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ko
305 Members

Cards

Updated

구멍가게에서 금융왕국을 만든 노무라증권이 유튜브 를?
<한국만큼은 아니지만 일본에서도 유튜브(YouTube) 인기는 대단하다. 젊은 층 사이에 유튜브는 이제 없어서는 안될 존재다. 유명 유튜버(YouTuber)는 연예인 이상의 지명도를 자랑한다. 심지어 일본 최대의 증권사 노무라증권도 유튜브를 활용하고 있다. 유튜브 전문 기획사와 ‘콜라보’(협업)를 하고 있는 것. 그 과정을 재팬올이 추적했다.> 히카킨(HIKAKIN)이라는 독보적 유튜버 최고 인기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유튜버는 누굴까. 단연 히카킨(HIKAKIN)이라는 사람이 독보적이다. ‘일본 유튜버 선구자’로 불리는 그는 229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다. 본명은 카이하즈 히카루(開發光). 원래 그는 스키점프 선수를 꿈꿨다. 스키 선배가 히카루라는 이름 대신 애칭으로 ‘히카킨’(ヒカキン)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그게 굳어져 ‘히카킨’이라는 이름을 쓰고 있다고 한다. 1989년생 ‘인간 비트박서’(Human Beat Boxer)인 그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비트 박스에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그가 유튜브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공식 채널 히카킨(HIKAKIN)을 개설한 것이 2006년 12월. 당시 고등학교 3학년이었다. 학교를 졸업한 그는 슈퍼마켓 일을 하면서 기숙사에서 동영상을 올렸다. 조금씩 조금씩 조회수를 늘려가던 2010년 이른바 ‘대박’이 터졌다. 그가 올린 동영상 ‘슈퍼마리오 비트박스’(Super Mario Beatbox)가 일본 월간 액세스 1위를 기록하면서 미국 CBS News에서 톱으로 다뤄졌던 것. 업로드 24시간 만에 20만 액세스, 일주일 뒤에는 100만 액세스를 기록했다. 마침내 유튜브측에서 파트너 제안이 왔다고 한다. 그는 유튜브에서 히카킨을 비롯해 히카킨TV(HikakinTV), 히카킨게임(HikakinGames), 히카킨블로그(HikakinBlog) 등 4개의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재미있는 건, 그의 2살 연상 형 세이킨(SEIKIN)도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다는 것이다. 형제는 2015년 함께 ‘유튜브 테마 송’을 발표해 조회수 2500만 회를 넘기는 등 화제를 모았다. 실제 히카킨의 인기는 어느 정도일까. 2018년 3월 오리콘 뉴스(ORICON NEWS)가 10대~50대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좋아하는 유튜버’를 조사한 적이 있다. 히카킨은 여기서 1위를 차지했다. 오리콘 뉴스는 “히카킨이 젊은 층에 인기가 있지만, 모든 세대에서 1위를 차지한 것은 주목할 만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뿐 아니다. NHK도 관련 프로그램을 통해 히카킨의 스토리를 담은 방송을 내보냈다. 히카킨은 방송에서 “7분짜리 동영상을 완성하기 위해 편집.... (기사 더보기 http://www.japanoll.com/news/articleView.html?idxno=251 ) 정희선 객원기자 -인디애나대 켈리 비즈니스 스쿨(Kelly School of Business) MBA -한국 대기업 전략기획팀 근무 -글로벌 경영컨설팅사 L.E.K 도쿄 지사 근무 -현재 도쿄 거주. 일본 산업, 기업 분석 애널리스트 -'불황의 시대, 일본 기업에 취업하라' 저자 저작권자 © 재팬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재팬올(http://www.japanoll.com)
주 52시간 근무, 금융권만 '지체'되는 까닭은?
특례업종이라 1년 유예 받았지만 정부 압박으로 급물살 노사 협상 결렬되며 중노위 조정회의 돌입 보험·카드·증권사 등은 1년 유예기간 동안 '실험 중' 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월말이면 밤 9시, 10시까지 일하는게 다반사니까, 그렇게 되면 주 52시간 당연히 초과되고... 다른 업권은 이번에 주52시간 노동 도입한다고 해서 학원 수강한다 그러고 하는데 아직 저희는 실감이 안 나죠. 내년까지 유예됐다가 정부가 조기 도입 요청해서 되냐마냐 했다가 또 노사 협상 결렬 됐으니…." 한 은행의 지점에 근무하는 30살 A씨(여)는 주 52시간 근무 도입은 여전히 내년 쯤에나 되려나 싶은 "머나먼 얘기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 1년 유예 받았던 금융권, 정부 압박으로 조기 도입 급물살 탔지만…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300인 이상 사업장들은 지난 7월 1일부터 주 52시간 근무를 시행했다. 그러나 은행과 보험사·증권사 등 금융권은 아직 시행하지 않았다. 특례업종인 탓에 내년 7월까지 1년간 유예기간을 받아서다. 금융권에선 머나먼 이야기인 줄 알았던 금융권의 주 52시간 도입은 정부의 압박으로 급물살을 탔다. 김영주 노동부장관이 지난 4월 은행장들을 만나 은행권이 모범을 보여달라고 '조기 도입'을 요청하면서다. 은행들은 주52시간 근무제 도입을 위해 태스크포스(TF)등을 꾸리는 등 부랴부랴 준비 작업에 나섰지만 뾰족한 방안은 내놓지 못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는 조기 도입 시기를 7월로 잡았다. 노조 내 총 33개 사업장에 7월부터 주 52시간 근무에 돌입하는 국책금융기관 사업장도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측과 이견이 지속되면서 교섭은 중단됐고, 노조는 지난 6월 18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임단협 조정을 신청했다. 이지섭 금융노조 부장은 "조기 도입하기 위해서는 인력을 충원해야 한다는 것이 노조 측 입장이고 사측은 안 된다고 맞섰다"면서 "사측은 예외 직무를 인정해 달라고 하는건데 예외 직무가 됐건 현장 영업점이 됐건 본점이 됐건 다 52시간 넘고 있는 상황에서 인력 충원은 필수 조건"이라고 말했다. 조남홍 사용자협의회 사무총장은 "가능하면 노사가 올해 안에 주52시간 노동 도입을 해보자는 공감대는 있는데, 세부적으로 '예외 직종'을 둬야 한다는 부분에서 의견 차이가 있다"면서 "사측은 유연근무제를 통해 해결을 해보고 안 될 경우 인력을 채용하자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과 함께 안건으로 올라온 요구안에 대해서도 사측은 부담스러워했다. 조 사무총장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말고도 최대 65세까지 정년 연장, 점심시간 보장, 노조 추천사외이사 근거 마련 등의 안건 등을 가지고 협상해 왔는데 경영진이 맘대로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닌 것도 있고, 당장 수용하기 어려운 안건도 있다"고 토로했다. 노조는 중노위 중재가 부결되면 지부별 순회집회, 전 조합원 결의대회 등을 열고 조합원 전체 의견을 물어 본격적인 투쟁에 나설 계획이다. 이 부장은 "7월 중순 중노위 조정 결과가 나올 것"이라면서 "노조는 제시할 만한 게 없다. 사측이 결단을 내려야 할 문제다. 협상이 결렬되면 파업까지도 불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4일 열린 중노위 2차 조정회의에서도 노사는 의견을 좁히지 못했다. 오는 9일 마지막 3차 회의에서도 조정안이 나오지 못하면, 금융권 주52시간 근무제 도입은 난항이 예상된다. ◇ 보험·카드·증권사 등 "내년 목표로 실험 중"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보험·카드·증권사 등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을 위한 방안을 고안하기 위한 '실험 중'이다. 카드사들은 PC온오프제나 유연근무제 등의 활용을 통해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운용 방안을 고민 중이다. 신한카드는 작년 말 도입한 PC 오프제와 자율출퇴근제를 7월부터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 기존 월수금 주 3회만 운영했던 PC오프제를 이번 달 부터 5회로 확대했고, 자율출퇴근제도 확대했다. 삼성카드는 7월부터 오전 8시30분 이후 컴퓨터를 켜고 오후 6시 30분 이후에는 끄는 'PC온오프제'를 시행하고 있다. 하나카드도 7월부터 유연근무제의 일환으로 시차 출퇴근 제도와 휴일 대체 제도를 전 사적으로 도입했다. 보험업계도 유예 기간 동안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을 위한 실험이 한창이다. 삼성생명은 7월부터 PC온오프제 도입 등을 시행하며 시행 착오를 줄이기 위해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교보생명은 7월부터 주52시간 근무제 도입을 확정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7월부터 도입을 확정했다"면서 "유연근무제를 어떻게 활용할 지 노사가 제도화하는 과정만 남겨뒀다"고 설명했다. 삼성화재는 현재 수요일과 금요일에 시행하는 PC오프제인 홈런 시스템을 평일 전체로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시차 출퇴근제를 이용, 주 52시간 근무제를 도입했다. KB증권, 현대차증권, 삼성증권은 52시간 근무제를 당장 도입하지는 않았지만 PC온·오프제를 확대 운용하며 도입을 준비하고 있다. 금융당국의 한 관계자는 "금융권은 이미지를 상당히 중시하기 때문에 유연근무제 등을 빨리 도입하고 시행하면서 스마트한 노동 등을 강조한 것과 달리,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있어선 상당한 진통을 겪고 있다"면서 "워낙 특수 업무가 많기 때문에 일괄적으로 정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서인데, 시행 착오를 줄여나가는 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