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커

ko
5 Members

Cards

Recommended

도청, 해킹 위험있어
독일, 어린이용 스마트워치 판매금지 자녀의 위치추적을 할 수 있는 어린이용 스마트워치가 학부모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독일에서는 도청, 해킹 위험으로 인해 어린이용 스마트워치 사용을 금지했다. 독일은 어린이용 스마트워치 판매 금지 명령을 내렸다고 외신 더버지가 1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요헨 호만 독일연방네트워크청장은 우리의 조사에 따르면 부모들이 스마트워치를 활용해 수업시간에 교사의 말을 엿듣는데 사용되기도 한다. 학부모 수업시간 감청과 해커의 GPS 위치추적 가능성 높아 규제 당국은 학부모들이 아이들의 스마트워치를 활용한 도청을 방지하기 위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아이들이 소지하고 있는 스마트워치의 사용을 금지해줄것을 요청했다. 시장에 출시된 어린이용 스마트워치는 음성녹음, GPS(위성항법장치) 기능을 탑재했다. 따라서 학부모들이 아이들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는 자녀 보호용으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유럽연합(EU) 산하의 유럽 소비자기구(BEUC)는 스마트워치가 아이들의 사생활 보안 위협을 야기한다고 지적했다. BEUC는 GPS추적 스마트워치가 해킹을 당할 수 있으며 해커가 어린이의 스마트워치 GPS를 활용해 위치를 추적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처럼 유럽은 어린이용 스마트워치에 대한 위험성에 대해 꾸준히 문제를 지적해왔다. 외신은 스마트워치에 대한 유럽의 단속이 계속된다면 제조사들은 보안 브로토콜을 강화하고 모든 사용자들에게 스마트워치 시장을 개선하도록 강요할 것이다.
랜섬웨어 공습...
비트코인 요구 '가상화폐 비즈니스'로 정착 랜섬웨어 몸값으로 비트코인을 요구하는 형태로 진화 올 한해 다양한 형태의 랜섬웨어, 악성코드 등 멀웨어 등이 기승을 부렸다. 그 중에서도 랜섬웨어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가 부상하면서 새로운 비즈니스 수단으로 자리잡았다. 특히 국내외 보안 업계에서는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의 가격이 상승함에 따라 이를 얻기 위한 랜섬웨어가 더욱 기승 부릴 것으로 전망했다. 랜섬웨어(Ransomware)는 랜섬(Ransom, 몸값)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특정 PC나 시스템을 감염시켜 내부 파일을 암호화해 사용할 수 없도록 하고 이를 통해 금전을 요구하는 프로그램을 말한다. 기존에는 해커들이 랜섬웨어로 사용자의 PC를 감염시킨 후 자신들의 계좌를 이용한 방식으로 몸값을 요구했다. 실물 화폐를 이용하거나 금융 계좌를 활용한 방식은 사법당국의 추적이나 탐지가 가능해 그동안 랜섬웨어는 특정 목적을 위해서만 사용됐다. 이같은 추세는 올해 초 비트코인을 위시한 가상화폐들이 급성장하면서 빠르게 변화했다. 먼저, 해커들은 랜섬웨어 감염으로 인해 암호화된 파일의 몸값으로 비트코인을 요구하는 형태로 진화했다. 비트코인은 블록체인 기반의 가상화폐 중 하나로, 영문 대소문자와 숫자가 결합된 26~35자리의 문자를 통해 이뤄진 지갑 주소를 통해서 거래가 이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