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ko
6 Members

Cards

Recommended

LG디스플레이, 2019년 ‘OLED 대세화’ 선포
대형 OLED, 차별화 제품 및 공급 확대를 통해 OLED 대세화 주역으로 육성 중소형 POLED, 근본적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폴더블 등 미래 제품 준비 상업용과 자동차용 제품, 신기술/신시장을 발굴해 일등사업으로 육성 LG디스플레이가 2019년 ‘OLED 대세화’를 선포하며 OLED 사업육성 방향을 제시했다. LG디스플레이는 전자제품 전시회인 미국 CES 2018 개막을 하루 앞둔 7일(현지시각),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에서 CEO 한상범 부회장과 CTO(최고기술책임자) 강인병 부사장, 전략/마케팅그룹장 송영권 전무 등 주요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 간담회를 열고 2019년 사업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한상범 부회장은 “지난해 글로벌 경쟁심화에 따른 공급과잉과 막대한 투자 등으로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대형 OLED 사업이 흑자전환 되었고 고부가가치 제품 중심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내어 하반기에는 많이 회복할 수 있었다”며, “올해도 LG디스플레이는 OLED 중심으로 투자해 OLED대세화를 앞당기는 한편 상업용과 자동차용 사업도 집중 육성해 2020년까지 OLED와 육성사업의 매출 비중을 전체의 50% 이상 차지할 수 있게 만들 것”라고 포부를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이를 위해 대형 OLED 시장을 확대하고 중소형 P-OLED(Plastic OLED)사업의 근본적 사업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차별화된 상업용 및 자동차용 제품으로 새로운 시장을 발굴해 일등 사업으로 육성시킨다는 방침이다.
웨어러블 로봇 '클로이 수트봇'
작업자 허리근력 보조 용도 LG전자는 산업현장이나 상업, 물류공간에서 사용자의 허리근력을 보조하는 ‘LG 클로이 수트봇’을 선보이며 로봇솔루션 사업에 가속도를 낸다. 이 제품은 LG전자가 지난 8월 선보인 하체근력 지원용 로봇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클로이 수트봇이다. 사용자가 일정 각도 이상으로 허리를 굽히면 이를 감지해 로봇이 준비상태에 들어가고, 사용자가 허리를 펼 때 로봇이 사용자 허리에 가해지는 힘을 보조하는 식으로 작동한다. 반복되는 작업에서 사용자의 허리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여줄 수 있다. 또한 기존 웨어러블 로봇들의 약점이었던 불편한 착용감을 개선해 사용자가 간편하게 입고 벗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LG전자가 지금까지 공개한 클로이 로봇은 이번 신제품을 포함한 ‘수트봇’ 2종 ▲인천국제공항에 투입된 ‘안내로봇’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청소서비스를 제공한 ‘청소로봇’ ▲가정용·상업용 다방면에서 활용이 가능한 ‘홈로봇’ ▲‘잔디깎이로봇’ 외에도 지난해 CES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서브봇’, ‘포터봇’, ‘카트봇’까지 총 9종이다. 웨어러블 로봇은 무거운 물건을 들고 내리는 작업자들의 부상을 예방할 수 있어 다양한 산업현장을 중심으로 수요가 빠르게 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BIS리서치는 세계 웨어러블 로봇 시장은 2016년 1천억 원 규모에서 오는 2026년에는 5조 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LG전자, 노치 G7싱큐-노치없는 V35싱큐 동시출격?
원거리음성인식 향상으로 5.2m에서도 음성비서 응답성 높여 LG전자가 지난 2월 나온 LG V30S싱큐 라인을 잇는 노치디자인 없는 ‘V35싱큐’를 준비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안드로이드헤드라인은 11일(현지시각) 믿을 만한 소식통으로부터 확보했다며 LG전자가 V30S 후속으로 준비중이라는 V35 스펙을 공개했다. 이에따라 다음달 2일(현지시각) 뉴욕, 다음달 3일 서울에서 차기 주력폰 G7을 발표하면서 동시에 V35를 깜짝 발표할 수도 있다는 성급한 가능성까지도 제기되고 있다. 특기할 만한 사항은 V35단말기의 원거리 음성인식 기능을 5.2m 밖에서도 작동하도록 향상시키면서 디지털 비서의 응답성을 향상시켰다는 점이다. V35의 스펙을 보면 외형상 전작 V30와 V30S의 모습을 띠고 있으며 몸체 대비 화면비율(화면비율) 80%를 이어가게 된다. V라인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보이며 2880x1440픽셀의 QHD+ 해상도를 갖는 대형 6인치 화면을 사용한다. 패널은 LG V30처럼 플라스틱유기발광 다이오드(POLED) 대신 OLED를 채택할 것으로 전해졌다. LG V35싱큐 후면 패널에는 전작에 이어 또다시 듀얼카메라가 등장한다. 조리개값 f/1.6인 16메가픽셀 렌즈와 광각 카메라(16메가픽셀)가 탑재된다. 낮은 조도에서도 이미지 품질을 향상시켜 주는 ‘슈퍼브라이트 모드’(Super Bright Mode), 구글렌즈 지원, AI캠 기능 등 다양한 카메라 모드가 포함돼 있다. 흥미로운 것은 유출된 이들 V35 카메라 설정과 기능은 다음달 2일 뉴욕, 3일 서울서 발표될 LG G7싱큐 에도 그대로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또한 새로운 카메라 경험과 함께 개선된 오디오도 제공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 V30와 마찬가지로 이 계열의 상징인 32비트 하이파이 쿼드 DAC이 또다시 적용돼 고품질 오디오 퀄리티를 보장하게 될 것이다. 사용자는 기호에 따라 오디오 설정 및 디지털 사운드 필터를 원하는 대로 조정할 수 있다. 또한 V35S 싱큐와 G7싱큐에 들어갈 향상된 원거리 음성 인식기능은 최대 5.2m 떨어진 곳의 사용자의 소리를 인식해 주면서 어떤 디지털 비서의 응답성도 향상시켜 주게 될 것으로 보인다. LG V35싱큐 출시 예상시점은 아직 확신할 수 없다. 하지만 LG전자가 LG G7싱큐를 다음달 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3일 서울에서 각각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힌 가운데 이 행사에서 업데이트된 V35가 함께 등장할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안드로이드헤드라인은 새로운 V35스마트폰은 검은색과 회색의 두 가지 유광 모델로 제공될 것이라고 전했다.
싱글라이프를 위한 가전제품 1)
혼자 사는 아름다운 싱글녀들의 일상을 우아하게 만들어 줄 싱글라이프 생활 가전제품! 일하느라 바쁜 싱글남,싱글녀들의 편리한 생활을 위해 집안일 노동을 줄여주는 가전제품! LG로봇청소기 로보킹 터보 " 그냥 청소가 너무 싫어요ㅜㅜ" - 외부에서 보내는 시간이 더 많은 우리! 주말 외에는 청소기를 돌리며 집 치우는게 귀찮죠?! 오랜 시간 집을 비워두어야 할 때! 우리 집 청소를 믿고 맡길 수 있는 LG로보킹 터보를 소개합니다! LG전자는 '로보킹 터보 플러스'가 서울대학교 로보틱스 앤 인텔리전트 시스템 연구실에서 부터 6~7세  어린이의 지능 수준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합니다..!! 같이 평가 한 제품 (삼성, 아이로봇,다이슨) 중 가장 뛰어난 것으로 연구실은 밝혔습니다! 모서리 부분이 사각 디자인이라 구석구석 꼼꼼하게 청소가 가능합니다! 자기위치 메모리 및 다양한 모드로 청소가 가능 스마트 진단으로 자기 스스로 부품이상을 파악하고 조치방법을 음성으로 알려준다고 합니다! 어디서든 컨트롤이 가능한 스마트 청소 ! 스마트싱큐 앱을 통해 원격으로 청소를 시킬 수 있어요! 청소 소음도 줄이기 위해 진동 모터 팬과 방음 설계를 하여 48베시빌의 저소음으로 밤중이나, 통화중이여도 불편함 없이 사용 가능합니다!!
LG전자 5G 지원 스마트폰 V50 씽큐 그 베일을 벗다
탈착식 듀얼 스크린 솔루션 제시 LG전자의 5G 지원 스마트폰인 V50 씽큐(이하, V50)가 그 베일을 벗었다.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삼성전자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인폴딩 방식의 폴더블 스마트폰인 갤럭시 폴드를 공개했는데, LG전자는 이에 대응하기 위해 V50 탈착식 듀얼 스크린을 솔루션(대안)으로 제시했다. 하지만 LG전자의 탈찰식 듀얼 스크린폰은 진정한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에 비해 참신성이나 화제성이 떨어진다. 무엇보다 무게가 무거운데다가 하나의, 즉 원(One) 스크린 구현이 안된다. 동시에 두 개 화면이 켜지지도 않고 별도의 작업을 통해서만 나머지 화면이 켜진다는 단점이 있다. 결합시 무게 또한 300g이 넘어가 혼자 들기에 너무 무섭다. LG전자는 올해부터 V시리즈를 5G 브랜드로 하고 G시리즈는 LTE 브랜드로 이원화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5G 시장 형성이 빠르게 되면 하반기에 5G 프리미엄폰을 내놓을 예정이고, 5G 시장이 형성되지 않을 경우 LTE 프리미엄폰을 출시하는 투트랙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다. LG V50 LG V50은 업계 최초로 전·후면 카메라 아웃포커스 동영상 기능을 적용했다. 화각과 심도가 서로 다른 여러 개의 렌즈가 거리와 깊이 차이를 분석하기 때문에 촬영자의 시점 그대로를 담는 듯한 자연스러움이 특징이다. 따라서 인물이 움직이더라도 초점이 인물에만 고정된다는 장점이 있다. LG V50은 퀄컴의 최신 모바일 플랫폼 퀄컴 스냅드래곤 855을 장착하고 소프트웨어(SW) 최적화로 정보처리 속도를 높였다. 또 빠른 속도를 오래 즐길 수 있도록 전작(V40 씽큐) 대비 용량을 20% 이상 늘린 4000mAh 대용량 배터리를 채용했다. 기존 히트 파이프보다 발열 완화 성능도 한 단계 높여 한꺼번에 여러 개의 대용량 프로그램을 실행해도 발열이 적다. LG전자는 고객이 원할 때만 큰 화면으로 여러 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탈착식 올레드 디스플레이 LG 듀얼 스크린을 솔루션으로 제시했다. LG 듀얼 스크린은 스마트폰 화면을 덮는 플립(Flip) 형태로 일반 스마트폰 커버처럼 끼우기만 하면 스마트폰과 연동된다. LG 듀얼 스크린과 LG V50의 화면은 마치 2개의 스마트폰처럼 각각 독립적으로 구동된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스마트폰에서 영화를 보면서 듀얼 스크린에서는 출연한 배우의 정보나 영화 줄거리를 검색하는 것이 가능하다.LG V50 화면의 작은 반원 모양 아이콘을 클릭하면 듀얼 스크린을 켜거나 끌 수 있으며 스마트폰과 LG 듀얼 스크린의 화면을 서로 바꾸거나 보낼 수도 있다. 또 이동통신사의 콘텐츠에 따라 듀얼 스크린과 LG V50의 화면을 연동하는 것도 가능하다. 게임을 실행하면 LG 듀얼 스크린은 게임 화면으로, 스마트폰은 게임 콘트롤러로 각각 구현하면서 게임을 즐길 수도 있다.
갤럭시S9 대신 LG G7을 구매해야 하는 이유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갤럭시S9과 LG G7에 대한 외신의 분석이 흥미롭다. 외신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갤럭시S9 대신 LG G7을 구매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 분석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LG G7이 4가지 측면에서 갤럭시S9보다 낫다고 평가했다. 이밖에 LG G7은 퀄컴 스냅드레곤845 프로세서 탑재, 무선충전, 방수 기능 등 동일한 사양을 보유하고 있다. 1. LG G7의 화면이 더 크다 큰 화면을 선호한다면 갤럭시S9보다 LG G7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LG G7은 5.8인치, 갤럭시S9은 6.1인치다. 게다가 갤럭시S9의 가격이 95만7천원, LG G7이 89만8700원으로 약 5만원~6만원 가량 저렴하다. 2. 안드로이드계의 아이폰X LG G7의 노치 디자인은 안드로이드라는 점에서 더욱 매력있다. 일명 '탈모폰'이라고 불리는 아이폰X(텐)의 노치 디자인은 호불호가 갈리고 있으나 일부 사용자들 사이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LG G7의 노치 부분은 알림 표시줄로서 완벽하다. 이로써 홈 화면, 앱 등 기타 수행 작업 공간이 조금 더 넓어진다. 만약 노치 디자인이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이를 해제할 수 있다. 해제할 경우 기존 스마트폰처럼 검게 표시된다. 3. 유선 또는 무섬 헤드폰에서 최상의 음질 제공 LG G7은 다른 스마트폰보다 고품질의 헤드폰 앰프를 갖추고 있어 최고의 음질을 즐길 수 있다. 무선 블루투스 오디오의 경우 aptX보다 우수한 품질의 오디오를 전달하는 aptX HD 표준이 제공된다. 4. LG G7의 카메라는 많은 것을 포착할 수 있다 LG G7의 전면 카메라는 800만 화소, 후면 카메라는 초광각과 일반각 모두 1,600만 화소로 전작보다 업그레이드됐다. 후면 카메라 모듈은 고해상도를 지원, 인공지능 카메라는 사물을 자동으로 인식해 화각, 밝기, 대비 등 화질 추천 모드가 19개로 늘어났다.
LG G7, 아이폰X 카피한 LG의 주력 스마트폰
LG전자, MWC서 'G7 네오' 선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2018(모바일월드콩그레스2018)에서 LG전자의 'G7 네오'라는 스마트폰이 공개됐다. LG전자는 G7 네오를 MWC 비공개 전시공간에서 주요 거래선을 대상으로 소개했다. 이에 대해 새로운 스마트폰 소식 유출로 유명한 트위터리안 에반 블라스는 G7 네오가 LG전자의 차세대 프리미엄 스마트폰으로 다음에 출시될 것이라는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알렸다. G7 네오가 LG전자의 차세대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며 에반 블라스는 이 제품이 애플 아이폰X(텐)을 카피(복사)했다고 평가한다고 IT전문매체 폰아레나는 1일(현지시각) 보도했다. G7 네오의 경우 아이폰X처럼 가운데가 움푹 파인 ‘노치’ 디자인이 사용됐다. G7 네오는 퀄컴 스냅드래곤 845 칩셋이 적용됐으며 4GB 램/64GB의 모델과 6GB 램/128GB 용량을 갖춘 버전이 있다. 배터리 용량은 3000mAh이며 화면 크기는 6인치이다. OLED 패널에3120x1440 픽셀을 갖췄고, PPI가 900에 달할 정도로 높다. G7 네오의 화면비율은 19.5 : 9로 전작 G6의 경우 18.5:9였다. 최근, IT전문매체 벤처비트는 LG전자가 올해 여름에 'Judy'라는 코드명을 가진 스마트폰을 출시할 것이라고 보도한 적이 있다. 이에 따라 이스라엘 매체 와이넷(ynet.co.il)이 G7 네오 소식을 알렸을 때만 해도 G7 네오는 폐기된 전화라는 추측이 있었다. LG전자가 원래 3월에 G7을 출시하려고 했지만, 지난달 스마트폰 개발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소식이 들렸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에반 블라스가 G7 네오가 LG전자가 여름에 출시할 프리미엄 스마트폰이라는 소식을 알린 것이다. Judy라는 코드명을 가진 스마트폰과 G7 네오를 비교해 보면 상당부분 유사한데 G7 네오가 MLCD 대신 올레드(OLED) 패널을 사용했다는 점만 다르다. 에반 블라스에 따르면 LG전자는 G7 네오가 전시된 같은 행사장에서 Q7, LG V35 및 새로운 스마트 워치를 공개했다.
LG, 폴더블 스마트폰 3분기 출시
독특한 힌지 메커니즘이 양쪽 부분 사이에 장착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왼쪽 영역서 자동 확장 디스플레이 너비가 1인치 이상 추가 LG전자가 삼성전자처럼 폴더블 스마트폰을 개발 중인 가운데 올해 3분기에 출시할 것이라는 외신의 보도가 나왔다. 경쟁 업체인 삼성전자의 경우 폴더블 스마트폰을 올해 3월에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가 출원한 특허에 따르면 외부에 유연한 디스플레이를 폴더블폰에 사용한다. 독특한 힌지 메커니즘이 양쪽 부분 사이에 장착돼 디스플레이가 스마트폰의 왼쪽 영역에서 자동으로 확장되며, 디스플레이 너비가 1인치 이상 추가된다. LG전자는 지난 12월 27일에 특허를 출원했는데 기존 계획에는 접었을 때 접근이 불가능한 디스플레이가 포함돼 있었지만 유연한 패널로 바뀌어 접을 때 오른쪽이 구부러진다고 폰아레나는 설명했다. 디스플레이 위아래 에 비교적 두꺼운 베젤이 있고 왼쪽에는 훨씬 더 얇은 베젤이 배치돼 있다. 사용자가 폴더블폰을 태블릿으로 사용하고자 할 경우 후면 부분을 바깥쪽으로 당겨 스마트폰 우측으로 쉽게 펼칠 수 있다.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자동으로 다른 폼 팩터에 적응해, 펼친 상태인 태블릿 모드에서 사용할 경우 디스플레이의 추가 중간 부분이 자주 사용되는 앱(애플리케이션)을 표시하기 위해 이용된다. LG전자의 특허에 따르면 폴더블폰은 다른 각도에서 여러 장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매트릭스형 설정이고, 카메라가 3D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다.