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ANEL

en
13.5K Members

Cards

Updated

Tips for choosing an electronic money transfer provider.
We live in a globally connected world, so it's no wonder that many people today stay and work abroad. As a consequence, moving money back home to loved ones has become a must. Before, if you wanted to send money to family and friends in another world, having a safe and reliable means was the biggest concern. There are now a lot of options you can use to make the purchase smoother like you can buy perfectmoney cheap. The bad news, though, is that all these choices will make it impossible to pick the right solution for your particular case. With secret fees and fluctuating exchange rates, you need to find an online money transfer provider that you can trust. This can be a time-consuming and time-consuming process, but where money is concerned, there is no scope for error. Make sure to use the following tips while you're searching for the right online money transfer service; browse through feedback. When contemplating an online purchase or service, it is always best to read the reviews first before you exchange perfectmoney. Usually, the observations of those who have been there before will shed light on the kind of service that awaits you. Well, to the point that certain ratings can be distorted by rivalry in order to achieve a competitive advantage with their company, the bulk of the bad reviews can be considered a red flag. However, you can use the review site, which allows those entering the review to register first. It helps to remove the fakes from the ratings. Remember, you don't want to take any risks when it comes to your capital. You want to have an action that encourages your confidence. Discuss the various transfer rates. The charges can vary based on the amount you submit. So do your homework and choose a company that will give you the best price. Check out the durability You can't afford to be second-guessing yourself when it comes to perfectmoney. Take the time to choose a secure transfer service. Check the security measures adopted, such as the authentication and testing procedures. It is worth noting that any organization can be vulnerable to hacks. So it's up to you to find out what kind of procedures are in place to protect your identity when hacking occurs. You should test whether the transfer service you are going to use uses industry-leading security systems. Is the institution in question still insured? If your money is involved, you can't let this happen, so don't shy away from calling your customer service agent on the line and telling them what you need to know. Reliability plays a key part in the success of the purchases. Convenience. When selecting an online money transfer service, you want one that allows you to create an account quickly and easily. You may be able to use your email address or connect your Facebook or Google account while registering. It should also be flexible in terms of the type of transactions it facilitates. How many countries is the network supporting? Is the country that you want to send among them? When you're relaxed, the next thing you need to look at is the ease at which you can make a move from your account. Remember, if it's too complex, you can make mistakes at your end, and you don't want that with your money. Only choose a service that you believe suits your needs and does not stress your business.
What is Chanel J12 and Why Is It So Popular?
Would you be surprised to learn that Chanel No. 5 is not the only thing that the French brand is famous for. In fact, Chanel offers a wide array of popular watches for ladies. J12, in particular, is one of the most popular ladies watch in the world and you can find out why below. What Is Chanel J12? Chanel J12 was released in 1999 and ever since, it’s been on top of the list for ladies’ shopping list when it comes to luxury watches. The J12 is very flexible: it is suitable for maritime activity as well as skin diving. However, the sheer beauty of the watch makes it ideal for any night out whether casual or business. Despite its reasonable cost of $3,767, many female celebrities don it such as Katy Perry, Miley Cyrus, and Nicki Minaj. Why Is It Popular? Although it has been more than 20 years since the release of the first J12, the technologically advanced and durable white and black ceramic models continue to be in high demand. This goes to include not just the factory-made but also iced out J12s. One of the main appeals is its androgynous facade. Though precious metals usually compose watch bracelets among female watches, J12 incorporates ceramics, which gives a very modern look. This, in turn, empowers females to seamlessly enter a fashion space that is usually reserved for men. Another appeal is its minimalistic feature. The design is very simple and the designers at Chanel continued to maintain its look. The ceramic, bracelet, and succinct face all sum up to pure elegance that doesn’t necessarily catch the eyes at first. However, you can be sure that once you catch a glimpse, you will have a hard time trying to take your eyes off of its mesmerizing simplicity. Other Popular Chanel Watches As seen from this post, Chanel J12 is simply a masterpiece and a great first watch for ladies. With the success of this model, Chanel also launched the Boyfriend line in 2015. These watches are a bit more feminine in look but the simplicity and the elegance remains constant. As a result, if you are looking for a gift (LINK TO THE GIFTING ARTICLE) for your wife or girlfriend, be sure to check out the Chanel products.
I'm with love with the COCO
Recently, I'm kind of in love with Chanel. So I kind of searched on the types of Chanel bags!!!! Cerf Tote Released in 2005, this bag quickly became part of Chanel’s classic collection. The Cerf comes in four sizes; Small, Regular, Tall and XL Medallion Once a classic style, this lovely tote has now been discontinued. Most recognizable by its oversized CC medallion zipper pull. Shopping Totes (GST, PST, PTT) This is one of Chanel’s most popular classic styles that comes in a variety of sizes. Typically this bag is made in Caviar leather and comes in a variety of colors, most commonly though, in black and light beige. GST for Grand Shopping Tote, PST for Petite Shopping Tote, PTT for Petite Timeless Tote, and XL. Cambon Ligne Made from smooth calfskin leather with a bold CC logo at the side, this very popular style was first introduced in 2004-2005 and were immensely popular. The line has many different styles and color combinations. While most of this line is now discontinued, the Cambon style is still released in WOC bags and wallets. Boy Bags Karl Lagerfeld designed the Boy Collection as an interpretation of the boyish charm that Coco Chanel was known for. Karl was stated as saying that the very spirit of Chanel was inspired by Boy Capel, the love of her life; which is why this new collection is called the "Boy Chanel." Sizes: Small, Medium, New Medium and Large Timeless Clutch Also known as the ‘Kisslock’ clutch bag because of its CC frame closure. Typically this bag is only offered in Caviar and lambskin leather, however it is occasionally made with exotic python. Camera Case Though slightly elusive and hard to find - the Camera Case is released often as part of the classic collection. The camera case is released in various sizes and has evolved from being a small crossbody bag with the classic tassel pull closure. WOC One of the most popular styles, this wallet on a chain is constantly in creation using different styles and materials. The WOC is exactly what its name implies - the interior boasts several card slots, a zip pocket, and flat pockets, all on a chain strap. The chain can be tucked in or worn across the chest. Common Styles: Classic, Timeless, Boy, Half-Moon, Camellia, Cambon. https://www.yoogiscloset.com/chanel/guide Which one is your choice? My fav is the Boy type :3
5 Ways Coco Chanel Changed Fashion
1. Little Black Dress The innovative dress was a radical update for the modern women, revolutionary for both its striking silhouette and dark tone; since the Victorian times black had been associated with mourning. However, for Coco, black was the epitome of simple elegance and always one to subvert tradition, she was the key proponent in making black a colour that could be worn everyday. 2. Chanel 2.55 Bag In the 1920s, Coco Chanel grew tired of carrying her handbags in her hand and decided to design a bag that liberated her arms. Inspired by the straps found on soldiers’ bags she added thin straps and introduced the predecessor to the 2.55 bag in 1929. When Coco returned to fashion in the mid 50s, she updated her design, creating the iconic 2.55 named after the date it was born, February 1955. 3. Chanel NO.5 It was the first man-made perfume, using synthetic compounds rather than essential oils. Introduced in May (naturally) 1921, Chanel No. 5 is still the best-selling perfume in the world. 4. Chanel Suit On the 5th August 1923 Coco Chanel invited a small group of journalists to her salon at 31 Rue Cambon to unveil her new collection, which included the first Chanel suit. The editors were underwhelmed by it and the tweed twinset barely got a mention in reviews. 5. Chanel Jersey When Coco Chanel opened her first shop in Paris, a large number of the garments were made of jersey. Accustomed to silks, satins and other luxury materials, many of Chanel’s customers were shocked by her choice of a fabric traditionally used for men’s underwear. However, the innovative designer saw the potential for womenswear with the fabric as it wasn’t expensive, draped well and suited her clientele’s increasingly busy and active lifestyle. “I make fashion women can live in, breath in, feel comfortable in and look younger in,” Chanel asserted.
나만 알고 싶은 19 가을, 겨울 컬렉션 패션위크 TOP 7
Editor Comment 19 가을, 겨울 컬렉션은 패션위크 역사상 이름을 남길만한 해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칼 라거펠트의 마지막 샤넬 쇼부터 새로운 수장 루이스 트로터를 영입한 라코스테까지 다채로운 스타일의 대향연이 펼쳐졌다. 루이비통을 끝으로 뉴욕, 런던, 밀라노, 파리의 기나긴 대장정이 막을 내리고 각기 다른 매력에 베스트 컬렉션의 우열을 가르기 어려울 정도다. 뿐만 아니라 패션계의 지속 가능성을 대변하며 트렌드의 새 바람을 불러일으킨 이번 시즌. 수많은 브랜드 중 <아이즈매거진>이 지난 패션위크의 특별한 컬렉션 TOP 7을 모아봤다. 과연 에디터가 주목한 인상적인 브랜드가 무엇일지 지금 바로 확인해보자. 샤넬 파리 시내의 그랑팔레에서 개최된 흰 눈이 소복이 쌓인 샤넬(CHANEL)알프스 산장.설원 위 런웨이에 앞서 샤넬의 오랜 수장이었던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의 음성 인터뷰가 흘러나온 뒤 그의 마지막 컬렉션이 시작됐다.화려한 트위드와 순백의 컬러로 물든 쇼.제품군은 칼의 위대한 상상력으로 탄생한 드레스와 헤비 코트,오간자 셔츠,골드 액세서리,페도라 등 우아하고 로맨틱한 스타일이 주를 이뤘다.피날레에서는 그간의 헌정을 향한 경외심을 담아 박수 소리가 런웨이를 가득 채우기도.칼의 손길이 닿은 마지막 샤넬은 단연코 이번 시즌 최고의 쇼일뿐더러 패션계의 역사로 기록될 것이다. 셀린느 ‘셀로랑’이라는 오명으로 셀린느(Celine)의 오랜 팬들을 실망케 했던 에디 슬리먼(Hedi Slimane)이 새롭게 돌아왔다.보란 듯이 두 번째 시즌 만에 다시금 그의 저명을 입증한 이번 컬렉션.톤 다운된 스타일의 롱 드레스와 체크 재킷,케이블 스웨터,롱부츠 등 골드,브라운,블랙의 컬러 팔레트로 물든 쇼는70~80년 대 프랑스 부르주아 풍의 클래식한 면모를 여실히 드러냈다.따분한 로고 플레이도 그만의 감성으로 탈바꿈한 백 시리즈까지.어딜 봐도 예전의 논란은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브랜드 아카이브를 충실히 재현한 런웨이였다. 발렌시아가 미래적인 무드를 자아내는 뎀나 즈바살리아(Demna Gvasalia)의 발렌시아가(Balenciaga)는 구조적이고 직선적인 실루엣이 여전하다.프린트나 장식은 배제하고 과장된 벌룬 어깨와 특이한 재단 방식으로 완성된 제품군은 시그니처 아이템인 오버사이즈 윈드브레이커를 비롯해 레더 코트와 더블브레스트 재킷 등.블랙,그레이의 모노톤 베이스에 핑크,레드,블루의 채도 높은 컬러가 어우러져 포인트를 더했다.다양한 크기의 쇼퍼백과 크로스백을 양손 가득 든 스타일과 정연한 블랙 웰링턴 부츠로 마무리된 자태가 잔상을 남기기도. 스텔라 매카트니 퍼와 가죽을 일체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브랜드로 저명한 스텔라 매카트니(Stella McCartney).이번 시즌 그녀는 새로운 방법으로 보다 강력하고 명확히 환경에 대한 메시지를 담아냈다.모델들의 목,손,귀에 타투 스티커를 붙여 의미를 담은 것. ‘#ThereSheGrows’라는 캠페인의 일환으로‘Vegan’, ‘There is No Planet B’, ‘SOS’등의 문구로 생태계 파괴의 경각심을 일깨웠다.또한 빈티지 티셔츠로 제작된 드레스와 이전 컬렉션에서 사용된 패브릭으로 탄생한 멀티 컬러의 실타래, 클립 귀걸이 등으로 업사이클의 새로운 스타일을 창조했다.  자크뮈스 이탈리아 시골 마을을 배경으로 컬렉션을 전개한 자크뮈스(Jacquemus). 특유의 낙천적인 색감과 여유로운 감성이 어우러진 런웨이는 오렌지, 블루, 핑크 등 다채로운 색감으로 산뜻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이번 시즌 포인트는 동전 하나 들어갈 정도의 마이크로 미니백의 가방 시리즈. 과연 어떤 용도로 사용해야 할지 의문이 드는 초소형 사이즈의 제품이지만 앙증맞은 디자인이 소장 욕구를 물씬 자극한다. 니트 팬츠, 맥시 드레스 등 페미닌한 스타일에 자연 소재의 디테일과 다양한 액세서리로 마무리된 컬렉션은 특유의 사랑스러움이 가득 묻어는 쇼를 완성했다. 보테가 베네타 밀라노 패션위크의 최고 기대작,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다니엘 리(Daniel Lee)를 영입한 보테가 베네타(Bottega Veneta)의 첫 데뷔전은 가히 성공적이었다. 블랙 가죽 탱크 원피스로 시작된 쇼는 브랜드의 상징적인 인트레치아토(Intrecciato) 기법을 새롭게 구현한 스타일에 해체적인 디테일을 가미해 오래된 패션 하우스의 색다른 면모를 드러냈다. 제품군은 우아한 세련미를 과시하는 인상적인 숄더 라인의 재킷, 컷 아웃 코트, 비대칭 스웨터 등. 친밀하고 정제된 럭셔리룩을 완성한 보테가 베네타는 완전히 새로운 아이덴티티를 구축한 모습이다. 마린 세르 퓨처 웨어의 모토를 지속하는 마린 세르(Marine Serre)의 이번 컨셉은‘방사능’.환경의 종말을 가정한 이들은 네온,핑크,그린의 컬러의 사이키델릭 톤 베이스에 시그니처 로고로 무장한 스카프와 보디슈트,체크 패턴의 판초 등을 비롯해 다양한 디자인의 마스크,복면,야광 메이크업으로 독보적인 스타일을 완성했다. 마린 세르식 퓨처리즘은 폐기물 소재로 제작된 드레스,조개껍질과 동전을 재활용해 만든 액세서리로 또 다른 미래를 향한 강렬한 염원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 IMAGE CREDIT : Vogue Runway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링크에서
패션계의 전설, 칼 라거펠트 영원히 잠들다
Editor Comment 지난 19일 패션계의 큰 별, 세계적인 디자이너 칼 라거펠트(Karl Lagerfeld)가 타계했다. 향년 85세, 그는 21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디자이너 중 한 명이었다. 샤넬(CHANEL)과 펜디(Fendi)는 물론 패션의 역사를 뒤흔들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국내외 브랜드와 셀러브리티들의 애도 물결이 이어졌고 전세계가 깊은 슬픔에 빠졌다. 피에르 발망(Pierre Balmain)의 어시스턴트로 시작해 1965년 펜디 디렉터와 1983년 샤넬에 합류한 그는 무려 36년 동안 이끌며 지금의 샤넬을 만든 장본인이다. 실버 포니테일과 선글라스, 장갑, 액세서리 등 아이코닉한 스타일로 패션의 역사를 상징했던 거장, 칼 라거펠트를 추모하며 그 화려했던 일대기를 감상해보자. 독일 출신의 칼 라거펠트는 학교에서 디자인을 공부하지 않은 채 불과 21세의 나이에 파리 울마크 프라이즈(Woolmark Prize) 코트 부문을 수상하며 패션계에 입문했다. 이어 프랑스 디자이너 장 파투(Jean Patou)의 예술 감독과 1964년 끌로에(Chloe) 디자이너로 부임해 브랜드를 성공적으로 이끌면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젊은 시절의 칼은 넥타이와 핀, 수염, 브로치 등으로 점차 그만의 아이덴티티를 구축하는 모습. 이후 1983년 샤넬 디렉터로 발탁되고 ‘죽은 샤넬이 환생했다.’는 말이 등장할 만큼 샤넬의 부흥을 이끌었다. 그 해 1월 첫 오트 쿠튀르 쇼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칼은 설립자 코코 샤넬이 1920~30년대에 선보인 혁명적인 실루엣에 일관된 경의를 표하고, 서로 맞물린 형태의 ‘CC’ 로고를 탄생시키며 격변의 전초를 알렸다. 이어 1984년 프레타 포르테(Ready-to-wear)를 감독하며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명실상부한 샤넬 하우스의 기둥이 되었다. 단정한 트위드 슈트를 재해석해 혁신적인 감각으로 현 브랜드를 탄생시키고 어느덧 ‘파리 패션의 귀족’, ‘제왕’이라는 수식어가 붙은 시대의 아이콘. 그의 저력은 이뿐만이 아니다. 펜디를 대표하는 더블 F 로고를 창조하고 언제나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패션계를 평정했다. 자신의 이름을 건 브랜드를 전개하며, 2004년 H&M과의 협업을 선보이며 하이-로우 디자이너 합작을 첫 실행했다. 더불어 밀라노의 라스칼라 극장과 마돈나(Madonna) 등 무대 의상을 제작하고 포토그래퍼로서 활발한 활동으로 디자인은 물론 사진, 광고까지 천재임을 입증했다. 한국과의 인연 또한 깊었던 칼 라거펠트. 2012년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미국 매거진 화보 모델로 발탁됐을 때 그는 직접 포토그래퍼로 참여하며 우리나라와 첫 연고를 맺었다. 그 후 샤넬 재킷을 입은 유명 인사들을 담은 ‘리틀 블랙 재킷: 칼 라거펠트와 카린 로이펠드가 다시 찾은 샤넬의 클래식’에 유일한 배우 송혜교가 등장했다. 15 봄, 여름 컬렉션 당시 아시아 스타 최초로 지드래곤을 초청해 스페셜 에디션을 선물하며 재차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는가 하면, 2013년부터 줄곧 샤넬 뮤즈인 모델 수주와 CL은 칼 라거펠트와 입맞춤 인사를 나누는 사진으로 화제를 모으기도. 이어 동대문 DDP에서 개최된 16 샤넬 크루즈 패션쇼를 통해 전통 한복에서 영감받은 옷을 대거 선보이고 지난해 10월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프랑스에서 한국’, ‘서울’, ‘코코’, ‘샤넬’ 등의 한글이 새겨진 재킷을 입어 눈길을 끌었다. “자기 자신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삶을 살라. 그것이야말로 궁극적인 럭셔리다.”  “나는 살아 있는 상표다. 내 이름은 라벨펠트(LABELFELD). 라거펠트가 아니다.”  “패션이란 음악 같은 것이다. 수많은 음표가 있는. 이 음표로 우리들 각자가 자기만의 선율을 만들어야 한다.”  “내가 해야 할 일-지난 일을 되돌아보지 않는 것. 내가 하는 일-이미 한 일에 영향을 받지 않는 것. 내가 한 일-무엇을 했는가 잊는 것. 이미 끝난 일은 끝이다.” 칼 라거펠트는 마지막까지 쇼를 준비하며 패션에 대한 사랑을 끊임없이 표출했다. 때론, 모피를 찬성하고 아델(Adele), 하이디 클룸(Heidi Klum) 등 여성의 외모를 평가하며 악명 높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지만 그는 언제나 최고의 디자이너이면서 많은 이들에게 영감이 되어주는 뮤즈 그 자체였다. 더 이상 칼 라거펠트가 진두지휘하는 샤넬은 볼 수 없다. 하지만 그가 남긴 유산은 늘 가슴속에 새겨질 것이며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오는 목요일 밀라노에서 진행될 그의 마지막 펜디 컬렉션을 기다리며 아래 게시물을 통해 슈프림, 버질 아블로, 수주를 비롯한 다양한 거물들이 남긴 애도의 글을 확인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Chance eau fraiche(CHANEL 2007)
안녕하세요. 크리스마스의 연휴가 지나가고 2017년의 마지막의 한주가 시작 되었네요. 다들 잘 보내셨나요? 아님 누군가는 제대로 연휴를 즐기고 있으시겠죠? 저는 오늘 아침부터 출근을....ㅠㅠ 해야하는 입장이네요. 슬픕니다... 이번에 소개해 드릴 향은 CHANEL에서 출시한 너무도 유명한 CHANCE eau fraiche입니다. 자신이 보유하고 있다면, 어서 칙칙! 뿌러보면서 제 글을 봐주시기 바래요~ fraiche는 불어로 시원하다는 뜻이구요, 영어로는 fresh로 해석해도 무방합니다. 그래서 eau so fresh의 이름으로 판매되기도 하구요. 본디 CHANCE는 CHANCE 라인에서 두 번째로 출시한 제품이구요 저의 개인적인 판단으로는 original, eau fresh, eau tendre, eau vive 4개 중 가장 향기가 좋은듯해요. 이건 지극히 저의 느낌으로만 반영된거니까 아닌 분 들도 있을꺼예요. eau fraiche를 만든 사람은 CHANEL에서 수석조향사인 쟈크 폴쥬 라는 분이예요. 아마 쟈크 폴쥬는 들어보신 분들은 많으실꺼예요. 그만큼 유명한 조향사이구요, CHANEL에서는 3대 조향사로 일했습니다. 2015년에 CHANEL 수석 조향사에서 은퇴를 해서 지금은 그의 아들인 올리비에 폴쥬가 대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아버지인 쟈크만큼 올리비에도 유명한 향을 열심히 만들고 있답니다. 나중에 기회가되면, 올리비에의 향수를 소개를 해 드리겠습니다. 자크 폴쥬는 CHANCE라인을 처음 기획한 분이고, 이 외에 COCO mademoiselle, ALLURE 등을 만들었어요. 이 글을 쓸 때 자크 폴쥬의 향을 검색해 보니 제가 아는 것 보다 많이 만들었더라구요. 조향사간에서 거의 레전드급이라고 표현할 수 있어요. eau fraiche가 처음나왔을 때, 놀랐웠어요. CHANEL의 향기는 그리 가볍지 않은 향기들이 주를 이루고 있었지요. 그래서 향수가 나왔을 때, CHANEL스럽지 않은 분위기를 느꼈습니다. top note의 메인향조는 상큼한 분위기의 lemon이 큰 역할을 해 주고 있습니다. 향수의 기본적인 top note의 구성은 bergamot으로 시작 혹은 lemon으로 시작하는 향을 보고 있죠. 이 밖에는 mandarine, orange, grapefruit 같은 경우는 원래의 캐릭터가 강하여 floral과 잘 안 어울려 single의 느낌으로 사용하고 있죠. eau so fraiche는 lemon을 사용했는데요 lemon은 많이 사용할 수록 top note의 refresh와 과즙미를 더해준다는게 큰 잇점입니다. 단점으로는 lemon이 많이 느껴질수록 소비자들이 먹는 레몬즙을 인식해버린다는 것과 전체적인 향을 dry하게 하죠. lemon을 top으로 최적화 된 배합비를 찾는건 오랜 경험으로 해야 하는 작업이기에 쉽지가 않아요. pink pepper는 서양에서 쓰는 spicy 원료인데요 여성용 향수는 pink pepper를 사용하며, 남성용 향수는 주로 black pepper를 사용합니다. 향취는 좀 더 spicy한 취는 black쪽이 많아요. 그래서 아빠들이 쓰는 스킨냄새로 사용하기엔 딱이죠! pink pepper는 point로 사용하면 citrus note를 좀 더 fresh하게 하고 top의 임팩트를 주기에 좋은 내추럴 원료입니다. middle note는 jasmine과 hyacinth, watery 계열이 포함되어 있어요. jasmine는 floral note에서 가장 볼륨감이 좋고 배합비를 어떻게 사용하느냐 잔향감을 부드럽게 남기거나 floral의 sweet함을 표현할 수 있어요. jasmine은 Egypt(grandiflorum), India(sambac) 두 종류로 나눌 수 있는데요 같은 jasmine이라도 sambac종이 grandiflorum 보다 jasmine의 향취가 더 달콤하고 부드러운 느낌을 가지고 있어요. CHANCE라인의 메인 floral 뼈대를 jasmine으로 잡고 있어서 이 후에 나오는 CHANCE의 새 버전 향수들은 jasmine의 분위기를 많이 바꾸지는 못할꺼예요. 추가적으로 hyacinth는 watery와 같이 묶어야 하는 향조이구요. hyacinth의 향취를 아는 분들은 많지 않으실꺼예요. 향취는 냄새좋은 꽃냄새 보다는 earthy, herbal한 느낌을 가지고 있는 floral note입니다. 이 노트를 사용하는 의미는 jasmine을 흙냄새나 허브적인 요소로 포장해 천연스러운 꽃 향기로 도와주고자 하는거죠. 이런 표현은 향수 만들 때 기본적인 공식입니다. floral+herb, floral+woody가 대표적인 내추럴 적이며 고급진 향기를 만드는 공식이랄까요? watery note는 기본적으로 natural원료로는 표현은 불가하고 chemical 원료의 힘을 빌려 floral leaf에 묻어있는 물기 정도(?)를 나타내줄 때 사용하고 있습니다. 어떤 향수를 시향할 때 느낌이 촉촉하다. 아쿠아 같이 시원하면서 축축한 느낌..그런것들이 대표적인 watery note라 할 수 있을 듯 해요. eau so fraiche에서는 lemon이 터지는 상큼한 물 처럼 표현했어요. base note는 musk, amber, patchouli, vetiver등이 있습니다. musk와amber의 향취는 따로 설명은 안드릴께요. 이 두 가지는 향취보다는 기능적인 요소로 사용하고 있기에 잔향감을 남기거나 floral의 볼륨감을 뒷 받쳐주는 역할들을 주로 하고 있습니다. 중요한 point는 patchouli일 듯 해요. patchouli는 오래 전 부터 woody note로 사용하고 있는 내추럴원료 입니다. cedarwood, sandalwoood등도 있지만 patchouli는 woody하면서 earthy, powerful한 느낌이 있어요. 그래서 소비자들이 patchouli는 단 번에 캐치할 수 있어요. patchouli의 느낌을 좀 더 느껴보고자 하신다면 Rose noir(BYREDO)를 추천해드리겠습니다. 아까 middle에 사용된 hyacinth note가 earthy한 느낌이 있다고 했죠? patchouli도 같은 earthy한 느낌이 있기에 서로 궁합이 잘 맞는 원료이자 natural한 분위기를 극대화 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자 그럼 이번엔 노래를 들어보면서 이야기 해 볼까요?(https://www.youtube.com/watch?v=76DQOIWu06k) - Another day of sun(la la land ost) 꽉 막힌 LA 도로에서 자유롭게 춤추고 더 많은 꿈을 꾸고 좌절해도 내일의 태양은 다시 뜬다는 scene을 보여주는데요. eau fraiche는 CHANCE...즉, CHANEL 브랜드에 담겨져 있는 라인중에 하나지만 획일적인 브랜드 분위기 속에서 이 당시에는 파격적인 CHANEL의 가벼움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CHANCE 라인은 eau fraiche를 기점으로 점점 fresh하게 변하고 있어요. 좌절의 이미지는 없지만 고유의 CHANCE느낌에서 자유스런 분위기 fresh 한 향취가 막힌 도로에 있는 사람들이 모두 일어나 춤을 추게 만드는 그런 이미지랑 오버랩이 되지 않을 까 싶네요. 반복해서 다시 뜨는 태양은 자유의 변화속에도 지켜지는 CHANCE의 기본 floral note 구성이라 볼 수 있겠습니다. 한마디로 지킬 껀 지킨다는 뜻이겠죠? 처음쓰는 빙글컨텐츠였네요. 후각느낌을 글로 표현하기에는 한계가 있지만 독자 여러분들이 천천히 이해시키고자 노력했어요. 힘들었네요. 차차 적응이 되겠죠? 저도 이제 마무리를 하고 아침을 맞이해야겠어요. -2017.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