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기기

ko
9 Members

Cards

Recommended

아이패드 프로 11인치 (256GB, WiFi)
전 직장을 퇴사하고나서 퇴직금의 일부로 나 자신에게 애플워치 시리즈4, 그것도 좀 좋은 모델을 사주려고 했었다. 근데 방향이 바뀌어서 갤럭시워치 액티브를 사게 되었고, 갤럭시워치 액티브의 저렴한 가격 덕분에 “이 돈으로 아이패드를 사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나 이놈... 그걸 저금을 할 생각은 추호도 안한다.) 애플 홈페이지에서 주문하고 애플스토어에서 픽업했다. 무려 애플 펜슬 2세대와 키보드 폴리오까지 산 풀 세트 호갱님이다. 당시에 신학기 이벤트인가? 뭔가 해서 파워비츠 무선 이어폰을 같이 주길래 친구에게 싸게 넘겨줬다. 애플은 기기들 사이의 연속성이 참 좋다. 둘이 이렇게 가까이 두기만 해도 네트워크를 바로 핫스팟으로 잡아주고, 아이클라우드를 로그인하면 설정 내용을 동기화하는 부분까지 자연스럽게 이어준다. 애플 기기를 사면 항상 이 때가 제일 설렌다. 이 단계가 끝나고 화면이 뜨면 와! 할 수 있는 이 단계. 그리고 그 와중에 옆에서 친구는 파워비츠를 열심히 언박싱하고 있다. 대부분은 버그입니다. 처음부터 요상한 버그에 당첨되었다. 딱 한번만 그랬긴 했지만 상단바는 정상적인 위치에 있으면서 시계와 제스처 바는 엉뚱한 곳에 있는... 인간미 넘치는 모습으로 아이패드를 만났다. 지금은 아이패드를 이렇게 쓰고 있다. 용도를 가리지 않고 메일, 메신저, 사무용 앱, 듀엣(곧 macOS의 사이드카로 대체되겠지만...), 미디어 감상, 게임 모두 가리지 않고 쓰기 괜찮다. 마우스가 안되는게 불편하긴 했는데 iPadOS 13.0부터 접근성 기능으로 지원한다고 하니 기대해볼만하다. 개인적으로 아이패드 프로를 쓰면서 괜찮았던 것, 아쉬웠던 것 세가지만 꼽자면 다음과 같다. 괜찮았던 점: 1. 15인치 맥북프로랑 비교해도 꿀리지 않는 스피커 성능 2. 웹 브라우징이나 게임할 때 버벅거림을 느낄 일이 없음 3. 애플펜슬을 이용해서 생산적인 것들을 하기 좋음 + 개인적으로는 아이폰X 시리즈와 제스처가 똑같이 먹힌다는 점이 좋긴 했다. 아쉬웠던 점: 1. 너무 적은 기본 충전기의 와트 (높을수록 충전이 빠르다) 2. Split View나 여러 멀티태스킹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앱이 많음 3. 비싼 가격에 비해 키감이나 스탠드 상태에서 흔들거리는 키보드 폴리오는 실망스러움
국내 한 제작업체가 중증 장애 유저에게 맞춤 컨트롤러를 제작했다
국내 한 컨트롤러 가공제작업체가 장애인 콘솔 유저에게 맞춤 조이스틱을 제작해준 것이 알려지며 유저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김광섭이라는 유저는 지난 4일, 한 페이스북 커뮤니티에 사연을 올렸다. 그는 아이에스티몰이라는 업체를 통해 다시 게임을 할 수 있게 됐다며 감사의 글을 남겼다. 김 씨는 자신이 8년전 사고로 인해 경추를 다쳐 전신마비 장애를 갖게 됐지만, 다행히 신경이 손상되는 정도여서 불완전 마비 판정을 받아 팔, 다리에는 힘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 게임을 즐겨 했지만 병원 생활을 하며 게임을 할 수 없음에 안타까워 했다. 김 씨는 "6년간 병원 생활을 하며 게임을 너무 하고 싶었다. 양손은 펴진 상태로 굳었는데 왼손은 검지와 엄지, 오른손은 엄지를 구부릴 수 있는 힘이 있었다. 방법을 고민했고 조이스틱을 개조하면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방법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퇴원 후, 김 씨는 조이스틱을 제작해 줄 업체를 찾았고 아이에스티몰과 연락이 닿았다. 그는 "한 달 반 가량 기간을 통해 자신이 생각하던 조이스틱을 갖게 됐다. 나 같은 중증 장애인도 커스텀을 통하여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다. 중증 장애인도 게임 라이프를 즐겼으면 좋겠다"며 아이에스티몰에 감사의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아이에스티몰의 김용덕 온라인팀 팀장은 "당시 김 씨의 의뢰가 처음에는 조금 어렵게 느껴졌다. 하지만 사무실을 방문 해주시며 열정이 가득한 마음에 우리도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생각, 의뢰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아이에스티몰은 자체 제품 개발과 동시에 커스텀을 원하는 유저를 위한 맞춤 제작을 진행하고 있다. 김 씨 외 현재까지 7~8명 가량 장애인 유저의 조이스틱 의뢰를 진행해 관련 경험을 갖고 있다. 사무실에 관련 가공용 기계가 있어 가공이 가능한 수준에서 진행하고 있으며 한 장애인 유저는 장르 별 혹은 개선을 목적으로 3~4건을 의뢰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당시 아이에스티몰이 제작한 김광섭 씨의 커스텀 조이스틱. 김 팀장은 일반적인 조이스틱은 레버 하나로 조작하는데, 김 씨는 조이스틱 형태의 컨트롤러를 원하면서 FPS 같은 장르를 하기 위해 시야와 이동 두 가지를 같이 움직일 수 있어야 했다고 밝혔다. 아이에스티몰은 케이스는 시중에 판매되는 것을 재활용했고, 상판을 원하는 형태와 방향으로 맞춤 제작했다. 아래 사진에서 보이는 컨트롤러가 그 것으로, 빨간색 4개 버튼이 십자 버튼(D패드), 왼쪽 L, R 기둥이 아날로그 컨트롤러다. 김 팀장은 이와 같은 건에 평균 3~4명 정도 투입되며, 짧으면 2~3일, 길면 1주일 이상 걸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특수한 경우에는 2개월 가량 걸린 것도 있다고. 김용덕 팀장은 "커스텀 제작을 오래 전부터 해왔다. 장애인 유저의 의뢰를 여러 차례 맡다 보니 좋은 작용을 하게 된 것 같다. 좋게 사용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CES 2019 공개된 혁신적인 전자제품 스펙 총정리
Editor Comment 글로벌 최대 IT 축제인 국제 전자제품박람회(CES 2019)가 지난 1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막을 내렸다. 무려 축구장 36개 크기의 대규모로 펼쳐진 이번 행사에는 4천 500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해 저마다 기술력을 뽐냈고, 이를 보기 위해 18만여 명이 몰려들어 인산인해를 이뤘다. 수많은 유출로 입방아에 오르내린 접이식 휴대폰부터 스크린이 돌돌 말리는 회전식 TV, 걸어다니는 자동차, 전기 오토바이에 이르기까지 CES 2019에서 공개된 혁신적인 전자제품 목록을 아래에서 낱낱이 파헤쳐보자. 접이식 휴대폰 로열 플렉스파이(Royole FlexPai) 특징: 펼치면 태블릿, 180도 반으로 접으면 휴대폰 크기: 134×190.35×7.6mm 가격대: 128GB 약 178만 원대 / 256GB 197만 원대 출시일: 2018년 12월 업무 공간 효율을 올려줄 컴퓨터 모니터 삼성 스페이스(Samsung Space) 특징: 모니터 전원과 신호선 일체화, 테이블 바닥부터 최고 높이 213mm까지 고정 가능 크기: 27형 WQHD, 32형 UHD 가격대: 44만 원대 / 55만 원대 출시일: 2019년 봄 하늘을 나는 항공 택시 벨 넥서스 플라잉 카(Bell Nexus Flying Car) 특징: 우버와 벨 헬리콥터 협업작, 전기 추진 시스템으로 구동, 5인승 항공 택시 최고 속도: 약 241km/h 이동 거리: 241km 출시일: 2020년 걸어다니는 자동차 현대 엘리베이트 카(Hyundai Elevate Car) 특징: 현대와 선드벅 페라 협업작, 전기차 기술에 로봇 기술 적용, 거친 지형 이동 편의, 다리 축 4개 보행 속도: 약 5km/h 수용 높이: 1.5m 출시일: 미정 전기 오토바이 할리데이비슨 라이브와이어(Harley Davidson LiveWire) 특징: 삼성SDI 배터리 탑재, 자사의 첫 전기 오토바이 주행 속도: 약 100km/h 1회 충전 주행 거리: 약 180km 출시일: 미정 스크린이 돌돌 말리는 회전식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LG’s Rollable OLED TV R) 특징: 풀 뷰 & 라인 뷰 &제로 뷰 3종의 시청모드, 4.2채널 100W 출력 사운드 크기: 88인치, 75인치, 65인치 가격대: 2,000만 원대 – 최대 8,000만 원대 출시일: 2019년 안아주면 사랑받는 로봇 그루브 X 러봇(Groove X Lovot) 특징: 머리엔 카메라, 다리엔 바퀴 장착, 몸 전면에 내장된 50개 이상의 터치 센서, 충전 시간이 되면 스스로 충전, 사람 표정 인식 크기: 약 25cm 시속: 2 – 3km 가격대: 350만 원대 출시일: 2019년 상반기 알아서 세정하는 지능형 변기 콜러 스마트 토일렛(Kohler Smart Toilet) 특징: 자동 탈취제 분사, 난방 장치 시트 및 자동 오픈 시트, 음악 재생 및 조명 실행 가격대: 786만 원대 출시일: 2019년 하반기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