 손절할지 고민이 많이 된다. 지금은 삼성전자와 두산, 네이버, LG전자, LG디스플레이에 나눠 담았다. 초장에 날린돈과, 넷마블, LG U+, KT 판돈을 정리하니 5만원정도 벌었다. 담겨있는 주식들은 아직 돈으로 바꾼게 아니니, 벌었다 잃었다를 말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 5만원.. 2주정도만에 번 돈으로 작은돈일지도 모른다. 혹자는 비웃겠지. 이래서 우량주는 안돼.. 하고 말이지. 난 만족한다. 이 5만원은 내 방식이 틀리지 않았고, 내생각이 틀리지 않았다는걸 알려준 숫자니까.
개미처럼 주식하자. - 주식일기 머릿말
5월말부터 주식을 시작했다. 와이프에게 받은 종잣돈 200만원. 주식의 주자도 모르는 나는 일단 책몇권과 블로그, 유튜브를 통해 주식을 알아보기 시작했다. 대부분 동일한 이야기가 반복됀다 자신은 얼마로 시작했고, 엄청 날렸고, 그만큼 공부했고, 지금은 자산이 XX억원이다. 주식에 대해서 알기만 하면 누구나 벌수있다. 이런걸 알아야한다. - 그래프, 지표, 보조지표. 거래량 많은 주식을 사고 팔아야한다. 손절은 중요하고, 이익은 본인이 생각한 한도에 도달했다면 과감히 팔아라. 등등 계속 반복되는 말들과 함께, 과감히 주식을 시작했다. 처음엔 거래량 폭발하는 급변하는 주식에 소소한 돈을 넣어 과감히 도전해보고, 몇번을 연달아 잃어 본다. 하라는대로 손절하다보니 손절만 하게 되더라. 난 주식하면 안되는구나 하는 생각도 해봤지만, 아직 잃은건 몇만원 되지 않는데 뭔가 억울하다. 그리고 곰곰히 생각하다가 뜬금없이 몇번이고 반복되고 본 말을 떠올려본다. "이정도는 우량주에만 넣어도 벌수있습니다." 우량주에 넣는건 주식하는게 아니라는듯, 시크하게 지나가는 말들. 그래서 이번엔 생각을 바꿔, 우량주라고 부를만한 종목이 뭔지를 생각해보고 거기에 한번 넣어보자 하는 생각을 해본다. 그사람들이 무시하는 우량주, 이정도는 벌수있다는게 얼만큼인지는 모르지만, 어쨌든 번다는 말이니 아무것도 모르는 나는 한번 도전 해볼만 하지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렇게 개미주식을 시작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