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장

ko
176 Members

Cards

Updated

경주 문복산 캠핑장
이 시국에 어디 멀리 여행가긴 뭐하지만 날이 선선해지니 캠핑이 너무 가고싶은겁니다. 지난 5월에 갔다가 간만에 캠핑을 갔답니다. 음, 캠핑장이 경주긴한데 울주군과 가까운것이 거의 울주군과 경주의 경계쯤에 있다고 보면 될것 같아요. 이 표지석이 보이면 거의 다 왔다고 보시면 될것 같아요. 캠핑장 초입에 대형 가든이 있어요. 부모님은 가든을 하시고 아들은 캠핑장을 하는건 아닐까요 ㅋ. 제 생각입니다^^ 이날이 목요일이었거든요 그래서 캠핑장이 조용하더라구요. 저흰 아들도 딸도 비대면수업, 와입은 영상교육을 받는걸로 재택근무라 평일에 왔어요. 아들은 차안에서 핫스팟을 켜서 노트북으로 수업, 와입은 휴대폰으로 영상교육을 받으며 캠핑장에 도착했답니다. 젊으신 사장님께서 환하게 웃으시며 저희를 맞이해주십니다. 먼저 발열체크부터 합니다. 사장님 엄청 친절하시고 부지런 하시더라구요. 아, 넘 맘에 드는데요. 숲속캠핑^^ 아, 저흰 행락객인데 ㅋㅋㅋ 저위로 올라가면 토토로가 나올것 같아요 ㅋ 캠핑장까지 가는데 계속 비가와서 살짝 걱정했는데 텐트칠때는 다행히 비가 그쳐서 잽싸게 텐트쳤어요. 비가와서 등산가는것도 아닌데 등산화 신고왔어요. 텐트치고 낮맥 한잔하려고... 이 비는 밤새 내린답니다... 첫날 저녁은 양고기로다가... 캠핑와서 양고기는 첨이네요. 역시 캠핑엔 와인이죠^^ 아, 우중캠핑 넘 좋았어요... 근데 내일은 그칠거지? 담날 아침까지 비는 내렸답니다 ㅋ 아침먹고 모닝커피 한잔... 아, 숲속이라 공기가 진짜 짱... 캠핑장 한바퀴 둘러봤네요. 넘 맘에 드는데요 여기... 여태 다녀본 캠핑장중 젤 맘에 드는것 같아요^^ 원룸스탈 방도 있더라구요. 이번에 캠핑와서 다 읽고 갑니다. 점심은 오리불고기... 아들은 이번에 캠핑와서 영화를 4편이나 봤다고 하더라구요. 텐트 바닥과 물아일체 ㅡ..ㅡ 딸만 데리고 근처 커피숍에 다녀왔어요. 장작이름이 멍때리기 ㅋ. 참 캠핑장 매점은 무인시스템으로 운영중이더라구요. 불멍하며 맥주 좀 마시다 텐트안으로... 금욜이 되자 사이트가 거의 꽉 찼지만 밤시간에도 너무 조용하네요. 밤 10시가 되자 사장님께서 다니시며 주의를 환기시키고 계시더라구요. ㅋ 저희 다른 텐트에 방해될까봐 유튭에서 귀뚜라미 소리만 들었답니다. https://youtu.be/ciBisqVQ6xc "별이진다네" 도 조용히 여러번 들었네요 ㅋ 혼자 마지막 맥주 마시는동안 다들 자리 잡았네요. 이녀석 첫날에도 만났는데 가는날 아침에 또 만났어요. 돌아오면서 가든에 들러 곰탕이랑 수육 포장해 왔어요 ㅎ 점심은 국도로 오면서 메밀소바 먹으려구요. 어, 근데 이녀석 캠핑장에서 많이 봤던 아인데... 따라온건가... 메밀소바로 배채웠습니다 ㅋ 오늘 아침은 문복산가든에서 포장해 온 아이로 해결했답니다^^
캠핑장비 대여해서 캠핑 입문했어요.
<<처녀캠핑! 캠핑장비. 캠핑용품 대여해서 정선에서 하룻밤>> 호미숙 안녕하세요. 호미에요. 새벽녘에 서울엔 비가 흩뿌리더니 다시 화창하게 밝았네요. 일전에 '레저용품 전문 렌탈 플랫폼 라이클'에서 오토캠핑장비 일체를 대여해서 캠핑을 다녀왔어요. 초보 캠퍼로 기존에 캠핑용품이 없다면 강추합니다. 요즘 코로나19로 인해서 언택트 여행지가 뜨잖아요. 자전거 또한 코로나에 알맞은 운동인데요. 캠핑도 가족과 또는 홀로 떠날 수 있는 여행으로 딱 좋더라고요.  사실 이전부터 자전거 캠핑을 하고 싶었는데 고가의 장비를 준비하기 부담스럽고 산다해도 자주 다니지 못할 것 같아 부러워만 했었는데요. 이번에 일체를 캠핑장비를 대여해서 이용해보니 앞으로는 과감하게 자캠도 할 수 있겠단 생각이 듭니다.  요즘 뜨는 캠핑이 차박캠핑이라고 하네요. 여러분들은 캠핑 자주 하시나요? 호미는 이번 처녀캠핑? 경험을 해보니 일반 숙소에서 자는 것과 다른 낭만이 있더라고요.  호미는 아직 운전을 하지 못하기에 차박캠핑은 다음으로 미루고 자캠이라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어요. 오토캠핑은 물론 백패킹 패키지도 있어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어 좋았어요. 전문 캠퍼들이 보기에는 어설퍼 보이지만 우리처럼 초보 캠퍼들이나 캠핑용품 준비하기 힘든 사람들에게는 최고의 조건이더라고요.  아참 라이클은 일전에도 소개했지만 자전거대여. 서핑 보드대여(강습), 스키장비 대여  및 캠핑용품도 대여가 가능하니 아웃도어를 즐기는 분들께는 좋은 장비와 샵을 연결해주는 플랫폼이에요.  https://homistudio.com/challenge/218687640537216/218368851781568 https://tv.naver.com/v/15672462 #캠핑장비대여 #캠핑용품대여 #오토캠핑 #캠핑초보 #캠핑입문 #라이클 #바이오필리언 #캠핑여행 #캠핑 #초보캠핑 #텐트대여 #캠핑대여 #캠비렌탈 #캠핑용품렌탈 #캠핑입문자 #캠핑장추천 #강원도캠핑장 #정선애팬션캠핑 #정선캠핑 #강원도캠핑 #캠핑준비 #자전거캠핑 #자캠
20년 첫 캠핑...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분위기 때문인지 요즘 갑갑한 집을 탈출해 바닷가나 숲속으로 캠핑을 많이 가는것 같더라구요. 저희도 봄가을엔 캠핑을 종종 다니곤해서 한번 떠나볼까 했더니 헐 캠핑장이 평일에도 자리가 없더라구요. 후배가 간만에 연락이 와서 월욜 야간근무라고 일욜에 캠핑을 가자고 하더라구요. 무조건 콜... 그나마 일욜엔 자리가 있긴 하네요. 저희 목적지는 저 자연휴양림을 지나가야 하는데 목적지를 1km 남겨두고 도로포장 공사중 ㅡ.,ㅡ 그나마 위험하지만 다른 길이 있더라구요. 간만에 오프로드를 달리겠군요... 중간중간 좁은길에서 마주오는 차를 만날땐 긴장해야 했답니다. 좁고, 울퉁불퉁 그리고 바로옆은 낭떠러지 ㅡ..ㅡ 다행히도 무사히 캠핑장에 도착했습니다. 아이들을 데리고 온 가족단위 캠퍼들이 제법 있더라구요. 여긴 장박을 하는 캠퍼들도 많더라구요. 텐트만 있고 사람은 없는 텐트들이 많았어요. 다행히 저희 가까이엔 텐트가 없어서 공기 좋은 곳에서 확실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며 캠핑을 했습니다. 간만에 쳐보는 텐트라 치는 법이 가물가물 ㅋ 산속이라 제법 쌀쌀해서 일찍 불을 조심스레 피웠습니다 ㅎ 후배 텐트에서 저녁을 먹기로해서 이동... 오늘의 메뉴는 아나고 구이와 오리치즈양념구이랍니다... 모자라진 않겠지 ㅎ... 간만에 두런두런 이야기 나누며 산속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캠핑 또 가고싶어요... 과음 했는데도 일찍 일어나지네요. 고양인지 뭔지가 있는것 같아서 이렇게 매달아 놨습니다. 퇴실이 12시라 일찍 정리하고 나왔습니다... 대운산 자연농원 오토캠핑장 규모에 비해 화장실 포함 시설물들이 많이 아쉬웠습니다. 주변도 좀 지저분 하더라구요. 저희는 파쇄석에 텐트를 쳤지만 데크는 오래되서 상태가 ㅡ.,ㅡ 사장님께서 장박을 하는 캠퍼분과 음주가무를 하셔서 저흰 따로 음악을 틀 필요가 없더군요. 사장님 노래 실력 인정 ㅋ https://youtu.be/9e3x8mTEk-k 그날밤 사장님께서 부르시던 진시몬의 낯썰은 아쉬움... 참 오랜만에 들어봤습니다... http://m.ungsangnews.com/view.php?idx=37074 다행히 담날은 통행이 가능해 아스팔트 길로 내려왔습니다. 대운산 자연휴양림은 지난 2월말부터 코로나 때문에 문을 닫았다고 했는데 그 이후에 해외에서 입국한 양산 시민들을 수용했었다고 하던데 그래서 좀 시끌시끌 했다고 하더라구요. 그런데 그분들 모두 다행행히도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하더라구요. 간만에 캠핑용품 플렉스^^ 캠핑 갔다오자마자 릴렉스를 주문했는데 맘에 드네요. 일단 두개 주문해봤는데 괜찮은것 같아서 두개 더 데려오려구요. 기존에 있던 아이는 항상 눈독을 들이던 후배집으로 가게됐습니다. 그동안 수고했다...
간만에 세가족 캠핑...
올봄에 후배들과 기장으로 캠핑 다녀오고 아주 간만에 장모님 모시고 세가족이 청도로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일기예보에 비가 온다고 나와서 걱정했지만 막상 가는날 아침에만 좀 내리다 말더라구요. 운문산 자연휴양림을 지나 좀더 내려가다보니 캠핑장이 나오더라구요. 우와 근데 비가 많이 내려서 수량이 많아지면 들어가지도 못하겠는데요 ㅋ 아이들은 오자마자 트램펄린으로... 짐풀고 캠핑장 좀 둘러봅니다. 좀전에 건너왔던 계곡 구경... 아이들은 계곡에서 꼬마물고기 잡는중... 지하수를 끌어올려서 수영장 물을 채워선지 물이 꽤 차더라구요. 트램펄린 앞에 토끼들도 있더라구요... 저녁은 백숙으로다가... 시~~~워~~~언 합니다yo~~~ 친절하신 사장님과 이야기를 나눴었는데 캠핑장은 작년부터 시작했다고 하더라구요. 지금도 평상대여와 음식판매도 겸해서 하고 있지만 예전엔 방갈로를 운영했는데 다 철거하고 캠핑장을 조성했고 지금도 시설을 확충해 나가고 있는중이라고 하시더라구요. 평상에서 음식 드시는 분들도 많으시더라구요. 사장님은 바깥에서 사모님은 주방에서, 주말이라 아들부부도 일을 돕고 있다고 하시더라구요. 많이 더울줄 알고 선풍기 가져갔는데 그닥 덥지 않았어요. 바람이 불어서 션했답니다. 사전에 양해를 구하고 방역을 하시더라구요. ㅋ 운치 있는데요... 간만에 탁구도 한겜... 아침풍경... 모닝 물놀이... 아이들은 수영장보다 계곡을 더 좋아하더라구요. 사장님께서 일욜은 새로 들어오는 손님도 거의 없을거니 퇴실시간 상관없이 푸욱 놀다가 가라고 하셔서 잘 놀다왔습니다. 조만간 다시 한번 방문할 생각입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